(서울=연합뉴스) 김귀근 기자 = 정

(서울=연합뉴스) 김귀근 기자 = 정부가 송고육사 출신 발탁 예상 깬 인사…”강군 육성에 매진할 것”재무장관 예고 후 보름만에 관보 발표…”외화 수요 꺾으려는 조처”에르도안 ‘추가 대책’ 예고…외환 잔고 강제환전 방안 거론 “마음에 드는 것 없나”라는 리선권 위원장의 물음에 문 대통령은 “아주 힘차게 그린…”이라며 몰골기법으로 그린 그림을 이야기했다. 문 대통령은 관람을 마치고 “남과 북이 다양하게 교류하는데 정부 당국 간 교류도 중요하지만 문화·예술·체육 교류가 가장 효과적”이라며 “예술 교류도 활발해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만수대창작사가 한국·미국과 유엔의 제재대상이라는 데 대한 언급은 없었다. 만수대창작사는 2010년 세네갈 수도 다카르에 48m 높이의 청동 조각상을 세우는 등 대북 제재망을 뚫고 외화벌이에 치중하는 과정에서 2016년 12월 한미 정부의 대북 독자제재 대상으로 지정됐다. 빈과일보는 태풍 제비로 간사이 공항이 마비된 후 공항의 대만 여행객이 대만 주(駐) 오사카 사무처에 숙박 관련 도움을 청했다가 냉랭한 반응만 있었다는 첫 불만 글을 올린 누리꾼의 송고 OUE는 자사의 두 REIT인 OUE Commercial REIT와 OUE Hospitality REIT를 통해 2018년 6월 30일 현재 총 관리자산(assets under management, “AUM”) 규모가 약 57억 싱가포르 달러에 달한다. 미국이 종전선언의 조건으로 요구하는 핵 신고에 대해 김 위원장의 약속을 문 대통령이 받아낸다면 최상의 시나리오일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북한은 자신들의 ‘패’를 그대로 노출하는 핵 신고에 대해 극도로 신중한 반응을 보여왔던 점을 고려할 때 김 위원장이 ‘통 큰 발언’을 했을 가능성은 크지 않다. 그보다는 우라늄 농축시설, 영변 원자로 등의 가동중단·폐쇄 또는 불능화, 그것을 감시할 사찰단 복귀 등의 이른바 미래핵 폐기 방안이 논의됐을 가능성이 거론된다. 핵문제 전문가들은 모든 핵폐기의 출발점을 핵물질 제조 시설의 가동중단 또는 폐쇄로 본다. 이미 북한은 핵실험장을 폐기함으로써 핵무기 ‘질적’ 성장의 문은 상당부분 스스로 틀어막은 만큼 비핵화 의지가 유효하다면 그다음 단계로 핵무기의 ‘양적’ 성장에 연결되는 영변 핵시설 폐쇄와 국제 감시요원 복귀 등에 나서는 것이 합리적인 수순이라는 분석이 제기돼 왔다. 미국이 요구해온 핵무기의 일부 해체와 핵 신고에 대해 북한이 아직 호응하지 않고 있는 상황에서 문 대통령은 영변 핵시설 폐쇄 또는 불능화를 북한에 제안하며, 김 위원장의 반응을 타진했을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그와 함께 두 정상은 판문점 선언에 명시된 연내 종전선언과, 남북미 3자 또는 남북미중 4자간 협상을 통한 평화협정 추진 방침도 재확인했을 것으로 보인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전날 오전 0시 5분께 청원구의 한 편의점에서 아르바이트를 하다가 카운터에 있던 현금 등 190만원 상당의 금품을 털어 달아났다. 이날 이 편의점에서 첫 근무를 시작한 A씨는 야간 근무 교대를 하자마자 금품을 훔쳤다. 그나마 지난해 공공정자은행연구원이 불임치료를 위한 정자 기증을 받는다는 신문광고를 오피 pillsdiscountrx.ru. 낸 이후 모집정원( 송고 (대전=연합뉴스) 한종구 기자 = 대전오월드 관리책임을 맡는 유영균 대전도시공사 사장은 19일 탈출 퓨마를 사살한 것에 대해 “퓨마를 포획하려 했으나 날이 어두워져 안타깝게 사살했다”고 말했다. 유 사장은 이날 오전 대전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처음 퓨마를 발견했을 때는 마취총을 쏴 포획하려 했지만, 마취가 풀리면서 2차 피해를 막기 위해 매뉴얼에 따라 사살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그는 “퓨마 탈출로 시민안전을 위협한 것에 대해 머리 숙여 사죄드린다”고 덧붙였다. 탈출한 퓨마가 자칫 시민의 안전을 위협할 수 있는 상황에서 ‘불가피한 최선의 선택’이었다고 규정하며 일부에서 제기되는 과잉대응 논란을 차단하기 위한 의도로 풀이된다. 탈출 퓨마가 사살됐다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네티즌들을 중심으로 비판여론이 들끓고 있다. 퓨마가 멸종 위기종인 데다 오월드를 벗어나지 않아 인명피해로 이어질 가능성이 적은 상황에서 포획을 시도했어야 했다는 게 일부 네티즌들의 주장이다. 청와대 홈페이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퓨마 사살 사건과 관련된 국민청원이 수십건 올라왔다. 유 사장은 다만 퓨마 탈출의 원인으로 꼽히는 사육장 관리를 소홀히 했다는 점에 대해서는 인정했다. 그는 출장소이스 “사육사를 조사한 결과 오전에 사육장을 청소한 뒤 문을 감가야 했는데, 완전히 잠그지 않은 것으로 파악됐다”며 “담당 사육사도 자신의 실수를 인정했다”고 말했다. 사육장 철문은 안에서 열 수 있는 구조지만, 사육사가 청소한 뒤 제대로 문을 잠그지 않으면서 퓨마가 문을 열고 나온 것으로 추정된다는 설명이다. 그러면서 책임자 처벌과 함께 재발방지를 약속했다. (이스탄불=연합뉴스) 하채림 특파원 = 독일 국방장관이 중동 장기 주둔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았다고 로이터통신 등이 보도했다. 우르줄라 폰 데어 라이엔 독일 국방장관은 송고

이스라엘은 지난해 이란군 부대를 중심으로 시리아 내 목표물을 약 200회 공습했다고 최근 공개했는데 대부분 공습 사실을 공식적으로 확인하지 않았다. 이스라엘이 시리아를 안방처럼 드나들며 작전을 수행할 수 있는 것은 러시아의 협조 덕분이다. 시리아정부 관할 지역의 제공권을 가진 러시아가 용인하지 않으면 이스라엘이 그처럼 자유롭게 공습을 벌이기란 불가능하다. 이번 군용기 격추 사건을 계기로 러시아가 이스라엘의 시리아 작전에 제동을 건다면, 시리아 내 이스라엘 대(對) 이란 전선의 균형에 변화가 생기게 된다. 이러한 상황 전개를 원치 않는 이스라엘이 신속하게 비통함을 표현하고 공습 경위를 설명하며 러시아 달래기에 나선 것으로 보인다. 네타냐후 총리는 푸틴 대통령과 통화에서 “이스라엘은 시리아에 이란군이 정착하는 것을 막을 것”이라며 시리아에서 군사작전을 계속할 뜻을 밝혔다. 그는 “이곳에 온 이후로 이런 루머를 얼마나 많이 겪었나? (경질설은) 곧 사그라들고, 사람들은 다음 루머를 만들어 낼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 동네가 늘 그렇다”며 “유머 감각을 잃지 말라”고 덧붙였다. 매티스 장관의 이번 발언은 트럼프 대통령이 임기를 절반 남겨두고 내각을 개편할 것이라는 추측이 나오는 가운데 가장 직접적으로 경질설을 언급했다는 점에서 주목된다. 트럼프 대통령도 지난 5일 매티스 장관을 두고 “그는 바로 그 자리에 있을 것이며, 우리는 그와 함께해 기쁘다”고 밝히며 국방장관 교체설을 부인한 바 있다. NYT는 앞서 트럼프 대통령이 매티스 장관의 속마음이 민주당에 있다고 보고 그를 싫어하고 있다는 미 의회 및 국방부 관리의 인터뷰를 토대로 매티스 장관의 교체 가능성을 전한 바 있다. 신문은 이와 함께 올해 국가안보 부보좌관으로 중용된 미라 리카르델과 전·현직 관리들도 매티스 장관에 반감을 가지고 있다고 전했다. 특히 최근 출간된 ‘워터게이트’ 특종기자 밥 우드워드의 신간 ‘공포’에 따르면, 매티스 장관은 트럼프 대통령에 대해 “초등학교 5, 6학년 수준의 이해력과 행동을 보인다”고 언급한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매티스 장관은 이 같은 저서 내용을 강력히 부인했다. 유럽의 북대서양조약기구(NATO) 회원국들은 트럼프 대통령이 중국 및 우방국과 벌이는 무역전쟁과 이란 핵협정 탈퇴 등으로 외교적 혼란이 가중되자 매티스 장관의 존재감이 커지고 있는 것으로 평가하고 있다. 군부 쿠데타와 ‘무늬만 민정’이 반복되는 태국은 ‘소프트 독재’ 국가다. 한국이 지나온 권위주의 통치 시대에 머물러 있다. 1인당 국민소득은 한국의 4~5분의 1이다. 덜 민주화되고 소득이 적다는 이유로 한국 중앙집중화를 태국과 비교한다면 자존심 강한 태국인들이 싫어할지 모르겠다. 한국은 가치 다양성 측면에서 태국보다 못하다. (제주=연합뉴스) 제주도 자치경찰단은 추석을 앞두고 강제착색과 기한경과 풋귤 유통행위, 품질검사 미이행 등 비상품감귤유통행위에 대해 단속활동을 벌이고 있다. 자치경찰단은 5개반 15명을 편성, 현재까지 강제착색 행위 등 4건을 적발했다. 강제착색 감귤에 대해 전량 폐기하도록 관련 부서에 통보하는 한편, 비상품감귤로 적발된 선과장 등에 대해 관련 조례에 따라 500만원 콜걸만남 이하의 과태료를 부과하도록 조치할 예정이다. (서울=연합뉴스) 김승욱 기자 = “명당이란 게 뭘까요? 지금 사는 그곳, 가족과 소박하게 두런두런 이야기 나눌 수 있는 집이 명당 아닌가 싶어요.” 연극 무대와 스크린을 오가며 감초 역할을 톡톡히 한 배우 유재명(45)이 추석 시즌에 개봉하는 영화 ‘명당’에서 주인공 ‘박재상’(조승우 분)의 조력자 ‘구용식’ 역을 맡아 존재감을 드러냈다. 18일 서울 팔판동 한 카페에서 만난 유재명은 “지금이 인생에서 가장 행복한 시기”라고 말했다. “지금까지 영화에서 제가 한 역할 중 가장 비중이 큰 캐릭터죠. 좋은 기회가 생기면서 최고로 바쁜 시절을 보내고 있어요. 전생에 무슨 좋은 일을 했는지 모르겠지만, 한길로 계속 가다 보니 많은 분이 도와주시더라고요.” 일뿐 아니라 사적으로도 중대사를 앞두고 있다. 다음 달 중순 띠동갑인 연하의 여자친구와 결혼식을 올릴 예정이다. 그는 결혼 이야기가 나오자 얼굴을 붉히며 “최대한 소박하고 특별하지 않게, 심심하게 준비하고 있다”며 쑥스러움을 감추지 못했다. — 6·15선언의 의의를 되새겨본다면 ▲ 분열과 대결의 역사에 종지부를 찍고 화해와 단합, 통일의 새 시대를 열자는 민족대단결 선언이다. 또 통일의 원칙과 방안에 대해 큰 줄기를 제시한 평화통일의 이정표다. 6·15선언과 ’10·4 남북정상선언’(2007년 10월 4일 평양에서 노무현 대통령과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합의한 제2차 공동선언)을 토대로 문재인 정부가 제3차 남북 정상회담을 추진할 수 있었고 4·27 판문점선언도 끌어낼 수 있었다. 6·15선언과 10·4선언을 더 구체적으로 실천해보자는 의지의 표현이 바로 판문점선언이다. (서울=연합뉴스) 이보배 기자 = 극단 단원들을 상습적으로 성추행한 혐의로 이윤택(66) 전 연희단거리패 예술감독이 19일 1심에서 징역 6년을 선고받자 피해자 측은 “너무도 당연한 판결”이라며 환영의 뜻을 밝혔다. 이윤택 성폭력사건 공동대책위원회는 이날 선고가 끝난 직후인 오후 2시 40분께 서울중앙지법 동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이 밝혔다. 공동변호인단인 이명숙 변호사는 이번 판결에 대해 “미투 최초의 유죄 판결로 의미가 있고, 상습성을 인정한 점도 큰 의미가 있다”고 평가했다. 이어 “피해자 동의를 받지 않고 의사에 반해서 한 행위는 성폭력이라고 인정한 점에서 매우 큰 의미가 있다”고 강조했다. 이 변호사는 “미투(me too·나도 당했다)나 성범죄 사건을 판단할 때 피해자가 노(No)를 했느냐가 기준이 아니라 동의를 받지 않고 의사에 반해서 했다면 성폭력으로 봐야 한다는 중대한 기준이 되는 판결이길 콜걸출장마사지 바란다”고 말했다. 변호인단에 참여했던 서혜진 변호사도 “피고인은 재판 과정에서도 연기지도 과정이었다는 등 말도 안 되는 변명으로 일관했고, 이는 사건 본질을 흐리려는 전형적인 가해자들의 변명”이라며 “피고인의 행동으로 피해자들은 피해 사실 자체뿐 아니라 이후 태도에 의해 더 큰 피해를 봤다”고 지적했다. 또 “피해자들이 입은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에 대해 상해로 인정한 판결이라는 점도 의미가 있다. 이런 법원 태도가 앞으로 계속 유지되고 많은 사건에서 적용되길 바란다”고 언급했다. 백미순 한국여성단체연합 상임대표는 “오늘 판결은 미투 운동으로 표출된 성폭력과 성차별을 끝장내겠다는 여성들 공분에 충분하지 않다”면서도 “재판부가 이 사건이 성폭력임을 명백히 밝히면서 사법 정의를 실현했다”고 말했다. 또 “이윤택은 권한을 남용해 예술을 빌미로 성폭력 저질러 일터를 고통과 괴로움의 현장으로 만들고 현장을 떠날 수밖에 없게 한 장본인”이라며 “공고한 권력에 맞서 그들의 세계를 부수고 평등한 연극계를 만들어내기 위해 용감히 나선 피해자들에 존경을 표한다”고 덧붙였다.

SK텔레콤[017670]도 지난달 ’5GX 게임 페스티벌’을 열고 360 VR 라이브를 활용한 e스포츠 중계 기술과 VR 게임을 공개했다. 앞으로 모바일 동영상 서비스 ‘옥수수’를 통해 5G, VR, AR(증강현실) 등을 활용한 스포츠 콘텐츠도 제공할 예정이다. LG유플러스[032640]는 스포츠 중계에 좀 더 힘을 쏟고 있다. 5G 시대에는 원하는 각도와 선수를 골라보는 스포츠 중계가 대세가 될 전망인데 LG유플러스는 이미 ‘골라보기’ 서비스를 올해 프로야구와 골프 중계에 적용했다. 최근에는 데이터와 그래픽을 활용한 프로야구 ‘AR입체중계’를 선보였다.삼성화재, JT 3-0으로 완파하고 준결승 막차우리카드-KB손해보험·삼성화재-현대캐피탈 준결승 격돌(평양·서울=연합뉴스) 공동취재단 정성호 기자 = 18일 열린 제3차 평양 남북정상회담에서는 특별수행원으로 참가한 재계 총수들의 행보도 눈에 띄었다. 재계 1위 삼성그룹의 총수인 이재용 삼성전자[005930] 부회장은 평양행 여객기인 공군 1호기에서 최태원 SK그룹 회장과 나란히 옆에 앉아 담소를 나누는 모습이 포착돼 눈길을 끌었다. (인천=연합뉴스) 강종구 기자 = 인천시가 인천시교육청과 함께 내년부터 중·고교 신입생 무상교복 지원 제도를 전면 시행한다. 인천시의 중·고교 무상교복 지원은 17개 광역 시·도 중에서는 첫 사례다. 현재까지는 경기도 성남·광명·용인 등 일부 기초지방자치단체만 중·고교 무상교복 제도를 시행해 왔다. 인천시와 시교육청은 내년도 중학교 신입생 2만5천명, 고교 신입생 2만7천명 등 5만2천명에게 1인당 30만1천원 범위 안에서 교복 구입비를 지원할 계획이라고 18일 밝혔다. 무상교복 예산 157억원은 인천시(군·구 포함)와 시교육청이 절반씩 분담하기로 했다. 중·고교 무상교복 지원은 박남춘 인천시장과 도성훈 인천시교육감의 공약이기도 하다. 시와 시교육청은 협상 과정에서 무상교복 예산 분담 비율을 놓고 이견을 보이기도 했지만, 무상 교육 실현으로 교육 복지를 완성해야 한다는 데 뜻을 모으면서 무상교복 시행에 합의했다. 인천시와 시교육청은 현재 시행 중인 영유아·초·중·고교 무상급식도 더욱 내실 있게 운영할 방침이다. 올해 어린이집을 대상으로 시행한 무상급식을 내년에는 사립유치원 3∼5세 3만2천명 원아에게도 확대 적용함으로써 0세부터 고등학생까지 전 연령 무상급식을 완성할 계획이다. 또 초·중·고 무상급식 식품비 단가를 5∼8% 올려 급식의 질을 높이고, 친환경 농산물 차액 지원사업에 교육청이 새로 참여해 학부모 부담금을 전액 면제할 예정이다.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공기정화 장치 설치 사업 등은 앞으로 협의 과정을 거쳐 구체적 시행 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다. 시와 시교육청은 이런 내용을 포함해 이날 13개 교육 협치 사업 실현을 위한 공동선언에 서명했다. 공동선언문은 어린이집·유치원부터 고등학교까지 무상교육, 안전하고 믿고 맡길 수 있는 안심교육, 기회는 균등하고 결과는 정의로운 평등교육, 아이들의 꿈을 위한 미래·혁신 교육 등을 위해 협력한다는 내용을 담았다. 이로써 인천은 중·고교 무상교복 지원과 0세부터 고등학생까지 전 연령 무상급식을 동시에 시행하는 전국 최초의 도시가 됐다. 전국 최악의 채무 비율 때문에 온라인상에서 ‘빚더미 도시’라는 조롱을 받기도 한 인천시는 2016년만 해도 중학교 무상급식 비율이 15.1%로 전국 17개 시·도 중 최하위였다. 그러나 강도 높은 재정 건전화 대책이 효과를 거두고 재정 여건이 개선되면서 인천시는 점차 무상급식 확대 기반을 갖춰 나갔다. 인천시는 2017년 중학교 무상급식을 전면 시행한 출장가격 데 이어 올해에는 고등학교까지 무상급식 대상을 확대했고, 내년부터는 중·고교 무상교복 지원 제도까지 시행함으로써 ‘교육특별시 인천’ 구현에 한걸음 더 다가서게 됐다. 박남춘 인천시장은 “교육특별시 인천 조성을 위해 교육청·시의회·군·구가 협력해 인천이 전국에서 가장 아이 키우기 좋은 교육 환경을 갖추도록 할 것”이라고 밝혔다. 도성훈 교육감도 “시와 교육청은 교육 자치와 지방 자치 협력을 위한 파트너로서 협치의 정신과 가치, 정책을 실현하기 위해 구체적인 협력을 시작하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김해=연합뉴스) 가야대학교는 18일 여성인적자원 활용 중요성을 인식하고 전문여성인력 양성과 지역사회 발전에 이바지하기 위해 경남여성새로일하기센터·김해여성새로일하기센터와 업무 협력 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으로 세 기관은 상호이해와 협력증진을 위한 정보교류, 여대생 취업지원 등 활동을 활발히 펼쳐 나가기로 했다. 또 지역 인적자원개발(RHRD)사업 상호협력체계 구축, 산업현장 고용동향 분석과 신규 직무개발 등 여성인력 활용을 위해 힘을 합칠 예정이다. 가야대 이상희 총장은 “지역 대학의 핵심적 존재 이유 중 하나는 지역발전에 기여하는 것”이라며 “가야대학교는 이번 협약을 계기로 김해지역에서 필요한 여성 전문인력을 양성하고 일자리를 늘리는데, 최선의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사상자는 없어…비행기, 트리폴리서 200㎞ 떨어진 미스라타로 우회(카이로=연합뉴스) 노재현 특파원 = 무장단체들의 충돌로 치안이 불안한 리비아의 수도 트리폴리에서 국제공항이 로켓탄 공격을 받았다. 12일(현지시간) 리비아 매체 ‘리비아옵서버’와 AFP통신 등에 따르면 트리폴리의 미티가국제공항 관계자가 지난밤 공항 주변에 로켓탄이 여러 발 떨어졌고 사상자는 없는 것으로 보고됐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미티가국제공항에 착륙하려던 비행기는 트리폴리에서 동쪽으로 약 200㎞ 떨어진 미스라타공항으로 우회 비행을 했다. 미티가국제공항 관계자는 활주로에 있는 비행기들을 미스라타공항으로 옮길 준비도 하고 있다고 전했다. 앞서 미티가국제공항은 지난달 말에도 인근 지역에 로켓탄이 떨어지면서 1주일 동안 항공기 운항이 중단된 바 있다. – A new energy-efficient traction system to achieve a higher energy efficiency of up to 15% compared to traditional metro trains – Over 1,100 sensory points to monitor the train in real-time to optimise efficiency and reduce maintenance costs. – Direct drive technology with permanent magnet synchronous motors – A silicon carbide converter to improve traction efficiency – An active radial system on the bogie that can control the wheelset for improved performance negotiating small-radius curves – An internal battery that can provide traction power for up to 15KM – A flexible 2+N composition suitable for up to 12 cars – Substantially reduced wheel wear 손 회장은 930억 달러 규모의 소프트뱅크 비전 펀드를 운영하면서 ‘원웹’으로 불리는 위성 브로드밴드 사업에 거액을 투자했다. 스페이스X도 원웹에 관심을 갖고 있고 소프트뱅크와의 협력을 모색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머스크는 달 여행 계획에 대해 “1주일 정도 비행이며 그 여행에 대한 상당한 수준의 보증금(디포짓)을 지불해야 한다”고 밝힌 바 있다. 따라서 최초의 달 여행객은 일정한 재력을 갖춰야 계약이 가능할 것이라는 관측이 많았다. 근래 마지막으로 돈을 내고 우주 탐사에 나선 사람은 2009년 소유즈 TMA-16을 타고 국제우주정거장(ISS)까지 날아간 가이 랠리베르트가 유일하다. 그는 역대 7번째 우주 관광객이었고 카자흐스탄에서 출발했다. (울산=연합뉴스) 김근주 기자 = 현대중공업과 현대일렉트릭, 현대건설기계, 현대미포조선은 송고 (울산=연합뉴스) 김근주 기자 = 현대중공업과 현대일렉트릭, 현대건설기계, 현대미포조선은 송고 (울산=연합뉴스) 김근주 기자 = 현대중공업과 현대일렉트릭, 현대건설기계, 현대미포조선은 송고 제막식에 참석한 장징썬(張景森) 행정원 정무위원은 자신의 참석이 차이잉원(蔡英文) 총통의 지시에 의한 것이라면서 타이중시가 국제 스포츠대회를 개최할 능력이 있음을 증명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행정원은 오는 송고(서울=연합뉴스) 홍지인 기자 = 개성공단에 2만8천평 규모의 시범단지 준공식이 열리고 남북 화해협력의 대표적 사업인 개성공단이 본격화되기 시작한 지 30일이면 10년이 된다. 다음은 개성공단 관련 일지. 평양산원·고아원·아동병원 방문…김정은 면담 초미의 관심 (서울=연합뉴스) 김호준 기자 = 송고 길리 트라왕안 섬에는 아직도 대피하지 못한 관광객들이 일부 남아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주인도네시아 한국대사관 관계자는 “한국 관광객들은 송고(연천=연합뉴스) 최재훈 기자 = 한겨울 불이 난 건물에 들어가 화상을 입은 노인을 구한 육군 상사의 선행이 뒤늦게 알려졌다. RAC는 올 하반기에 Intellicar를 추가로 공급할 예정이다. 향후 수개월 동안 RAC는 웨스트 오스트레일리아 정부와 협력해 잠재적인 실험 장소를 파악할 예정이다. 공개 실험은 2019년으로 계획돼 있다. 이목희 부위원장과 장신철 부단장, 중앙부처 관계자들은 군산국가산업단지와 한국 송고(군산=연합뉴스) 최영수 기자 = 대통령 직속 일자리위원회가 19일 오후 고용위기지역으로 지정된 전북 군산시를 찾아 일자리 상황을 살피고 대응방안을 논의했다. 군산은 지난해 7월 군산조선소 가동 중단과 지난 5월 한국GM 군산공장 폐쇄로 대량실업이 발생하고 경제가 추락해 지난 4월 정부로부터 고용위기지역과 산업위기대응특별지역으로 지정됐다. 송고프레스센터에도 방송·통신망 제공…전문인력 60여명 투입(서울=연합뉴스) 고현실 기자 = KT[030200]는 18∼20일 평양에서 열리는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세 번째 출장샵 isotrinion sale. 남북정상회담 남측 주관통신사업자로 선정돼 통신 시스템 등을 지원한다. KT는 2018 남북정상회담 평양 준비위원회와 이런 내용을 담은 주관 통신 지원에 관한 협약을 체결했다고 18일 밝혔다. 이로써 KT는 지난 4월 판문점에서 열렸던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정상회담에 이어 또다시 통신 지원을 맡게 됐다. 협약에 따라 KT는 평양 정상회담 관련 통신 시스템 및 시설을 구축하고, 통신 서비스 운영에 필요한 기술을 지원하게 된다. 또한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 총 1천석 규모로 마련된 메인 프레스센터에 방송·통신망을 제공해 평양 정상회담의 실시간 상황을 중계한다. KT는 정상회담 통신 지원을 위해 네트워크 전문인력 60여명을 투입했다. KT 직원들로 구성된 IT서포터즈 10여명도 DDP 프레스센터에서 취재진과 스태프에 급속충전 서비스를 제공하고, 각종 IT 문제 해결을 지원한다. KT 네트워크부문장 오성목 사장은 “KT는 국민 기업으로서 통신 네트워크를 통해 남과 북의 신뢰관계 강화에 중추적 역할을 해왔다”며 “이번 정상회담에서도 완벽한 통신 지원으로 한반도 평화 정착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유엔본부=연합뉴스) 이귀원 특파원 =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의 대북제재를 둘러싼 논란이 갈수록 격화하고 있다. 지난 6월 싱가포르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간의 첫 북미정상회담 이후 노출되기 시작한 미국과 중국·러시아 간 갈등이 17일(현지시간) 안보리 회의에서 공개적으로 분출된 것이다. 북한 비핵화를 위한 북미 협상이 교착국면을 벗어나지 못하는 가운데 미국은 북한의 실질적 비핵화 조치가 있을 때까지 제재 지속을 강조하고 있지만 중국과 러시아는 제재 완화 또는 해제를 요구해왔다. 이 같은 갈등이 대북제재 이행을 담당하는 안보리 산하 대북제재위원회의 보고서 채택을 놓고 증폭된 것으로 보인다. 안보리는 대북제재위 소속 전문가 패널이 작성한 보고서를 이달 초 채택할 계획이었지만 러시아가 자신들의 제재위반 내용에 대해 문제를 제기하고 나서면서 보고서 채택이 이뤄지지 못하고 있다. 특히 미국은 러시아의 압력으로 보고서에서 러시아의 제재위반 부분이 삭제된 수정안이 나왔다면서 수정 보고서의 채택을 막고 있다. 이 같은 상황에서 9월 안보리 순회 의장국을 맡은 미국이 ‘비확산과 북한’을 주제로 안보리 긴급회의를 소집한 것이다. 제재위반 행위는 물론, 제재 완화 주장에 대해 쐐기를 박겠다는 미국의 의지가 들어간 것으로 보인다. 니키 헤일리 유엔주재 미국 대사는 러시아가 대북제재를 위반하고 이를 속여왔다면서 러시아를 매개로 제재위반 행위에 대한 맹공을 퍼부었다. 러시아 국민이나 관련 단체 등이 해상에서 선박 간 이전 방식으로 북한에 정제유 등 금수품목을 이전하는 데 관여했고, 러시아가 이를 묵인, 방조 또는 지원했다는 혐의를 두고 있다.주요 타깃 ‘집창촌’만 타격…변종 업소·온라인 성매매 알선 ‘성행’전문가들 “법 집행시스템 한계…입법취지 맞게 개선해야” (서울=연합뉴스) 박수윤 기자 = 밴드 이채언루트가 첫 정규앨범 ‘이채언루트’( 송고 송고전화 앱에 ‘명절병원’ 입력…갤S8 이후 모델부터 이용 가능(서울=연합뉴스) 고현실 기자 = KT[030200]와 LG유플러스[032640]는 스마트폰에서 별도 애플리케이션 설치 없이 전국 주요 상점 정보를 검색할 수 있는 번호안내 서비스 ‘플레이스’를 통해 추석 연휴 기간 진료 가능한 병원과 약국 정보를 제공한다고 19일 밝혔다. 삼성전자[005930]와 LG전자[066570] 스마트폰 이용자는 기본 탑재된 전화 애플리케이션 연락처 옆 ‘플레이스’ 메뉴에서 ‘명절병원’을 입력하면 현재 위치와 가장 가까운 병원과 약국 정보를 얻을 수 있다. 제공되는 의료기관 정보는 보건복지부 ‘응급의료포털’ 협력 의료기관의 실시간 진료 정보다. 플레이스 서비스는 작년 6월 이후 출시된 LG전자 단말과 삼성전자 갤럭시S8, S8플러스(오레오 업데이트 단말) 이후 모델부터 이용할 수 있다. 신임 정 원장은 한양대 의대를 졸업해 연천군 보건의료원 외과장, 원진녹색병원 원장 등을 지냈으며 한국보건의료원 신의료기술평가위원회 위원도 맡고 있다. 송고(수원=연합뉴스) 최찬흥 기자 = 경기도는 도의료원 신임 원장으로 정일용(58) 국립중앙의료원 이사를 선정했다고 19일 밝혔다.(시카고=연합뉴스) 김 현 통신원 = 미국의 아홉 살짜리 어린이가 동성애 커밍아웃 후 친구들로부터 놀림을 받고 자살한 것으로 알려져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27일(이하 현지시간) ABC방송과 지역언론 KDRV 등에 따르면 콜로라도 주 덴버의 조 슈메이커 초등학교 4학년생 저멜 마일스는 개학 나흘 만인 지난 23일 학교를 마치고 집에 돌아온 후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가족들은 “마일스가 학교에서 친구들에게 커밍아웃한 뒤 집단 괴롭힘을 당해 극단적인 선택을 했다”고 보고 있다. 마일스의 어머니 리아 피어스는 “여름방학 기간 아들이 가족들에게 커밍아웃을 했다”고 밝혔다. 그는 “운전을 하고 가는데 뒷자리에 앉은 아들이 ‘엄마, 나 게이야’라고 말했다. 장난치는 거로 생각하고 돌아봤는데, 아들이 온몸을 웅크린 채 무척 두려워하는 표정이었다. 그래서 ‘그래도 너를 사랑해’라 답해주었다”고 진술했다. 피어스는 이후 아들이 옷도 더 여성적으로 입고 싶어했고, 소지품도 여자아이들 것을 사주기를 원했다고 전했다. 이어 “개학 후 학교로 가면서 ‘게이인 것이 자랑스럽다. 친구들에게도 당당히 말해주겠다’고 했다. 그러나 학교에서 돌아와 누나에게 ‘친구들이 죽어버리라고 했다’면서 속상해했다”고 말했다. 피어스는 “아들이 엄마를 찾지 않고 섣부른 판단을 내린 것이 안타깝다”며 “아들의 죽음이 또래 간 괴롭힘에 대한 경각심을 다시 일깨우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덴버 교육청은 관할 구역 내 학부모들에게 공지문을 보내 사실을 알리고, 학생들의 충격 및 파급 효과를 완화하기 위해 각 학교 사회복지사 수를 임시 증원했다고 밝혔다. 덴버 경찰은 이번 사건을 자살로 잠정 결론짓고 수사를 벌이고 있다. (도쿄, 2018년 9월 7일 AsiaNet=연합뉴스) 일본 문화청미디어예술제(Japan Media Arts Festival) 실행위원회가 제22회 일본 문화청미디어예술제 출품작 신청서를 받고 있다. 전문가, 아마추어, 개인제작 또는 상업적인 구분 없이, 전 세계 모든 예술가는 예술, 엔터테인먼트, 애니메이션 및 만화 등 네 개 부문에 출품할 수 있다. 자격 조건은 마감일(2017년 10월 6일~2018년 10월 5일) 1년 전에 완성됐거나 공개된 작품이어야 한다. 심사위원단이 각 부문에서 대상, 우수상 및 신인상 작품을 선정할 예정이다. 특별 공로상과 심사위원상을 포함한 모든 상은 2019년 3월에 발표된다. 네 개 부문 수상자는 각각 트로피와 최대 1,000,000엔에 달하는 상금을 받게 되며, 2019년 6월 도쿄에서 열리는 수상작 전시회에 작품을 출품할 기회를 얻게 된다.

52시간제는 한국 민주주의에서 어떤 의미를 가질까. 두 가지에 주목한다. 첫째, 늦게 온 민주화다. 52시간제로 한국 민주주의의 실질 하나가 채워지게 됐다. 1960년대 산업화 시작 이래 50년가량 지났지만, 국민의 대다수인 노동자는 장시간 노동에서 벗어나지 못했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의 정당지지율도 동반 하락했다. 지지율 등락에 일희일비할 필요는 없지만 당과 청와대가 그동안의 성과를 점검하고 안팎을 되짚어 볼 이유는 충분하다. 최근 발표되는 각종 경제지표 내용도 우울하다. 집권 2년 차에 본격적으로 접어든 문재인 정부가 첫 번째 고비에 직면했다. (서울=연합뉴스) 임수정 기자 = 서울아리랑페스티벌조직위원회(위원장 윤영달)는 이시다 슈이치 일본 가시와시립고등학교 취주악부 음악총감독을 올해 제4회 서울아리랑상 수상자로 선정했다고 18일 밝혔다. 위원회는 “우리의 자랑스러운 문화유산인 아리랑의 세계화와 창조적 가치 확산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았다”고 선정 이유를 밝혔다. 슈이치 감독은 2001년 한국 방문길에 우연히 듣게 된 아리랑에 반해 한국을 오가며 아리랑을 직접 배워 자신이 이끄는 가시와시립고등학교 취주악부 단원들에게 가르쳤다. 이후 이 오케스트라는 아리랑에 장구, 태평소, 부채춤, 상모춤 등 다양한 국악 퍼포먼스를 가미한 새로운 연주를 선보이며 일본 전국취주악대회와 세계취주악대회 등에서 많은 상을 받았다. 시상은 오는 10월 12일 오후 7시 2018서울아리랑페스티벌 개막식에서 진행한다. 서울아리랑상은 아리랑의 문화사적 가치의 창조적 확산과 계승을 위해 2015년 ㈔서울아리랑페스티벌조직위원회가 제정한 것으로, 아리랑 발전 및 계승 등에 기여한 개인 또는 단체에 수여한다. ◇ 말기 간질환자 간이식만이 방법…”5년 생존율 70∼80%” 간 이식이 필요한 경우는 급성 또는 만성이거나 이전 상태로 돌아갈 수 없는 간질환을 가진 환자다. 여러 가지 내·외과적인 치료법으로 치료되지 않아 간 이식을 받지 않으면 예상 생존 기간이 1년 미만인 환자가 이에 해당한다. 세부적으로는 질환의 중증도, 적응증 등의 요건이 맞아야 하고, 간 이식 수술 후 평생 면역억제제를 사용할 수 있어야 한다. 말기 간질환의 원인으로는 만성 B형 간염, 만성 C형 간염, 자가면역성, 약물, 알코올성 간염 등이 꼽힌다. 지방간, 월슨병, 선천성 담도폐쇄증을 포함한 담도계 질환, 간정맥폐쇄 질환 등도 원인이 될 수 있다. 간암 환자가 간 이식을 받으면 암과 더불어 간경변을 동시에 치료하는 장점이 있다. 간암 환자의 80∼90%가 간경화에 의해 암이 생기기 때문에, 암 치료를 받더라도 간경화에 따른 간부전으로 사망하는 게 일반적이다. 또 간암 환자들은 대부분 B형, C형 간염에 의한 간경화를 동반하기 때문에 종양을 효과적으로 잘라내더라도 남은 간에서 또 다른 암이 발생할 수 있다. 1990년대 초까지만 해도 간을 이식한 간암 환자의 5년 생존율이 30∼40%에 머물렀다. 하지만 재발 우려가 낮은 간암 환자에게 선택적으로 간 이식을 하면서 5년 생존율이 70∼80%까지 높아졌다. 재발 가능성이 낮은 간암은 암덩어리(종괴)가 1개이면서 지름이 5㎝ 이내인 경우, 지름이 3㎝ 이하인 암덩어리가 3개 이하인 경우 등이다. 그러나 지속적인 알코올 중독, 약물 남용, 심한 심폐질환이나 폐동맥 고혈압이 있는 환자, 활동성 감염이 있는 환자, 간 외에 악성 종양이 있는 환자, 면역억제제 사용이 불가능한 환자는 간 이식을 받을 수 없다. 황병서 군복 차림…김양건·통일차관 차량 동승(영종도=연합뉴스) 노재현 기자 = 북한의 황병서 군 총정치국장과 최룡해·김양건 노동당 비서가 송고 송고(고흥=연합뉴스) 형민우 기자 = 전남 고흥군청의 한 여직원이 전직 간부로부터 성추행을 당했다며 경찰에 고소했다. –북한과 공동 발굴 사업을 기대하고 있다. ▲ 북한지역에 있는 독립운동 관련 사료를 확보하는 일이 중요하다. 북한에도 3.1운동 관련 사적지나 자료가 많다. 북한의 관련 재판기록을 조사하면 더 많은 독립유공자를 발굴할 수 있을 것이다. 남북 간에 독립운동에 대한 인식 차이가 분명히 존재한다. 그러나 공통적인 요소도 많다. 이를 중심으로 공동으로 사업을 벌이면서 남북 간 역사, 특히 근대사에 대한 인식의 차이를 좁혀나가는 일을 해야 하지 않을까. 안중근 의사는 남북한이 모두 인정하고 존경하는 대표적인 인물이다. 남북이 공동으로 유해발굴에 나설 필요가 있다. 또한, 남북이 협력해서 황해도 신천군 청계동 소재 안중근 의사의 생가를 복원할 수 있겠다. 안중근, 홍범도, 신채호 등 남북이 모두 인정하는 인물이나 사건을 중심으로 공동학술대회를 추진할 수도 있을 것이다. 신채호 관련 원자료는 평양 인민대학습당이 많이 소장하고 있다. 10여년 전에 독립기념관에서 입수하려고 한 적이 있었으나 성사 직전에 남북관계가 경색되면서 무산됐다. 남한 자료만 갖고 단재 신채호 전집을 발간했다. 북한 자료까지 포함해서 다시 만들고 싶다.(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옥철 특파원 = 미국 동남부에 상륙한 허리케인 ‘플로렌스’로 인한 첫 인명피해가 보고됐다고 노스캐롤라이나 현지 경찰이 14일(현지시간) 밝혔다. AFP통신에 따르면 노스캐롤라이나주 윌밍턴에 있는 한 주택에 나무가 쓰러지면서 집 안에 있던 여성과 아기가 숨졌다. 함께있던 아이의 아빠는 병원으로 옮겼다. 윌밍턴 지역은 플로렌스의 영향으로 강풍을 동반한 폭우가 쏟아지고 있다.

During the launch, Honor also announced its partnership with KLY Media Group as both companies have the same mission to serve the youth with information and creativity through the use of high innovative technology. “We choose to work with Honor Indonesia because of its ‘For the Brave’ slogan, which has been carried out by Honor through its products ever since its arrival in Indonesia. Honor is a young lifestyle co-creator, which meets our company purposes,” said Steve Christian, CEO of KLY Media Group. “As you may know, we have fashion media like Fimela.com, sports media like Bola.com, and entertainment media like Kapanlagi.com, all of which are targeted for the youth. It is our pleasure to cooperate with Honor Indonesia and together with Honor, we want to provide a better life to the youth.” 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정부는 중국이 미국 기업들의 기술을 훔치고 국영 기업에 불법 보조금을 지급한다며 그동안 잇따라 보복 관세를 부과했다. 저우 전 행장은 중국이 송고 (상하이=연합뉴스) 차대운 특파원 = 미중 무역전쟁이 지속되는 가운데 중국의 투자 부진 흐름이 지속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14일 중국 국가통계국에 따르면 콜걸 1∼8월 고정자산투자액은 41조5천158억위안(약 6천786조원)으로 작년 동기보다 5.3% 증가했다. 증가율은 시장 예상치인 5.6%를 크게 밑돈 수치다. 1∼8월 누적 증가율은 1∼7월 누적 증가율 5.5%보다 0.2%포인트 둔화했다. 1∼8월 고정자산투자 증가율은 관련 통계 작성 이후 최저 수준이다. 김씨는 “소예는 대학 홍보대사와 국제학생회 회원, 전공알림단 단원 등으로 활동하며 집보다는 대학에서 살다시피 했다”라며 “그동안 우리 가족과 소예가 받았던 사랑과 도움을 베풀고 싶어 기부를 결심했다”라고 말했다. 김소예양은 중학교 송고단국대 김소예양 어머니, 학교에 2천700만원 전달(용인=연합뉴스) 류수현 기자 = 백혈병을 앓다 세상을 떠난 딸 모교에 후배들을 위해 써달라며 장학금을 전달한 어머니의 사연이 감동을 주고 있다. 19일 단국대에 따르면 지난 5월 백혈병으로 세상을 떠난 이 학교 국문과 13학번 김소예양의 어머니 김은양씨가 학교 측에 장학금 2천700만원을 기부했다. 노동계의 또 다른 한축인 민주노총은 애초부터 광주형 일자리의 노사민정 협의회에 참여하지 않고 있어 사실상 노동계로부터 철저히 외면을 받은 셈이다. 한국노총 측은 “광주형 일자리는 어디서 일을 하든 노동의 수고가 공정해야 한다는 것이다”며 “그런데 송고노동계 임금 산정 수준 불만 제기하며 불참 선언광주시 “진정한 소통으로 신뢰 회복 설득할 것” 안간힘(광주=연합뉴스) 김재선 기자 = ‘노사 상생형 일자리 창출 모델’로 문재인 정부가 국정과제로 채택하기도 한 ‘광주형 일자리’ 사업이 노동계의 불참 선언으로 사실상 무산 위기에 처했다. 그동안 광주시가 노동계를 배제하고 일방적인 투자협상을 벌이면서 불신이 쌓이기 시작해 임금 수준 등에 대한 반발이 겹치면서 결국 불참 선언에 이르게 된 것으로 보인다. 그동안 ‘노사상생 일자리’의 취지를 살리려면 노동계의 참여가 없으면 안 된다는 입장을 보여온 광주시가 어떤 대책을 내놓을지 주목된다. 특히 노사민정 구도의 한 축인 노동계의 반발이 계속되면서 투자 의지가 흔들린 것으로 알려진 현대자동차가 ‘광주형 일자리’에 대한 투자를 철회할 가능성까지 제기되고 있다. 한국노총 광주본부는 19일 광주시의회 기자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문재인 정부의 국정과제에 포함된 광주형 일자리를 왜곡하고 변절시킨 광주시의 투자협상을 규탄한다”며 “이 시간 이후 광주시민을 모두 비정규직보다 못한 일터로 몰아넣고 최저임금에 허덕이게 하려는 광주시의 투자협상과 관련된 모든 논의에 참여하지 않을 것”이라고 선언했다. 그동안 광주시와 현대자동차는 빛그린산단 내 62만8천㎡ 부지에 자기자본 2천800억원, 차입금 4천200억원 등 모두 7천억원을 투입해 1천㏄ 미만 경형 스포츠유틸리티(SUV) 차량을 연간 10만대 양산하는 것을 골자로 투자협약을 진행했다. 연봉은 4천만원 수준이 거론됐지만, 이날 기자회견에서 한국노총 측은 “5년간 2천100만원만 받으라는 것은 광주시 생활임금에도 미치지 못한다”고 밝혀 자신들이 입수한 정보를 공개했다.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는 페이스북에 “모든 이스라엘 시민의 이름으로 아리 풀드의 가족에게 조의를 표한다”며 “그는 테러리스트에 맞서 영웅적으로 싸웠고 더 큰 비극을 막았다”고 적었다. 이번 사망 사건은 팔레스타인과 이스라엘의 물리적 충돌이 이어지는 상황에서 발생했다. 이틀 전인 지난 14일 팔레스타인 가자지구에서 반(反)이스라엘 시위를 하던 주민 3명이 이스라엘군의 발포로 숨졌다. AP통신은 2015년 이후 팔레스타인인들이 이스라엘인 약 50명을 살해했고 이스라엘군은 팔레스타인인 260여 명을 숨지게 했다고 전했다. 연방경찰과 국세청은 올해 산투스 항에서 32차례 단속작전을 벌여 코카인 16t을 압수했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해 연간 압수량 11.5t을 넘어서는 것으로 최근 들어 산투스 항이 코카인 밀반출의 주요 루트로 이용된다는 사실을 입증한다. 마약 밀매업자들은 주로 대두와 옥수수, 설탕, 오렌지 등을 실은 컨테이너에 코카인을 숨겨 밀반출하고 있다. 최근에는 돼지머리나 냉동 닭, 고철, 자동차 부품, 의류 원단, 석탄 등도 밀반출 수단으로 이용된다. 대만 빈과일보는 홍콩 빈과일보를 인용, 판빙빙은 어떠한 소식도 발표해서는 안 되고 외부와 접촉해서도 안 되며 조사 후 자신의 유죄여부를 알 수 있을 때까지 기다려야 하기 때문에 지금까지 조용히 집에서 지내고 있다고 송고 About IELTS on computer IELTS on computer was launched in Australia in December 2017 and is being introduced across the IELTS testing network in 2018. 13일 필리핀스타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필리핀 기상청(PAGASA)은 시속 205㎞의 강풍을 동반한 망쿳이 14일부터 필리핀에 영향을 미치기 시작해 오는 15일 루손 섬에 상륙할 것으로 예보했다. 그러면서 2013년 무려 7천300여 명의 희생자를 냈던 태풍 ‘하이얀’ 때보다 1m나 높은 폭풍해일(6m)이 발생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또 몬순 강우와 겹쳐 2009년 240명의 목숨을 앗아간 태풍 ‘온도이’ 때보다 많은 폭우가 쏟아져 대규모 산사태와 홍수가 우려된다며 해안가 저지대와 위험지역 주민의 신속한 대피를 당부했다. 필리핀 재난 당국은 태풍의 경로를 24시간 추적하면서 비상근무체제를 가동했고, 경찰은 최고 경계태세를 발령해 피해 예방과 구조에 경력을 총동원하기로 했다. 또 관공서 등에 마련한 주민 대피소를 정비하고 비상식량을 비롯한 구호물품과 구조 장비 등을 점검하고 있다. 곡창지대인 루손 섬의 카가얀 주에서는 농부들이 쌀과 옥수수를 서둘러 수확하느라 분주하게 움직였다. 필리핀 적십자사는 약 300만명이 태풍의 직접적인 이동 경로에 거주하고 있으며 700만 명가량이 영향권에 들어갈 것으로 추산했다. (자카르타=연합뉴스) 황철환 특파원 = 동남아시아 최대 경제국인 인도네시아에서 내년 총·대선을 앞두고 ‘경제민족주의’가 다시 고개를 들고 있다. 1997년 아시아 외환위기 이후 최악 수준으로 떨어진 통화가치와 금융위기 발생 우려도 이러한 분위기를 부추기는 배경으로 꼽힌다. 18일 자카르타 포스트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경제민족주의는 내년 4월 1일 치러질 차기 총선과 대선의 최대 화두 중 하나가 됐다. 재선을 노리는 조코 위도도(일명 조코위) 인도네시아 대통령은 지난달 10일 대선후보로 등록하면서 외국 기업이 차지했던 천연자원을 되찾아 온 것을 자신의 주요 성과로 내세웠다. 2014년 취임한 조코위 대통령은 개혁·개방적 이미지와 달리 전임자인 수실로 밤방 유도요노 전 대통령의 자원 민족주의 정책을 그대로 이어왔다. 그의 재임 기간 인도네시아 정부는 미국 광산업체 프리포트-맥모란으로부터 세계 최대 규모 금·구리 광맥인 파푸아 그래스버그 광산의 지분을 인수해 경영권을 넘겨받았다. 인도네시아 최대 석유·천연가스전인 로칸 블록을 운영하던 다국적 에너지 업체 셰브런도 2021년 만료되는 생산물분배계약(PSC) 연장에 실패해 관련 자산을 인도네시아 국영 석유 기업에 매각할 상황이 됐다. 한국의 중앙집중은 개발독재의 산물이다. 이것이 끝난 지 30년쯤 됐지만, 중앙집중은 아직 공고하다. 한국 사회의 특징 아니냐는 획일화, 서열화도 중앙집중과 무관하지 않다. 어떤 사안을 놓고 전국이 확 끓었다 식는 현상을 일컫는 ‘냄비근성’이라는 자조적 표현도 획일성의 다른 말이다.노무라 권영선 “‘플라자합의 후유증’ 반면교사 삼아 경제정책 신중 운용”터키·아르헨티나 등 신흥시장 위기, 각국 전염 가능성 낮게 봐”한국, 수출경쟁력 유지 위한 세제·임금 정책 펼쳐야” 조언 1994년 14대 국회에서 국회법 개정으로 국회의장 선출시한 등이 마련된 이후 지금까지 제때 국회의장이 뽑힌 것은 19대 국회 후반기 시작 때인 2014년 단 한 번뿐이다. 당시에도 상임위원장까지 원 구성이 완료되기까지는 한 달 가까이 더 소요됐고, 국회는 겉돌았다. 더 큰 문제는 이런 잦은 약속 위반에 정치권 스스로 무감각해지고 있다는 것이다.

(홍콩=연합뉴스) 안승섭 특파원 = 중국 현대사의 최대 재앙으로 평가받는 문화대혁명을 미화한 중국의 새 역사교과서로 논란이 벌어지고 있다고 홍콩 빈과일보가 송고(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옥철 특파원 = 팀 쿡 애플 최고경영자(CEO)는 12일(이하 현지시간) 공개된 아이폰 XS, XS맥스, XR 가격이 예상보다 높게 책정됐다는 지적에 대해 “우리는 모든 사람들에게 상품을 제공하기를 원한다”고 말했다고 애플 전문매체 맥루머스가 13일 전했다. ◇영국 언론 “남북 정상, 미국의 평화협정 서명 원해” 영국 보수 일간 더타임스는 김 위원장이 부인 리설주 여사와 평양 순안공항에 직접 마중을 나가는 등 문 대통령의 방문을 따뜻하게 환영하는 모습을 보였다고 전했다. 이는 김 위원장이 문 대통령과 훈훈한 개인적 관계를 맺은 것을 과시하려는 듯한 신호로 여겨진다고 설명했다. 영국 진보 일간 가디언은 문 대통령이 이번 방북에서 핵프로그램 폐지를 위한 북한과 미국 간 협상 교착상태를 중재하고 출장샵강추 싶어 한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한국과의 경제협력 확대와 함께 제재 완화, 평화협정 체결 등을 추구할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했다. 스카이 뉴스는 문 대통령이 제2차 세계대전 이후 북한의 수도를 방문한 세 번째 한국 지도자라고 소개했다. 아울러 올해 두 차례 판문점에서 정상회담을 가진데 이어 양국 지도 간 세 번째 만남이라고 전하면서, 양측 모두 정식으로 한국전쟁을 끝내기 위한 평화협정에 미국이 사인하는 것을 원하고 있다고 밝혔다 (서울=연합뉴스) 이은정 기자 = 걸그룹 이엑스아이디( 송고 (서울=연합뉴스) 이은정 기자 = 걸그룹 이엑스아이디( 송고 (서울=연합뉴스) 이은정 기자 = 걸그룹 이엑스아이디( 송고 (베를린=연합뉴스) 이광빈 특파원 = 독일 마인츠에 소재한 구텐베르크 박물관에 한국어 오디오 가이드가 설치된다. 주독일 한국문화원은 구텐베르크 사후 송고최근엔 미사일 훈련도…미일 겨냥 방공능력 강화 의도인 듯(선양=연합뉴스) 홍창진 특파원 = 중국 인민해방군 해군이 최근 동중국해에서 잠수함 구조훈련을 실시했다고 중국 관영매체가 4일 보도했다. 신화통신 등 따르면 중국 해군은 지난 1일 소형 구축함, 잠수함, 구조선, 대잠수함 초계기 등을 동원해 잠수함 구조훈련을 실시했다. 이번 훈련은 중국 해군이 앞서 동중국해에서 방공 및 미사일 방어 실사격 훈련을 실시한 데 이어 진행한 것이다. 이로 미뤄 중국이 이 해역에서 미국과 일본을 겨냥해 방공능력을 강화하고자 이번 훈련을 벌인 것으로 풀이된다. 신화통신은 “훈련이 잠수함내 기기 작동불량으로 본부와 교신두절 상황 등을 가정해 이뤄졌다”며 “구조대가 최대한 신속히 사고 현장에 도착해 공중 및 바다에서 수색을 시작했다”고 전했다. 통신은 왕루이 중국해군 참모부 주임의 말을 인용해 “함정과 비행기의 합동수색능력, 구조대의 인명구조능력, 잠수함 승무원의 생존력을 키우기 위해 훈련을 실시했다”고 전했다. 통신은 이번 훈련을 통해 잠수함 승무원들이 사고시 생존 기술도 익혔다고 전했다. 이에 대해 쑹중핑(宋忠平) 군사전문가는 “잠수함 구조작업은 위험도가 높아 세계적으로도 쉽지 않은 일”이라며 “잠수함 내 산소가 제한되고 바닷물 무게로 인한 압력이 언제든지 수중 함정에 심각한 문제를 일으킬 수 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그는 “좌초된 잠수함의 정확한 위치를 파악하는 것도 쉬운 일이 아니다”라며 “승무원을 구조하려면 구조장비를 잠수함과 결합시켜야 하는데 이 과정 역시 위험하고 어렵다”고 설명했다. 또 “이번 훈련으로 중국이 구조작업의 중요성을 잘 이해하고, 위험에 빠진 잠수함을 지원할 준비를 위해 노력하는 점이 드러났다”며 “중국은 자국과 외국 잠수함을 상대로 구조작업을 펼칠 수 있다”고 덧붙였다. (고창=연합뉴스) 백도인 기자 = 전부 고창군과 국제구호단체인 세이브더칠드런이 내년 말까지 고창 무장면에 ‘농어촌 놀이터’를 만든다. 고창군이 부지를 제공하고 세이브더칠드런이 놀이터를 지어준다. 송고 어깃장 댓글 심리 바닥에는 상대적 박탈감과 부러움이 깔렸다. 이런 반응을 하는 사람은 노력도 하지 않으면서, 성공한 사람들을 끌어내리려는 소인배일까? 그럴지도 모른다. 그러나 이들 반응에 타당성이 없는 것은 아니다. 분배구조에 대한 근원적 문제 제기일 수도 있기 때문이다. 김 상임위원장은 이해찬·정동영 대표와의 오랜 친분을 강조하기도 했다. 그는 “통신을 통해서 자료를 읽을 때마다 리해찬 선생과의 옛 추억에 잠기곤 했다”며 “정동영 선생도 다른 동무들을 통해서 들었는데, 내 물어봤지요. 남녘에서 정 선생이 지금 무슨 활동을 벌이는지 모르겠다고 하니까 ‘백의종군한다’는 말씀을 하셨다고 그러더구만요”라며 웃었다. 그는 또, “어제도 (정 선생이) 다시 원내로 복귀하셨기 때문에 우리와 손잡고 통일 위업을 성취하기 위해 매진하자고 했다”고 말하고 이정미 대표를 향해서는 “아름다운 마음으로 더 뜨겁게 합심해서 통일 위업 성취에 매진해 나가자”고 했다. 김 상임위원장은 정 대표가 “위원장님은 10년 전에 뵀을 때나 지금이나 똑같다. 변함이 없으시다”며 화답하자 “우리 통일 위업을 성취할 때까지는 영원히 요 모습대로 활기 있게 싸워나갑시다. 우리가 모두 졸장부가 돼서야 되겠습니까. 대장부가 됩시다. 민족의 대의는 통일이 아니겠냐”고 말했다. 이해찬 대표는 무엇보다 과거 보수정권 시절 남북관계가 후퇴한 점을 안타까워했다. 그는 “6·15 정상회담을 하고 나서 잘 나가다가, 노무현 대통령까지도 잘 나가다가 그만 우리가 정권을 빼앗기는 바람에 지난 11년 동안 남북관계가 단절돼 여러 손실을 많이 봤다”며 “이제 저희가 다시 집권했기 때문에 오늘 같은 좋은 기회가 왔다. 이번에는 남북관계가 영속적으로 갈 수 있도록 만들려고 단단히 마음을 먹고 왔다”고 강조했다.

타이어코드는 고강도섬유가 직물

타이어코드는 고강도섬유가 직물형태로 타이어에 들어가 타이어의 뼈대 역할을 하는 섬유보강재로, 자동차의 안전과 성능에 영향을 미치는 중요 소재다. 장 대표이사는 ” 송고국가미래연구원 “올해 취업자 증가 월평균 최대 9만5천명”(세종=연합뉴스) 이세원 기자 = 올해 고용 상황 전망이 어두워지는 가운데 경제정책을 총괄하는 기획재정부는 일자리 정책 관련 부서를 확대 개편하기로 했다. 기획재정부 관계자는 기재부 경제구조개혁국 산하에 있는 일자리경제과를 일자리경제정책과와 일자리경제지원과로 확대 개편한다고 17일 밝혔다. 역시 경제구조개혁국 산하에 있던 포용성장과는 명칭이 경제구조개혁총괄과로 바뀌며 국 총괄부서 역할을 담당하게 된다. 우즈베키스탄, 러시아, 카자흐스탄 등 중앙아시아 국적 동포들과 그 가족들이 모여 어린이집, 지역아동센터, 협동조합을 만들어 한국 정착을 돕고 있으며 지자체도 지원하고 있다. 법무부 출입국관리소에 따르면 올해 6월 말 기준 90일 이상 국내에 거주 중인 등록 외국인은 전체 119만8천900명으로, 한국계 중국인 33만5천805명, 중국 20만4천619명, 베트남 15만9천512명에 이어 우즈베키스탄 국적 외국인이 4만9천762명에 달한다. 5년 전인 2013년 6월 기준 전체 등록 외국인 95만4천371명 중 우즈베키스탄인이 2만9천470명이었던 것에 비하면 두 배 가까이 늘어났다. 이들 중 3분의 1 이상은 경기도에 거주하고 있으며 호남에 거주하는 우즈베키스탄인은 4천797명(광주 2천376명·전남 1천188명·전북 1천233명)으로 전체의 10분의 1 수준이다.울산시 “일자리 5천개 창출, 세수 증가 기대” (울산=연합뉴스) 김근주 기자 = SK가스가 울산에 친환경 가스복합 발전소와 폴리프로필렌(PP) 생산공장 건립 등 2조200억원 규모를 투자한다. 울산시와 울산항만공사는 원활한 사업 추진을 위해 부지를 제공하고 인·허가 처리 등 행·재정적 제반 사항을 지원한다. SK가스와 울산시, 울산항만공사는 19일 울산시청에서 ‘신규 사업 투자 양해각서’를 체결하고 사업 추진을 약속했다. SK가스 신규사업은 친환경 가스복합 발전소 건립과 전기 신산업(연료전지, 에너지저장시스템, 태양광 등), 폴리프로필렌 생산공장 건립 등이다. 친환경 연료를 사용하는 친환경 가스복합 발전소는 1천㎿ 1기 규모로 남구 부곡동 일원 부지(14만2천㎡)에 2021년 착공, 2024년 준공될 예정이다. 이 발전소는 정부의 제8차 전력수급기본계획에 포함돼 울산에 건설할 수 있게 됐다. SK 관계사에 신재생에너지 설비인 연료전지와 에너지저장시스템(ESS) 설비를 구축하는 전기 신사업(3천200억원 규모)도 동시에 추진된다. 자동차, 조선, 화학산업 등 국내 최대 전력수요처 중 하나인 울산은 친환경 가스복합 발전소와 전기 신사업을 통해 안정적인 전력 공급원을 확보할 수 있게 됐다고 시는 밝혔다. 에스카 아시아 콘퍼런스에서, 에어비퀴티는 절충-복원형 업탄 보안 프레임워크(Uptane Security Framework) OTA(over-the-air) 소프트웨어 업데이트와 데이터관리 서비스를 시연한다. OTA매틱은 차량에서 전송 및 설치되는 소프트웨어 업데이트의 신뢰성과 무결성을 보장할 수 있도록 서명 관리 도구 및 프로세스를 탑재한 업테인(Uptane)을 활용, 클라우드로부터 차량 소프트웨어 업데이트 및 데이터관리를 안정적이고 안전하게 조정 및 자동화한다.”2년 뒤 IOC 위원 정년이어서 평창이 마지막 올림픽”한국 IOC 위원 공석 우려에 “아쉽지만 새로운 사람 또 나올 것”(리우데자네이루=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북한의 장웅(78)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이 2008년 평창 동계올림픽 참가를 강하게 시사했다. 장 위원은 3일(현지시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윈저 오세아니쿠 호텔에서 열린 제129차 IOC 총회에 참석했다. 그는 남북한을 통틀어 이번 리우 총회에 출석한 유일한 IOC 위원이다. 장 위원은 총회장에서 연합뉴스와 만나 평창 동계올림픽에 참여하느냐는 질문에 아무런 망설임도 없이 “가죠”라고 답했다. 이어 “평창 올림픽이 내가 IOC 정위원으로 참석하는 마지막 대회죠”라고 부언했다. 1996년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과 함께 IOC 위원으로 선출된 그는 2년 후면 정년인 80세가 된다. 이날 IOC 총회 오전 세션에는 평창동계올림픽 조직위원회 보고가 이뤄졌다. 장 위원은 “(평창동계올림픽) 위원장이 벌써 세 번째 아니냐”고 물으며 잦은 교체에 아쉬움을 피력했다. “사람이 자주 바뀌어서 안 좋게 보는 시선이 있는 것 같다”는 IOC 내부 분위기도 전했다. 평창조직위는 2012년 김진선 초대 위원장에 이어 2014년 7월 조양호 위원장이 취임했다. 올해 5월에는 이희범 위원장이 그 자리를 이어받았다. 한국 IOC 위원의 공석 위기를 우려했다. 이건희 회장이 건강을 회복할 가능성이 희박하고 문대성 선수위원은 IOC로부터 최근 직무정지 징계를 받았다. 문 위원은 이번 대회 이후 임기가 끝난다. 유승민 삼성생명 탁구 코치가 선수위원 도전에 나섰지만 17일까지 이어지는 투표에서 낙선하면 한국은 사실상 IOC 위원이 없게 된다. 장웅 위원은 이런 상황을 잘 알고 있음에도 덕담을 건넸다. “아쉽지만, 또 누군가 새로운 사람이 나오지 않겠느냐”며 “조양호 선생(한진그룹 회장)이 평창 위원장을 계속 했다면 가능성이 있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또, “조정원 세계태권도연맹 총재가 국제경기단체 회장 자격으로 IOC 위원이 될 수도 있다”고 전망했다. 지난해 심장 수술을 받은 장 위원은 안부를 묻자 “좋아지지도 않고, 나빠지지도 않는다”고 답했다. ‘남측 체육회장도 심장 수술 후유증 때문에 이번에 오지 못했다’고 알려주자 장 위원은 “아, 김정행 회장”이라고 거명하며 안부를 묻기도 했다. 북한의 리우 대회 목표가 무엇이냐는 질문에는 즉답을 피했다. “나는 NOC(국가올림픽위원회)에는 관여하지 않으니까”라며 자기 소관이 아니라고 말했다. 최룡해 북한 노동당 중앙위원회 부위원장의 리우 개회식 참석에는 원론적인 의미를 부여했다. 장 위원은 “조직위원회가 여러 정상을 초청했지 않느냐. 초청받은 수보다 적은 분이 개회식에 참석한다고 들었다”고 운을 뗐다. 그는 “(최룡해 부위원장이) 인천(아시안게임)에도 가셨댔지 않느냐”며 “이번에도 그런 의미로 보면 된다”고 설명했다. 북한은 2014년 10월 인천 아시안게임 폐회식에 최고위급 인사를 파견했다. 황병서 군총정치국장(이하 당시 직책), 최룡해 당 비서, 대남정책을 총괄하는 김양건 통일전선부장 등이 대표단에 포함됐다. 최룡해 부위원장은 ‘부통령’이라고 소개했다. 장 위원은 “국무위원회가 영어로 ‘스테이트 어페어스 커미션(State Affairs Commission)’”이라고 소개하며 “국무를 총괄하는 국무위원회의 ‘부(副)’에 해당하니까 부통령”이라고 설명했다. 그를 보좌하는 아들 장정혁 씨와 함께 사진을 찍자고 권하자 손사래를 치며 거부했다. 이에 장 위원 혼자라도 찍으려 하자 “나도 다 늙었는데 찍어서 뭐하려고”라며 촬영에 콜걸출장안마 응했다. 북한 축구 국가대표 골키퍼 출신인 장정혁 씨는 현재 IOC에서 근무하고 있다.

이런 절박한 요구로 재등판한 ‘올드 보이’의 경륜이 단점일 수도 있다. 검증된 경험과 능력은 이중적이다. 구상유취의 유치함은 없지만, 성공의 함정에 갇힐 수 있다. 과거 성공한 전략이나 경험에 사로잡혀 변화한 환경이나 민심에 부응하지 못할 수도 있다. 이명박이 종종 내뱉었다는 “내가 해봐서 아는데…”라는 말이 성공신화가 꼰대질로 퇴행할 수 있음을 상징하는 클리셰가 된 것이 대표적이다.▲ 잠실전적(19일) 롯 데 540 100 010 4 – 15 L G 020 021 150 0 – 11 △ 승리투수 = 손승락(2승 5패 20세이브) △ 패전투수 = 신정락(2승 4패) △ 홈런 = 손아섭 23호(2회1점) 민병헌 14호(2회3점·이상 롯데) 양석환 20호(8회3점·LG) (서울=연합뉴스) 송고▲ 잠실전적(19일) 롯 데 540 100 010 4 – 15 L G 020 021 150 0 – 11 △ 승리투수 = 손승락(2승 5패 20세이브) △ 패전투수 = 신정락(2승 4패) △ 홈런 = 손아섭 23호(2회1점) 민병헌 14호(2회3점·이상 롯데) 양석환 20호(8회3점·LG) (서울=연합뉴스) 송고 — 6·15선언의 의의를 되새겨본다면 ▲ 분열과 대결의 역사에 종지부를 찍고 화해와 단합, 통일의 새 시대를 열자는 민족대단결 선언이다. 또 통일의 원칙과 방안에 대해 큰 줄기를 제시한 평화통일의 이정표다. 6·15선언과 ’10·4 남북정상선언’(2007년 10월 4일 평양에서 노무현 대통령과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합의한 제2차 공동선언)을 토대로 문재인 정부가 제3차 남북 정상회담을 추진할 수 있었고 4·27 판문점선언도 끌어낼 수 있었다. 6·15선언과 10·4선언을 더 구체적으로 실천해보자는 의지의 표현이 바로 판문점선언이다. (서울=연합뉴스) 김수진 기자 = 청와대가 국회 의장단과 여야 5당 대표에게 문재인 대통령의 평양 방문에 동행해달라고 거듭 요청했지만, 의장단과 자유한국당, 바른미래당은 3차 남북정상회담에 참석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문희상 국회의장과 자유한국당 소속 이주영·바른미래당 소속 주승용 국회부의장은 정기국회와 국제회의 참석 등을 이유로 정부의 동행 요청에 응하지 않기로 했다. 자유한국당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과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는 ‘무용론’을 들어 불참 의사를 표했다. 김 위원장은 남북정상회담에 동행하지 않겠다고 언론에 밝히면서 “과연 출장샵 정당 대표들이 그렇게 갈 이유가 있는가 싶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판문점 선언 비준동의안 문제부터 걸려 있고, 비핵화 조치에 대한 어떤 진전도 없기 때문에 우리가 가서 할 수 있는 일이 뭐가 있을까 하는 의구심이 든다”고 설명했다. 손 대표도 KBS 라디오 시사프로그램에 출연해 “당 대표, 국회의장이 이런 정상회담에 같이 가는 게 전례가 없었던 것 같다”면서 “여야 당 대표가 가서 뭘 하겠느냐”고 반문했다. 과거 사례에 비춰보면 당 대표와 국회의장이 남북정상회담에 동행한 전례가 없었다는 손 대표의 주장은 사실이다. 한반도 분단 이후 처음 개최된 2000년 6월 남북정상회담 방북 대표단에도 의장단이나 각 당 대표는 포함되지 않았다.정부 거부한 지 하루 만에…노동신문 “실현의지 확고부동”(서울=연합뉴스) 이영재 기자 = 북한은 송고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시즌 마지막 메이저 대회로 열린 에비앙 챔피언십에서 준우승한 김세영( 송고(서울=연합뉴스) 박성진 기자 = 명품이 대중화하면서 편의점에서도 명품을 사는 시대가 됐다. 편의점 GS25가 지난해 추석부터 명품을 본격적으로 판매하기 시작한 이후 명절마다 매출이 20∼30%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2일 GS25에 따르면 올해 설 명품 매출은 작년 추석보다 22.6% 증가했다. 주미선 GS25 추석선물세트 담당자는 “그동안 판매 데이터를 분석해 올해 추석에는 고객이 선호하는 가격대에서 인지도 높은 품목을 준비한 만큼 지난 설 대비 매출이 30% 이상 늘어날 것이다”라고 전망했다. GS25는 이번 추석에 ‘버버리 디태처블 후드 퍼 트리밍 패딩코트’(172만원)와 ‘버버리 클래식 체크 캐시미어 머플러’(43만5천원)를 비롯해 페라가모, 발렌시아가, 마크제이콥스, 보테가베네타, 듀퐁 브랜드의 핸드백, 지갑, 벨트 등을 판매한다. 특별히 소비자들이 많이 찾는 가격대의 인지도 있는 명품인 버버리와 페라가모, 발렌시아가, 듀퐁, 마크제이콥스, 에트로 등의 상품을 준비했다. GS25는 전국 1만3천여개 자사 점포에 명품 카탈로그를 비치해 두고 편의점을 방문한 손님이 명품을 주문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손님이 주문하면 영업일 기준 2∼3일 이내에 편의점이나 자택 등 원하는 곳으로 상품을 배송해준다. 지난해 추석에 GS25에서 가장 많이 팔린 명품은 프라다 사피아노 여성 장지갑(61만5천원)이었으며 지방시 안티고나 미디움 숄더백(193만8천원), 에트로 페이즐리 쇼퍼백(34만9천원)이 그 뒤를 이었다. GS25는 “지난해 추석에는 30만∼60만원대 상품이 가장 큰 인기를 끌었지만 100만원 후반대 명품백도 많은 고객이 찾았다”고 소개했다. GS25 편의점에서 명품을 사면 통신사 제휴 멤버십(KT, LGU+) 포인트 10% 할인과 GS&POINT 1% 적립 혜택 등을 볼 수 있다. GS25 관계자는 “올해 추석에는 기존 명품 핸드백, 지갑, 벨트에서 한 발짝 더 나아가 계절에 맞는 버버리 캐시미어 머플러, 패딩 코트를 준비해 고객의 반응이 좋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Silver3TG’s bridge and event-driven lending strategy originates U.S. CRE lending in the range of $70 million to $200+ million per transaction related to ground-up new construction, renovations, redevelopments, repositionings, and recapitalization of existing real estate properties, where traditional capital is unavailable or not capable of fully satisfying the sponsor’s needs, without employing external leverage. Targeting real estate assets that are in transition and without the requirement of a syndication process, the Silver3TG CRE lending platform delivers capital for borrowers with speed and certainty. (2) Appium 1.7.2 지원 지금까지 출장만족보장 cialis 10mg online for sale. Appium Automated Testing Cloud는 최신 버전인 Appium 1.8을 지원했다. 그러나 더 많은 Appium 사용자로 자동 테스트 기능을 확대하기 위해 1.7.2 버전도 지원할 예정이다. 이제 사용자는 1.7 테스트 스크립트 수정 없이도 Appium Automated Testing Cloud를 이용할 수 있다. 올림픽 챔피언들은 주요 명승지에서 사진을 촬영하고, 놀라운 경치에 매료되어 아름다운 습지와 붉은 해변(Red Beach)의 장관을 격찬했다. 붉은 해변은 자연이 인간에게 준 선물이다. 모든 명승지는 붉은 해변, 녹색 갈대 및 습지 등 생태자원으로 이뤄져 있다. 뇌종양 진단을 받은 존 매케인 상원의원이 지난해 7월 미국 상원 표결에 참여하자 동료 의원들은 기립 박수로 호응했다. 방송 화면에 잡힌 매케인의 왼쪽 눈썹 위에는 수술 자국이 선명했다. 매케인의 ‘병중 표결’ 참여는 마땅히 해야 할 일을 미룬 채 손 놓고 있는 한국 국회와 선명히 대비되는 모습이었다. 우리 정치인들은 잊을만하면 나오는 거창한 ‘정치개혁’이라는 고장 출장만족보장 난 레코드판을 틀기 전에 ‘약속은 지킨다’는 상식적 원칙의 실천부터 다짐해 보는 것이 좋겠다.(오클랜드=연합뉴스) 고한성 통신원 = 뉴질랜드에서 개인 회사가 처음으로 대마초를 합법적으로 재배할 수 있게 됐다. 26일 뉴질랜드 언론에 따르면 히쿠랑이캐너비스사는 정부로부터 의료용 대마초 재배 허가를 받았다고 밝히고, 재배한 대마초는 우선 연구용으로 대학 등에 공급하고 정부가 허가하면 말기 환자들에게도 판매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뉴질랜드에서 현재 와이카토대학이 연구용으로 대마초 재배 허가를 유일하게 얻고 있다. 히쿠랑이는 국내외 수요에 충당하기 위해 현재 첨단 온실과 가공시설을 북섬 루아토리아 부근에 짓고 있다. 약 1천500여 현지 가정으로부터 250만 달러(약 18억 원)의 투자도 받았다. 히쿠랑이는 내년부터 보건부 기준에 맞추어 생산한 대마초 제품을 뉴질랜드인들에게 공급하는 것을 목표로 삼고 있다. 초기에는 입에 주입하는 대마초 기름과 통증 등을 완화하기 위해 피부에 바르는 약 등 두 가지 형태로 제조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뉴질랜드 정부의 의료용 대마초 합법화 법안은 현재 최종 단계에 와 있으며 내달 2차 독회를 할 것으로 알려졌다. (시흥=연합뉴스) 성연재 기자 = 일본 요코하마는 도쿄 인근의 항구도시다. 작은 도시이기는 해도 끊임없이 몰려드는 여행자들의 사랑을 받는 곳이다. 수도권에서 요코하마와 비슷한 위치에 있는 여행지가 있다. 입장료와 주차비 등 큰 비용 없이 즐길 수 있는 여행지라면 그 매력은 더 크리라. 바로 경기도 시흥시 일대다. 시흥시는 수도권 서남부에 자리 잡은 지역으로, 위성도시이지만 접근성이 좋고 해안을 접하고 있는 자연경관이 매력적이다. 더 끌리는 것은 여행을 하는 데 큰 비용이 들지 않는다는 점이다. 시흥에서도 가장 대표적인 여행지 가운데 한 곳이 하중동에 자리 잡고 있는 ‘관곡지’다. 조선 세조 때 만들어진 연못이다.▲ 문화일보(서울) = 김정은 위원장 이르면 年內 서울 답방 ▲ 내일신문(서울) = 남북정상, 오늘 백화원에서 ’9.19′ 합의문 발표 ▲ 아시아경제(서울) = 남북 ’9월 평양공동선언’ 서명…북미대화 물꼬 ▲ 헤럴드경제(서울) = “더이상 군사 긴장 없다”…남북정상 합의문 서명 ▲ 이투데이(서울) = 재계 ‘일감규제’ 선대응 ‘자회사 매각’ 속도낸다 (서울=연합뉴스) 김승욱 기자 = “시나리오를 접하고 유일하게 떠오른 캐릭터가 ‘형사 콜롬보’에요. 늘 모자란 사람처럼 실실 웃지만 집요하게 물고 늘어져서 결국은 범인을 찾아내잖아요. 끝까지 미소를 잃지 않고 사람을 대하지만 사건의 핵심에 접근하는 모습이 정말 멋있었죠” 김윤석은 형사 역이 가장 잘 어울리는 배우로 꼽힌다. 그가 다음 달 개봉하는 ‘암수살인’에서 다시 한번 형사 옷을 입었다. 다만, 이번 작 ‘김형민’ 형사는 그간 한국 영화가 그린 전형적인 형사와는 결이 다른 캐릭터다. 가죽 재킷에 운동화를 신고 욕을 달고 다니는 형사와 달리 김형민은 와이셔츠에 재킷을 갖춰 입는다. 어깨에 힘을 잔뜩 주고 범죄자와 기선 싸움을 하는 대신 냉정하고 치밀하게 증거를 수집하는 스타일이다. 16일 서울 팔판동 한 카페에서 만난 김윤석은 “사회적인 예를 갖추는 사람이라는 설정이 마음에 들었다”며 “지금까지 몇 번 형사 역을 했는데 김형민 형사가 가장 이상적인 형사의 모습인 것 같다”고 말했다. “사실 논리적이고 차분하게 접근해 가는 캐릭터로 형사 영화를 만들기는 쉽지 않아요. 파워풀한 에너지를 분출하는 게 아닌 만큼 시나리오 완성도가 높아야 하죠. 굉장히 밀도가 높아야 하고 설계도가 복잡할 수밖에 없는데 용케 그런 시나리오를 만나서 흔쾌히 작업에 참여하게 됐어요.”

Photo – https://photos.prnasia.com/prnh/20180918/2240804-1 INVNT Director of PR & Marketing Brea Carter (서울=연합뉴스) 김은경 기자 = 삼성물산 패션부문은 글로벌 디자이너 브랜드 준지( 송고 남북 정상이 남한에 일부 부정적인 여론이 있지만, 남북관계가 한 단계 도약하기 위해선 어차피 극복해야 할 부분이라는 인식으로 결단한 것 아니냐는 분석이 나온다. 양무진 북한대학원대 교수는 이와 관련, “김정은 위원장도 (답방에 대한) 남측의 부정적 여론을 돌파해야 한다고 본 것이 (답방) 결심의 배경”이라고 출장샵예약포항 분석했다. 김 위원장의 답방이 성사된다면 남북정상회담 정례화에도 성큼 다가설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중립지역인 판문점이나 평양에서만 정상회담을 여는 것보다는 서로의 수도를 오가는 게 훨씬 자연스러운 정상교류 방식이기 때문이다.(서울=연합뉴스) 전명훈 기자 = 일경산업개발[ 송고(서울=연합뉴스) 전명훈 기자 = 일경산업개발[ 송고(서울=연합뉴스) 전명훈 기자 = 일경산업개발[ 송고(서울=연합뉴스) 전명훈 기자 = 일경산업개발[ 송고 (서울=연합뉴스) 차지연 기자 = 정의당은 19일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발표한 '9월 평양공동선언'에 대해 "감격이 벅차오른다"며 환영의 뜻을 밝혔다. 정의당 정호진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내고 "영원할 것만 같았던 대결과 대립을 끝내고 전쟁 종식의 문이 열렸다"며 "오늘 또 한번 도약을 이뤄낸 남북의 두 정상에게 경의의 뜻을 보낸다"고 말했다. 정 대변인은 "많은 이들이 의구심을 보냈지만 북한은 성실하게 비핵화를 진행해왔고 추가 비핵화 방안을 발표했다. 이제 미국은 적극적으로 응답해야 할 것"이라며 "김정은 위원장의 서울 방문을 환영한다. 북한의 정상이 서울 땅을 밟는 것이야말로 남북관계가 완전히 정상화됐다는 이정표가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미지 링크: http://asianetnews.net/view-attachment?attach-id=318358 http://asianetnews.net/view-attachment?attach-id=318362 http://asianetnews.net/view-attachment?attach-id=318365 http://asianetnews.net/view-attachment?attach-id=318366 http://asianetnews.net/view-attachment?attach-id=318367 By focusing on what is broken, Mars is exploring how companies can work with governments, NGOs and other stakeholders to create solutions. The company is starting the change in its own supply chains by: ▲ 이차영 충북 괴산군수는 오는 18∼21일 필리핀 비슬릭시에서 열리는 제3회 아시아 유기농대회에 참석한다. (서울=연합뉴스) 전명훈 기자 = 대웅[ 송고(서울=연합뉴스) 전명훈 기자 = 대웅[ 송고20여명의 이장, 9월 17일부터 탄원서 형태의 손편지 청와대로 발송(철원=연합뉴스) 이해용 기자 = 정부가 분단 70년을 맞아 추진한 경원선(서울∼원산) 남북철도 복원공사가 갑자기 중단된 것과 관련해 강원 철원군 이장들의 편지 쓰기 운동이 한 달을 넘어섰다. 분당서울대병원 외과 유형원 연구원은 "사회적으로 기대와 우려가 공존하는 상황에서 블록체인이라는 보안기술이 의료정보를 안전하게 보호할 수 있는지에 대한 검증을 국가 기관 망을 이용해 검토하는 사업"이라고 이 과제를 설명했다. 다만, 이런 블록체인 기술이 향후 어떤 식으로 헬스케어 시장에 접목될지는 아직 명확하지 않다. 일부 기업의 경우 환자에게 토큰 등의 보상책을 제시하면서 건강정보를 수집하고, 이를 다양한 연구자가 활용할 수 있도록 하는 모델을 선보인 바 있다. 외국에서는 환자의 유전정보가 거래되는 과정에서 불거지는 수익 배분 등의 문제를 해결하는 데도 불록체인 기술을 접목했다. 하지만 가상화폐와 관련된 논란 때문에 토큰 등의 보상에는 찬반 논란이 있다. 이에 따라 협의체는 우선 블록체인 기술의 공공성에 방점을 찍었다. 우선 올해 안에 코렌망에 기반한 블록체인 서버를 구축하고 의료데이터 유통과 보안검증까지 끝낸다는 방침이다. 코렌망은 한국정보화진흥원이 지난 송고 IELTS is jointly owned by British Council, IDP: IELTS Australia and Cambridge Assessment English. (서울=연합뉴스) 전성옥 논설주간 = "류경식당 종업원 '기획 탈북' 의혹은 남북관계를 넘어 국제적 사안으로 커졌습니다. 유엔과 국제적십자위원회(ICRC)가 관심을 가지고 지켜보고 있습니다. 진상규명만이 해법의 실마리입니다." 민변(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 모임)의 '북한 해외식당 종업원 기획 탈북 의혹사건 대응 태스크포스(TF)'를 이끄는 장경욱(50) 변호사는 "정보기관이 개입한 집단 탈북 의혹을 사법당국이 철저히 파헤쳐 책임자를 처벌해야 한다"고 강조한다. 또 "중립적인 국제기구가 나서 종업원들의 북한 송환 여부에 대한 자유의사를 확인한 뒤 그대로 따라야 한다"고 말한다. 민변은 2016년 4월 8일 통일부가 중국 저장(浙江) 성 닝보(寧波)에 있던 류경식당 지배인과 종업원 등 13명의 집단 탈북 사실을 발표할 때부터 이 사안에 관심을 기울여 왔다. 기획 탈북 의혹을 파헤치기 위해 민변 변호사들은 TF도 구성했다. TF 팀 장인 장 변호사는 2013년에도 서울시 공무원이었던 유우성 씨 간첩 조작 의혹을 제기했다. 유 씨의 변론을 맡은 장 변호사는 국가정보기관에 의한 간첩 조작 사실을 밝혀내고 무죄를 끌어냈다.

지가 상승은 대도시의 상업지(地)에서 두드러졌다. 도쿄(東京), 오사카(大阪), 나고야(名古屋) 등 3대 대도시권의 상업지 지가는 4.2% 올랐고, 삿포로(札晃), 센다이(仙台), 히로시마(廣島), 후쿠오카(福岡) 등 지방의 4개 핵심도시의 상업지 지가는 평균 9.2%나 뛰었다. 반면 이들 4개 핵심도시를 제외한 지방 소도시나 시골 지역 상업지의 지가는 오히려 0.6% 하락해 대도시와의 격차가 전보다 더 크게 벌어졌다. 통신은 대도시와 지방 핵심도시 상업지 지가가 상승한 원인으로 외국인 관광객 증가에 따라 점포와 호텔이 늘어난 것을 첫번째로 꼽았다. 외국인 관광객이 크게 늘어난 교토(京都)의 경우 상업지 지가가 7.5%나 뛰었다. 여기에 경기 호황으로 오피스 건물의 공실률 저하, 저금리로 활발해진 부동산 투자 등의 요인도 집값 상승을 견인한 것으로 분석된다. 대도시와 중소도시·시골 사이의 지가 양극화 현상은 주택지에서도 마찬가지였다. 주택지 지가는 3개 대도시와 4개 지방 핵심도시에서 각각 평균 0.7%와 3.9% 상승했지만, 그 외 지역에서는 대부분 하락했다. 인구 감소가 심각한 아키타(秋田)의 경우 주택지 지가가 2.4%나 떨어졌다. 한편, 일본 전국에서 기준 지가가 가장 높은 곳은 도쿄도(東京都)의 번화가 긴자(銀座)의 '메이지야(明治屋) 긴자 빌딩'이었다. 이 빌딩의 1㎡당 지가는 4천190만엔(약 4억1천870만원)이었다. 동남아시아에서 Deloitte를 위해 이 관계를 주도해온 Deloitte 싱가포르 위험 자문 이사 Eden Spivakovsky는 "자사는 사업 성장을 위한 기술 혁신의 최전선에서 활약한다"면서 "블록체인은 시장 운영 방식을 전형적으로 바꿀 잠재력을 지닌 중요한 조력자 기술"이라고 말했다. (도쿄 2018년 8월 30일 AsiaNet=연합뉴스) 닛스이제약(Nissui Pharmaceutical Co., Ltd.)이 새로운 개발 영역에 대한 적극적인 투자의 일환으로, 2018년 8월부터 구체적인 해외 고객을 위해 아마존 웹 서비스(Amazon Web Service, AWS) 클라우드 서비스와 인공 지능(AI) 기술을 이용해서 “박테리아 계수 솔루션 CompactDry(TM)용 단순 배양기”에서 배양된 집락을 계수하기 위한 시운전을 실시 중이다. “CompactDry(TM)”는 식품의 품질 검사와 제조 시설의 위생 관리에 사용되는 주요 검사 시약이다. 3. 개관 (1) 명칭: 오쿠마 코리아(Okuma Korea Corporation) (2) 위치: 우편번호 21988, 한국 인천광역시 연수구 첨단대로60번길 16 (3) CEO: 가메이 히로유키 (4) 대지 면적: 2,853㎡(건물 바닥면적: 1,789㎡, 전시실 바닥면적: 213㎡) (5) 기계: 전시실에는 네 개의 첨단 CNC 공작기계가 진열된다. - MU-6300V 5-축 머시닝 센터 - MU-400V II 5-축 머시닝 센터 - MB-56VA 수직 머시닝 센터 - MULTUS U3000 멀티태스킹 기계 (6) 사무실: 1층 - 전시실, 사무실, 수리실. 2층 - 세미나실, NC 스쿨, 회의실, 귀빈실 (7) 직원 수: 7명 (8) 자본: 9,400,000,000원(약 9억4천만 엔) (1원 = 0.1엔) (9) 설립일: 2017년 4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북한과의 거래에 적극 나선 배경에는 김정은 위원장을 '거래'가 가능한 인물로 판단한 미국 중앙정보국(CIA)의 보고서가 있다는 일본 언론의 흥미로운 보도가 얼마 전 나왔다. 김 위원장의 스위스 유학 시절 동급생 등을 만나고 관련 저서 등을 분석해 작성됐다는 해당 보고서의 결론은 '서구 문화에 대해 강한 동경과 존경을 안고 있고 북한의 역대 지도자보다 교섭하기 쉬운 상대여서 미국이 자국에 유리하게 이용할 가능성이 있다'는 취지였다는 게 보도의 요지다. 한국은 1961년 5·16, 1979년 12·12로 군부 쿠데타를 두 번 겪었다. 김영삼 정부가 들어선 1993년 문민정부가 시작됐다. 한국은 산업화와 민주화 성공으로 주목받는다. 한국은 쿠데타 한 번으로 산업화했는데 태국은 쿠데타 19번에도 산업화가 지지부진하다고 농담하는 태국 관리도 있었다. (난징, 중국 2018년 9월 17일 AsiaNet=연합뉴스) 올 황금 가을을 맞이해 혁신 도시 건설에 전념하는 난징이 2018 세계 지능형 제조 서밋(World Intelligent Manufacturing Summit)의 초청장을 베이징에서 세계로 발송했다. 그리고 이달 10일, 2018 세계 지능형 제조 서밋의 첫 기자 회견이 베이징에서 열렸다. 세계 지능형 제조 서밋이 다시 난징에서 열린다. (부산=연합뉴스) 이영희 기자 = 미국과 중국의 무역분쟁으로 부산항의 물동량이 타격을 받고 있다. (태백=연합뉴스) 배연호 기자 = 강원 태백시 지역현안대책위원회(태백현대위)가 강원랜드 노인요양사업 수요 추정치에 대해 강하게 반발했다. 송고

송고한국 대통령 첫 대규모 北주민 대상 연설…"함께 새로운 미래로 나아가자""김위원장께 아낌없는 찬사와 박수…북녘 동포들, 평화 갈망하는 것 확인"(평양·서울=연합뉴스) 평양공동취재단 이한승 임형섭 박경준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19일 "우리는 5천년을 함께 살고 70여년을 헤어져 살았다"며 "지난 70년 적대를 완전히 청산하고 다시 하나가 되기 위한 평화의 큰 걸음을 내딛자고 제안한다"고 남북관계에 대해 언급했다. 남북정상회담을 위한 평양 방문 이틀째인 문 대통령은 현지 5·1 경기장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함께 집단체조를 관람한 뒤 인사말을 통해 "김 위원장과 나는 북과 남, 8천만 겨레의 손을 굳게 잡고 새로운 조국을 만들어나갈 것이다. 우리 함께 새로운 미래로 나아가자"면서 이같이 밝혔다. 한국 대통령이 대규모 북한 대중 앞에서 공개 연설을 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며, 경기장을 가득 메운 15만 관중들은 모두 기립한 채 문 대통령의 발언을 들으며 박수와 함성을 보내는 모습이 국내에도 생중계됐다. 굳이 반대 의견만을 의도적으로 내도록 하는 장치가 이곳저곳에서 도입되고 있는 것은 그렇지 않을 경우 빚어질 수 있는 오류를 경계한 때문일 것이다. 이는 한 조직이 집단적 확증편향에 빠지지 않도록 하기 위한 장치이기도 하다. 확증편향이란 선택적으로 인지하는 편향된 현실 인식 방식을 말한다. ◇ 대통령도 맛본 원조 수원 갈비 '화춘옥' 수원 갈비가 현재의 명성을 얻기까지 빼놓을 수 없는 곳이 바로 원조 수원 갈빗집으로 불리는 '화춘옥'(華春屋)이다. 화춘옥은 이귀성(1900∼1964)씨가 1945년 12월 팔달문 밖 장터인 지금의 영동시장 싸전거리에 '미전옥'(米廛屋)을 세운 것이 시초이다. 이씨는 2년 뒤 제자거리 2층 목조 건물로 옮겨 화춘옥으로 이름을 바꾸고 본격적으로 갈비를 판매하기 시작했다. 이씨의 손자인 광문(61)씨 등이 화춘옥을 비롯한 수원 갈비의 역사에 대해 구술한 '수원 갈비를 만든 사람들'을 보면, 화춘의 화자는 화성 화서문(華西門)의 화(華)자를, 춘 자는 이씨의 형이자 광문씨의 큰할아버지인 이춘명씨의 춘(春)자를 딴 데에서 유래됐다. 춘명씨는 일제강점기 화춘제과를 운영하다 문을 닫았는데, 이씨가 형의 제과점 이름을 따서 갈빗집을 개업한 것이다. `화춘'이라는 명칭을 계속 사용함으로써 가업을 잇는다는 의미를 담았다. (워싱턴=연합뉴스) 강영두 특파원 = 허리케인에서 열대성 저기압으로 세력이 약화된 플로렌스가 덮친 미국 남동부에서 사망자가 최소 21명으로 늘어났다고 CNN방송이 1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플로렌스가 주말을 거치며 열대성 저기압으로 강등된 후 폭우가 잦아졌으나, 그동안 쏟아진 많은 비로 인한 홍수 피해가 속속 보고됐다. 노스캐롤라이나주(州) 유니언 카운티에서는 1살짜리 아기와 88세 노인이 물에 빠져 숨졌다. 한 살배기 케이든은 친척 집을 향해 차를 몰고 나선 엄마가 홍수에 휩쓸려 그를 놓치는 바람에 숨졌다고 카운티 경찰은 밝혔다. 경찰 당국은 "아기 엄마가 218번 도로의 진입금지 구역 부근을 운전했다. 진입금지 구역에서 운전해선 안 된다"라고 거듭 이동 금지를 당부했다. 같은 카운티의 88세 노인 클레이번 라이트는 불어난 물에 타고 있던 차량이 침수되면서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은 "차량 창문이 열린 것으로 볼 때 탈출을 시도한 것으로 보인다"라고 말했다. 미 당국은 구호 활동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백악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플로렌스의 여파가 완전히 없어질 때까지 노력을 게을리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구호 활동에 연방정부 인력도 2만 명 투입했다고 덧붙였다. 기상 당국은 플로렌스가 시속 24㎞의 속도로 북동쪽으로 이동하고 있으며, 웨스트버지니아주 애팔래치아 산맥 일대에 산사태 피해 우려가 있다고 예보했다. USA투데이는 "폭우가 캐롤라이나에서 끝나가고 있으나, 홍수로 인한 피해는 며칠 혹은 몇 주간 계속될 것"이라고 보도했다. ▲ 맛있는 맥주 인문학 = 이강희 지음. 퇴근 후 한 잔, 좋은 사람과 한 잔, 나 홀로 '방콕'하며 한 잔…. 우리와 친숙한 맥주 한 잔에는 오랜 역사와 다양한 문화, 수많은 사람의 노력이 담겨있다. 이 책은 맥주 한 잔을 마셔도 더 즐겁게, 더 지적으로 마실 수 있도록 맥주에 얽힌 흥미진진한 이야기들을 모았다. 고대부터 현대까지 맥주의 발달과정, 맥주와 관련한 역사적 사건, 맥주를 너무 사랑했거나 맥주를 이용해 야망을 이룬 유명인들, 맛있는 맥주를 만드는 데 기여한 사람들, 현재 주목받는 브루어리와 한국과 북한 맥주의 현주소까지 망라했다. 그러고 보니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남한 맥주는 정말 맛없다"고 했다. 북한 대동강 맥주가 더 맛있다면서. 한국 맥주의 맛은 '천편일률적'이라는 게 그 이유인데, 왜 천편일률적인지에 대한 답도 이 책에 담겨있다. 북카라반 펴냄. 296쪽. 1만5천원. (NEW YORK, Sept. 18, 2018 PRNewswire=연합뉴스) INVNT , a global live brand storytelling agency, announces the continued expansion of its team with the appointment of Brea Carter to the newly created role of Director of PR and Marketing.

일본은 2차 아베노믹스에서 노동 친화적 정책을 폈으며, 중국은 12차 5개년(2011-2015) 계획에서 임금 수준을 두 배로 올려 저부가가치 수출 주도 경제의 체질 변화를 시도했다. 한국의 소득주도성장론은 일종의 임금주도성장론이다. 임금 근로자가 아닌 자영업자가 많아 '임금' 대신 '소득'이라는 표현을 쓴다. 박근혜 정부도 가계소득 증대를 위해 근로소득증대 세제, 기업소득환류 세제, 배당소득증대 세제 등을 도입했다. 붉은 샐비어와 함께 있는 것은 123만 헥타르를 차치하는 세계에서 가장 넓게 자리한 갈대다. 이 넓은 갈대 지대는 기후 조절, 물 보존, 좋은 습지 생태 환경 형성뿐만 아니라, 새들이 머물고, 먹이를 잡으며, 번식할 수 있는 거처를 제공한다. 갈대 지대는 287종의 조류 서식지로, 블랙빌드걸의 번식지이고, 야생 두루미가 겨울을 나는 최북단이자 번식하는 최남단 지역이다. 백조, 왜과리, 백로, 흰 뺨 검둥오리, 개리 및 점박이물범이 서식한다. 이곳은 바다새들의 낙원이자 해양 생물들의 천국이다. 하지만 갑자기 북한군에 징용되는 바람에 약속을 지키지 못했다. 구 할아버지는 " 송고 한화는 NC 다이노스와의 창원 방문경기에서 9회 김태균의 결승 내야안타로 7-4로 승리했다. 4-2의 리드를 지키지 못하고 동점을 허용한 한화는 9회 1사 후 이용규가 우전안타를 치고 나가 2루 도루에 성공하며 기회를 잡았다. NC 투수 강윤구가 흔들리며 송광민과 재러드 호잉이 연속 볼넷을 골라 1사 만루가 됐다. 대타 백창수가 3루수 파울 플라이로 물러났으나 김태균의 3루수 쪽 내야안타로 결승점을 올렸다. NC 3루수 지석훈의 1루 송구 실책까지 겹쳐 나머지 주자 둘도 모두 득점해 승부를 기울였다. 9회말 등판해 세 타자 모두 삼진으로 돌려세우고 경기를 매조진 정우람은 시즌 33세이브(5승 3패)째를 챙겼다. 임 실장은 "북쪽도 상당히 적극적인 의사가 있다"고 전해 남북이 이미 합의에 가까운 의견접근을 본 게 아니냐는 관측까지 낳았다. 그동안 이산가족 상봉은 북한이 대남협상의 지렛대로 활용한 탓에 중단과 재개가 반복됐다. 그랬던 북한이 이산가족 문제 해결에 적극적이라고 하니 이번 정상회담에 거는 기대가 커진다. 이번 회담에서 이산가족 문제에 관한 큰 틀의 합의가 이뤄지면 남북의 적십자를 창구로 후속접촉을 통해 이를 구체화할 것으로 보인다. 여기에 최근 개소한 남북연락사무소도 이산가족 문제 해결을 위한 남북 간 실무접촉 창구로 활용하는 방안도 생각해볼 수 있다. 이상은 뉴고려병원 응급실 의료진의 최근 온열질환자 진료 사례를 재구성한 것이다. 올해 여름은 최악의 폭염이 지배하고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이런 폭염을 견디지 못해 많은 사람이 쓰러지고 있고, 생명 구호의 최일선에 있는 응급실 의료진은 더욱 바빠졌다. 환자들도 앞선 사례처럼 농사짓는 어르신, 건설현장 노동자, 택배기사 등으로 다양하다. 심지어는 옥상에 널어놓은 작물들 보러 올라갔다가 실신한 사례도 있다. 최석재 전문의는 응급 온열질환자를 줄이기 위해 무엇보다 '어르신 외출금지'를 지켜달라고 주문했다. 폭염 주의보나 경보가 내려졌을 때 체력을 과신하지 말라는 얘기다. 최 전문의는 "간혹 어르신 중에 폭염을 가볍게 여기고 평소 하던 대로 하는 분들이 있다"면서 "하지만 이런 행동이 생각지 못한 응급상황으로 이어질 수 있는 만큼 가급적이면 외출을 삼가는 게 바람직하다"고 권고했다. 하지만 이런 행동 요령을 어르신들이 제대로 인지하지 못할 수도 있어 가족들이 안부전화 등으로 위험을 각인시킬 필요가 있다는 게 그의 설명이다. 그는 또 햇볕과 싸워가며 일하는 건설현장이나 사방이 막힌 공장에서 일하는 근로자들도 온열 질환에 취약한 만큼 한낮에는 일을 멈추는 게 바람직하다고 조언했다. 남궁인 이대목동병원 응급의학과 교수는 "이번 폭염은 지적장애나 치매를 앓는 환자들에게 특히 위험하다"면서 "이런 환자들은 외출 후 동선을 예측하기 어려운 만큼 절대로 혼자 외출하도록 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송고근로자부터 노약자까지 온열질환자 북새통…"노약자, 폭염 속 외출 말아야"(서울=연합뉴스) 김길원 기자 = 폭염이 정점을 찍었던 지난 1일 오후 3시 경기도 김포 뉴고려병원 응급실. 도시와 농촌이 공존하는 이 병원 응급실에 갑작스럽게 환자들이 밀려들기 시작했다. 대부분이 탈진, 탈수, 실신, 의식불명 등의 증상으로 구급차에 실려 온 온열질환자였다. 응급실 당직인 최석재 전문의(응급의학과)를 비롯한 의료진에 비상이 걸렸다. 첫 번째 환자는 40대의 외국인 노동자였다. 그는 구급차에서 응급실로 이송된 후 가쁜 호흡을 내쉬며 알 수 없는 언어로 횡설수설 대고 있었다. 얼굴은 빨갛게 익어있었고 입술은 바싹 마른 모습이었다. 급히 체온부터 확인하니 무려 41도가 찍혔다. 통풍조차 잘 안 되는 공장에서 한낮 내내 일하고 있었다는 동료의 진술로 미뤄 전형적인 온열질환, 그중에서도 열사병이었다. 열사병으로 추정되는 만큼 우선 열을 내려야 했다. 옷을 벗긴 뒤 차갑게 식혀 둔 생리식염수를 정맥으로 주사했다. 동시에 차가운 물을 환자의 몸에 뿌려주면서 선풍기를 틀었다. 기화열 메커니즘으로 체온을 빼앗는 게 가장 효율적이라는 것을 응급실 의료진들은 경험적으로 알고 있기 때문이다. 다행히 이 환자는 응급처치 후 30분 만에 체온이 떨어지면서 의식을 회복했다. 의료진 모두가 안도의 한숨을 내쉬었다.

(서울=연합뉴스) 김중배 기자 = 가수이자 방송인이면서, 교통문제 전문가, 독도 운동가로 통하는 서유석(73) 씨. 팔방미인으로 활동해온 그는 무엇보다 '홀로아리랑'과 '가는 세월' 등 대표곡으로 장년층 이상의 뇌리에 각인된, 대표적인 포크송 가수로 꼽힙니다. 그에겐 일반인들에게는 잘 알려지지 않은, 굴곡 가득한 아픔의 가족사가 있습니다. 연합뉴스 통일언론연구소 유튜브 채널인 '북맹타파'는 서 씨와 만나 그간 잘 알려지지 않았던 그의 외조부와 이모 등 월북한 가족들의 이야기를 비롯해 다양한 주제로 1시간 넘게 이야기를 나눴습니다.건강 악화로 상봉 둘째 날 개별상봉 후 조기 귀환(금강산=연합뉴스) 공동취재단 장용훈 기자 = 거동이 불편해 약품 냄새 나는 구급차 안에서 가족과 상봉해야 했던 김섬경( 송고 노동계의 또 다른 한축인 민주노총은 애초부터 광주형 일자리의 노사민정 협의회에 참여하지 않고 있어 사실상 노동계로부터 철저히 외면을 받은 셈이다. 한국노총 측은 "광주형 일자리는 어디서 일을 하든 노동의 수고가 공정해야 한다는 것이다"며 "그런데 송고 (서울=연합뉴스) 박수윤 기자 = 록밴드 들국화 원년멤버 기타리스트 조덕환의 유작앨범이 발매된다. 루비레코드는 그의 미발표 송고 (대전=연합뉴스) 한종구 기자 = 대전오월드 관리책임을 맡는 유영균 대전도시공사 사장은 19일 탈출 퓨마를 사살한 것에 대해 "퓨마를 포획하려 했으나 날이 어두워져 안타깝게 사살했다"고 말했다. 유 사장은 이날 오전 대전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처음 퓨마를 발견했을 때는 마취총을 쏴 포획하려 했지만, 마취가 풀리면서 2차 피해를 막기 위해 매뉴얼에 따라 사살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그는 "퓨마 탈출로 시민안전을 위협한 것에 대해 머리 숙여 사죄드린다"고 덧붙였다. 탈출한 퓨마가 자칫 시민의 안전을 위협할 수 있는 상황에서 '불가피한 최선의 선택'이었다고 규정하며 일부에서 제기되는 과잉대응 논란을 차단하기 위한 의도로 풀이된다. 탈출 퓨마가 사살됐다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네티즌들을 중심으로 비판여론이 들끓고 있다. 퓨마가 멸종 위기종인 데다 오월드를 벗어나지 않아 인명피해로 이어질 가능성이 적은 상황에서 포획을 시도했어야 했다는 게 일부 네티즌들의 주장이다. 청와대 홈페이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퓨마 사살 사건과 관련된 국민청원이 수십건 올라왔다. 유 사장은 다만 퓨마 탈출의 원인으로 꼽히는 사육장 관리를 소홀히 했다는 점에 대해서는 인정했다. 그는 "사육사를 조사한 결과 오전에 사육장을 청소한 뒤 문을 감가야 했는데, 완전히 잠그지 않은 것으로 파악됐다"며 "담당 사육사도 자신의 실수를 인정했다"고 말했다. 사육장 철문은 안에서 열 수 있는 구조지만, 사육사가 청소한 뒤 제대로 문을 잠그지 않으면서 퓨마가 문을 열고 나온 것으로 추정된다는 설명이다. 그러면서 책임자 처벌과 함께 재발방지를 약속했다.[풀영상] 남북정상회담 서명식부터 공동기자회견까지 / 연합뉴스 (Yonhapnews) 남북이 평화수역과 시범 공동어로구역 운영에 관한 세부사항까지 합의했지만, 가장 풀기 어려운 숙제인 구역 설정을 위한 기준선 설정은 향후 과제로 남겨뒀다. 서해 평화수역 조성은 2007년 10월 남북정상회담 때도 합의됐으나 그해 11월 국방장관회담과 12월 장성급회담에서 기준선 설정에 대한 이견 때문에 합의에 이르지 못했다. 당시 남측은 서해 평화수역을 NLL 기준 등면적으로 조성하자고 주장했지만, 북측은 자신들이 설정한 ‘서해 경비계선’과 NLL 사이의 수역으로 지정하자고 맞섰다. 이후로도 남북은 NLL 문제를 놓고 견해차를 좁히지 못했다. 다만, 남북이 이번 군사분야 합의서를 통해 해상 적대행위 오피 중단구역 설정에 합의하면서 해당 구역을 동ㆍ서해 NLL을 기준으로 삼았다고 볼 수 있는 여지를 남긴 것은 긍정적인 신호다. 양측은 서해의 경우 남측 덕적도 이북으로부터 북측 초도 이남까지의 수역, 동해의 경우 남측 속초 이북으로부터 북측 통천 이남까지의 수역을 각각 해상기동훈련 등을 중지하는 해상 적대행위 중단구역으로 정했다. 남북 길이 동해 80㎞, 서해 135㎞로 설정된 이 구역은 NLL을 기준으로 서해는 우리측 해상구역이 넓고 동해의 경우 북측 해상구역이 넓어 NLL을 고려해 설정됐다고 해석될 여지가 있다. 그런데 낙하산 인사가 반복되는 이유가 뭘까. 직원들도 책임이 있다. 낙하산 사장은 임금을 많이 올려주고, 승진 인사도 쉽게 해준다. 정부와 정치권에 대한 로비를 통해 민원을 시원하게 해결해주기도 한다. 그래서 일부 직원들과 노조는 힘 있는 낙하산이 내려오기를 노골적으로 희망하기도 한다. 공기업 노조가 낙하산에 끝까지 저항하지 않고 중간에 적절히 타협하는 경우가 많은 것도 이런 이유 때문이기도 하다. 일종의 담합이며. 그 최종 피해자는 국민이다. 축제 당시 최악의 폭염 탓에 지난해 송고(화천=연합뉴스) 이상학 기자 = 강원 화천에서 지난달 4일간 열렸던 토마토축제에 10만 명에 가까운 관광객이 찾은 것으로 나타났다. 18일 화천군에 따르면 지난달 2일부터 5일까지 사내면 사창리 문화마을에서 열린 화천토마토축제를 찾은 관광객이 모두 9만8천 명으로 집계됐다.

여수시의회·전남도의회 희생자 위령 본격화…시민단체 “진실규명·희생자 명예회복 촉구”(여수·무안=연합뉴스) 형민우 기자 = 현대사의 비극으로 기록된 여순사건 70주년을 맞아 희생자를 추모하고 진상규명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misoprostol rezeptfrei kaufen. 콜걸출장안마 있다. 여수시의회와 전남도의회 등 지방의회를 중심으로 위령사업 지원을 위한 조례와 특별위원회를 구성하는 등 체계적인 추모사업 준비도 속도를 내고 있다. 한때 랴오닝은 새로운 중국을 개발하는 데 크게 기여했으며, 지금도 중국에서 중요한 첨단장비 제조기지로 활약하고 있다. 랴오닝은 항공, 기계류, 자동차, 전자 및 자동화 부문에서 여전히 큰 이점이 있다. 랴오닝은 시장 경제 발전기에 국영 기업을 개혁하고 구출하는 데 어려움을 겪었으며, 중국에서 최하위를 기록할 정도로 경제 성장률이 낮은 적도 있었다. 마스에 대한 상세한 정보는 기업 웹페이지(www.mars.com) 또는 페이스북(Facebook)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정부 “北개성공단 규정개정, 남북동의없는 일방 행동”"남북당국간 합의 선행돼야”…내주초 공식 문제제기 방침(서울=연합뉴스) 홍지인 기자 = 북한이 송고 아베 내각의 지지율은 지난달 25~26일 실시한 여론조사보다 3.7%포인트 증가한 49.3%로 나타나 2개월 연속 상승했다. 아베 내각을 지지하지 않는다는 비율은 2.6%포인트 감소한 41.8%였다. 올해 가을 임시국회에 개헌안을 제출하겠다는 아베 총리의 방침에 대해선 찬성이 38.8%, 반대가 51.1%였다. 아베 총리는 자위대의 존재 근거 규정을 헌법에 넣겠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번 조사에선 ‘자위대는 합헌’이라는 응답이 67.1%, 위헌이라는 응답은 22.1%로 각각 나타났다. 아베 내각의 지지율은 이날 NHK가 발표한 여론조사에서도 마찬가지로 상승세를 보였다. NHK가 15~17일 실시한 여론조사에서 내각 지지율은 지난달 조사 때보다 1%포인트 상승한 42%로, 비지지율(지지하지 않는다는 응답의 비율) 39%보다 높았다. 가을 임시국회에 개헌안을 제출하는 아베 총리의 방침에 대해서는 “제출해야 한다”는 응답이 18%에 그친 반면, “제출할 필요는 없다”는 응답이 32%로 두배 가까이 높았다. “어느쪽이라고 말할 수 없다”며 답변을 유보한 응답자도 40%나 됐다. 오는 20일 열릴 자민당 총재선거는 자민당 소속 국회의원(405표)과 지방 당원(405표)의 투표로 진행된다. 아베 총리는 소속 의원의 80% 이상 지지를 이미 확보, 선거에서 승리할 가능성이 큰 것으로 현지 언론은 관측하고 있다. 아베 총리가 3연임에 성공할 경우 전쟁 가능한 국가를 향한 개헌에 박차를 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그는 지금까지 최장이었던 사토 에이사쿠(佐藤榮作·1901∼1975) 내각(재임 기간 2천798일)을 넘어서 재임하게 된다. CRRC는 베를린 이노트랜스(InnoTrans)에 참가 중이다. CRRC 부스는 홀 2.2 / 310번이다. 자세한 내용은 웹사이트 http://www.crrcgc.cc/를 참조한다. 서울에 그린벨트 외에는 그럴듯한 택지가 없으니 그린벨트를 풀자는 것이 당정의 논리다. 2022년까지는 서울 주택공급이 충분하다고 일관되게 주장해온 국토부가 잡히지 않는 서울 집값 급등에 오죽 답답하면 그린벨트까지 풀자는 입장으로 돌아섰을까 이해하지 못할 바는 아니다. 지금은 당이 총대를 메고 정부가 어쩔 수 없이 따라가는 모양새다. 공급확대론의 불을 지핀 이해찬 민주당 대표는 최근 박 서울시장과 비공개로 만나 그린벨트 해제를 포함한 주택공급 확대 정책의 취지를 설명하고 양해를 구했다고 한다. 조만간 발표될 부동산 종합대책에 어떤 모양의 공급확대 방안이 담길지 모두가 지켜볼 것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정 부회장의 그룹 내 입지가 더 확대될 것은 분명해 보인다. 정 부회장은 기아자동차[ 송고 김 국무위원장도 이번 회담의 기회를 놓쳐서는 안 된다. 쇠는 달궈졌을 때 두들겨야 한다. 비핵화·평화 협상의 카운터파트인 트럼프의 국내 정치일정은 빠듯하다. 중간 선거(11월 6일)까지는 쌍방이 신뢰를 두텁게 하는 가시적 행동이 나와야 한다. 김 국무위원장은 방북 특사단을 만난 자리에서 ’2021년 1월까지인 트럼프 임기 중 비핵화를 하겠다’고 시간표를 밝혔고, ‘종전선언은 한미동맹 해체와 주한미군 철수와는 무관하다’고 진전된 메시지를 내놓은 바 있다. 김 국무위원장은 비핵화를 위한 초기 조치를 분명히 함으로써 이러한 메시지가 구호만이 아님을 분명히 해야 한다. 비핵화-종전선언의 선후(先後)를 둘러싼 논쟁으로 시간을 허비하기보다 북한이 원하는 ‘동시 행동 원칙’을 미국으로부터 끌어내는 데 필요한 언행이다. 송고업계 활성화 위해 천연염색 옷 입고 할인 행사도 추진 (나주=연합뉴스) 김재선 기자 = 전남 나주시천연염색문화재단은 ‘천연염색 데이’ 지정을 추진 중이라고 송고 공유 이동성 서비스로 설계된 출장안마야한곳 RAC Intellicar는 웨스트 오스트레일리아 정부와 자동차 제조업체 NAVYA가 지원하는 RAC 무인 차량 프로그램에 추가된 최신 차량이다.

아마존이 제작하는 ‘마블러스 미

아마존이 제작하는 ‘마블러스 미세스 메이즐’도 최우수 코미디 시리즈상을 포함해 모두 8개의 상을 받았다. 올해 처음으로 후보로 지명을 받은 작품으로서는 대단한 성과였다. 레이철 브로스너핸과 알렉스 보스타인이 각각 최우수 코미디 주연배우상과 조연배우상을 받음으로써 출연진들에게도 상복이 터졌다. 반면에 지난해 최우수 드라마 시리즈상을 받았던 ‘핸드메이드 테일’(시녀 이야기)의 제작.출연진들은 빈 손으로 행사장을 떠나야 했다. 스릴러 드라마 ‘디 아메리칸스’의 매튜 라이스가 최우수 드라마 배우상을 받았고 최우수 드라마 여우상은 ‘더 크라운’에서 엘리자베스 2세 여왕으로 분한 클레어 포이에게 돌아갔다. ※ 문범강 조지타운대 교수는 서울에서 중·고등학교를 마치고 대학에서 신문방송학을 공부했다. 대학 졸업 후 평소 매력을 느끼던 미술공부를 하기 위해 미국 유학길에 올랐다. 미국에서 다수의 개인전과 초대전을 열었다. 미국 시민권자이며 조지타운대 종신 교수다. 한국화의 채색화 분야에서 독자적인 화풍을 이룬 천경자(1924~2015년) 화백의 사위다. 송고”백두산 가보고 싶다” 문 대통령 언급 기억했다 ‘소원 성취”혁명 성지’·’정치적 결심의 현장’ 백두산 의미도 감안한 듯 (평양·서울=연합뉴스) 평양공동취재단 백나리 기자 = 공항 영접과 카퍼레이드 동승으로 문재인 대통령을 극진히 대접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백두산 동반 방문’이라는 파격을 또 꺼내 들었다. 19일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의 평양 프레스센터 브리핑에 따르면 20일 있을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의 백두산 동반 방문은 김 위원장의 제안으로 이뤄졌다. 김 위원장은 지난 4·27 정상회담 때 문 대통령이 “나는 백두산에 안 가봤다”며 “중국을 통해 가는 분들이 많더라. 나는 북측을 통해 백두산에 꼭 가보고 싶다”고 말한 것을 기억한 것으로 보인다. 문 대통령이 백두산을 콕 집어 언급했던 것을 잊지 않았다가 이번 평양 방문 계기에 ‘소원’을 이뤄준 셈이다. 이는 문 대통령을 최대한으로 예우하겠다는 ‘성의’의 일환으로 보인다. 2박 3일이라는 짧은 평양 방문 일정에 백두산까지 다녀오려면 의전과 경호 등에 있어 많은 준비가 필요한 데도 기꺼이 문 대통령을 위해 ‘백두산 방문’이라는 선물을 준비한 것이다. 김 위원장이 ‘백두산 동반 방문’을 제의한 데는 북한 지역에서 백두산이 갖는 남다른 의미도 반영됐을 것으로 관측된다. ◇이탈리아 언론 “남북 정상, 트럼프에 평화협정 원한다는 메시지” 일간 코리에레 델라 세라는 사흘 간의 정상회담을 위해 평양에 도착한 문 대통령을 김 위원장이 영접한 소식을 보도하며, 남한과 북한 정상이 서로를 다시 끌어안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게 ‘평화 협정을 원한다’는 메시지를 보냈다고 논평했다. 이 신문은 문 대통령에게 이번 정상회담의 목표는 북한의 비핵화를 압박하고, 지난 6월 싱가포르 정상회담 이후 교착 상태에 빠진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을 중재하기 위한 것이라고 보도했다. 또한 문 대통령의 이번 방문은 대통령이 경제와 일자리 성장에 좀 더 전념해주길 원하는 국내의 요구가 커지고 있는 가운데 이뤄진 것이라고도 지적했다. 공영방송 RAI도 김정은 위원장이 리설주 여사를 대동하고, 문재인 대통령 부부를 맞이하는 장면을 보여주며, 남북 정상이 사흘 동안 평양에서 세 번째로 얼굴을 맞댈 예정이라는 사실을 비중있게 소개했다. 또 다른 핵심 의제인 남북간 군사적 긴장과 전쟁 위협 종식과 관련해서는 남북 군사 당국간 제도화된 소통 채널 역할을 할 남북군사공동위원회의 가동, 서해에서의 우발적 군사충돌 가능성을 피하고 안전한 어로 활동을 보장하기 위한 방안 등을 두루 담은 ‘포괄적 군사분야 합의’를 논의했을 것으로 보인다. 북한대학원대학교 양무진 교수는 “‘남과 북은 서해 북방한계선을 기점으로 평화수역을 만들어 우발적 충돌을 방지하고 안전한 어로활동을 보장하기 위해 빠른 시일 내 군사공동위를 개최키로 했다’는 정도의 문안이 합의문에 포함될 수 있을 것”이라며 “핵심은 ‘NLL 기점’이 될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현대차 전략기술본부 지영조 부사장은 “현대차와 웨이레이 간의 협업은 내비게이션 시스템 외에도 현대차그룹이 장기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스마트 시티, 스마트 빌딩 등에서도 다양하게 활용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현대차는 차세대 자동차인 스마트카 개발을 위해 다양한 국내외 인공지능( 송고▲ 정직옥 씨 별세, 방기열(글로벌이코노믹 뉴미디어부 영상팀장) 씨 모친상 = 17일, 서울 강남성모병원 장례식장 8호실, 발인 20일 오전 8시30분. ☎ 02-2258-5940 (서울=연합뉴스) 송고”재벌 사금고화 가능성 0%…’삼성은행’은 가짜뉴스”(서울=연합뉴스) 한지훈 차지연 기자 =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는 19일 국회 정무위원회를 통과한 인터넷전문은행 특례법에 대해 “혁신성장의 시작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홍 원내대표는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문재인 정부와 민주당은 앞으로 신성장·신사업 분야에 걸림돌이 되는 규제를 바로잡고, 미래성장동력의 디딤돌을 차근차근 만들어가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과감한 사고의 전환이 필요할 때”라며 “혁신적인 정보통신기술(ICT) 기업들이 새로운 경쟁자로 등장해 모텔출장 금융산업의 혁신성장을 이끌기 위해선 특례법이 제정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대기업의 사금고화를 철저히 막았다”면서 “인터넷전문은행이 혁신성장과 경제활성화에 기여하고, 나아가 국민께 그 혜택이 돌아갈 수 있다고 원내지도부와 당정청이 현명하게 판단한 것이라 믿는다”고 덧붙였다. 홍 원내대표는 앞서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표-상임위원회 간사 회의와 라디오 인터뷰에서도 “은산분리 원칙이 훼손되지 않도록 삼중 사중의 안전장치를 마련했다”며 “(인터넷전문은행이) 재벌의 사금고가 될 가능성은 0%”라고 말했다. 그는 “금융혁신, 금융산업발전, 소비자편익이라는 세 가지 목표를 위한 것”이라며 “일부에서 삼성은행을 만든다고 하는 것은 가짜뉴스에 불과하다”고 강조했다. 한편 홍 원내대표는 판문점선언의 국회 비준동의와 관련, “이번 기회를 놓치면 비핵화는 정말 어려워지고 한반도가 전쟁의 공포에 휩싸인다는 점을 고려해 보수 야당이 비준 동의에도 협조해줘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어 ‘평양 남북정상회담 결과가 비준안 처리로 가는 디딤돌이 될 것인가’라는 사회자 질문에 “확실히 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비핵화와 남북관계 개선에 대한 큰 주문은 곳곳에서 나오고 있기에, 그것 외에 잊지 말았으면 하는 당부를 하나 덧붙이고 싶다. 이번 전시회의 주제는 ‘더 나은 미래를 상상하라(Imagine a Better Future)’로 정해졌다. 세션별 키노트(주제발표) 연사로는 버라이즌, AT&T, T모바일, 스프린트 등 미국 4대 통신사와 유럽장비업체인 노키아, 에릭손의 ‘대표 선수’들이 포함됐다. 삼성전자 미국법인의 팀 벡스터 사장도 연단에 등장한다. 전시회장 주변은 온통 ’5G 전쟁’으로 열기를 끌어올렸다. 제5세대(5G) 이동통신을 의미하는 5G는 4G LTE의 시대를 넘어 무선통신 네트워크를 빅데이터, 인공지능(AI), 사물인터넷(IoT), 가상현실(AR), 증강현실(AR) 등 모든 첨단 기술을 전달할 ‘무한 통로’로 만드는 개념이다. 4차 산업혁명의 시작점으로 평가되기도 한다. 이런 가운데 미국 이통사 간에서는 개막일부터 불꽃 튀는 전쟁이 펼쳐졌다. 미국 최대 통신사 버라이즌이 다음달 5G 서비스를 시행할 것이라고 선제 포문을 열었다. 휴스턴, 인디애나폴리스, LA, 새크라멘토 등 4개 도시에서 ‘픽스드 와이어드 액세스(FWA)로 불리는 5G 홈서비스를 시행한다고 버라이즌은 발표했다. 속도는 300Mbps에서 1Gbps까지 이를 것으로 보인다. ◇ 안경업계 분화와 수출시장 개척 안경산업은 1960년대 후반 사업 확장과 분화를 시작한다. 국제셀룰로이드공업사에 10여년간 몸담은 김지환은 1972년 김익수와 함께 삼성공업사를 세웠다. 삼성공업사는 한때 대구에서 개인사업체로는 세금을 두 번째로 많이 낼 정도였다고 한다. 비슷한 시기에 한·일 합작회사인 한국공화안경주식회사와 코도광학, 대왕셀룰로이드 등이 생겼다. 국제, 동양 두 회사에서 나온 안경인들이 활발하게 창업한 출장샵 best viagra tablets name. 시기였다. 우리나라 최초 렌즈 공장은 동양셀룰로이드공업사가 1973년에 세웠다. (유엔본부=연합뉴스) 이귀원 이준서 특파원 =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의 대북제재 결의 위반 여부를 놓고 미국과 러시아가 17일(현지시간) 안보리 회의에서 정면으로 충돌했다. 미국은 러시아를 향해 “(그동안 대북제재 위반을) 속여왔다”고 공격했고, 러시아는 미국을 향해 “남북 간 협력과 대화에 장애물이 되지 말라”며 직격탄을 날렸다. 중국도 대북 압박에 대한 거부감을 분명히 했다. 대북제재 위반을 논의하기 위한 이날 회의는 9월 안보리 순회 의장국인 미국의 요구로 긴급 소집됐다. 시기적으로는 18일 평양에서 열리는 3차 남북정상회담 직전이다. 니키 헤일리 유엔주재 미국 대사는 이날 뉴욕 유엔본부에서 ‘비확산 및 북한’을 주제로 열린 안보리 회의에서 러시아의 지속적이고 광범위한 제재위반 증거가 있다면서 북한이 불법적으로 정유제품을 획득하도록 돕고 있다고 밝혔다. 헤일리 대사는 “러시아의 제재위반은 일회성이 아니라 체계적(systematic)”이라면서 “러시아는 제재위반을 멈춰야 하고, 제재위반 증거를 은폐하려는 시도를 중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안보리 산하 대북제재위원회 보고서에 당초 포함된 러시아의 제재위반 내용이 러시아의 요구로 빠진 것을 지적한 것이다. 헤일리 대사는 러시아 제재위반 내용이 빠진 보고서를 ‘오염된 보고서’라고 언급했다. 헤일리 대사는 “러시아의 부패는 바이러스와 같다”면서 “그것은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를 위한 우리의 능력을 방해하고 우리가 주의를 기울이지 않으면 그 같은 ‘질병’이 안보리의 위상과 효율성에까지 진행될(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지적했다. tvN은 CJ ENM의 사회공헌 프로젝트 ‘오펜’ 2기에서 탄생한 신인 작가 10명의 데뷔작을 오는 12월에 차례로 방송한다. tvN은 오펜을 통해 2020년까지 신인 작가 발굴·육성에 200억원을 투자하기로 했으며, 이미 지난해 첫 번째 ‘드라마 스테이지’를 통해 10명의 작가가 데뷔했다. 올해 방송될 작품 중에는 현실 로맨스(‘각색은 이미 시작됐다’), 청춘의 성장담(‘반야’), 복수(‘물비늘’), 의문의 사건을 따라가는 장르극(‘파고’·’안녕 씽크홀’) 등 비교적 친숙한 장르들도 있다. 한편, 살기 위해 5시간 안에 조직의 체크카드를 ATM(현금자동입출금기)에서 빼내야 하는 남자의 이야기를 담은 ‘인출책’, 죽음을 앞두고 자신의 인공지능 복제품을 아들에게 남기려는 아버지의 이야기를 그린 ‘굿-바이 내 인생보험’, 우연히 아이들이 만든 메신저 감옥에 갇힌 30대의 탈출기인 ‘밀어서 감옥해제’ 등 재기발랄한 작품도 눈에 띈다. 특히 올해는 드라마 PD 외에도 이호재, 안국진, 정재인, 신수원, 박정범 등 영화감독들이 연출에 참여해 영화 같은 작품이 탄생할 것으로 기대된다. In recent years, following the country’s development strategy, Liaoning province has been constantly implementing new development concepts, focusing on building a modernized economic system, and embarking on a path of all-round revitalization featuring innovative development. Since last year, there is an overall positive economic trend in Liaoning. In the first half of this year, the provincial GDP increased by 5.5%, fixed asset investment increased by 12 percent, actual utilization of foreign capital increased by 14%, and the introduction of domestic capital increased by 36%. The quality and efficiency of economic development were further improved. Meanwhile, Liaoning has been focusing on improving the business environment, and issued the first national regulation on business environment optimization. In addition, Liaoning attaches great importance to continuous beautification of the ecological environment and create a favorable environment for overall development.

올해 송고시계 등 180억원 상당 압수…이틀 억류후 강제귀국 조치(상파울루=연합뉴스) 김재순 특파원 = 아프리카 서부지역에 있는 적도기니 부통령 일행이 현금과 귀중품을 숨겨 브라질에 입국하려다 적발됐다. 16일(현지시간) 국영 뉴스통신 아젠시아 브라질 등에 따르면 브라질 연방경찰과 국세청은 지난 14일 오전 상파울루 주 캄피나스 시 인근 비라코푸스 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하려던 콜걸 테오도로 은게마 오비앙 망게 적도기니 부통령 일행으로부터 현금과 귀중품이 든 가방을 압수했다.(부산=연합뉴스) 박창수 기자 = 한국산업단지공단 부산본부는 중소기업 인력 부족 현상을 해결하기 위해 일자리지원센터를 19일 개소했다. 부산 녹산공단에 있는 콜걸강추 산업단지공단 부산본부 내 마련된 일자리지원센터는 각종 취업기관이나 학교 등에 분산된 구인 구직 관련 데이터베이스를 모아 공단 입주기업과 구직자에게 제공하는 역할을 한다. 조선 기자재업체 퇴직자에게는 재취업 교육프로그램 수료와 공단 입주기업 취업을 알선하는 사업을 함께 벌인다. 특성화고 학생을 대상으로 우수 중소기업 방문 행사를 포함해 고졸 청년층 취업지원 프로그램도 마련한다. 배은희 산단공 부산본부장은 “지역 내 취업알선기관과 공동으로 채용박람회를 개최하고 경영자협회나 입주기업 등으로부터 수시로 구직정보를 파악해 공유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강릉=연합뉴스) 박영서 기자 = 끝이 보이지 않을 정도로 한눈에 담을 수 없이 드넓은 채소밭. 국내 배추 생산량의 절반가량을 차지해 서민 밥상을 책임진다고 해도 과언이 아닌 곳. 하늘 아래 첫 동네, 강릉시 왕산면 대기4리 ‘안반데기’ 마을이다. 해발 1천100m 태백산맥 험준한 산 능선의 안반데기는 그야말로 ‘산이 배추밭이고, 배추밭이 곧 산이다’. 안반데기라는 이름은 떡메로 반죽을 내리칠 때 쓰는 오목하고 넓은 통나무 받침판 ‘안반’에 평평한 땅을 뜻하는 우리 말인 ‘덕’을 붙이고, 여기에 영화 웰컴 투 동막골로 친숙해진 강릉사투리가 더해져 만들어졌다. 안반데기는 고루포기산(1천238m)과 옥녀봉(1천146m)을 잇는 해발 1천100m 능선에 있다. 안반데기의 행정지명인 대기리는 큰 터가 자리하고 있어 ‘한터’, ‘큰터’, ‘대기’라 불렸다고 한다. 조선 후기 인문지리지인 ‘여지도서’에도 ‘대기’가 기록돼있는데, 이때의 대기리는 구정면 지역이었으며 1916년 20여 개의 마을을 합친 후 대기리라 칭하고 상구정면에 편입, 상구정면이 왕산면으로 개칭되면서 ‘왕산면 대기리’가 됐다.◇ 과장급 전보 ▲ 자유무역협정집행기획담당관 이철재 ▲ 자유무역협정협력담당관 양영준 ▲ 기획심사팀장 최재관 ▲ 국제조사팀장 이민근 ▲ 서울세관 조사1국장 우현광 ▲ 서울세관 조사2국장 이병학 ▲ 부산세관 감시국장 김영우 ▲ 양산세관장 정광춘 ▲ 관세청 박희규 (세종=연합뉴스) 송고 (서울=연합뉴스) 고동욱 이보배 기자 = 극단 단원들을 상습적으로 성추행한 혐의로 구속기소 된 이윤택(66) 전 연희단거리패 예술감독이 1심에서 징역 6년을 선고받았다. ‘미투(me too·나도 당했다) 운동’을 통해 재판에 넘겨진 유명인사 가운데 첫 실형 사례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30부(황병헌 부장판사)는 19일 이 전 감독의 유사강간치상 혐의 등 공소사실 중 상당 부분을 유죄로 인정하고 징역 6년을 선고했다. 아울러 80시간의 성폭력프로그램 이수와 10년간의 아동청소년 관련기관 취업제한 등도 명했다. 재판부는 “피고인은 자신의 절대적 영향력 아래 있는 단원을 지도한다는 명목으로 반복적인 성추행 범죄를 저질렀다”며 “연극을 하겠다는 소중한 꿈을 이루기 위해 피고인의 권력에 복종할 수밖에 없던 피해자들의 처지를 악용해 범행했다”고 밝혔다. 아울러 “단원들이 여러 차례 항의나 문제제기를 해 스스로 과오를 반성할 기회가 있었음에도 하지 않았다”며 “자신의 행위가 연극에 대한 과욕에서 비롯됐다거나, 피해자들이 거부하지 않아 고통을 몰랐다는 등 책임 회피로 일관하고 ‘미투 폭로’로 자신을 악인으로 몰고 간다며 피해자들에게 책임을 전가했다”고 질타했다. 이씨는 연희단거리패 창단자이자 실질적인 운영자로 배우 선정 등 극단 운영에 절대적 권한을 가진 점을 이용해 2010년 7월∼2016년 12월 여성 배우 8명을 25차례에 걸쳐 상습적으로 성추행한 혐의로 기소됐다. 나아가 상당히 낮은 전송 손실을 지닌 EA-2000는 연성 및 경성 CCL 모두에 적용이 가능하다. 스마트폰 및 기타 모바일기기, 기지국, 서버 및 자동차부품용 PCB 등 그 활용 가능성은 매우 많다. EA-2000 생산시설의 대규모 확대 결정은 임박한 5G 실용화에 맞물려 상당한 수요 증가가 있으리라는 관측에 따른 것이다. 난민 반대자들은 흔히 ‘가짜 난민·불법 체류자 즉각 추방’을 주장한다. 가짜 난민, 불법 체류자, 테러리스트 등은 국가안보와 치안을 위해 확실히 걸러내고 추방하는 것이 당연하다. 그러나 진정한 난민과 가짜 난민을 동일시해서는 안 된다. 이는 비이성적인 난민 혐오다. 현대적인 농업에 초점을 맞추는 CCIAFF는 제품 거래와 전시, 산업 출장외국인 no prescription drug stores. 시범, 교육, 포럼 및 온라인 상호작용을 위한 다양한 플랫폼을 제공한다. CCIAFF는 첨단 농업 과학기술 성과를 전시함으로써 녹색 발전을 개척하고, 농업 협력을 도모하며, 중국의 질 좋은 농업 발전을 지원하고, 중국 동북부의 부활을 위한 지적 지원을 제공하고자 한다.

◇ 제천·KAL컵 남자프로배구대회 B조 조별리그 3차전(14일·제천실내체육관) 우리카드(3승) 25 17 21 25 15 – 3 대한항공(1승 2패) 22 25 25 19 13 – 2 (서울=연합뉴스) 송고 잠시나마 그 해안은 나만의 해안이 된다. 텐트를 펴면 그것이 내 집이요. 눈이 닿는 곳까지 나만의 정원인 셈이다. 오토캠핑으로 시작된 캠핑 붐은 이제 다양한 형태의 캠핑으로 변모하고 있다. 자동차를 이용하게 되면서 넓은 의미에서 ‘오토캠핑’이 가능하게 됐고 예전에 이고 지고 먼지 폴폴 나는 직행버스에 배낭을 싣고 다니던 불편함에서 벗어날 수 있었다. 선풍적인 인기를 끌던 오토캠핑도 이제 다른 형태로 바뀌었다. 다시금 그 백팩을 매기 시작했다. 예전처럼 어렵게 다니던 모습의 캠핑이 유행하기 시작한 지도 몇 년이 지났다. 낚시 등에 관심을 둔 이들은 카약을 이용한 카약캠핑에 빠지기도 했고, 경제력이 되는 사람들은 진정한 의미의 오토캠핑에 빠져들었다. 카라반이나 캠핑카를 구매하는 사람도 늘었다. (서울=연합뉴스) 김호준 기자 = 해병대 상륙기동헬기 ‘마린온’ 추락사고의 원인은 ‘로터 마스트’라는 부품의 결함 때문으로 잠정 결론 났다. 로터 마스트는 엔진에서 동력을 받아 헬기 프로펠러를 돌게 하는 중심축이다. 제조공정상 문제로 이 부품에 균열이 발생해 사고 헬기의 시험비행 때 이륙 송고 — 개성공단 현황과 장기 계획은. ▲ 개성공단은 ’6·15 남북 공동선언’에 따라 계획이 세워졌으며 2003년 6월에 착공식을 했다. 당초에는 10년간 3단계로 공단 800만 평(26㎢), 배후도시 1천200만 평(40㎢) 등 2천만 평(66㎢)을 개발할 계획이었다. 그러나 1단계 100만 평만 조성되고 확장이 멈췄다. 이명박 정부가 들어선 2008년부터 추가나 신규 투자 허가를 내주지 않았기 때문이다. 박근혜 정부 시절인 2016년 2월에는 기존 공단마저 전면 폐쇄됐다. 개성공단은 2015년 말 기준으로 124개사가 입주해 연간 32억3천만 달러의 생산실적을 올렸다. 입주기업 비율은 섬유·봉제가 가장 많아 59%, 기계·금속(19%), 전기·전자(10%), 화학, 종이·목재, 식품 순이다. 당시 북측 근로자 수는 5천400여 명이었다. 개성공단은 ‘평화 프로젝트’이자 ‘경제 프로젝트’다. 평화를 제도화하기 위한 경제협력의 한 방식이다. 남과 북이 정치·군사적 적대관계에서 벗어나 평화와 번영을 누리려면 경협밖에 없다. 북측은 단순히 개성공단 재개를 넘어서 경협의 고도화를 원하고 있다. 우리 기업도 마찬가지다. 경협을 통해 지속가능한 성장동력을 얻을 수 있다. 개성공단을 활성화해서 남북경협의 디딤돌로 만들어갈 계획이다. 이번 방북단 명단 중 가장 눈길을 끄는 인물은 역시 이재용 부회장이다. 이 부회장은 지난 2월 초 항고심 집행유예 선고로 석방된 이후 국내외에서 경영활동을 이어오고 있지만, 아직 활발한 공개 행보를 펼치는 수준은 아니었다. 대내적으로는 인공지능(AI)과 자동차 전장 사업 등 신사업 발굴 차원에서 유럽 등지로 해외 출장에 나서거나, 지난 12일 삼성종합기술원에서의 기술전략회의 개최처럼 드문드문 외부로 알려지는 일정은 있었으나 기본적으로는 비공개였다. 다만 대외적으로는 지난 7월 초 인도를 국빈 방문 중이던 문재인 대통령과 현지 노이다 공장에서 만났을 때와, 이후 김동연 경제부총리와 만나고 얼마 지나지 않아 ’3년간 180조원 투자와 4만명 직접 채용’이라는 대형 투자계획을 발표해 스포트라이트를 받은 바 있다. 이런 연장 선상에서 이 부회장이 이번 방북을 계기로 그룹 차원에서 어떤 경제협력 사업 구상을 내놓을지 벌써부터 재계의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재계에서는 이 부회장이 이번 방북을 기점으로 대외적 행보를 온전히 공식화하고 삼성과 문재인 정부와의 관계도 재정립되지 않을까 하는 조심스러운 관측이 나오는 것도 사실이다. 청와대는 이 부회장이 방북단에 포함된 것과 관련, “재판은 재판대로 진행될 것이고, 일은 일이다”라고 선을 그었지만, 재판 진행과는 별개로 삼성그룹의 사회적 역할과 대정부 관계에 대한 시각이 일정수준 변화하게 될 것은 분명해 보인다. 삼성 입장에선 총수가 남북정상회담 방북단에 포함된 건 이번이 처음이라는 의미도 있다. 앞서 2000년과 2007년에는 이건희 회장을 대신해 윤종용 당시 부회장이 평양땅을 밟았기 때문이다. 그런가 하면 LG그룹은 지난 2000년과 2007년에 이어 이번까지 세 차례 모두 총수가 방북단에 포함돼 눈길을 끈다. 앞서 2000년과 2007년에는 고(故) 구본무 선대 회장이 방북길에 올랐고, 이번에는 그의 아들인 구광모 ㈜LG[003550] 대표이사가 방북단 명단에 포함됐다. 구광모 회장의 행보 자체도 주목받을만하다. 그는 선친인 고(故) 구본무 선대 회장의 갑작스러운 별세로 예상보다 빠른 지난 6월 말 회장에 취임했고, 이후에는 공개 일정을 자제하며 조용히 움직여왔다. 이처럼 대외적으로 구 회장의 경영 스타일을 가늠할 수 있는 발언이나 공개 행보가 거의 없던 상황에서, 최근 부쩍 눈에 띄는 공개 일정이 연이어 잡히고 있어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지난 12일 서울 마곡 LG사이언스파크에 방문하는 첫 현장 행보를 보인 뒤 방북단에까지 이름이 오른 만큼, 구 회장이 이번 방북 이후 어떤 경영 구상을 펼칠지가 관전 포인트다. 사업적인 면에선 삼성전자와 LG전자 모두 약 20년 전 부품을 서해 해로로 운송해 평양 공장에서 조립, 다시 배를 통해 국내로 들여오는 방식으로 TV를 생산한 경험이 있다. 최태원 SK회장의 경우 개인적으로는 지난 1일로 취임 20주년을 맞은 터라 이번 방북이 더욱 의미가 크다. 그는 앞서 2007년에도 방북 수행단에 이름을 올린 바 있다. 특히 그는 올해 2월 SK그룹 신년회에서 “올해를 경제적 가치와 더불어 사회적 가치를 함께 추구하는 뉴(New) SK의 원년으로 삼자”고 강조한 바 있어, 이번 방북으로 ‘사회적 가치 창출’이라는 기업 비전이 어떻게 구현될지 관심이 모아진다. 재계 서열 2위 현대자동차의 경우 총수 일가인 정의선 수석부회장 대신 김용환 부회장이 방북단에 포함됐다. 정 부회장은 회담 기간 미국 행정부가 추진 중인 수입 자동차 고율관세 문제로 미국을 찾아 윌버 로스 상무장관 등과 면담을 할 예정이며, 해당 일정을 정부도 사전에 인지한 상태다.

(자카르타=연합뉴스) 황철환 특파원 = 신흥국 금융위기가 인도네시아까지 확산할 것이란 우려가 커지는 가운데 현지에서 ‘달러 모으기 운동’이 시작될 조짐이 보여 눈길을 끈다. 송고”문 대통령-김 위원장, 내일 함께 백두산 방문”…靑 브리핑 / 연합뉴스 (Yonhapnews) (방콕=연합뉴스) 김상훈 특파원 = 말레이시아 신정부가 배임과 반부패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나집 라작 전 총리의 해외 은닉자산 환수에 박차를 가하는 가운데, 비자금 조성 통로인 국영투자기업 1MDB의 해외 자산이 처음으로 반환된다. 11일 일간 더 스트레이츠타임스 등 보도에 따르면 싱가포르 법원은 전날 1MDB 비자금 스캔들 수사 과정에서 압수한 1천530만 싱가포르 달러(약 125억원)를 말레이시아에 반환하라고 결정했다. 1MDB의 법률대리인인 법무법인 탄 라자 앤드 치아는 “반환되는 자금은 1MDB와 옛 자회사인 SRC 인터내셔널이 보유했던 다양한 종류의 현금으로 말레이시아 정부가 개설한 1MDB 자금 환수 특별 계정으로 송금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탄 라자 앤드 치아는 이어 “유용된 다른 자산을 회수하기 위해 증거를 수집하고 목격자를 추적하는 작업을 계속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반환 결정이 내려진 자금은 나집 전 총리가 1MDB를 통해 빼돌린 것으로 추정되는 전체 자금 45억 달러(약 5조 원)의 극히 일부에 불과하다. (홍콩=연합뉴스) 안승섭 특파원 = 중국 내 초등학교 운동장에 독성 화학물질이 함유된 조깅 트랙이 설치된 것 아니냐는 의구심을 불러일으키는 사건이 발생했다고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 송고 응원단의 치어리딩을 따라 하기 위해 힘차게 팔을 뻗는 아이들의 표정에는 즐거움이 묻어났다. 참가 가족들은 응원단과 함께 몸풀기를 끝낸 후 출발선으로 이동했다. 오전 송고77조9천억원 규모…對EU 수출 2.4%, 수입 1.7% 각각 늘어(브뤼셀=연합뉴스) 김병수 특파원 = 올해 들어 7월까지 한국과 유럽연합(EU) 28개 회원국의 상품 교역 규모가 작년 같은 기간에 비해 소폭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17일 EU 공식 통계기구인 유로스타트(Eurostat)에 따르면 올해 1월부터 7월까지 EU로 수출된 한국 상품 규모는 301억 유로(약 39조5천177억 원, 1유로 1천312.88원 적용)로 작년 같은 기간의 294억 유로(약 38조5천987억 원)보다 2.4% 증가했다. 또 이 기간에 한국으로 수입된 EU 제품은 292억 유로(약 38조3천361억 원)로 작년 같은 기간의 287억 유로(약 37조6천797억 원)보다 1.7% 늘었다. 이로써 올해 1월부터 7월까지 한국과 EU의 상품 교역량은 593억 유로(약 77조8천538억 원)로 작년 같은 기간의 581억 유로(약 76조2천783억 원)보다 2%가량 증가했다. 올해 들어 7월까지 상품수지는 한국이 10억 유로 흑자를 기록, 작년 같은 기간의 8억 유로 흑자보다 흑자 폭이 조금 늘었다. 한국은 미국, 중국, 스위스, 러시아, 터키, 노르웨이, 일본에 이어 올해에도 EU의 8대 교역대상국 자리를 지켰다. 올해 들어 7월까지 EU 전체의 역외 수출은 1조1천272억 유로로 작년 같은 기간보다 3.6% 늘었고, 역외 수입은 1조1천312억 유로로 작년 동기 대비 4.5% 증가했다고 유로스타트는 밝혔다. 이로써 EU의 올해 1~7월 역외 상품수지는 41억 유로 적자로, 작년 같은 기간 63억 유로 흑자를 기록했던 것에 비해 상품수지가 나빠진 것으로 나타났다. 모든 영업점 직원을 대상으로 금융사기 예방 교육을 벌이는 한편 의심거래에 대한 경찰 신고 체계를 강화했다. 이런 노력 덕에 올해 들어 송고 It’s the same IELTS, at the same price, but with more choice. A number of development parks have been established in Liaoning in recent years, including Dalian Development Zone, China and Germany (Shenyang) High-end Equipment Manufacturing Industrial Park, Liaoning Free Trade Pilot Zone. These development parks have played a positive role in providing opportunities for domestic and overseas enterprise to invest and make cooperation in Liaoning, which are conducive to the further development of investors. Currently, 190 of the world’s top 500 companies have investments in Liaoning. ◇ 신세계백화점 = 샤넬의 남성용 메이크업 라인 ‘보이 드 샤넬’ 팝업 매장이 송고장내 함성 가득…문대통령 손 흔들자 환호 더 커져 (평양·서울=연합뉴스) 평양공동취재단 임형섭 고상민 기자 = 평양을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19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함께 평양 5·1 경기장에서 열린 집단체조를 관람했다.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은 이날 오후 9시2분께 경기장으로 함께 입장했으며, 이들이 모습을 드러내자 경기장을 메운 15만명 량의 북한 주민들은 기립박수와 환호를 보냈다.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은 화동들로부터 꽃다발을 건네받고서 화동들을 껴안기도 했고, 문 대통령은 화동에게 뭔가를 속삭이는 모습도 보였다.

(이스탄불=연합뉴스) 하채림 특파원 = 터키 남부에서 시리아 반군 지역으로 국경을 넘으려던 한국인이 터키 당국에 붙잡혀 추방됐다. 18일(현지시간) 터키 현지 소식통에 따르면 이스탄불 거주 40대 한인 A씨가 지난달 16일 터키 하타이주(州)에서 국경을 넘어 시리아로 넘어가려다 터키 경찰에 검거됐다. 터키에서 허가를 받지 않고 릉콜걸샵 시리아로 월경하는 것은 불법이다. 터키 당국으로부터 A씨 검거 사실을 통보 받은 앙카라 주재 한국대사관은 영사 조력을 제공하려 했으나 A씨가 거부한 것으로 전해졌다. 터키 경찰은 A씨를 구금하고 불법 월경 의도 등을 조사했다. A씨가 시리아행(行)을 시도한 목적은 불확실하지만, 과거 터키를 경유해 수니파 무장조직 ‘이슬람국가’(IS)에 합류한 ‘김군’의 경우와 달리 테러조직 가담 의사는 없는 것으로 터키 경찰 조사에서 파악됐다. 터키 당국은 A씨가 국경을 넘지 못했고, 다른 특별한 혐의점도 발견하지 못해 지난달 29일 A씨를 추방 조치했다. 고려대 학생 송고총학-법인, 총장선출 제도개선 간담회…28일 재논의하기로(서울=연합뉴스) 황재하 기자 = 고려대가 학교 법인과 총학생회, 교수회, 교우회 등이 모인 간담회를 열어 총장직선제 도입여부를 장시간 논의했지만 별다른 결론을 내지 못한 채 학교 구성원 간 입장 차이만 확인했다. 고려대는 19일 오후 서울 성북구 고려대 인촌기념관에서 법인과 교수회, 교우회, 총학생회장이 참석한 ‘총장 선출제도 개선을 위한 간담회’를 열었다. 김태구 총학생회장은 이날 간담회에서 총장 직선제 도입을 강력하게 요구했으나 학교 측으로부터 명확한 답변을 듣지는 못했다. 김 총학생회장은 다음 달 1일로 예정된 총장 선거 공고 전까지 규정을 바꿔야 한다고 주장했고, 학교 측은 이날 간담회가 논의 테이블일 뿐 결정 권한은 없다고 답했다. 양측의 의견이 평행선을 달리면서 오후 3시부터 시작한 회의는 총 5시간가량 이어졌고, 오후 6시 30분께 다른 학생들도 회의실에 들어가 의미 있는 답변을 요구했다. 학교 측은 이달 28일 재차 간담회를 열어 선출제도 개선을 논의하기로 했다.전문가 “명예훼손으로 보긴 어렵지만 초상권 침해 손해배상 소송 가능”수영복 사진 몰래 촬영했다면 성폭력처벌법 위반 소지(서울=연합뉴스) 김수진 기자 = 방송인 엘제이(LJ·본명 이주연)가 아이돌 출신 배우 류화영씨와 연인 사이였다고 주장하며 류씨의 사진 여러장을 인스타그램에 올려 논란이 일고 있다. 류씨의 쌍둥이 언니 류효영씨는 해당 게시물에 “허락을 받고 올리는 것도 아니면서 왜 오해할만한 글로 자꾸 괴롭히느냐”면서 “명예훼손으로 신고하겠다”는 댓글을 남겼다. (서울=연합뉴스) 김수진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18일 방북 첫날 숙소인 백화원 초대소로 향하는 동안 연도에 늘어선 평양 시민들로부터 열렬한 환영을 받았다. 한복 또는 정장을 갖춰 입은 평양 시민들은 이날 문 대통령 부부가 평양 순안공항에 도착한 순간부터 손에 든 꽃과 한반도기, 인공기를 흔들며 문 대통령 부부를 맞이했다. 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무개차를 함께 타고 평양 도심을 지나는 동안에도 환영 인파의 붉은색 꽃물결이 쉼 없이 이어졌다. 우시 경제정보기술위원회 위원장 Zhou Wendong은 IoT가 우시 경제 발전의 새로운 유전자이자 핵심이 됐다고 언급했다. 앞으로도 IoT는 핵심 기술과 사업 모델에서 주도적인 역할을 할 것으로 보인다. 루어낚시는 전통적으로 알려진 앉아서 하는 붕어·잉어 낚시와는 다르다. 끊임없이 인조미끼인 루어를 던지는 ‘캐스팅’과 릴을 감는 ‘릴링’을 통해서만 물고기의 입질을 받을 수 있기 때문이다. 이 때문에 낚시를 스포츠로 분류할 수 있다. 저수지 바닥의 먹이를 주워 먹는 붕어 같은 어류를 낚는 전통적인 낚시 방법과는 차원이 다르다. 초심자들에게 맞는 낚싯대로는 미디엄 라이트(ML) 5∼7파운드가 적당하다. 미끼인 루어의 경우 초심자들은 플라스틱 재질의 웜으로 시작하는 것이 좋다.일제강점기 전국 3대 우시장…한우 갈비 구하기 쉬워화춘옥 갈비가 원조…삼부자 갈비 이후 동수원 시대 열어(수원=연합뉴스) 강영훈 기자 = 경기 수원은 갈비 요리의 본고장으로 불린다. 전국 다른 곳에도 지역의 이름을 붙인 갈빗집들이 존재하지만, ‘수원 갈비’의 명성에는 미치지 못한다.정부, 관계기관 합동 점검회의…인천 유통시장서 현장점검(서울=연합뉴스) 김호준 기자 = 정부가 대북제재의 효과를 높이기 위해 제 송고 (시카고=연합뉴스) 김 현 통신원 = 미국의 유명 주방·생활용품점 ‘크레이트앤드배럴’(Crate & Barrel)이 ‘농구 황제’ 마이클 조던(55), 한인 유명셰프와 손잡고 레스토랑 사업에 진출한다. 15일 시카고 언론에 따르면 ‘크레이트앤드배럴’은 조던의 레스토랑 사업체 ‘코너스톤 레스토랑 그룹’, 스타 한인 셰프 빌 김(51) 등과 팀을 이뤄 내년 봄 시카고 교외도시 오크브룩의 기존 매장에 첫 레스토랑을 열기로 했다. 크레이트앤드배럴은 실내외에 좌석 약 150석을 갖춘 이 2층짜리 매장을 이용해 제품 전시 및 소품 활용법, 요리 시연 등을 한꺼번에 선보일 계획이다. 레스토랑 운영을 책임질 ‘코너스톤 레스토랑 그룹’은 미 프로농구(NBA) 시카고 불스에서 활약한 조던이 1993년 시카고를 기반으로 설립한 업체로 미국 주요도시에서 조던의 이름을 딴 여러 레스토랑을 운영한다. 특히 메뉴개발은 오래 전부터 조던의 레스토랑 사업을 지원하다 2012년 조던과 함께 시카고 도심 서편에 아시안 바비큐 전문점 ‘벨리 큐’를 개점한 김씨 손에 맡겨졌다. 퓨전 한식으로 미 전역의 미식가들 뿐 아니라 일반 대중에까지 이름이 널리 알려진 김씨는 서울에서 태어나 어머니의 영향으로 요리에 관심을 두게 됐다고 밝힌 바 있다. 시카고 교외도시 노스브룩에 본사를 둔 ‘크레이트앤드배럴’의 최고경영자(CEO) 닐라 몽고메리는 “주방·생활용품에서 외식사업으로 자연스럽게 확장하게 됐다”며 “추가 레스토랑 설립계획은 아직 확정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크레이트앤드배럴은 1962년 신혼부부였던 고든 시걸 부부가 유럽으로 신혼여행을 다녀온 후 인테리어 제품들을 직수입해 팔면서 시작됐다. 현재는 미국과 캐나다에 100여 개의 매장을 둔 기업으로 성장했다.

국립고궁박물관, 개성 고려 박물관서 특별전 개최(서울=연합뉴스) 박상현 기자 = 남북이 공동으로 발굴한 고려 왕궁터이자 유네스코 세계유산인 개성 만월대를 다룬 전시회가 서울과 개성에서 동시에 개최된다. 문화재청은 광복 70주년을 맞아 통일부, 남북역사학자협의회와 함께 ‘남북 공동발굴 개성 만월대 특별전 및 개성 학술토론회’를 연다고 13일 밝혔다.Next-Generation Infotainment– World’s leading automotive Alliance signs a global multiyear agreement to partner with Google to equip Renault, Nissan and Mitsubishi vehicles with intelligent infotainment systems — The Alliance will utilize Android, world’s most popular operating system, to offer customers a new array of services including 출장오피 Google Maps, the Google Assistant and the Google Play Store — These services will be combined with Alliance Intelligent Cloud-based remote software upgrades and vehicle diagnostics 송고 (도쿄=연합뉴스) 최이락 특파원 = 재일본대한민국민단(민단)은 19일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평양정상회담에서 동창리 엔진 시험장 영구폐쇄와 군사 적대관계 종식 등을 담은 공동선언을 발표한 데 대해 환영의 뜻을 밝혔다. 민단은 여건이 중앙본부 단장 명의의 담화문을 내고 “우리 재일동포는 이번 공동선언에서 모든 군사적 적대관계를 종식하고 한반도를 핵무기와 핵 위협 없는 평화의 터전으로 만들기로 한 양 정상의 합의를 높게 평가하고 환영한다”고 말했다. 민단은 “우리 재일동포는 이번 평양공동선언이 남북관계를 한층 더 진전시키고, 한반도의 항구적 평화체제 구축뿐 아니라 동북아시아의 평화와 안전을 위한 큰 역사적 전기가 되길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미래에는 가격과 지속가능성에 대한 영향력이 나란히 평가되며 일반적으로 더 적은 수의 공급업체들과 장기적인 파트너십 계약을 맺는 방식과 함께 분명한 원산지 및 때에 따라서는 잘 알려진 믿을 수 있는 농장들에 대한 수요가 증가할 것이다. 그리고 이러하나 변화를 마스는 지금 이미 만들어 가고 있다” 한편, 페라리는 이날 열성 고객과 수집가들을 상대로 신형 모델 ‘몬차’( 송고카밀레리 신임 CEO “2022년 말에는 SUV도 첫선”(로마=연합뉴스) 현윤경 특파원 = 배출 가스 규제에 직면한 전 세계 자동차업계가 친환경 자동차 개발에 속속 나서고 있는 가운데 이탈리아의 럭셔리 스포츠카 업체 페라리도 2022년까지 차종의 대부분을 하이브리드카로 채울 것이라고 선언했다. 뉴스통신 ANSA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루이스 카밀레리 신임 페라리 최고경영자(CEO)는 18일(현지시간) 페라리 본사가 있는 마라넬로에서 향후 5년을 겨냥한 사업 계획을 발표하면서 이 같은 구상을 밝혔다. 지난 7월 갑작스럽게 세상을 떠난 세르지오 마르키온네의 뒤를 이어 페라리의 새 수장을 맡은 카밀레리 CEO는 “2022년까지 15종의 신형 모델을 개발할 것”이라면서, 전체 차종의 약 60%는 석유와 전기 모두를 동력으로 하는 하이브리드 차량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연료 소비량이 많은 고성능 최고급 차를 생산하는 페라리는 지난 몇 년간 하이브리드 차량은 숫자가 극히 제한된 한정판으로만 선보여왔다. 인도 언론도 주요 외신을 인용해 평양 공동선언 내용을 신속하게 보도했다. NDTV는 남북이 2032년 하계 올림픽 공동개최를 추진하기로 한 점에 주목하면서 지난 2월 평창 동계올림픽 개막식 때 양국 선수단이 함께 행진했다는 점도 강조했다. 방송은 또 남북 정상이 나란히 무개차를 타고 평양 시내에서 카퍼레이드를 벌이는 장면 등을 곁들이며 남북이 비핵화 협상의 돌파구를 마련하고자 정상회담을 열었다고 전했다. 타임스나우뉴스는 평양 공동선언에서 비무장지대를 비롯한 대치지역에서 군사적 적대관계를 종식하기로 합의한 점에 비중을 둬 보도했고, “매우 흥분된다”는 트럼프 대통령의 트위터 내용도 곁들였다. 또 인도 일간 힌두스탄타임스는 미국이 상응하는 양보조치를 할 경우 북한이 영변 핵시설을 폐쇄하겠다는 공동성명 내용을 비중 있게 다뤘다. ◇ 주의점과 정보 경기대학교 김욱 교수는 “수도권 낚시의 경우 물고기들의 스트레스가 심하므로 되도록 주말을 피하는 것이 좋다”면서 “아침 일찍이나 저녁 늦게 승부하는 것이 방법”이라고 말했다. 낚시는 걸어서 이동하는 것보다는 고삼지의 명물인 나무 보트를 빌려 타는 것이 편리하다. 고삼지 인근에는 보트를 대여해주는 곳이 많다. 핸드 가이드 모터( 송고 IELTS is the most widely used test of English for migration to Australia, Canada, New Zealand and the UK. It is recognised by more than 10,000 universities, schools, employers and immigration bodies, including all universities in Australia and the UK and many of the leading institutions in the USA.

Metro Train at InnoTrans 2018(BERLIN, Sept. 19, 2018 PRNewswire=연합뉴스) CRRC (China Railway Rolling Stock Corporation, the company), the world’s largest rolling stock manufacturer, debuted their latest, carbon fiber metro train, ‘CETROVO’, to crowds of industry leaders, railway enthusiasts and media in Berlin today. The new train is 13% lighter than traditional steel or aluminium metro trains, making it the company’s lightest and most energy-efficient to-date and the first of its kind in China. The new vehicle also has the future in mind with a range of “intelligent” design features including “magic windows’ and touch-screen enabled mirrors for a digital age of passenger travel. 쿠데타와 인권탄압의 그늘에도 박정희 전 대통령이 ‘신화’가 된 것은 5천 년 가난에서 나라를 구했기 때문이다. 산업화 60년, 민주화 30년 시점에서 산업화와 민주화가 한국의 진짜 실력이었는지 묻는다. 산업화는 냉전 시대 미국 주도의 자유민주주의 체제 편입과 개발독재 덕택에 성공할 수 있었다. 한국은 자유 진영의 최전선으로서 국제 정치 전략적 가치를 갖지 못했다면 산업화에 필요한 지원을 미국으로부터 받지 못했을 것이다. 박정희식 독재 아니었다면 압축 성장은 불가능했다. 한국 산업화는 ‘미국 지원+개발독재’의 결과다. 한국 산업화는 자기 실력 이상의 성취였다는 뜻이다. 오코노기 마사오(小此木政夫·72) 게이오대 명예교수는 “회담과 공동선언에 대해 전체적으로 긍정적으로 평가한다”며 “김정은 위원장이 트럼프 대통령과 ‘딜(협상)’을 하고 싶어하는 마음이 공동선언에 직접 담겨 있다”고 말했다. 그는 “문재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이 ’2인3각’의 모양새로 북한과 협상을 하고 있다는 인상을 받았다”며 “한국은 올해만 3번째 북한과 정상회담을 했고 이제 4번째 정상회담을 앞두고 있다”고 설명했다. 오코노기 교수는 비핵화 관련 부분에 대해서는 “북한이 동창리 엔진 시험장과 영변 핵시설 폐기를 언급한 것은 적어도 그 이상의 개발을 하지는 않겠다는 의미가 있다”며 “공동선언이나 기자회견에서는 빠졌지만 두 정상 사이에서 비핵화와 관련해 진전된 얘기가 있었을 수도 있다”고 평가했다. 그는 “기본적으로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이나 핵무기를 어떻게 폐기할지는 북미간 회담에서 해결할 일”이라면서 “이번 남북정상회담은 두번째 북미정상회담을 위한 중간작업이라는 점에서 역할을 제대로 했다”고 분석하기도 했다. 오코노기 교수는 향후 한반도 화해 분위기와 관련해 조만간 열리는 유엔총회에서 북한에 대한 제재 문제가 어떻게 논의될지가 중요하다고 내다봤다. 그는 “남북이 정상회담에서 합의한 내용을 추진하는 데에는 북한에 대한 국제사회의 제재 문제가 걸림돌이 될 수 있다”며 “유엔에서 북한에 대한 제재가 어떻게 논의될지에 따라 남북간, 북미간 논의가 난항을 겪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파주=연합뉴스) 노승혁 기자 = “이번 남북정상회담을 계기로 하루빨리 통일이 이뤄졌으면 좋겠습니다.” (세종=연합뉴스) 이재림 기자 = 한국과학기술원(KAIST)은 전기 및 전자공학부 유재영 박사과정·서민호 박사 연구팀이 유연 기기에 적용할 수 있는 투명 포스터치(Force touch) 센서를 개발했다고 19일 밝혔다. 포스터치는 손가락으로 누르는 힘의 강도를 인식해 작동하는 기술을 총칭한다. 기존 센서는 특정 성능 만에 치중해서 민감도, 유연성, 투명도, 재현성, 다양한 사용 환경에서의 동작 신뢰성 등을 동시에 만족시키지는 못했다. 연구팀은 ‘포스터치 센서는 공기를 포함한 간격을 갖는다’는 통념에서 벗어나 속이 가득 찬 센서를 개발하는 데 집중했다. 압력에 따른 유전율 변화를 극대화할 금속 나노 입자 포함 나노 복합 출장안마야한곳 절연층과 더불어 민감도를 높일 수 있는 나노 그레이팅 구조를 구현해 고 민감도 투명 유연 포스터치 센서를 제작했다.제주공항 교통대책반 운영 돌입, 편의 제공·혼잡 해소 (제주=연합뉴스) 고성식 기자 = 한국공항공사 제주지역본부는 추석 연휴 주말을 하루 앞둔 21일부터 26일까지 6일간 53만7천581명(출·도착 기준)이 제주공항을 이용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18일 밝혔다. 하루 평균으로는 8만9천596명이다. 지난해 같은 52만6천32명이 이용한 것에 견줘 2.1% 증가한 규모다. 이 기간 여객기는 총 2천957편(하루 평균 493편)이 운항할 예정이다. 임시편은 총 67편(김포 38, 김해 6, 대구 6, 울산 2, 일본 후쿠오카 8, 홍콩 5, 말레이시아 코타키나발루 2)이 증편됐다.

조선 지배층은 병자호란 이후에도 부국강병은 제쳐놓고 권력싸움에 몰두하다 나라를 통째로 일본에 넘겼다. 그 결과, 한반도는 분단됐고 그 고통은 아직 지속하고 있다. 이제 과거의 잘못을 되풀이 해서는 안된다. 성장 우선 정책이든, 분배 우선 정책이든 소득주도 성장이든, 포용적 성장이든 우리가 잊어서는 안 되는 게 있다. 진보정권이든, 보수정권이든 흔들림 없이 지켜야 하는 것이 있다. 전략적으로, 치밀하고, 탄탄하게 경제성장을 해야 한다는 점이다. 그래야 그 바탕으로 자력 안보가 가능하다. 당연히 문재인 정부도 이 점을 항상 염두에 둬야 한다. 송고 (서울=연합뉴스) 김귀근 기자 = 국방부는 전시작전통제권(전작권) 환수와 관련, 일각에서 특정 시기를 염두에 두고 조속히 추진한다고 하는 주장은 사실과 다르다고 밝혔다. 여석주 국방부 국방정책실장은 송고”차등적 판단에 의미 있지만, 미래 가치 등 반영 못돼”(서울=연합뉴스) 김잔디 기자 = 금융당국이 의약품 개발 단계에 따라 연구개발(R&D) 비용의 자산화 여부를 달리 결정해야 한다는 회계처리 감독지침을 발표하자 업계가 술렁이고 있다. 임상 단계별 ‘차등’을 뒀다는 데는 환영하면서도 제약·바이오 업계의 특수성을 섬세하게 반영하지는 못했다며 아쉬움을 드러내고 있다. 19일 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의 ‘제약·바이오 기업의 연구개발비 회계처리 관련 감독지침’에 따르면 앞으로 신약은 ‘임상 3상’, 바이오시밀러(바이오의약품 복제약)는 ‘임상 1상’ 단계에서 R&D 비용을 자산화할 수 있다. 복제약(제네릭)은 오리지널 의약품과 효능·효과 등이 동등한지를 확인하는 생동성 시험 계획 승인을 받으면 자산화가 가능하다. (자카르타=연합뉴스) 황철환 특파원 = 말레이시아의 정권교체를 부른 ’1MDB’ 스캔들의 핵심으로 거론되는 백만장자 금융업자가 미국의 유명 배우 겸 모델인 킴 카다시안에게 수억대의 슈퍼카를 선물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16일 현지언론과 외신에 따르면 말레이시아 금융업자 조 로우(37)는 2011년 카다시안이 전남편 크리스 험프리스와 결혼할 당시 32만5천 달러(약 3억6천만원) 상당의 흰색 페라리 승용차를 선물했다. 하지만 두 사람은 수개월 만에 이혼했고 이 과정에서 해당 차량의 소유권을 두고 다툼을 벌였던 것으로 전해졌다. 카다시안은 최근에도 마이애미에서 흰색 페라리 승용차를 이용하는 모습이 포착됐다. 이런 보도가 사실일 경우 카다시안은 차량 소유권을 정부에 넘겨야 할 처지가 될 수 있다. 말레이시아 국영투자기업 1MDB에서 횡령된 자금으로 구입된 차량일 수 있기 때문이다. 나집 라작 전임 말레이시아 총리의 측근인 로우는 1MDB에서 천문학적인 자금을 빼돌려 비자금을 조성하고 이 중 일부를 자기 돈인 양 호화생활에 써왔다. 미국 법무부는 이와 관련해 2016년 1MDB 횡령 자금으로 조성된 미국내 자산에 대한 압류절차를 시작했으며, 이 과정에서 로우에게 선물을 받은 할리우드 유명인 다수가 유탄을 맞았다. 덕포진 인근 승용차로 5분 정도 거리에 김포의 대표적인 포구인 대명포구가 있다. 꽃게를 비롯해 대하, 망둥어, 주꾸미 등 각종 신선한 해산물과 김장용 새우젓·멸치젓 등을 살 수 있다. 포구에서는 갓 잡은 해산물을 싣고 내리는 모습이 부산스럽기 짝이 없었다. 재미있는 것인 이 와중에 부부 낚시꾼들이 망둥어를 잡기 위해 낚싯대를 펼치고 있는 모습이었다. 부산스레 오가는 어부들은 아랑곳없이 포구 한쪽에 자리 잡아 낚싯대를 펼친 중년 부부들은 곧잘 망둥어의 입질을 받고 환호성을 질렀다. 지난 4일(남미 현지시간) 니콜라스 마두로 베네수엘라 대통령 암살 시도에 드론이 동원되면서 드론이 살상무기로 이용될 수 있음을 보여줬다. 당시 마두로 대통령 암살 공격에 이용된 2대의 드론에는 각 1kg의 C4가 탑재된 것으로 알려졌다. C4는 흔히 액션영화에서 특공대원들이 적진에 침투해 중요 시설을 파괴하기 위해 건물 기둥 등에 붙이는 폭약이다. 군사 전문가들은 드론을 벌떼처럼 군집으로 운용하면 전장에서 엄청난 파괴력을 가질 것으로 예측하고 있다. 군집드론은 수십 개의 드론을 군집 형태로 운용하는 신무기 개념에 속한다. 여기에는 AI 기술과 군집 운용 기술이 적용된다. 부평은광에서 본격적인 은 채굴이 시작된 건 1965년께다. 경인철광주식회사가 광산을 운영하기 시작한 때와 맞물린다. 경인철광회사는 당시 최기호 영풍기업 사장이 부평 만월산 광산 개발을 위해 세운 자회사였다. 이 회사가 국립지질조사소(현 한국지질자원연구원)와 벌인 지질 조사는 부평은광의 진정한 가치를 확인하는 계기가 됐다. 부평은광은 금이나 동을 캐면서 은이 딸려 나오는 형태의 다른 광산과 달리 은만 주로 채굴되는 광산으로서 그 의미가 컸다. 은이 묻힌 규모도 국내 최대였다. 특히 1970년대 은 수출이 급증하면서 부평은광은 그야말로 호황기를 맞았다.”사업시행자 변경 공모로 사업재개·안정화 최선 노력”(파주=연합뉴스) 노승혁 기자 = 경기도 파주시는 조리읍 봉일천리 일원에 추진하는 캠프 하우즈 주변 지역 도시개발사업의 사업시행자 ㈜티앤티공작에 사업시행자 지정 취소 처분을 통보했다고 19일 밝혔다.

◇ 고혈압 예방 생활 수칙 ▲ 음식

◇ 고혈압 예방 생활 수칙 ▲ 음식은 지방질을 줄이고 야채를 많이 섭취하며 싱겁게 먹는다. ▲ 매일 적절한 운동을 통해 살이 찌지 않도록 체중을 유지한다. ▲ 담배는 끊고 술은 삼간다. ▲ 스트레스를 피하고 평온한 마음을 유지한다. ▲ 정기적으로 혈압을 측정하고 의사의 진찰을 받는다. ◇ 고혈압학회가 제시한 올바른 가정 혈압 측정법 ▲ 아침에는 약물 복용 전·식사 전에 측정한다. ▲ 저녁에는 잠자리에 들기 전에 측정한다. ▲ 화장실에 다녀왔을 경우 송고”중국 승인 받은 주교, 교황이 최종 임명하는 방식 될 것”대만 정부 “합의 이뤄져도 우리와 단교 않는다는 확약 받아” “Our business in Dalian has made a great progress in the past decade,” said Meng Hongxia, Vice President, Greater China, Cisco. “We hope to create more opportunities in Liaoning and support the development of more state-owned enterprises and private enterprises in China,” said Hu Ying, senior vice president of customer service in China, Oracle. 이 부회장과 최 회장은 재벌가의 2·3세 경영인으로서 예전부터 돈독한 친분을 유지해온 사이다. 일례로 이재용 부회장은 2013년 아시아의 다보스포럼으로 불리는 보아오포럼의 이사직을 맡았는데, 이는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맡아오던 자리를 승계한 것이었다. 최 회장이 당시 구속되면서 이사직을 수행할 수 없게 되자 이를 물려준 것이다. ◇ 2급(지방이사관) 승진 ▲ 대변인 김의승 ▲ 일자리노동정책관 강병호 ▲ 행정국장 황인식 ▲ 재무국장 하철승 ▲ 평생교육국장 백호 ▲ 도시기반시설본부장 한제현 ▲ 인재개발원장 김상한 (서울=연합뉴스) 송고 영국 공중보건국 닉 핀 부국장은 이달 7일 이 환자가 왕립 리버풀 병원에서 퇴원했다며 더는 감염 환자로 볼 수 없다고 말했다. 핀 부국장은 이 환자와 접촉하거나 가까이 지낸 사람들은 모두 확인이 됐고, 검사가 진행 중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첫 감염자 외에 다른 사람들은 아직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으며 21일이면 추가 감염 여부가 확정될 수 있다고 말했다. 리버풀 병원 대변인은 “치료는 성공적이었고 추가 감염은 없었다”고 밝혔다. 영국 보건당국은 이 환자가 들어온 뒤 6일 뒤인 8월 22일 사우디아라비아 보건당국에 메르스 환자 발생 사실을 통보했다. 영국 보건당국은 사우디에 통보 전 이 환자의 가족과 병원 관계자들, 비행기에 함께 탑승했던 승객 중 주변 3열의 승객들에게 메르스 환자 발생 사실을 알리고 검사에 나섰다. PHE는 12일까지 추가 감염자 발생 등과 관련해 업데이트된 정보 등을 따로 게재하지 않았다. 영국은 2012년, 2013년에 이어 다섯 번째로 메르스 감염 환자가 발생했다. 그러나 미국 전문가들은 중국의 미 채권 보유량 감소가 본격적인 무역 전쟁을 의미하진 않는다고 분석했다. 증권사 내셔널 얼라이언스의 채권담당 이사 앤드루 브레너는 “이건 반올림 오차 수준의 미미한 감소다. 만약 중국이 미국의 관세에 반발을 표시하고 싶다면 곧장 채권을 매각하는 식으로 대응하진 않을 것”이라고 미 송고 포트먼은 “매일 학교에 가는 어린이들과 자녀를 학교에 등교시키는 부모들은 (잦은 총기난사를 보며) 정신적 고통을 느낀다”며 “이는 우리가 미국에서 겪고 있는 일종의 내전이자 테러”라고 말했다. 이스라엘 예루살렘 출신인 포트먼은 “주민들이 오랜 기간 폭력에 노출돼온 지역출신으로서 나는 폭력이 개개인의 심리, 나아가 집단심리에 미치는 영향에 관한 문제에 관심이 많았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미국에서 끊이지 않고 일어나는 학교 총기난사에 대해 릉콜걸샵 “불행하지만, 우리가 경험하고 있는 현상”이라고 덧붙였다. 포트먼은 이번 영화에서 어린 시절 끔찍한 학교 총기난사 사건을 겪고 살아남은 여주인공 ‘셀레스트’ 역을 맡았다. 영화는 셀레스트가 희생된 학우들을 추모하는 노래를 부른 것을 계기로 가수로서의 커리어를 쌓아나가 팝 디바로 성장하는 모습을 다룬다. 연출과 각본을 맡은 브레이디 코벳 감독은 “우리는 불안의 시대를 살고 있고, 그어느 때보다 잠들 수 없는 밤들을 보내고 있다”면서 “이 영화는 우리가 그동안 겪어내야 했던 사건들에 대한 시적 반추”라고 밝혔다. 포트먼와 주드 로가 주연한 ‘복스 룩스’는 올해 베네치아 영화제의 경쟁 부문 후보에 올라 있다. 송고 Computer-delivered IELTS가 paper-based IELTS를 대체하지는 않을 것이지만 시험 응시 방법과 유용성에서 선택을 제공하게 될 것입니다.기획력 인정받은 전문 경영인…정몽구 회장 최측근(서울=연합뉴스) 윤보람 기자 = 자동차 고율관세 문제 해결차 미국으로 떠난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수석부회장을 대신해 18일 방북길에 오른 김용환 현대·기아차[000270] 부회장은 그룹 내에서 기획조정 업무를 총괄하는 전문 경영인이다. 특히 김 부회장은 정몽구 현대차그룹 회장의 신뢰가 두터워 정 회장을 가까이서 보좌하는 최측근으로 알려져 있다. 과거 정 회장의 해외 출장이나 중요 행사 때 대부분 김 부회장이 수행했다. 총수 일가와 특별한 학연 및 지연으로 얽혀있지 않고 현대차그룹 내에서 ‘실세 라인’으로 불리는 현대정공 출신이 아님에도 부회장 자리를 8년간 지키고 있다는 점에서 능력과 성실함을 인정받았다는 게 재계의 평가다. 김 부회장은 1956년 경기도 평택에서 태어나 인창고, 동국대 무역학과, 고려대 경영대학원을 졸업했다. 1983년 현대차[005380]에 입사한 이후 유럽사무소장 등을 거쳐 2003년 기아차 해외영업본부장을 맡았다. 2008년 현대차로 복귀해 해외영업본부 사장, 기획조정실 사장을 지냈고 2010년 부회장으로 승진했다. 김 부회장은 8년간 부회장직을 유지하며 현대차그룹의 비서실, 전략기획담당, 감사실, 법무실, 구매 출장샵후기 등 주요 부문을 총괄해왔다. 특히 2011년 현대의 모태인 현대건설[000720]을 놓고 벌어진 현대그룹과 인수 경쟁에서 현대차가 승리한 것은 김 부회장의 가장 큰 공적 중 하나로 회자된다. 정몽구 회장의 또 다른 숙원이었던 통합 신사옥 추진과 이를 위한 옛 한국전력[015760] 부지 인수 등 굵직한 업무를 진행하는 과정에서도 김 부회장이 주도적인 역할을 했다. 현대차그룹은 정의선 수석부회장을 대신해 김 부회장이 평양정상회담 수행단에 포함된 것이 단순히 기획조정 업무와의 연관성 때문이라고 설명하지만, 재계에서는 김 부회장이 정몽구 회장을 측근에서 보좌하는 만큼 그룹 차원의 대북사업 밑그림을 가장 잘 이해하고 있다는 점에서 적임자였을 것이란 평가가 나온다.

EU 정상들은 다음 주 오스트리아 잘츠부르크에서 2시간 비공식 오찬회동을 갖고 브렉시트 정상회담 11월 개최 일정을 발표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영국 일간 가디언이 10일(현지시간) 전했다. 이들은 미셸 바르니에 브렉시트 협상 수석대표에게 영국 총리와 협상을 타결짓도록 독려할 것으로 보인다. EU 정상들은 회동에서 협상의 걸림돌이 되는 아일랜드 국경문제가 다음 달 열리는 정상회담까지는 해결돼야 한다는 뜻을 적극적으로 강조할 것으로 보인다. 브렉시트 이후 영국령인 북아일랜드와 EU 소속의 아일랜드 간에 어떤 식으로 국경을 구분할지가 주요 협상 의제 가운데 하나다. 오는 11월 13일 개최될 것으로 전망되는 EU 특별 정상회담에서는 무역, 안보, 항공, 수산 등 향후 매듭져야 할 현안에 대해 정치적 선언이 나올 것으로 보인다. EU 관리들과 외교관들은 아직 확정되지는 않았지만 다음 주 정상회담 개최 일정 발표가 있을 것이라고 확인했다. 유럽의회 및 이사회 대변인들은 이에 대해 언급하지 않았다. 이에 앞서 바르니에 수석대표는 슬로베니아에서 열린 한 포럼에서 향후 6~8주 내 EU와 영국이 첫 단계 합의인 브렉시트 조약을 타결할 수 있을 것이라며 늦어도 11월 협상을 마무리 지을 수 있음을 내비쳤다. 영국은 지난해 3월 30일 EU 탈퇴 방침을 EU에 공식 통보함에 따라 EU의 헌법 격인 리스본조약에 따라 앞으로 약 200일 후인 내년 3월 30일이면 자동으로 EU를 탈퇴하게 된다. 양측은 그동안 영국의 탈퇴 조건을 담은 브렉시트 조약과 브렉시트 이후 양측의 미래관계에 관한 협상을 진행했다. 하지만 북아일랜드 국경문제 등 일부 쟁점에 대한 입장차를 좁히지 못해 협상에 큰 진전을 이루지 못하고 있다. 양측은 오는 10월을 협상 데드라인으로 제시했으나 최근에는 오는 11월을 사실상의 최종시한으로 받아들이고 있다. Video – https://cdn4.prnasia.com/002071/mnr/video/20180919CRRC.mov(서울=연합뉴스) 황재훈 논설위원 = 검찰의 인권보호 기능 강화를 위해 대검찰청에 인권부를 신설하고, ‘인권수사자문관’을 배치한다는 내용이 얼마 전 발표됐다. 인권부에 인권수사자문관 5명을 배치해 특별수사 등 검찰의 주요 수사에 대해 ‘악마의 변호인’ 또는 ‘레드팀(red team)’의 입장에서 자문토록 해 검찰 수사의 적정성을 확보하고 인권침해를 방지하는 역할을 담당할 것이라는 법무부의 발표 내용이었다.(타이베이=연합뉴스) 김철문 통신원 = 세계 최대의 반도체 위탁생산업체인 대만 TSMC가 메모리 칩 시장에 진출할 것으로 보인다고 대만 언론이 7일 보도했다. 연합보는 류더인(劉德音) TSMC 회장이 최근 일본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메모리 칩 업체 한 곳의 인수 가능성을 배제하고 있지 않다”고 말한 것으로 전했다. 류 회장의 이번 발언은 TSMC가 메모리 시장 진출 등 사업 다각화를 염두에 두고 있음을 시사하는 것이어서 업계 안팎의 관심이 집중된다. (런던=연합뉴스) 박대한 특파원 = ‘러시아 이중스파이’ 암살시도 사건의 용의자로 지목된 러시아인 2명의 해명이 곳곳에 허점을 드러내고 있다. 앞서 영국 검찰은 지난 3월 영국 솔즈베리에서 발생한 러시아 이중스파이 세르게이 스크리팔 부녀의 독살 시도 사건의 용의자로 러시아 군 정보기관인 총정찰국(GRU) 소속 장교 루슬란 보쉬로프와 알렉산드르 페트로프를 지목했다. 이들은 그러나 러시아 관영 RT TV와의 인터뷰에서 자신들은 군 정보기관 요원들이 아니며 솔즈베리에는 관광차 갔다고 주장했다. “교육부문 비정규직 정규직 전환율 낮아…집중 논의 필요”(제주=연합뉴스) 전지혜 기자 = 민주노총 제주본부는 19일 교육부문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 등을 집중적으로 논의하기 위한 공동교섭기구를 구성할 것을 도교육청에 제안했다. ▲ 설법하는 고양이와 부처가 된 로봇 = 이진경 지음. 전작 ‘불교를 철학하다’ 등을 통해 철학자의 눈으로 불교에 접근해온 저자가 선불교에 대해 고민한 기록을 담았다. ‘벽암록’에 매혹됐다는 저자는 선(禪)의 세계를 접하며 끊임없이 질문을 던진다. 저자는 선사들의 언행이 당송 시대로 되돌아가 그때의 언어로 과거의 전통을 환기하는 것이 아니라, 지금의 삶과 언어와 섞여 새로운 언행을 만들어낸다고 믿는다. 모과나무 펴냄. 송고 Fresco 대표는 “바헤닝언 대학은 세계 최고의 농업 대학 중 하나며, Yili는 아시아 최대의 낙농 기업”이라며 “우리 대학과 Yili 간의 협력은 중국 시장뿐만 아니라 더 중요하게는 세계 시장에도 유익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아직도 빈곤과 영양실조로 고생하는 사람들이 수백만 명이나 된다”면서 “따라서 생태계, 토양, 좋은 단백질 공급원 및 기타 여러 분야를 고심해야 한다. 하루에 사과를 하나씩 먹으면 의사가 필요 없다는 말이 있다. 그런데 하루에 우유를 한 잔씩 마셔도 의사가 필요 없다고 생각한다. Yili와 우리 대학이 더 많은 협력 활동을 통해 건강한 제품을 공급하고, 전체 사회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치기를 희망한다”라고 설명했다.

“영변 핵시설 폐기 가능성까지 언급”…”美, 양보 조처해야”(모스크바=연합뉴스) 유철종 특파원 = 러시아의 한반도 전문가들은 19일(현지시간) 3차 남북정상회담 결과를 상당한 성과라고 평가하면서도 미국이 북한의 양보에 상응하는 화답 조처를 할 지엔 의문을 표시했다. 러시아 과학아카데미 산하 ‘경제연구소’ 아시아전략센터 게오르기 톨로라야 소장은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평양 남북정상회담 결과에 대해 “예상보다 더 큰 성과를 냈다”며 “특히 문재인 대통령이 스스로 부과했던 과제를 충분히 이행했다”고 평가했다. 이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동창리 미사일 시험장을 폐쇄하는 것뿐 아니라 예상치 못했던 영변 핵시설 폐기 가능성까지 언급했다”면서 “이는 상당히 건설적이고 긍정적인 것”이라고 분석했다. 오 군수는 건의문에서 “기장군에서 미분양 물량이 증가하고 청약경쟁률이 위축되는 등 부동산경기 침체 현상이 일광면 일광신도시를 중심으로 나타나고 있다”며 “일광면 청약조정대상지역(청약과열지역) 해제를 적극적으로 검토해 달라”고 밝혔다. 국토교통부는 지난달 송고(부산=연합뉴스) 조정호 기자 = 오규석 부산 기장군수는 19일 오후 청약조정대상지역에서 일광면을 해제해달라고 요청하는 건의문을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상임위원장실에 직접 전달했다. Results from IELTS on computer are available between 5-7 days after taking all four test sections. IELTS is one of the world’s most popular high-stakes English language tests, with over three million tests taken in the past year, and is recognised by more than 10,000 universities, schools, employers and immigration bodies.근로자부터 노약자까지 온열질환자 북새통…”노약자, 폭염 속 외출 말아야”(서울=연합뉴스) 김길원 기자 = 폭염이 정점을 찍었던 지난 1일 오후 3시 경기도 김포 뉴고려병원 응급실. 도시와 농촌이 공존하는 이 병원 응급실에 갑작스럽게 환자들이 밀려들기 시작했다. 대부분이 탈진, 탈수, 실신, 의식불명 등의 증상으로 구급차에 실려 온 온열질환자였다. 응급실 당직인 최석재 전문의(응급의학과)를 비롯한 의료진에 비상이 걸렸다. 첫 번째 환자는 40대의 외국인 노동자였다. 그는 구급차에서 응급실로 이송된 후 가쁜 호흡을 내쉬며 알 수 없는 언어로 횡설수설 대고 있었다. 얼굴은 빨갛게 익어있었고 입술은 바싹 마른 모습이었다. 급히 체온부터 확인하니 무려 41도가 찍혔다. 통풍조차 잘 안 되는 공장에서 한낮 내내 일하고 있었다는 동료의 진술로 미뤄 전형적인 온열질환, 그중에서도 열사병이었다. 열사병으로 추정되는 만큼 우선 열을 내려야 했다. 옷을 벗긴 뒤 차갑게 식혀 둔 생리식염수를 정맥으로 주사했다. 동시에 차가운 물을 환자의 몸에 뿌려주면서 선풍기를 틀었다. 기화열 메커니즘으로 체온을 빼앗는 게 가장 효율적이라는 것을 응급실 의료진들은 경험적으로 알고 있기 때문이다. 다행히 이 환자는 응급처치 후 30분 만에 체온이 떨어지면서 의식을 회복했다. 의료진 모두가 안도의 한숨을 내쉬었다. Ding Sansan, Deputy Chief of Engineering of CRRC Sifang, said of the new generation train, “Lightweight manufacturing is a metro building concept to achieve better energy efficiency. Carbon fiber is the most advanced material available, and CETROVO incorporates this technology beautifully. The car body, the bogie frame, the driver’s cab equipment cabinets are all made from carbon fiber composite materials. The 출장안마 result is a lighter train and more space for new features.”시민단체 “충주시 가설물 묵인” vs 충주시 “사실 아냐”(충주=연합뉴스) 김형우 기자 = 충북 충주에 들어선 빛 테마파크 ‘라이트월드’를 두고 또다시 논란이 일고 있다. 충주지방분권 시민참여연대는 19일 충주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라이트월드가 지난 6월 9일 개장 기념 공연을 열고 시민들을 무료입장시킨 것은 특정 후보(조길형 현 시장)를 위한 기부행위”라고 주장했다.(서울=연합뉴스) 김호준 기자 = 국제사회의 대북제재에도 북한산 농수산물이 재래시장을 중심으로 유통됨에 따라 정부가 송고 이미지 링크: http://asianetnews.net/view-attachment?attach-id=318855 남북정상은 또 “김 위원장은 문 대통령의 초청에 따라 가까운 시일 내로 서울을 방문하기로 했다”고 합의했다. 군사적 긴장완화 부분과 관련해서는 “남과 북은 비무장지대를 비롯한 대치지역에서의 군사적 적대관계 종식을 한반도 전 지역에서의 실질적인 전쟁위험 제거와 근본적인 적대관계 해소로 이어나가기로 했다”는 내용이 담겼다. 구체적으로는 이번 평양정상회담을 계기로 체결한 ‘판문점선언 군사분야 이행합의서’를 평양공동선언의 부속합의서로 채택하고 이를 철저히 준수하는 한편, 성실히 이행하며 한반도를 항구적 평화지대로 만들기 위한 실천적 조치를 적극적으로 취하기로 했다.

당연히 이란에 가장 중요한 경기인 25일 포르투갈전도 아자디 스타디움에서 단체 관람할 수 있을 것이라는 예상과 달리 이날도 우여곡절이 있었다. 스페인전을 단체 관람하는 여성들을 본 보수 인사들이 이의를 제기했기 때문이다. 이란 검찰총장은 전날 “아자디 스타디움에서 20일 밤 벌어진 일을 보았는가. 여성들이 히잡을 벗고 소리를 지르고 춤을 췄다. 이런 행동은 이란의 규범과 문화에 맞지 않는다”고 비판했다. 월드컵 단체 관람 행사를 취재할 수 있는 허가증을 받으려고 25일 오전부터 담당 부처와 아자디 스타디움 운영본부에 전화했지만 대답은 “개최 여부를 아직 모른다. 일단 공문을 팩스로 보내 보라”였다. 경기가 열리기 7시간 전인 오후 3시께가 돼서야 비로소 텔레그램 채널을 통해 입장권을 판매한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경기는 밤 10시30분에 시작했지만 오후 7시부터 축구팬이 모여들기 시작해 경기 직전에는 8만여 석 규모의 관중석이 절반 가까이 메워졌다. 이 가운데 여성은 어림잡아 40% 안팎으로 보였다. 축구경기장 입장이 많아야 두 번이었을 이란 여성들은 얼굴과 손등에 이란 국기를 그리고 히잡 대신 이란 국기를 머리에 두르는 ‘월드컵 패션’을 과시했다. 이들은 마치 러시아 경기장 현장에 있는 것처럼 축구경기에 집중하면서 월드컵을 즐겼다. 다른 중동 지역 여성과 달리 외신 취재진의 촬영과 인터뷰에도 적극적으로 응했다. 이란에선 자신의 감정을 외부로 나타내지 않는 것을 미덕으로 여기는데 이날만은 남녀를 불문하고 선수들의 플레이 하나하나에 탄성을 지르고 손뼉을 쳤다. 이슬람 율법은 가족이 아닌 남녀를 물리적으로도 엄격히 구분하지만, 이날만은 아자디 스타디움의 관중석은 남녀가 섞여 빼곡하게 들어찼다. 일단 트럼프 대통령의 1차 반응은 긍정적이다. 트위터를 통해 “매우 흥미롭다”(very exciting)고 밝혔다. 정의용 청와대 안보실장도 “북미협상에 속도를 낼 수 있을 것으로 본다”고 밝혔다. 하지만 이번에 공개된 조치들로 종전선언과 맞물린 북미대화의 교착지점을 돌파할 수 있을지 속단하기는 어려워 보인다. 미국이 종전선언을 위해서는 핵 리스트 신고가 이뤄져야 한다는 입장을 철회한 정황이 포착되지 않고 있기 때문이다. 김 위원장이 문 대통령에게 전달을 부탁한 추가적인 내용이 있을지가 관심을 끄는 이유다. 정의용 실장이 공동선언 내용 외에도 비핵화 관련해 많은 논의가 있었다고 밝힌 대목도 말 그대로 흥미롭다. 우선 김 위원장이 영변 핵시설 폐기와 관련, 더 구체적인 이행 콜걸출장마사지 계획을 거론했을 수 있어 보인다. 핵시설의 완전히 폐기에는 상당한 시간이 걸리지만, 미국이 종전선언에 동의할 경우 11월 초 미국 중간선거(상·하원 의원과 주지사 선거) 전에 영변 특정 시설의 폐기를 위한 중간 조치인 가동 중단을 하고 그것을 감시할 국제 사찰단을 수용하겠다는 메시지를 전했을 수 있어 보인다. 자료 제공: The Publicity Department of Wulong District Committee of Chongqing Municipality 우리 헌법은 제10조 제1문에 의해 초상권을 보장한다. 법적인 의미에서 초상권은 ‘자신의 얼굴 기타 사회통념상 특정인임을 식별할 수 있는 신체적 특징에 관하여 함부로 촬영 또는 그림묘사되거나 공표되지 아니하며 영리적으로 이용당하지 않을 권리’를 말한다. 따라서 류씨가 초상권 침해로 재산상, 정신상 손해를 입었다며 이씨를 상대로 손해배상청구 소송을 제기한다면 배상을 받을 여지가 있다. 이씨가 류씨의 동의 없이 촬영된 것으로 보이는 수영복 차림의 사진을 게재한 만큼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성폭력처벌법) 위반 여부도 따져볼 수 있다. 류씨는 이씨가 자신의 사진을 공개한 뒤 가진 언론 인터뷰에서 수영복 사진을 두고 “충격적이었다. 찍은 줄도 몰랐다”면서 “몰래 사진을 찍고 기사화까지 하는 걸 보며 사람이 참 무섭더라”고 말한 바 있다. 성폭력처벌법 제14조는 카메라나 유사한 기계장치로 성적 욕망 혹은 수치심을 유발할 수 있는 다른 사람의 신체를 그 의사에 반하여 촬영하거나 촬영물을 유포 혹은 전시할 경우 5년 이하 징역 또는 1천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하도록 규정한다. 또한 촬영 대상자가 당시에는 촬영에 동의했다고 해도 나중에 동의 없이 촬영물을 유포하면 3년 이하 징역 또는 500만원 이하 벌금형을 선고받을 수 있다. 송고규제프리존법·지역특구법 등도 큰 틀 합의…상임위별 논의 남아 (서울=연합뉴스) 차지연 김보경 이슬기 기자 = 여야 3당 원내대표는 19일 오후 국회에서 비공개 회동을 하고 상가임대차보호법과 인터넷전문은행 특례법을 비롯한 규제완화 법안을 20일 국회 본회의에서 처리키로 했다. 다만 여야 3당 원내대표들이 본회의 처리에 합의한 법안들 가운데 일부는 추가 논의가 필요한 상황이다.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는 회동 후 기자들과 만나 “상가임대차보호법, 인터넷전문은행 특례법, 규제프리존법과 지역특구법, 기업구조조정 촉진법, ICT(정보통신기술) 융합 촉진법 등의 처리에 합의했다”고 밝혔다. 출장샵예약 그는 “내일 처리에 원칙적으로 합의했으나, 상임위별로 논의를 더 해야 하므로 실제 처리 여부는 안갯속”이라고 덧붙였다.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는 기자들에게 “내일 처리하기로 한 법안들과 관련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면서 “조정하고 있는데 하나하나 설득이 돼야 한다”고 말했다. 바른미래당 김관영 원내대표는 서비스산업발전기본법을 제외한 법안들에 대해 여야 3당 간 큰 틀의 합의를 이뤘다고 설명했다. 그는 “규제프리존법과 지역특구법을 병합 심사하는 내용은 다 합의됐다”며 “서비스산업발전기본법은 못 하겠지만, 상가임대차보호법 등 나머지 법안은 다 합의될 것”이라고 전했다. 법안 처리를 위한 본회의는 20일 오후 2시로 예정됐으나, 쟁점 법안을 두고 상임위 단위에서 여야 줄다리기가 이어질 경우 개의 시간이 늦어질 수도 있다.

노무현 정부를 거치는 동안 연대와 결별, 적대와 공생, 배신과 화해를 교차한 끝에 2007년 한 지붕 아래 모였다. 열린우리당이 해체되고 창당된 대통합민주신당에서 대통령 후보를 놓고 셋이 맞붙었다. 출장마사지 xenical works great. online pharmacy sales for cialis. 정동영이 후보가 됐지만, 본선에서 패했다. 대선 패배 후 당은 손학규를 당 대표로 추대했다. 이해찬은 곧장 탈당했다. 한나라당 출신 대표 체제는 가치와 정체성에 맞지 않는다는 이유였다. 정동영도 1년여 후 탈당했다. 동지였지만 모두 헤어졌다. 그는 담배, 상품권, 현금 등을 챙긴 뒤 편의점 밖에서 기다리고 있던 일행의 승용차를 타고 달아났다. 피해 편의점주는 “면접을 봤을 때 성실하게 일하겠다고 해서 알바를 썼더니 근무 첫날 금품을 챙겨 달아났다”고 말했다. 조사 결과 송고(청주=연합뉴스) 이승민 기자 = 청주 상당경찰서는 금품을 훔칠 생각으로 편의점에 취업한 뒤 근무 첫날 현금 등을 털어 달아난 혐의(절도)로 A(20)씨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고 19일 밝혔다. –주 유엔대사 임기 내내 유엔의 대북 제재문제가 핵심 이슈였다. ▲ 2006년 이후 8차례에 걸쳐 대북제재가 있었다. 앞서 5차례의 제재는 생존에 위협이 될 정도는 아니었다. 그러나 지난해 3차례 제재는 원유와 석유류 제품 수입을 반으로, 수출을 90% 줄이고, 합작ㆍ협력 사업을 중단하며 노동자 송출도 안 된다는 것이다. 이것은 북한의 대외경제활동을 차단한다는 의미이다. 어떤 나라도, 북한처럼 폐쇄적인 나라도 오래 버틸 수 없다. 중국이 제재를 제대로 이행하지 않고 있다는 지적이 있지만, 대세에는 지장이 없다. 북한도 주민들의 삶을 개선해야 하므로 중국식 개방이 필요하고 획기적인 경제발전이 필요하다. 구멍이 조금 뚫리더라도 제재가 계속되는 한은 이러한 경제발전이 불가능하다. 북한 정권이 유지되려면 핵무기가 아니라 경제발전이 있어야 한다. 그러기 위해서는 제재가 완화되거나 해제되어야 한다. 따라서 북한으로서는 비핵화 외에는 다른 방법이 없다. (홍콩=연합뉴스) 안승섭 특파원 = 중국 현대사의 최대 재앙으로 평가받는 문화대혁명을 미화한 중국의 새 역사교과서로 논란이 벌어지고 있다고 홍콩 빈과일보가 송고 (서울=연합뉴스) 정아란 기자 = 서양화가 천경자(1924∼2015) 그림 한 점이 19일 국내 경매에서 20억 원에 팔려 작가 최고가를 경신했다. 천경자 ‘초원Ⅱ’(1978)는 이날 서울 강남구 신사동 케이옥션 9월 경매에서 전화로 20억 원을 부른 응찰자에게 낙찰됐다. 작가 별세 이듬해인 2016년 경매에서 17억 원에 팔린 ‘원’(1962)의 기록을 2년 6개월 만에 넘어선 것이다. 세로 105.5cm, 가로 130cm인 ‘초원Ⅱ’는 작가가 코끼리와 사자, 얼룩말, 수풀 등이 어우러진 아프리카 초원 풍경을 다채로운 색깔로 담아낸 작품이다. 발가벗은 여인이 코끼리 등에 엎드린 모습도 보인다. 2007년 12억원으로 작가 경매가를 경신한 ‘초원Ⅱ’는 ‘원’에게서 최고가 기록을 다시 빼앗아 온 셈이 됐다. ‘초원Ⅱ’를 놓고 뜨거운 경합은 없었으나, 손이천 수석경매사가 낙찰을 알리는 순간 현장에서는 박수가 나왔다. 김씨는 “소예는 대학 홍보대사와 국제학생회 회원, 전공알림단 단원 등으로 활동하며 집보다는 대학에서 살다시피 했다”라며 “그동안 우리 가족과 소예가 받았던 사랑과 도움을 베풀고 싶어 기부를 결심했다”라고 말했다. 김소예양은 중학교 송고 한편, tvN ‘윤식당’ 촬영지로 잘 알려진 길리 트라왕안 섬과 인접한 방사르 항 부두는 섬에 고립됐다가 빠져나온 내·외국인 관광객들로 북적였다. 지진 발생 당시 길리 트라왕안 섬과 이웃 섬들에는 1천200여 명의 관광객이 머물고 있었다. 이 중 70∼80여명은 한국인이었다. 7일 오전 11시께 한국인 관광객 중 마지막으로 섬을 빠져나온 우정인(20·여)씨는 “지진이 났을 때 정말로 죽는 것인가, 살아 돌아갈 수 있는가 생각했다. 여진이 계속 발생해 하루빨리 나가야 하는데 본섬의 가족들을 걱정하는 주민들과 관광객들이 모두 배를 타길 원했기에 차례를 기다리다가 이제야 나오게 됐다”고 말했다. 현지 소식통은 “관광객들이 귀국 항공편을 구하지 못해 큰 불편을 겪고 있다. 다만 인도네시아 가루다 항공을 비롯한 일부 항공사가 증편 운항하기로 해 곧 상황이 나아질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대전=연합뉴스) 한종구 기자 = 자유한국당 소속 충청권 국회의원들은 19일 “정부는 국제과학비즈니스벨트(이하, 과학벨트) 조성사업 예산 삭감을 철회하고 원안대로 증액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문재인 정부는 과학벨트 조성사업 예산을 원안대로 증액하라’라는 제목의 성명을 통해 “과학벨트 사업 예산을 전폭 지원해도 모자랄 판에 최초 요구안 대비 30%나 삭감되면서 사업 차질이 불가피해졌다”며 이같이 밝혔다. 정용기 의원이 최근 과학기술정보통신부로부터 제출받아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과학벨트 조성사업 최초 요구안은 6천622억4천100만원이지만 1천753억5천300만원이 감액된 4천868억8천700만원이 반영됐다. 이어 “과학벨트는 세계적 수준의 기초연구 환경을 조성하고, 비즈니스와 과학기술을 융합해 국가의 성장동력을 만들고자 하는 대규모 국책사업”이라고 강조한 뒤 “내년도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예산안과 정부 부처 연구개발 사업 예산은 증액시키면서 과학벨트 사업 예산만 삭감한 저의가 무엇이냐”고 따져 물었다. 또 “과학벨트 사업은 혁신성장의 원동력이고, 양질의 지속가능한 일자리 창출에 효과 큰 사업”이라며 “과학벨트 사업 예산을 원안대로 증액하라”고 촉구했다.

“한국, 연금수요로 자산운용시장 전망 밝아”…외국계 금융사 간담회 (서울=연합뉴스) 박의래 기자 =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이 남북 정상이 발표한 ‘평양 공동선언문’에 포함된 남북 경제협력과 관련, “금융회사도 (북한에) 들어갈테니 금융위원회와 금감원이 (필요한)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윤 원장은 19일 서울 여의도 콘래드 호텔에서 24개 외국계 금융회사 대표(CEO)들과 간담회 후 기자들과 만나 “이번에 산업은행 회장이 갔으니 전체적인 구도를 짤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윤 원장은 또 “일단은 경제협력이 어떻게 진행되는지 지켜보고 구체적인 내용이 나오면 금감원이 할 일을 찾을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윤 원장은 이날 간담회에서 “한국은 2003년 동북아 금융허브 로드맵을 수립한 이래, 동북아시아 금융중심지라는 목표를 향해 노력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금감원에 따르면 지난해 말 기준 외국계 금융회사의 자산은 416조7천억원으로 전년 대비 3.5% 늘었다. 그러나 같은 기간 국내 진입한 외국계 금융회사 수는 168개에서 165개로 다소 줄었다. 송고(서울=연합뉴스) 한혜원 기자 = 신용정보협회는 19일 임시총회를 열고 김근수 전 여신금융협회 회장을 새 회장으로 선임했다고 밝혔다. 김 회장은 행정고시 23회로 공직에 입문한 후 기획재정부 국고국장과 차관급인 여수세계박람회 사무총장을 거쳐 제10대 여신금융협회 회장을 역임했다. 김 회장 임기는 다음 달부터 3년이다. ◇ 2018 아시아배구연맹(AVC)컵 여자부 A조 1차전 전적(16일·태국 나콘라차시마) 한국(1승) 21 25 29 25 – 3 일본(1패) 25 18 27 23 – 1 (서울=연합뉴스) 송고 — 민변이 맨 먼저 기획 탈북 의혹을 제기했다. ▲ 당시 통일부 발표가 이례적이었다. 류경식당 지배인과 종업원들이 2016년 4월 7일 입국했고 바로 다음 날 통일부에서 이 사실을 발표했다. 정부는 탈북자들의 신변 안전과 북한에 남은 가족들을 보호한다는 이유로 특별한 경우가 아니면 탈북 사실을 공개하지 않았다. 그런데도 통일부는 류경식당 종업원들의 사진까지 찍어서 언론에 배포했다. 특히 4·13 총선을 닷새 앞둔 통일부의 발표 시점이 묘했다. 발표 내용도 작위적이었다. 종업원 집단 탈북은 대북제재의 정책적 효과를 보여주는 것이라는 홍보를 대대적으로 했다. 정부 지지율을 끌어올려 선거에 영향을 주려는 기획 탈북이라는데 민변 변호사들의 시각이 일치했다. 국가정보기관에 맞서 조직적으로 대응할 필요가 있었다. 그래서 민변 산하 통일위원회와 국제연대위원회 소속 변호사를 중심으로 22명이 TF를 구성했다.(나이로비=연합뉴스) 우만권 통신원 = 아프리카 수단 서부 다르푸르에서 폭우로 산사태가 발생해 최소 20명이 사망하고 수십 명이 실종됐다. 수단 서부 다르푸르의 산간 지역인 제벨 마라에서 지난 7일 폭우가 내려 돌덩이들이 가옥을 덮치면서 이 같은 인명피해가 난 것으로 이 지역을 통제하는 현지 반군단체 수단해방군-압둘와히드(SLA-AW)가 전했다고 AFP 통신이 1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SLA-AW의 대변인인 모하메드 엘-네이어는 “지난 7일 언덕 일부가 무너지면서 마을을 덮쳐 적어도 20명이 목숨을 잃었다”며 “아직 수십 명의 주민이 잔해더미에 깔렸다. 마을 전체가 파괴됐다”고 밝혔다. 대변인은 그러면서 생존자들이 들판에서 생활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와 관련, 다르푸르 최대 부족인 푸르족의 슈라위원회는 유엔과 구호단체에 실종자 수색을 돕고 이재민에게 대피소를 마련해 달라고 호소했다. 사고가 발생한 제벨 마라 지역은 최근 몇달 새 정부군과 반군 간 전투가 새롭게 벌어진 곳이다. 다르푸르에서는 지난 2003년 내전이 발발해 30만여 명이 사망하고 250만 명 이상의 주민이 피난길에 올랐다. ◇ “수원 갈비 전통 계승·발전시켜야” 화춘옥을 시작으로 수원 지역에는 많은 갈빗집이 생겨났는데, 대표적인 곳이 바로 동수원 시대를 연 ‘삼부자 갈비’다. 삼부자 갈비는 현 김재홍(53) 사장의 모친인 김정애(78) 여사가 1970년대 중순 팔달문에서 운영하던 갈비센타가 그 전신이다. 김 여사는 1980년대 들어 갈비센타를 동생에게 물려주고 폐업하기 전의 화춘옥을 잠시 임대받아 운영하다가 1981년 동수원 지역으로 자리를 옮겨 ‘원두막 갈비(지금의 삼부자 갈비)’의 문을 열었다. 당시 동수원 지역에 최초로 문 연 원두막 갈비 주변에는 논밭과 버스가 다니는 1차로 도로가 전부일 정도로 황량해 주위의 만류가 많았다고 한다. 하지만 가족들은 김 여사의 혜안을 굳게 믿었다. 김 사장은 “어머니께서는 곧 자가용 시대가 오기 때문에 조금 외진 곳에 있더라도 갈비 주 고객층인 서울 등 외지의 사람들이 찾아올 것으로 판단했다”며 “예상은 적중했고, 곧 장사가 잘되면서 동수원 지역에는 다양한 갈빗집들이 들어섰다”고 회상했다. 삼부자 갈비의 성공에 이어 동수원 지역에는 동수원모텔, 본수원 갈비, 본집 갈비, 신라 갈비 등 갈빗집들이 다수 들어섰다. 김 여사가 동생에게 물려준 갈비센타는 현재 수원의 유명 갈빗집인 팔달구 우만동 소재 ‘본수원 갈비’가 됐고, 본수원 갈비가 있던 자리에는 ‘본집 갈비’가 들어서는 등 삼부자 갈비가 수원 갈비의 명맥을 확장했다는 평가도 많다.

저성장과 빈부 격차는 한국 경제의 가장 큰 문제다. 경제 구조와 계층 갈등에 비춰볼 때 이대로 가면 한국의 고질이 될지 모른다. 성장과 양극화 해소는 소득주도성장론이 잡으려는 두 마리 토끼다. 국민의 오랜 여망이기도 하다. 초기 성과 부진 속에 이정책을 어디까지 끌고 나갈 수 있을지 문재인 정부가 시험대에 올랐다. 송고 송고’LG 씽큐’ 전시존에 올레드TV 등 스마트홈 체험 코너 (서울=연합뉴스) 이승관 기자 = LG전자[066570]는 멕시코의 유명 휴양지 칸쿤에서 ‘LG 이노페스트’(LG InnoFest)를 열고 혁신 제품을 대거 선보였다고 19일 밝혔다. ‘혁신’(Innovation)과 ‘축제’(Festival)의 개념을 합친 ‘LG 이노페스트’는 LG전자가 진행하는 지역 밀착형 신제품 발표회로, 올해 들어 중동·아프리카를 시작으로 유럽, 아시아 등에서 잇따라 열렸다. 지난 17일부터 나흘 일정으로 개최된 이번 중남미 행사에는 홈어플라이언스&에어솔루션(H&A) 사업본부장인 송대현 사장, 변창범 중남미 지역대표와 함께 현지 거래선 관계자 및 언론인 등 250여명이 참석했다. LG전자는 자체 인공지능(AI) 플랫폼인 ‘AI 씽큐’ 전시 존을 별도로 마련해 올레드TV와 냉장고, 세탁기, 에어컨, 식기 세척기, 공기청정기 등 AI 기능을 탑재한 제품을 대거 전시하고 참가자들이 직접 체험할 수 있게 했다. 이와 함께 프리미엄 라인업인 ‘LG 시그니처’ 전시 공간에는 지난달 중남미 런칭 행사에 참석했던 현지 건축가, 디자이너, 요리사 등이 초청됐다. 이밖에도 지난 7월 중남미 시장에 출시한 스마트폰 ‘LG G7 씽큐’를 비롯해 트윈워시, 건조기, 노크온 매직 스페이스 냉장고, 나노셀TV, 엑스붐 오디오 등 다양한 신제품을 소개했다. 이번 행사에 참석한 한창희 글로벌 마케팅 센터장은 “LG만의 차별화된 AI 기술과 제품을 앞세워 중남미 시장에서 프리미엄 브랜드 이미지를 확고히 할 것”이라고 말했다. 송고질본, 응급실 차량사고 환자 분석…입원율도 미착용자가 높아 (서울=연합뉴스) 신재우 기자 = 차 사고 환자가 평소보다 많이 발생하는 명절 연휴에는 안전벨트 착용에 특히 신경을 써야 한다. 응급실 환자를 분석한 결과 안전벨트를 매지 않은 상태에서 사고를 당하면 사망률이 3∼4배 높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IT/과학 본문배너 19일 질병관리본부가 전국 23개 응급실이 참여하고 있는 응급실 손상환자 심층조사를 바탕으로 최근 5년(2013∼2017년) 차 사고 자료를 분석한 결과, 이 기간 차 사고로 인한 내원 환자 10만9천76명 중 16.2%(1만7천656명)가 입원하고, 1%(1천111명)는 사망했다. 추석과 설 연휴, 여름 휴가 기간에는 하루 평균 67명의 차 사고 환자가 응급실로 왔다. 평상시 하루 환자 59명보다 많은 인원이다. 환자의 안전벨트 착용률은 57.5%였고 미착용률은 26.5%였다. 나머지 16%는 안전벨트 착용 여부를 확인할 수 없었다. 안전벨트는 환자의 사망률에 큰 영향을 미쳤다. 일반도로에서 착용자와 미착용자의 사망률은 각각 0.5%, 1.4%로 3배 차이가 났고, 고속도로에서는 각각 0.7%, 2.9%로 4배 차이를 보였다. 환자 입원율도 안전벨트 착용자 14.5%, 미착용자 17.5%로 차이가 났다. 안전벨트를 매지 않으면 의료비 부담도 더 커지는 것이다. 정은경 질병관리본부장은 “차량 이동 시에는 운전자석과 조수석뿐만 아니라 뒷좌석에서도 안전벨트를 반드시 착용하고 안전운전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내비게이션 화면뿐 아니라 동영상을 화면에 표시할 수 있어 정차 때는 전면 유리를 통해 영화나 드라마를 감상할 수도 있다. 아울러 앞으로 도로나 주변 차량과 연결되는 자율주행 기술과 접목될 경우 더 많은 정보를 내비게이션 화면에 표시할 수도 있다고 현대차는 설명했다. 현대차는 이 기술이 양산화하면 차별화된 고객 경험을 제공하고 첨단기술 브랜드 이미지를 더 확고히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 현대자동차그룹이 신(新)성장동력으로 삼아 개발 역량을 집중하고 있는 ‘웨어러블 로봇’ 분야에도 홀로그램 기술을 적용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현대차에 따르면 2012년 설립된 웨이레이는 직원의 70% 이상이 연구인력으로 구성됐으며 홀로그램 증강현실 분야에서 세계 최고 기술력을 자랑한다. 스위스에 본사를, 러시아에 연구개발(R&D)센터를 운영하고 있으며, 홀로그램 관련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 개발 역량 외에 우주항공 분야에도 높은 기술력을 확보하고 있다. 올해 1월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CES(소비자 가전전시회)에서는 홀로그램 기술이 적용된 HUD를 공개하며 앞선 기술력을 보여줬다. (태백=연합뉴스) 배연호 기자 = 강원 태백시 지역현안대책위원회(태백현대위)가 강원랜드 노인요양사업 수요 추정치에 대해 강하게 반발했다. 송고 (남원=연합뉴스) 백도인 기자 = 여름이 삼계탕의 계절이라면 가을은 추어탕의 계절이다. 겨울잠을 자기 위해 토실토실 살을 찌운 영양 만점의 미꾸라지가 제철을 맞기 때문이다. 미꾸라지를 뜻하는 한자 추(鰍)가 고기 어(魚)와 가을 추(秋)로 만들어진 것도 아마 그런 연유에서일 테다. 추어탕의 원조는 단연 ‘춘향전의 고장’ 전북 남원이다. ‘남원추어탕’이란 이름을 내걸고 성업 중인 업소만 전국에 500여개에 달한다. ◇ 어려웠던 시절 농부와 서민의 든든했던 보양식 남원은 예로부터 섬진강과 지리산을 끼고 있는 청정한 농경 지역이다. 섬진강은 추어탕의 핵심 재료인 미꾸라지를 키워내고, 지리산은 추어탕에서 없어서는 안 될 시래기를 선사한다. 가을이면 맑은 섬진강 지류 곳곳에서 미꾸라지가 살을 찌우고, 지리산 자락의 청정한 공기 속에서는 시래기로 쓰일 무청이 무럭무럭 자란다. 이런 풍성한 재료 덕분에 남원에서는 오래전부터 가을이면 집집마다 추어탕을 끓여 먹었다. 넉넉히 살이 오른 미꾸라지와 시래기로 만든 추어탕은 배고픈 시절 농부들과 서민들의 든든한 보양식이었다. 실제 미꾸라지의 보양 효과는 예부터 널리 알려져 있다.

송고(서울=연합뉴스) 김길원 기자 = 서울 강남의 성형외과 원장 A(50)씨는 기자에게 최근의 경험담을 들려줬다. 보톡스를 맞겠다며 병원을 찾은 30대 남성이었는데, 이 남성이 상담 중 갑자기 마취용 주사제인 ‘프로포폴’을 주사해달라고 요구했다는 것이다. 이때부터 A씨는 이 남성이 보톡스 환자가 아니라고 생각했다고 한다. 보통 보톡스 시술은 마취하지 않거나, 마취한다고 해도 크림을 바르는 게 일반적인데 이 남성은 처음부터 대뜸 프로포폴 주사를 언급했기 때문이다. A씨가 난감해 하자 이 남성은 급기야 ‘돈은 달라는 대로 주겠다’며 본색을 드러냈다. A씨는 “언뜻 팔을 보니 혈관에 여러 개의 주사 자국이 선명한 점으로 미뤄 프로포폴 중독자로 보였다”면서 “바로 돌려보내긴 했지만, 요즘 강남 일대에 이렇게 프로포폴 쇼핑을 하는 사람들이 많아 큰 걱정”이라고 말했다. 아니나 다를까. 최근에는 프로포폴을 상습적으로 처방하거나 처방받은 사람들이 사법기관에 구속되는 사건도 잇따르고 있다. 서울 강남에서 B성형외과를 운영하는 홍모씨는 프로포폴 주사를 놔 달라는 내원객에게 20㎖ 앰플 1개당 50만원을 받고 프로포폴을 불법 투약해준 혐의로 최근 검찰에 구속됐다. 검찰에 따르면 홍씨는 이런 식으로 3개월(4∼6월) 동안 환자 10명에게 247회에 걸쳐 투약한 프로포폴을 투약했다. 양으로는 총 2만1천905㎖, 돈으로는 5억5천만원에 달했다. 아울러 장모씨는 프로포폴에 중독돼 홍씨 등으로부터 상습적으로 프로포폴을 맞은 혐의로 함께 구속됐다. 그는 최근 6개월간 강남 일대 병원을 돌며 프로포폴 1만여㎖를 상습적으로 투약한 것으로 밝혀졌다. 프로포폴 주사에만 2억원 넘게 쓴 셈이다. 앞서 지난 7월에는 전국 각지를 떠돌며 48개 병원에서 수면내시경 검사, 항문치료 등의 명목으로 프로포폴을 투약한 이모씨가 경찰에 구속됐다. 이씨는 “이유 없이 체중이 줄었다”는 등의 핑계를 대면서 수면내시경 검사를 해 달라고 요구해 프로포폴 등을 상습적으로 주사했다는 게 경찰의 설명이다. 속칭 ‘우유 주사’로 불리는 프로포폴은 원래 제약사 아스트라제네카에 몸담았던 스코틀랜드의 수의-마취전문의 존 글렌(John B. Glen) 박사가 개발했다. 이후 외래 환자의 수술과 내시경 검사 등을 위한 마취제로 폭넓게 처방돼온 약물이다. 미국에서만 1년에 약 6천만회가 투여된다.WSJ “북미 비핵화 협상 교착 타개 겨냥…김정은의 대담한 전략”AP “美 기대에는 못미친 것으로 보여”…WP “구체적 약속 안해”, 가디언 “美회의론 계속”(예산=연합뉴스) 박주영 기자 = 충남 예산군보건소는 다음 달 2일부터 군내 34개 지정 의료기관에서 독감(인플루엔자) 무료 예방접종을 한다고 19일 밝혔다. 복잡한 국제정치 역학과 지정학적 요소가 작용하는 엄중한 현실 속에서 우리는 북한과 미국을 상대하며 평화와 번영을 위한 한반도 운전자 역할에 안간힘을 쏟고 있다. 이런 사정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도 모를 리 없다. 평양 정상회담에서 비핵화와 평화정착을 위한 우리의 노력에 적극 화답해야 하는 또 다른 이유다. 2007년 10·4선언에 이산가족 문제에 대한 진전된 해법이 어느 정도 들어가 있다. 상봉 확대와 영상편지 교환사업, 금강산면회소 완공과 쌍방 대표 상주, 상시 상봉 진행 등이 포함됐다. 내주 평양 정상회담에서 11년 전 약속을 확인하고, 우선 전면적인 생사확인 합의부터 이뤄진다면 바랄 게 없겠다. 한국판 ‘디아스포라’ 이산가족의 피맺힌 한(恨)에 응답해야 할 때다. 송고(서울=연합뉴스) 황재훈 논설위원 = 한반도에 가을이 왔다. 지독했던 폭염이 끝나고 아침저녁으로 긴 소매 셔츠부터 찾는 계절이 됐지만, 5개월 전 꿈꿨던 그 가을은 아직 아니다. 지난 4월 남북 두 정상의 판문점 도보다리 대화 모습, 눈길을 떼지 못했던 6월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의 감동은 여전하지만 이후 지난 몇 개월 전개된 한반도 정세는 기대 이하였다. For further media information, please contact: Hyunkyung Choe, Head of Exams on 출장코스가격 +82 (0)2 3702 0631 or hyunkyung.choe@britishcouncil.or.kr 그는 “어릴 때는 중국과 일하고 싶었는데, 이제 해상 실크로드의 도움으로 이 꿈이 이뤄졌다”면서 “협력이 시작됐을 때, 수출 시장 경험이 전혀 없었다. 수출 프로젝트에서 가격을 정하고, 이를 계획 및 수행하는 방법을 익힐 수 있도록 도와준 것은 바로 둥관의 친구들”이라고 말했다. Xolani Ntuli는 둥관의 비즈니스 파트너들과 오랫동안 만나고 교류하면서, 이제는 차를 마시는 방법도 안다. 그의 관점에서 중국의 비즈니스 문화는 남아프리카의 문화와 많이 다르며, 중국의 비즈니스 및 사교술을 익히게 됐다.(서울=연합뉴스) 배영경 기자 = 세계적인 홈 엔터테인먼트 브랜드 뱅앤올룹슨이 출장안마추천 2018년형 가을·겨울 컬렉션으로 깊어진 색감의 블루투스 제품 4종을 선보인다고 17일 밝혔다. 뱅앤올룹슨이 이번에 스페셜 에디션으로 내놓은 제품 4종은 ▲ 베오플레이 E6(Beoplay E6) ▲ 이어셋(Earset) ▲ 베오플레이 H9i(Beoplay H9i) ▲ 베오플레이 P6(Beoplay P6)이다. 먼저 베오플레이 E6은 가벼움이 강조된 인이어 무선 블루투스 이어폰으로, 가격은 39만9천원이다. 이어셋(가격 39만9천원)은 최첨단의 무선 오디오 기술이 적용된 프리미엄 무선 블루투스 이어폰이며, 베오플레이 H9i(69만원)는 오버이어 타입의 무선 블루투스 헤드폰이다. 베오플레이 P6은 강력한 음질에 휴대성이 강조된 블루투스 스피커로 360도 전 방향으로 사운드를 고르게 출력하는 것이 특징이다. 가격은 60만원이다. 신제품들은 모로코 서부 고대도시 마라케시의 전통시장 내 과일·고대 도자기 등으로부터 영감을 받은 ‘다크 플럼’, 유약을 바르지 않은 붉은 점토를 의미하는 흙빛 컬러의 ‘테라코타’, 광활한 모래 언덕과 사막의 빛에서 영감을 얻은 ‘라임스톤’ 등 총 3가지 색상으로 출시된다.

(서울=연합뉴스) 홍국기 기자 = 이달 말 뉴욕에서의 유엔총회에서 북미 간 고위급 대화 계획이 현재로서는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고 미국 자유아시아방송( 송고 이들은 지난해 12월 라카인 주(州) 마웅토의 인 딘 마을에서 벌어진 로힝야족 학살사건을 취재하던 도중 취재원으로 알고 지내던 경찰관의 저녁 식사 제안을 받고 나갔다가 체포됐다. 이들을 불러내 비밀문서를 건넸다가 같은 혐의로 체포된 경찰관은 법정에서 두 기자를 잡아 가두기 위해 윗선에서 함정수사 지시를 내렸다고 폭로했다. 이 폭로를 계기로 함정수사 논란이 불거졌지만, 법원은 이를 인정하지 않았다.(서울=연합뉴스) 전명훈 기자 = 일경산업개발[ 송고(서울=연합뉴스) 전명훈 기자 = 일경산업개발[ 송고(서울=연합뉴스) 전명훈 기자 = 일경산업개발[ 송고(서울=연합뉴스) 전명훈 기자 = 일경산업개발[ 송고(브뤼셀=연합뉴스) 김병수 특파원 = 유럽연합(EU)의 행정부 격인 집행위원회는 18일 독일의 자동차 제조업체인 BMW와 다임러, 폴크스바겐 그룹이 자동차 배기가스를 줄이는 기술을 경쟁적으로 개발하거나 출시하지 않기로 불법 담합한 의혹이 있다며 이에 대한 조사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러시아는 강하게 반발했다. 바실리 네벤쟈 유엔주재 러시아 대사는 “제재 그 자체가 목적이 될 수는 없다. (북한을) 건설적인 협상에 끌어들이기 위한 도구가 돼야 한다”면서 “장애물을 만들 것이 아니라 남북 간 대화와 협력을 촉진해야 한다”고 반박했다. 이어 “북한에 대한 제재와 압박만으로 핵 문제를 해결하는 것은 불가능하다”면서 “제재는 외교를 대체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또 협상은 “쌍방향 길이 돼야 한다”면서 북한이 대가로 아무것도 받지 못하면 합의는 불가능하다며 북미 협상에서 미국의 양보를 사실상 촉구했다. 네벤쟈 대사는 안보리가 남북 협력사업에 잠정적인 제재 면제를 위해 대북제재위원회에 ‘특별한 조건’을 둘 것을 제안한다고 밝혔다. 대북제재위의 보고서에 러시아가 압력을 가했다는 헤일리 대사의 지적에 대해서도 보고서를 작성한 전문가 패널은 객관적이고 불편부당하게 움직여야 하는데 그들이 처음 준비한 보고서는 그런 기준을 충족하지 못했다고 주장했다. 창원시는 시내에 체험형 관광시설이 부족하다는 판단에 따라 민간투자를 유치하는 방법으로 시민 휴식처인 용지호수에 무빙보트를 띄웠다. 전기 충전식이면서 방향키가 있어 탑승자가 노를 젓지 않아도 원하는 방향으로 움직일 수 있다. 창원시는 계약한 민간업체로부터 계류장 등 사용료와 연간 이용료 수익 일부를 받는다. 송고 (서울=연합뉴스) 오수진 기자 = 추석을 맞아 전국 다문화가족지원센터에서 결혼이주민과 외국인 노동자들을 위한 다양한 한가위 프로그램을 내놨다. 경북 경산시 건강가정·다문화가족지원센터(☎ 송고 시스코 중화권 부사장 Meng Hongxia는 “자사의 다롄 사업은 지난 10년 큰 진전을 이뤘다”고 밝혔다. 오라클 중국 고객서비스 선임부사장 Hu Ying은 “자사는 랴오닝에서 더 많은 기회를 만들고, 중국 내 더 많은 국영 기업과 민간기업의 발전을 지원하고자 한다”라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강종훈 기자 = “에브리바디~ 성불하십시오~” 19일 대한불교조계종 본산 조계사에 평소 듣지 못한 색다른 염불 소리가 울려 퍼졌다. 조계종 교육원은 이날 대웅전 앞마당 특설무대에서 학인 스님들이 염불 실력을 겨루는 ’2018년 조계종 학인 염불시연대회’를 개최했다. 조계종 기본교육기관인 승가대학에 재학 중인 학인 스님 277명이 참가한 예선을 통과한 개인 12명, 단체 8팀이 본선 무대에 올랐다. 경연은 개인부와 단체부 각각 전통염불과 창작염불로 나눠 진행됐다. 기존 전통염불을 편곡하거나 새로 구성한 창작염불이 특히 눈길을 끌었다. 단체부 창작염불 부문에 참가한 청암사 승가대학 ‘청출어람’ 팀은 ’2018 묘법연화경’을 선보였다. 앳된 비구니 스님들은 진지한 표정으로 염불을 외다 돌연 깜찍한 율동과 함께 “조계사에 왜왔니 왜왔니 왜왔니~”라며 동요 ‘우리 집에 왜 왔니’를 개사한 내용으로 객석의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에브리바디~ 박수 쳐주세요”라고 호응을 유도하고 랩까지 선보였다. 냉전 종식의 서막이었던 1986년 레이캬비크 미·소 정상회담을 레이건은 이렇게 회고했다. “고르바초프는 열렬한 공산주의자였고, 나는 확고한 자본주의 신봉자였지만 이데올로기의 장벽을 뛰어넘어 토론했다. 서로 증오도 적의도 없이 단둘이 대화를 나누며 공감대를 만들어갔다.” 평화를 향한 여정에 나선 정상들의 대화법이다. (성기홍 논설위원) 송고 송고야당 “방통위, KBS 직원 이메일사찰 확인·KBS 이사 해임 요구해야”이효성 방통위원장 “KBS 조사권 없어…이메일 로그기록 공개 요청할 것”(서울=연합뉴스) 최현석 신선미 기자 = 19일 국회 과학기술정보통신위원회 전체회의에서는 KBS 사내 특별기구인 진실과미래위원회(이하 진미위) 활동의 불법성을 두고 야당 의원들과 방송통신위원회 간 공방이 벌어졌다. 자유한국당 박대출 의원은 KBS공영노동조합이 진미위의 직원 이메일 불법 열람을 주장한 것과 관련, “직원들 이메일 불법 사찰은 대단히 중대한 사태”라며 “진실을 밝히는데 방통위가 역할을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박 의원은 최근 법원이 KBS 진미위의 활동 중 징계 요구 규정 권리에 대해 효력을 정지시킨 데 대해 “진미위의 공정하고 객관적 조사가 불가능해졌으므로 해체해야 한다”며 “진미위 운영규정을 의결한 KBS 이사장과 여권 이사도 해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작년 말 업무추진비 유용 의혹으로 해임된 강규형 전 KBS 이사의 해임 건의 때처럼 불법 행위 성립과 KBS 명예 훼손 등을 이유로 여권 이사들의 해임도 건의해야 한다는 주장이다 같은 당 윤상직 의원도 “피감독기관에서 불법적인 일이 벌어지면 당연히 대책이 있어야 한다”며 “방통위가 진미위 활동을 계속하겠다고 밝힌 KBS 입장을 따르면 정치적 중립성과 독립성을 의심받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이효성 방통위원장은 “법원에 인용된 부분은 확실히 따라야 한다고 KBS에 전달하겠다. 이메일 로그 기록은 가급적 공개하도록 요청하겠다”고 답했다. 그러나 이 위원장은 정권의 방송 장악 주장에 대해서는 “방통위가 진미위 활동을 KBS에 지시한 것이 아니기 때문에 정부가 방송 장악을 위해 그렇게 했다는 말은 맞지 않는다고 본다”며 “방통위는 KBS에 대한 조사권이 전혀 없으며, 도덕적으로나 실질적으로 개입할 수 없다”고 반박했다. 이 위원장은 여권 이사의 해임을 요구하라는 주장에 대해서도 “법원의 인용이 감사원 감사결과, 국민 청원이 있었던 강 전 이사 해임 때와는 차이가 있다”며 부정적인 입장을 피력했다.

(서울=연합뉴스) 김승욱 기자 = 가

(서울=연합뉴스) 김승욱 기자 = 가죽 재킷에 후줄근한 청바지 차림. 운동화 끈을 바짝 동여맨 채 범인을 쫓아 달리고, 차량 추격전에 맨손 격투가 일상인 사람. 우리 영화가 그리는 형사의 전형이다. 그러나 영화 ‘베테랑’의 ‘서도철’(황정민 분)이나 ‘공공의 적’ ‘강철중’(설경구 분) 같은 형사가 현실에 얼마나 존재할까. 10여 년 전 일선 경찰서 출입 당시 구내식당에서 함께 식사하던 한 형사는 영화·드라마가 형사 이미지를 다 망쳐놨다고 열변을 토했다. 어느덧 한국 형사물의 클리셰가 돼 버린 정의감에 불타 앞뒤 가리지 않는 형사는 현실에서 극소수에 불과하다. 그런데도 장르 특성상 혹은 영화 재미를 위해 과하게 어깨에 힘을 주고 현실과 한참 어긋난 길을 택한 영화가 대부분이다. 10월 개봉 예정인 ‘암수살인’ 역시 형사물이다. 그러나 기존 형사물과는 결을 달리한다. 잔인한 살해 장면이나 심장 박동수를 끌어올리는 격투신, 말초신경을 자극하는 선정적인 연출은 일절 배제했다. 현실적인 형사 모습을 스크린에 옮겼음에도 재미를 놓치지 않은 것은 물론 묵직한 메시지까지 던진다. 인공 조미료를 가미하지 않고 날 것 그대로의 재료로 담백하고 깊은 맛을 내기를 고집하는 맛집을 연상케 한다. (이스탄불·카이로=연합뉴스) 하채림 노재현 특파원 = 시리아에서 러시아 군용기가 이스라엘군의 작전 여파로 격추되는 돌발상황이 벌어져 복잡한 시리아 전선에 미칠 영향에 국제사회의 이목이 쏠린다. 이번 사태로 러시아, 이스라엘의 긴장감이 고조됐지만 양국 정상이 전화통화를 하는 등 자제하는 모습을 보여 사태가 확산되지는 않을 것으로 보인다. 18일(다마스쿠스 현지시간) 러시아 국방부에 따르면 시리아에서 러시아 군용기 일류신(IL)-20이 시리아 방공미사일 S-200을 맞고 격추됐다. 시리아군이 이스라엘 전투기 작전을 차단하려다 아군 군용기를 맞춘 것이다. 러시아 정부는 오발의 주체인 시리아군이 아니라 이스라엘에 모든 책임을 돌리면서, 이스라엘군의 행위를 ‘적대적 도발’로 규정했다. 더 나아가 세르게이 쇼이구 국방장관은 “우리는 그러한 행위에 무대응으로 넘어가지 않을 것”이라고 말해 보복 조처를 시사했다. 러시아의 강경한 어조에 이스라엘은 이례적으로 작전의 경과를 밝히며 수습에 애쓰는 모습이다.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는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에게 전화를 걸어 러시아 군용기 추락을 위로했다고 타임스오브이스라엘 등 이스라엘 언론이 전했다. 네타냐후 총리는 러시아 군인들의 사망에 슬픔을 나타내고 이번 사태의 책임이 시리아에 있다고 주장했다. 앞서 이스라엘군은 이날 성명을 내고 러시아 군용기 승무원의 죽음에 ‘비통’함을 표현했다. 또 17일 밤 시리아 서부 라타키아에 있는 무기 제조시설이 이란의 뜻에 따라 레바논 무장정파 헤즈볼라로 수송을 앞두고 있었고, 이스라엘군은 이를 저지하려고 전투기를 보내 공습을 단행했다고 설명했다. 이스라엘이 공습 사실과 동기를 이처럼 소상하게 공개하는 것은 매우 이례적이다. (서천=연합뉴스) 국립해양생물자원관은 추석을 맞아 가족이 함께 즐길 수 있는 ‘씨큐리움 한가위 전통 놀이마당’ 문화행사를 23∼26일(24일 제외) 개최한다. 해양생물과 민속놀이의 연계문화체험이라는 주제의 이번 행사는 전통놀이와 해양생물을 이용한 체험 프로그램 등으로 다채롭게 진행한다. ‘전통놀이 체험마당’은 씨큐리움 야외광장에서 오전 10시부터 오후 5시까지 윷놀이, 제기차기, 투호놀이, 팽이치기, 굴렁쇠 등을 자유롭게 즐길 수 있다. 23일과 25일은 씨큐리움 로비에서 현장 접수를 통해 ‘해양생물 손거울 만들기’ 체험을 진행한다. 안용락 전시교육실장은 “추석에 고향을 찾은 지역민과 서천을 찾은 방문객이 즐거운 시간을 가질 수 있도록 준비했다”며 “해양생물과 우리의 전통놀이 체험을 통해 가족의 소중함과 명절의 여유를 즐기는 뜻깊은 시간을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송고[풀영상] 남북정상회담 서명식부터 공동기자회견까지 / 연합뉴스 (Yonhapnews) 서쪽의 경제특구는 1단계 개발에서 멈춘 개성공단을 재가동하는 것을 시작으로 2단계 개발, 한강 하구와 북한 연안의 항만·어로 사업 등으로 범위를 확장할 가능성이 있다. 동쪽의 관광특구 역시 금강산으로의 육로·수로 관광을 재개하는 데 이어 설악산과의 연결, 그리고 주변 비무장지대(DMZ)와 연계한 생태·안보관광 사업으로의 확장 가능성이 열려 있다. 실제로 두 정상은 이날 선언에서 “남과 북은 조건이 마련되는 데 따라 개성공단과 금강산관광 사업을 우선 정상화”한다고 천명했다. 특구의 초기 단계는 이들 두 사업에서 시작된다는 의미로 읽힌다. 또 특구에 ‘공동’이라는 수식어가 붙었다는 점에서 남북 공동 책임으로 운영하고, 관광특구뿐 아니라 경제특구 역시 지리적으로 북한 지역에 국한되지 않을 가능성을 염두에 둔 셈이다.(서울=연합뉴스) 황철환 기자 = 개성공단의 가동을 전면 중단한다는 정부 발표로부터 개성공단내 우리 국민의 전원 철수가 완료할 때까지 송고

정치권의 아마존 공격 거세지는 와중에 거액 기부계획 발표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옥철 특파원 = 세계에서 가장 돈 많은 기업인인 아마존의 제프 베이조스 최고경영자(CEO)가 20억 달러(약 2조2천450억 원) 규모의 자선기금인 ‘데이 원 펀드’를 조성하기로 했다고 13일(현지시간) 발표했다. 미 경제매체 CNBC에 따르면 베이조스는 트위터에 “나와 아내 매켄지는 남을 돕는 고된 노력을 위한 잠재력이 있다는 믿음을 공유하고 있다”고 밝힌 뒤 펀드 론칭 계획을 밝혔다. (자카르타=연합뉴스) 황철환 특파원 = 인도네시아에서 마약류의 일종인 엑스터시를 사탕인 줄 알고 나눠 먹은 어린이들이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는 황당한 사건이 발생했다. 송고종합적 통계개혁으로 신뢰회복 꾀해야(서울=연합뉴스) 윤근영 논설위원= 2006년 5월 통계청은 충격적인 발표를 했다. 주요 경제통계의 발표 시점을 기존의 오전 7시 30분에서 오후 1시 30분으로 변경한다는 것이었다. 이들 통계는 산업활동동향, 서비스활동동향, 고용동향, 소비자물가동향, 소비자전망조사 등 5개 주요 경제지표다. 정부와 연구기관, 기업, 투자자 등이 항상 주목하는 통계다. 이런 민감한 경제 수치들을 주식시장. 채권시장, 외환시장이 열리고 있는 장중에 공표하겠다는 것이었다. 두말할 것도 없이 상식 밖의 조치였다. ◇ 콩하면 파주 장단 콩…재배 최적 조건 갖춰 콩은 한국 음식에서 쌀만큼 중요한 농산물이다. 전 세계적으로 재배되고 있는데 원산지는 한반도와 만주다. 콩의 고향인 만주와 한반도에서는 7천600종이 넘는 재래 품종이 재배됐다.(서울=연합뉴스) 다음 주 평양에서 열릴 제3차 남북정상회담의 주요의제는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체제 구축을 위한 실천적 방안이 되어야 한다는 점은 이론이 없어 보인다. 문재인 대통령 초청으로 13일 청와대에서 열린 원로자문단 오찬 간담회에서 참석자들은 다양한 주제의 의견을 내놓았지만, 추려보면 비핵화와 평화체제다. 원로자문단 단장인 임동원 한반도평화포럼 공동이사장은 인사말에서 “제3차 남북정상회담이 북한의 비핵화 프로세스와 미국의 대북관계 정상화가 본격적으로 추진되는 데 기여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매너포트의 유죄인정 합의는 그가 ‘전적으로, 그리고 정직하게’ 특검과 협력하도록 요구하는 것이 전제 조건이다. 워싱턴 연방지법의 에이미 버만 잭슨 판사는 이날 “매너포트가 심문과 보고(디브리핑)에 응하고 관련 문건을 제공해야 하며, 향후 사건에서 증언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매너포트가 유죄를 인정한 혐의는 우크라이나 컨설팅 업무와 관련된 것으로 송고보건부 장관, 석사학위 성적조작·표절 논란으로 사퇴같은 대학서 제1당 대표도 수학…사퇴요구 직면한국외대·코트라와 업무협약 체결(서울=연합뉴스) 구정모 기자 = 신한금융그룹은 18일 한국외대,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코트라)와 ‘청년 해외취업 지원 사업’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청년 해외취업 지원 사업은 해외취업을 희망하는 청년 100명을 선발해 국내외 연수를 통해 이들의 글로벌 역량을 강화하고 해외취업 알선까지 지원하는 사회책임프로그램이다. 일본과 베트남 취업 교육프로그램에 선발된 청년들은 ▲ 어학 및 직무 역량 강화ㆍ이문화 교육 ▲ 현지 기업방문 및 실무 직무 교육 ▲ 선배 기업인과의 만남 및 멘토링 교육 등을 지원받는다. 신한금융 조용병 회장은 “청년들이 글로벌 역량을 갖춘 인재로 성장해 해외취업의 어려운 관문을 뚫고 더 큰 꿈을 꿀 수 있도록 아낌없는 지원을 할 예정”이라며 “앞으로도 ‘희망사회 프로젝트’를 지속해서 추진해 모두의 꿈이 이루어지는 희망사회를 만들어 가겠다”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현경숙 논설위원실장 = 동남아시아 최대 관광지 태국의 수도 방콕에 가면 넘쳐나는 서양인들, 즐비한 초현대식 쇼핑몰들에 놀란다. 서울 백화점들보다 세련되고 고급스럽다. 명품 가격도 한국보다 세다. “태국이 한국보다 잘사는 것 같아요.” 돌아오는 대답은 “방콕과 태국은 딴 나라예요”다. (뉴델리=연합뉴스) 김영현 특파원 = 인도의 방송통신대학교인 ‘인디라간디 국립개방대학교’(IGNOU)에 한국어 강좌가 처음으로 개설됐다. 주인도 한국대사관은 9일(현지시간) 오후 인도 뉴델리 주인도 한국문화원에서 신봉길 주인도 한국대사, 나게쉬바르 라오 인디라간디 국립개방대(이하 방통대) 총장, 학생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이와 관련 기념행사를 개최했다. 인도방통대는 1985년 설립된 세계 최대 방송통신대학교다. 현재 sertraline without prescription to usa. 출장오피 등록 학생 수만 300만명이 넘는다. 이 대학은 인도 전역 67개 지역 센터와 2천667개의 학습센터를 보유하고 있다. 자체 교육위성을 비롯해 TV, FM라디오 채널도 운영하고 있다. 한국어강좌는 지난 7월 이 대학에 개설됐으며 6개월 수료과정으로 진행된다. 올해는 800여 명의 학생이 등록했다. 수강생은 학교가 제공하는 학습자료를 이용해 시간과 공간 제약 없이 스스로 한국어를 공부할 수 있다. 아울러 라디오 채널 코너를 통해 매주 수업 관련 질의·응답도 진행된다. 수업료는 2천500루피(약 3만9천원)다.

▲ 서울 송파경찰서는 관내 지하철역·관공서·대형쇼핑몰 등 다중이용시설 80여 곳에 불법촬영 예방 홍보 선간판 30개와 포스터 300장을 설치·부착했다고 19일 밝혔다. 아울러 송파경찰서는 관내 지하철역 공중화장실을 대상으로 불법촬영 카메라가 있는지를 순차적으로 점검할 계획이다. (서울=연합뉴스)사회 본문배너 송고 ▲ 서울 송파경찰서는 관내 지하철역·관공서·대형쇼핑몰 등 다중이용시설 80여 곳에 불법촬영 예방 홍보 선간판 30개와 포스터 300장을 설치·부착했다고 19일 밝혔다. 아울러 송파경찰서는 관내 지하철역 공중화장실을 대상으로 불법촬영 카메라가 있는지를 순차적으로 점검할 계획이다. (서울=연합뉴스) 송고 ▲ 서울 송파경찰서는 관내 지하철역·관공서·대형쇼핑몰 등 다중이용시설 80여 곳에 불법촬영 예방 홍보 선간판 30개와 포스터 300장을 설치·부착했다고 19일 밝혔다. 아울러 송파경찰서는 관내 지하철역 공중화장실을 대상으로 불법촬영 카메라가 있는지를 순차적으로 점검할 계획이다. (서울=연합뉴스) 송고 애니모지의 퍼스널 버전인 미모지는 안면 트래킹 기술을 적용해 피부색, 헤어스타일, 안경 등 사용자만의 고유한 카툰 버전을 만들 수 있다. 애플은 “iOS는 세계에서 가장 큰 AR(증강현실) 플랫폼”이라며 “애플은 보다 동적인 객체 감지 및 이미지 추적을 통해 주요한 AR의 진보를 지속적으로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스마트폰 중독을 억제하기 위해 특정 앱을 너무 많이 사용할 경우 사용에 제한을 거는 기능인 ‘스크린 타임’도 추가됐다. 가령 페이스북을 하루 한 시간으로 설정해 두면 5분 전에 사전 경고를 보내고 시간이 지나면 앱이 작동을 멈출 수 있다. 그러나 불가피할 경우 연장 설정을 통해 추가 사용도 가능하다. 일간, 주간 단위로 개별 앱을 사용한 시간도 볼 수 있다. 뇌종양 진단을 받은 존 매케인 오피 상원의원이 지난해 7월 미국 상원 표결에 참여하자 동료 의원들은 기립 박수로 호응했다. 방송 화면에 잡힌 매케인의 왼쪽 눈썹 위에는 수술 자국이 선명했다. 매케인의 출장맛사지 ‘병중 표결’ 참여는 마땅히 해야 할 일을 미룬 채 손 놓고 있는 한국 국회와 선명히 대비되는 모습이었다. 우리 정치인들은 잊을만하면 나오는 거창한 ‘정치개혁’이라는 고장 난 레코드판을 틀기 전에 ‘약속은 지킨다’는 상식적 원칙의 실천부터 다짐해 보는 것이 좋겠다.”내년 일제 강제 징용 토론회·서울 남북노동자축구대회 개최 등 합의”(영종도=연합뉴스) 이대희 기자 = 송고 그나마 지난해 공공정자은행연구원이 불임치료를 위한 정자 기증을 받는다는 신문광고를 낸 이후 모집정원( 송고 (인천=연합뉴스) 강종구 기자 = 올해 추석 인천 연안여객선 이용객이 평소보다 송고 (상파울루=연합뉴스) 김재순 특파원 = 브라질 언론은 19일(현지시간) 남북한이 군사적 긴장 완화를 위한 역사적인 합의를 이뤄냈다며 큰 관심을 나타냈다. 특히 남북이 군사분계선을 중심으로 군사적 적대 행위를 중단하기로 한 것을 두고 “두 코리아가 전쟁 없는 시대를 약속했다”고 평가했다. 유력 일간지 폴랴 지 상파울루는 문재인 대통령의 중재로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간의 2차 정상회담 가능성이 커졌다며 문 대통령의 중재 역할을 높이 평가했다. 이 신문은 김 위원장 자신도 싱가포르에서 북미정상회담이 이뤄지고 한반도 비핵화에 관한 대화가 진전되고 있는 데 대해 문 대통령에게 사의를 표시했다고 전했다. 이어 이 신문은 트럼프 대통령이 문 대통령에게 ‘수석 협상가’ 역할을 요청한 사실을 언급하면서, 문 대통령이 앞으로 북미 양측을 설득해 협상에서 큰 양보를 끌어내야 하는 과제를 안고 있다고 덧붙였다. 또 다른 유력 일간지 에스타두 지 상파울루는 김 위원장이 서울 방문 의사를 밝힌 사실에 주목했다. 이 신문은 “김 위원장의 가까운 미래에 서울을 방문하겠다고 밝혔고, 문 대통령이 올해 안에 방문이 이뤄질 수도 있다고 말했다”면서 한반도 분단 이후 북한 최고 지도자의 첫 서울 방문이 성사될지에 관심이 쏠린다고 전했다. 국영 뉴스통신 아젠시아 브라질은 김 위원장이 비핵화에 대한 의지는 밝혔으나 구체적인 일정과 기술적 설명이 빠져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나 지난주 김 위원장이 트럼프 대통령에게 2차 정상회담을 제의한 사실을 언급하면서, 회담이 성사되면 비핵화를 위한 구체적이고 실질적인 프로세스를 제시하는 기회가 될 것으로 전망했다. (시카고=연합뉴스) 김 현 통신원 = 1970∼1980년대를 풍미한 호주 출신 가수·작곡가 겸 배우 올리비아 뉴튼 존(69)이 세 번째 암 투병 중인 사실을 공개했다. 10일(현지시간) 미국 주요 언론에 따르면 뉴튼 존은 전날 호주 현지 방송 채널 세븐을 통해 “지난해 척추에서 종양이 발견됐다”며 척추암 진단을 받은 사실을 털어놓았다. 뉴튼 존은 1992년 처음 유방암 진단을 받았으나 오랜 투병 끝에 건강을 회복하고 1998년 활동을 재개했다. 그는 “2013년 교통사고를 계기로 어깨에 암이 전이된 사실을 알게 됐고, 지난해 다시 세 번째 암 진단을 받았다”고 고백했다. “현대 의학과 자연 요법을 병행해 치료하고 있다”는 그는 건강하게 먹고 방사선 치료를 받으면서 남편 존 이스털링이 캘리포니아주 샌타바버라 농장에서 직접 재배·가공한 마리화나 오일로 통증을 견디고 있다고 밝혔다. 캘리포니아주는 1996년부터 의료용 마리화나를 합법화했다. 미 일간 USA투데이는 뉴튼 존에게 암 가족력이 있다며 다섯 살 위인 언니가 2013년 악성 뇌종양 선고를 받은 지 6주 만에 사망했다고 전했다. 뉴튼 존은 두렵지 않는지 묻는 말에 “겁나지 않는다. 나도 사람이기 때문에 마음이 약해질 때가 있지만, 한 번 겁먹으면 두려움이 점점 더 커질 수 있어 흔들리지 않으려 노력한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남편이 항상 곁에 있고, 언제나 지지를 보내준다”며 “이겨낼 수 있다. 그것이 내 목표”라고 말했다. 오는 26일 만 70세 생일을 맞는 뉴튼 존은 1963년 데뷔 후 팝스타로 급부상해 1974년 그래미 ‘올해의 레코드상’을 수상했다. 1978년 존 트래볼타와 함께 출연한 뮤지컬 영화 ‘그리스’(Grease)가 공전의 히트를 기록하면서 스타덤에 올랐고, 1980년대에도 ‘제나두’(Xanadu), ‘매직’(Magic), ‘피지컬’(Physical) 등 잇달아 히트곡을 냈다. 투병 중에도 꾸준한 활동을 펼쳐온 뉴튼 존은 2000년과 2016년 내한 공연을 펼친 바 있다.

토트넘은 1-0으로 앞서던 후반 막바지 두 골을 연이어 내줘 1-2로 역전패했다. 토트넘은 같은 시간 리오넬 메시의 해트트릭을 앞세워 에인트호번(네덜란드)을 4-0으로 완파한 바르셀로나(스페인)와 인터밀란에 이어 조 3위로 처져 불안하게 출발했다. 이날 토트넘은 손흥민, 해리 케인, 에릭 라멜라의 공격진을 앞세웠으나 경기를 쉽게 풀어나가지 못했다. 전반적으로 기동력이 떨어지고 패스 실수도 잦으면서 이렇다 할 기회가 만들어지지 않았다. 간간이 손흥민의 왼쪽 측면 돌파나 크리스티안 에릭센의 날카로운 패스가 나왔지만, 연결이 원활하지 못해 결정적인 기회로 이어지지 못했다. 전문가들은 과불화합물의 유해 논란을 피해가려면 바닥의 코팅이 벗겨질 정도로 오래 사용한 프라이팬은 과감히 버리라고 조언한다. 그대로 사용하면 음식이 제대로 익지도 않을 뿐 아니라 벗겨진 코팅이 음식에 그대로 섞여 위험하기 때문이다. 또 프라이팬을 새로 구매할 경우에는 기존의 불소수지 코팅 프라이팬보다는 도자기(세라믹) 코팅 재질이나 스테인리스 스틸 재질의 프라이팬을 고려하라는 의견도 있다. 도자기 재질의 경우 불소수지( 송고(화천=연합뉴스) 이상학 기자 = 강원 화천에서 지난달 4일간 열렸던 토마토축제에 10만 명에 가까운 관광객이 찾은 것으로 나타났다. 18일 화천군에 따르면 지난달 2일부터 5일까지 사내면 사창리 문화마을에서 열린 화천토마토축제를 찾은 관광객이 모두 9만8천 명으로 집계됐다. 시민단체 “충주시 가설물 묵인” vs 충주시 “사실 아냐”(충주=연합뉴스) 김형우 기자 = 충북 충주에 들어선 빛 테마파크 ‘라이트월드’를 두고 또다시 논란이 일고 있다. 충주지방분권 시민참여연대는 19일 충주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라이트월드가 지난 6월 9일 개장 기념 공연을 열고 시민들을 무료입장시킨 것은 특정 후보(조길형 현 시장)를 위한 기부행위”라고 주장했다. (서울=연합뉴스) 박수윤 기자 = 엠넷 오디션 프로그램 ‘슈퍼스타K 2016′ 우승자인 ‘지리산 소년’ 김영근(22)이 컴백한다. 소속사 CJ ENM은 김영근이 19일 정오 디지털 싱글 ‘별일이 아니라고’를 낸다고 밝혔다. 이 노래는 연인과 이별한 뒤 상실감을 표현한 팝 발라드다. ‘그래 같은 거리에 같은 하늘일 뿐야/ 달라진 게 없어/ 그런데 모든 게 다 바뀌고 내 전부를 잃은 것만 같아서’라는 애절한 가사가 김영근의 덤덤한 목소리와 어우러져 짙은 슬픔을 전한다. 김영근은 경남 함양 지리산 자락에서 상경해 일용직 노동일을 하면서 가수 꿈을 키우다가 2011년 ‘슈퍼스타K3′를 시작으로 지난해 ‘슈퍼스타K 2016′까지 5년 연속으로 도전한 끝에 우승컵을 거머쥐었다. 그가 경연에서 선보인 ‘탈진’과 ‘Lay Me Down(레이 미 다운)’, ‘바보처럼 살았군요’, ‘사랑 그렇게 보내네’ 등은 꾸준히 화제를 모으며 음원 차트를 오르내렸다. 지난해 12월에는 미니앨범 ‘아랫담길’로 정식 데뷔하고 음악 작업을 계속했다. CJ ENM은 “이번 싱글은 다양한 음악적 경험을 쌓은 김영근의 새로운 출발을 알리는 곡”이라며 “음악팬들의 감성을 촉촉이 물들일 것”이라고 전했다. (서울=연합뉴스) 임수정 기자 = “반 고흐나 파리넬리, 라흐마니노프 등과 같은 인물로 뮤지컬을 만든 이유는 전 세계에서 통용되는 소재이기 때문이에요. 그래서 전 이번 세종대왕 이야기도 가능하다고 생각합니다. 세종대왕 일대기는 분명 한국적 소재지만 동시에 보편적인 감성을 지니고 있어요.” 그간 주로 유럽 인물을 소재로 창작 뮤지컬을 만든 한승원 HJ컬쳐 대표는 최근 연합뉴스와 인터뷰에서 “세종대왕 이야기는 내적 갈등과 강렬한 사건 등을 다양하게 갖췄다”며 “뮤지컬로 만들기 좋은 구조”라고 자신했다. 오는 10월 5일부터 12월 2일까지 국립중앙박물관 극장 용에서 공연되는 ’1446′에는 태종의 셋째아들로 태어나 왕이 될 수 없던 ‘이도’가 위대한 성군 ‘세종대왕’으로 거듭나기까지 과정, 시력을 잃는 악조건 등을 이겨내고 이뤄낸 한글 창제의 순간 등이 담긴다. 세종대왕 영릉 등 다양한 유적지가 있는 경기 여주시와 함께 손을 잡고 제작하는 작품이다. 그는 “역사적 인물을 다룰 때 찬양 일색의 ‘위인전’ 같은 뮤지컬이 되지 않도록 주의한다”며 “세종이란 인물이 여러 장애물과 인간적 트라우마 앞에서 어떤 선택을 해나가는지에 집중했다”고 말했다. 누구나 아는 인물이기에 뻔한 이야기가 될 수 있다는 점, 사극 뮤지컬의 한계가 존재할 수 있다는 점 등 때문에 HJ컬쳐는 2년여간 준비 과정을 거쳤다. 여주시 세종국악당에서 트라이아웃(새 창작품의 정식 공연에 앞선 시범 공연)을 거쳤고 영국 웨스트엔드를 방문해 현지 제작진과 워크숍도 했다. 그는 “‘국뽕’(국수주의) 뮤지컬이 아니냐는 의심도 있을 수 있겠지만 설사 ‘국뽕’이어도 잘 만들면 된다는 생각으로 임하고 있다”며 “끊임없이 좋은 리더를 갈망하는 현시점에도 시사하는 바가 클 것”이라고 말했다. 2010년 설립된 HJ컬쳐는 ‘세계인이 아는 소재로 한국 창작 뮤지컬을 만든다’는 뚜렷한 정체성을 업계에서 인정받았다. 한국 뮤지컬을 지탱한 스타 마케팅과 해외 라이선스 뮤지컬을 떼어냈지만 관객들과 평단의 지지를 두루 받는 좋은 뮤지컬을 여럿 탄생시켰다. 일부 작품은 해외로도 진출했다. 그는 늘 포화 상태인 한국 뮤지컬 시장에서 HJ컬쳐가 존재해야 하는 이유를 스스로 묻곤 한다. “결국 우리 콘텐츠가 관객들에게 특별한 위로, 특별한 경험을 전달하길 바랍니다. 우리 누구나 갖고 있지만 잃어버린 순수한 감성을 되찾아주고 싶어요. 이번 ’1446′도 그와 같은 연장선에 있습니다. ‘이게 나라냐’는 말이 넘쳐나지만, 우리에게도 이런 위대한 왕이 있었다는 희망을 전하고 싶어요. 과거에도 존재했기에 미래에도 분명 가질 수 있어요.” 한편, 이번 공연에서 세종 역은 뮤지컬 배우 정상윤과 박유덕이 더블 캐스팅됐다. 아버지 태종 역은 남경주와 고영빈이 번갈아 맡는다.

IELTS는 세계적으로 가장 많이 응시하는 영어 능력 평가 시험입니다. 지난해에는 삼백만 명의 응시자들이 시험을 보았고 10,000개가 넘는 대학, 학교, 회사, 그리고 이민국 등에서 시험을 인정해주고 있습니다. 출장최강미녀 이런 베데스다 시스템에서 암인지 아닌지 구별이 안 되는 여포종양은 4단계에 해당한다. 지금까지 여러 연구가 있었지만, 여포종양을 두고 정확히 암 여부를 진단할 방법은 아직 없다. 때문에 환자들이 가장 궁금해하는 점은 과연 15∼30% 정도의 확률로 반드시 수술해야 하느냐는 점이다. 여포종양이 암으로 판명되면 대부분 갑상선유두암의 여포성 변이거나 여포암이다. 이중 여포암으로 판명되면 유두암보다 예후가 나쁘고 폐, 뼈 등 멀리 떨어져 있는 장기로도 전이될 위험이 있어 조기 치료가 중요하다. 여포종양은 심지어 여포종양 진단 자체가 어려운 경우도 있다. 이 경우 초음파유도 중심부 바늘생검(총조직검사), 암유전자 검사를 포함한 분자병리검사 등으로 일부 진단의 정확도를 높일 수 있으나 여전히 수술 전 암 진단에는 한계가 있다. 서울성모병원 암병원 갑상선암센터가 2009년 이후부터 진단된 여포종양 환자 400명을 분석한 결과를 보면, 수술 후 최종조직검사에서 암으로 진단된 확률이 50%가 넘었다. 또한, 암의 평균 직경이 2.5㎝로 비교적 크기가 컸다. 여기에 NRAS라는 특정 유전자 변이가 있는 경우 암의 확률이 높았으나 유전자 변이가 없는 경우에도 약 40%에서 암이 발견됐다. 다만 수술 전 진단법 중 일반적으로 시행하는 세침검사보다 총조직검사를 시행한 경우가 여포종양 진단 확률이 더 높았다. 그나마 다행인 것은 암으로 최종 진단돼도 대부분은 상대적으로 위험도가 낮은 암종이었다는 점이다. 이처럼 갑상선 여포종양은 갑상선암 보다는 덜 알려져 있지만, 갑상선 결절의 악성도를 확인하는 데 중요한 질환이다. 현재 가이드라인은 여포종양으로 판단되는 경우 최종 진단을 위해 수술적 출장색시미녀언니 치료를 권장하고 있다. 특히 비교적 크기가 큰 갑상선 결절을 갖고 있다면 조직검사를 통해 여포종양의 실체를 감별한 다음 수술치료를 통해 최종 확진을 하는 게 바람직하다. ◇ 어두운 옛 그림자 여전 20년 전에 벌어졌던 대학살의 그림자는 여전하다. 1994년 벌어진 대학살로 당시 740만 명 인구 중 80여만 명이 목숨을 잃었다. 총알자욱 선명한 벨기에군 피살현장(성연재 기자) 시내에서는 여전히 학살이라는 단어를 쓰는 것조차 금기시돼 있다. 후투족(Hutu)과 투치족(Tutsi)이 벌였던 대학살극 탓이다. 작업을 중단한 공사장 곳곳에서 현장 근로자들이 계속해서 “개미”를 외쳐댔다. 전날 이곳에서는 붉은 불개미 여왕개미 1마리, 공주개미 2마리, 수개미 30마리, 번데기 27개, 일개미 770마리 등 830여 마리가 발견되며 방역에 비상이 걸렸다. 환경 당국은 오전부터 개미가 나온 두 지점에 15㎝ 크기 플라스틱 트랩 150개를 바닥에 심었다.(파주=연합뉴스) 노승혁 기자 = 경기도 파주시가 장단콩웰빙마루 재개를 위한 대체부지를 찾는다. 기존 차로를 잠식하지 않고 직진 송고IC 진입 4분 단축…교차로 통행속도 5.5→14.2km/h로 향상(대전=연합뉴스) 양영석 기자 = 대전시 상습 정체 구간인 유성구 관평동 대덕대로 북대전IC 교차로에서 IC 진입이 한결 수월해진다. WP “시카고 경찰, 2010년 이후 살인사건 용의자 체포율 27%”‘사망자 없는 총격사건’ 용의자 체포율 한자릿수(시카고=연합뉴스) 김 현 통신원 = 미국 시카고 번화가에 관광객과 쇼핑객들이 바쁘게 돌아다니고 교외 주민들은 평화로운 일상을 보내는 시간, 도시 남부와 서부 빈민가에서 하루 평균 10명이 총에 맞아 2명이 숨진다. 더 이해하기 어려운 일은, 제한된 지역에서 총격이 그렇게 빈발하는데도 총 쏜 용의자가 잡히는 경우는 거의 없다는 사실이다. 워싱턴포스트(WP)는 31일(현지시간) “아무도 붙잡히지 않는다. 경찰은 아무것도 해결하려 들지 않는다”는 제하의 기사에서 지난달 시카고 남부에서 참담한 총기 사고를 당한 디앤젤로 노우드(30)의 사연과 함께 시카고 빈민가의 치안 부재 실태를 전했다. 노우드는 지난달 30일 한 주류 가게에서 형 오머(35)와 같이 총격을 받았다. 노우드는 배·가슴·팔목 등에 총상을 입고 입원했다가 치료를 받고 퇴원했으나, 머리와 가슴에 총을 맞은 형은 현장에서 숨졌다. 그는 “형 지인들을 우연히 만났는데 시비가 오가다 한 사람이 총을 꺼내 쐈다”고 상황을 설명했다. 그러면서 “입원한 지 사흘 만에 형사가 찾아와 사진 한 장을 내밀며 ‘총 쏜 사람이 맞는지’ 물었다. 그런데 나는 그를 모르고, 사건 당시 본 얼굴도 제대로 기억나지 않는다”고 말했다. 그는 “이곳에서 이런 일은 일상”이라며 콜걸출장마사지 “형사들은 이제 전화도 없다. 한 달이 지났지만 용의자는 잡히지 않았다”고 개탄했다. 노우드 형제는 총기 폭력이 전염병처럼 만연한 시카고의 또다른 사건 피해자들일 뿐이다. 올들어 지금까지 시카고에서 최소 2천68명이 총에 맞아 331명이 숨지고 1천737명이 부상했다. 총기 외 폭력을 포함하면 살인사건 피해자는 388명에 달한다. 신문은 미국 어느 도시도 이 정도는 아니라며 “그런데도 이곳에서 대다수 살인사건이 미결 처리되며, 사망자 없는 총격 사건의 경우엔 수사조차 제대로 진행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이어 내부자료를 인용, “2010년 이후 지금까지 시카고 경찰은 살인사건 용의자의 27%를 검거했을 뿐”이라며 미국 50개 대도시 가운데 가장 낮은 수치라고 전했다. 시카고대학 범죄연구소에 따르면 사망자 없는 총격 사건의 경우 시카고 경찰의 용의자 체포율은 한자릿수로 내려간다. 특히 그 숫자는 2014년 10%에서 2015년 7%, 2016년 5%로 점점 더 떨어졌다. 신문은 “다른 도시도 패턴이 크게 다르지 않다”며 노스캐롤라이나 주 샬럿의 경우 2013년 이후 살인사건 용의자 체포율은 71%에 달하나 사망자 없는 총격 사건 용의자 체포율은 30%대로 떨어진다고 전했다. 네브래스카 주 오마하의 경우 2016년부터 2017년 사이 살인사건 용의자 체포율 67%, 사망자 없는 총격 사건 용의자 체포율은 18%였다. 시카고 경찰은 “용의자 체포율이 눈에 띄게 개선되고 있다”면서 “살인사건 용의자 체포율이 지난해 33%에서 올해 44%로 높아졌다”고 강조했다. 시카고 경찰청 대변인은 “문제 해결을 위해 상당한 투자를 해왔다”며 올 연말까지 살인사건 전담 수사관 300명을 추가 고용(1천200명으로 확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경찰은 “폭력 사고가 집중적으로 발생하는 소수계 사회가 경찰에 협조하지 않아 용의자 체포에 어려움을 겪는다”는 입장이다. 실제 주민들은 사건을 목격하고도 보복이 두려워 신고를 하지 못하고, 피해자는 범죄 연루 가능성이 드러날까 신고하지 못하는 경향이 있다. 동시에 주민들은 “범죄에 속수무책이고 끼워 맞추기식 수사를 하는 경찰을 신뢰하기 어렵다”며 “자경단을 활성화하는 편이 낫겠다”는 목소리를 내고 있다.

성명서에는 경대수, 김태흠, 박덕흠, 성일종, 유민봉, 이명수, 이은권, 이장우, 이종배, 정우택, 정진석, 정용기, 최연혜, 홍문표 의원이 이름을 올렸다. 송고아비바보험 “유니레버 본사 네덜란드 이전·FTSE 지수제외 반대”유니레버 주식 1.4% 보유…”지수 제외시 주가 영향 미칠 것” (서울=연합뉴스) 이영호 기자 = 경기 도중 상대 선수의 얼굴에 침을 뱉은 유벤투스(이탈리아)의 공격수 더글라스 코스타(브라질)가 송고 (베이징=연합뉴스) 김진방 특파원 = 중국 베이징에서 열린 ’2018한반도 국제포럼’에서 한중 전문가들이 한반도 평화체제를 위해 한중협력 방안을 모색해야 한다며 한 목소리를 냈다. 통일부가 주최하고 경남대 극동문제연구소와 북한대학원대학교, 중국 인민대 국제관계학원이 공동으로 주관한 ’2018 한반도 국제포럼(KGF) 중국회의’가 15일 중국 베이징(北京) 인민대에서 개최됐다. ‘한반도 신경제구상, 일대일로 이니셔티브와 한중협력’을 주제로 열린 이번 회의에는 이관세 경남대 극동문제연구소장, 박형일 통일부 정책협력관, 양무진 북한대학원대 부총장, 닝푸쿠이(寧賦魁) 중국 외교부 한반도사무 부대표, 스인훙(時殷弘) 인민대 국제관계학원 학술위원장 등 양국 한반도 문제 전문가들이 대거 참석했다. 이 소장은 개회사에서 “남북한 철도·도로 연결은 한반도의 혈맥을 복원하는 사업”이라며 “남북한의 철도·도로가 중국의 일대일로(一帶一路:육상·해상 실크로드)와 연결된다면, 이를 통해 동북아 경제공동체 건설에 한 걸음 가깝게 다가갈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소장은 이어 “문재인 정부는 남북한 간 신뢰 증진을 위한 노력뿐 아니라 역사적인 북·미 정상회담 성사 등 한반도 평화정착을 위해 많이 노력해 온 것이 사실”이라며 “오는 18일부터 평양에서 개최되는 남북정상회담에서도 한국 정부는 한반도 평화정착을 위해 더 실질적인 노력을 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조명균 통일부 장관은 박형일 통일부 정책협력관이 대독한 축사에서 “중국 일대일로 구상의 핵심은 경제회랑 건설”이라며 “남북이 판문점 선언에서 합의한 철도·도로 연결과 현대화를 통해 한반도 종단철도와 시베리아 횡단철도, 중국·몽골·러시아 경제 회랑이 연결된다면 유라시아 대륙의 운송망이 완성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조 장관은 또 “한반도 정세의 긍정적인 변화는 남북의 노력에 한반도의 주변 국가들이 힘을 실어 주었기에 가능할 수 있었다”며 “중국이 올해 세 차례 북중 정상회담을 통해 북한의 비핵화 결단을 도왔다”고 중국 측의 노력을 높이 평가했다. 닝푸쿠이 중국 외교부 한반도사무 부대표도 축사를 통해 “한국 정부는 한반도 신경제구상과 신 북방정책을 추진하고 있고, 북한은 인민 경제 개선을 위한 의지를 갖고 있다”며 “남북한, 중·한, 중·북, 중·남북 협력을 통한다면 경제발전을 바탕으로 역내 안보문제까지 해결할 수 있다”고 말했다. 닝 부대표는 아울러 “중국의 일대일로와 한국의 신경제구상이 연동돼 역내 무역관계를 활성화하고, 북한 경제가 개선돼야 (한반도) 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며 “한반도 정세가 긍정적으로 급격하게 변화한 배경에는 공통된 이익을 갖고 공통된 해결 방안을 주장하는 중국과 한국의 공동 노력이 밑바탕이 됐다”고 진단했다. 스인홍 인민대 국제관계학원 학술위원장은 기조발제를 통해 “중국은 미국의 대중국 압박을 이겨내기 위해 한국, 일본, 유럽, 호주, 캐나다와의 협력을 강화해야 한다”며 “동북아 역내 신뢰 구축을 위해서는 긴장 완화와 협력을 통한 중일, 중한 양자 협력을 기반으로 장기적 안목에서 다자 간 협력 체제를 구축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양무진 북한대학원대 부총장도 기조발제에서 “한반도 신경제구상은 중국의 일대일로, 러시아의 신동방정책과 함께 동북아의 협력모델을 만들려는 것”이라며 “유럽처럼 경제 협력을 통해 평화를 조성하고, 평화를 통해 경제적 이익을 극대화하는 ‘평화와 경제의 선순환’을 만들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진 회의에서는 양문수 북한대학원대학교 부총장이 ‘한반도 신경제구상 실현을 위한 한중협력 방안’, 쉬친화 인민대 국가발전과전략연구원 부원장이 ‘일대일로 친환경적 발전 배경하의 중-한 그린에너지 협력’, 류루이 인민대 경제학원 교수가 ‘한반도 평화와 중국 동북경제 진흥의 기회’를 주제로 각각 발표했다. 토론자로는 안궈산 옌볜대 조선반도연구중심 경제연구소 소장, 이상만 경남대 극동문제연구소 교수, 이영훈 SK경영경제연구소 수석연구원 등이 참여했다.’작년 일촉즉발’ 북미, 협상 국면속 부드러운 분위기 관측北 리용호 수석대표 등록…트럼프 ‘이란 때리기’ 나설 듯 지난 수십 년 동안 인간의 판다 사랑은 식을 줄을 몰랐다. 판다가 있는 곳에 “판다 열풍”이 있다. 매우 사랑스러운 외모와 궁극적으로 “귀여운 행동”을 타고난 판다는 수많은 추종자를 낳았으며, 중국과 외국 간의 교류에서 “우정 대사”로 등극했다. 이는 판다가 중국에서 가장 유명한 상징으로 전면에 나서는 데 일조했으며, ‘평화와 우호를 사랑하며, 개방과 포용성을 수용하는 나라’라는 중국 이미지를 제시했다.

사우디 국부펀드는 지난달 머스크가 테슬라의 상장폐지(비공개 회사 전환) 계획을 발표했을 때 수십억 달러를 조달할 ‘돈줄’로 지칭한 곳이다. 머스크는 당시 트위터에 “자금은 확보돼 있다”고 큰소리쳤다. 테슬라 상장폐지 계획은 주주들의 반발로 ‘없던 일’이 됐지만, 그 과정에서 사우디 국부펀드가 테슬라의 뒤를 받치고 있다는 사실이 확인됐다. 그러나 약 한 달 만에 사우디 국부펀드가 전혀 다른 방향으로 움직였다고 경제매체 비즈니스 인사이더는 분석했다. 사우디 국부펀드는 “빠르게 성장하는 전기차 시장에 투자를 확대함으로써 장기적 성장의 기회를 잡고자 한 것”이라며 “우리 펀드는 혁신과 기술발전, 수익성, 사우디아라비아의 부문별 다양성 등을 추구하고 있다”고 말했다. 루시드 에어 모터스는 “사우디 펀드의 투자는 송고(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옥철 특파원 = 테슬라 주가가 17일 오전(현지시간) 또 한 차례 출렁거렸다.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의 ‘원군’으로 인식돼온 사우디아라비아 국부펀드가 테슬라의 라이벌 전기차업체 루시드 에어 모터스에 10억 달러(약 1조1천265억 원)의 투자계획을 발표하자, 테슬라 주가가 장 초반 2% 급락한 것이다. 주가는 금세 회복했지만, 사우디 국부펀드의 ‘배신’으로 테슬라가 자존심에 큰 상처를 입었다고 미 경제매체들은 해석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백화원 영빈관에서 남북정상회담을 마친 뒤 공동기자회견을 통해 이같이 밝힌 데 이어 “한반도 환경 협력과 전염성 질병의 확산과 유입을 막기 위한 보건의료 협력이 즉시 추진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3·1운동 100주년 공동행사를 준비하기로 했다”며 “10월에 평양예술단이 남한에 온다. ‘가을이 왔다’ 공연으로 남과 북이 더욱 가까워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또 “발성 지도 명목이라 해도 결코 용납될 수 없고, 나중에 문제가 된 뒤 피해자가 연기 지도라고 받아들인다고 하더라도 범죄가 성립되는 데는 영향이 없다”는 지적도 내놨다. 이씨 측이 재판 과정에서 ‘독특한 연기 지도 방법이었다’거나 피해자들의 진술에 신빙성이 부족하다고 주장한 것도 재판부는 받아들이지 않았다. 재판부는 “상당한 고통과 심리적 부담을 느낄 피해자들이 미투 운동에 용기를 얻어 늦게나마 피해 사실을 밝힌 것으로 보일 뿐이지 신빙성을 의심할 만한 사정은 보이지 않는다”며 “법정에서의 진술 내용도 상당한 시간이 흘렀음에도 일관되고 구체적이어서 신빙성이 높다”고 밝혔다. 아울러 “연기 지도 과정에서 어느 정도의 신체 접촉은 용인된 것으로 보이지만, 접촉 부위 등이 수치심·혐오감을 느끼게 하고 상대가 동의하지 않는 이상 연기 지도로 인정할 수 없다”며 “대부분 범행이 일방적인 추행이고, 피해자들은 단지 적극적으로 문제제기하지 못했을 뿐 동의하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이씨 측은 범행이 ‘갑자기’ 이뤄지지 않은 만큼 강제추행의 요건인 폭행·협박이 없었다는 주장도 했다. 그러나 재판부는 “강제추행의 본질은 상대방의 의사에 반하는 유형력을 행사해 성적 결정권을 침해하는 것”이라며 “피고인의 범행은 강제추행에 해당한다”고 밝혔다. 이날 법정에는 일부 피해자들과 변호인들도 찾아와 재판부의 선고를 들었다. 일부 피해자들은 재판부의 선고를 듣고 눈물을 흘리기도 했다. — 유엔 제재 중엔 현금 유입 차단 조항도 있다. ▲ 현금이 아닌 현물로 주면 된다. 사회주의 경제체제인 북한에서는 주민들이 노동을 팔아서 돈을 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국가와 당이 일을 맡겼기 때문에 행할 뿐이라고 여긴다. 반대급부로 국가와 당은 주민생활을 책임진다. 현금을 주면 거추장스러워하기도 한다. 필요한 물건을 다시 사야 하기 때문이다. 북측에서 원하는 다리를 놓아주던지, 쌀이나 경공업 제품 등 북한이 필요한 물품을 주면 된다. 임금을 현물로 주는 것은 북측이 오히려 선호한다. (이스탄불=연합뉴스) 하채림 특파원 = 통화 가치 급락으로 위기설이 나도는 터키가 외화 확보를 위해 투자이민 기준을 대폭 낮췄다. 터키 정부는 외국인이 터키 시민권 취득에 필요한 투자 요건을 유형에 따라 종전의 2분의 1∼6분의 1로 대폭 하향 조정했다고 19일(현지시간) 관보에 게재했다. 발표에 따르면 시민권 취득에 필요한 현금 투자금액은 200만달러(약 23억원)에서 50만달러(약 6억원)로 낮아졌다. 부동산 구매 기준은 100만달러(약 11억원)에서 25만달러(약 3억원)로, 은행 잔고 기준은 300만달러(약 34억원)에서 50만달러(약 6억원)로 각각 인하됐다. 시민권을 신청할 수 있는 고용 인원 기준은 100명에서 50명으로 하향 조정됐다. 터키 정부는 외국인 투자를 촉진하고 자국 리라화 가치를 방어하고자 투자이민 기준을 이처럼 완화했다고 관영 아나돌루통신이 분석했다. 올해 들어 리라화 가치는 달러 대비 40% 하락했다. (서울=연합뉴스) 성기홍 논설위원 = 오바마 행정부 1기 때 특파원을 했던 필자가 6년 만에 다시 찾은 지난주 워싱턴은 트럼프 스타일 대외정책의 파장이 넘실댔다. 트럼프의 좌충우돌 언행은 새삼스러운 뉴스가 아니었다. 과거 행정부에선 전례가 없고 예상을 뛰어넘는 외교 노선 급변침으로 인한 충격파가 워싱턴을 휘감았다. 트럼프의 행태(behavior)가 아니라 그의 정책(policy)이 핵심 이슈라는 게 더욱 뚜렷해지고 있었다.

▲ 온실가스 배출을 규제하고 녹색성장을 추진하면 경제가 타격을 입을 것이라는 고정관념이 많은 사람의 머릿속에 들어있다. 녹색성장이 경제적으로 반드시 손해나는 일이 아니라는 점을 알아야 한다. 최근 한 설문조사에서 ‘지금 이 순간 가장 심각한 것이 무엇인가’라는 질문에 ‘미세먼지’라는 답이 압도적이었다. 우리 국민은 잘사는 것보다는 깨끗하게, 건강하게, 사람답게 사는 것을 원한다. 이제 국민의 마음이 어디에 있는지 정부는 알아야 한다. (홍콩=연합뉴스) 안승섭 특파원 = 미국의 무역 공세와 제재에 맞서 연대를 강화하는 중국과 러시아가 북극 지역 개발에서도 다각적 협력에 나서고 있다고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 송고 (평양·서울=연합뉴스) 평양공동취재단 임형섭 고상민 기자 = 평양을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19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함께 평양 5·1 경기장에서 열린 집단체조를 관람했다.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은 이날 오후 9시 2분께 경기장으로 함께 입장했으며, 이들이 모습을 드러내자 경기장을 메운 15만명가량의 북한 주민들은 기립박수와 환호를 보냈다.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은 화동들로부터 꽃다발을 건네받고서 화동들을 껴안기도 했고, 화동이 문 대통령에게 뭔가를 속삭이는 모습도 보였다. 입장을 마친 뒤 문 대통령이 손을 흔들자 장내 함성은 한층 더 커졌다. 이 과정에서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은 문 대통령이 편히 앉을 수 있도록 의자를 밀어주기도 했다. 이후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은 자리에 앉아 공연 관람을 시작했다. 한 시간 남짓 공연을 마친 후 김 위원장은 자리에서 일어나 마이크 앞으로 이동했다. 이 순간 자리를 메운 평양시민은 열렬한 박수와 환호성으로 김 위원장을 반겼고 문 대통령도 손뼉을 쳤다.백악관 “트럼프와 전적으로 무관”…전문가 “대통령에게 심각한 뉴스, 중요정보 있을것”(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옥철 특파원 = 로버트 뮬러 특검이 ’1호’로 기소한 폴 매너포트 전 트럼프 대선캠프 선대본부장이 14일(현지시간) 두 가지 연방범죄 혐의에 대해 유죄를 인정하고 특검 수사에 전적으로 협조하기로 했다고 AP통신이 보도했다. ‘러시아 스캔들’의 핵심 인물로 꼽히는 매너포트의 협조에 따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을 겨냥한 뮬러 특검의 수사가 탄력을 받을 것으로 미 언론과 전문가들은 내다봤다. (서울=연합뉴스) 박수윤 기자 = 록밴드 들국화 원년멤버 기타리스트 조덕환의 유작앨범이 발매된다. 루비레코드는 그의 미발표 송고현지 시가총액 2위 민간기업…지주회사에 5천300억원 투자”신사업 발굴·전략적 M&A 공동 추진”◇ 과장급 전보 ▲ 식품산업정책실 유통소비정책관실 유통정책과장 이정삼 ▲ 방역정책국 방역정책과장 김상경 (테헤란=연합뉴스) 강훈상 특파원 = 이란 정예군 혁명수비대는 이라크 북부 쿠르드 자치지역에서 활동하는 반(反)이란 조직에 송고 영어: https://appkitbox.com/en/testkit/freeconsultation/ 한국어: https://kr.appkitbox.com/testkit/freeconsultation/ — 정착과정은. ▲ 북한이탈주민보호센터에서 3개월간 국가정보원, 군, 검찰 등이 합동으로 탈북한 배경과 경위 등을 조사한다. 과거에는 중앙합동신문센터라고 불렸다. 이후에는 통일부 산하 북한이탈주민정착지원사무소(하나원)에서 3개월간 머물며 남한 사회에 적응하기 위한 기초적인 교육을 받는다. 하나원을 출소할 때 대한민국 국민으로서 신분증을 발부받는다. 남한 사회에 정착한 탈북민들은 북한이탈주민지원재단(남북하나재단)의 도움을 받는다. 통일부 산하 기관으로 2010년 설립된 남북하나재단은 전국에 23개의 하나센터를 운영하고 있다. 탈북민의 초기정착 단계부터 생활보장, 취업·교육 사업을 펼친다. 한국당은 서면 논평을 통해 “북한 비핵화에 진전이 전혀 없고 우리 군의 안보태세를 무력화하는 조치를 취했다”며 “또한 국민적 동의도, 국회와 협의도 되지 않은 경협사업이 합의문에 포함됐다”고 평가 절하했다.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는 “태산명동서일필(태산이 큰 소리를 내고 움직였으나 쥐 한 마리가 나타났다는 뜻)”이라며 “잔치가 요란했는데 먹을 것은 없었다”고 악평했다. 이어 “김정은 위원장은 비핵화와 관련해 기존 입장을 되풀이했다”며 “김 위원장이 올해 서울에 온다고 하니까 비핵화에 대한 구체적인 방안을 가져오기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천 차관을 비롯한 정부 관계자들은 여야 5당 지도부를 만나기에 앞서 문희상 국회의장을 예방해 평양공동선언의 내용을 설명했다. 국회 관계자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남측 특별수행원이 남북국회회담을 제안하는 문 의장의 친서를 김영남 북한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에게 전달했다고 보고 받았다”며 “그에 대한 북측의 회신은 아직 전달받지 못했다”고 밝혔다. (세종=연합뉴스) 이재림 기자 = 국제과학비즈니스벨트(과학벨트)의 기초연구 성과를 사업화하는 세종시 장영실과학기술지원센터가 19일 문을 열었다. 이날 열린 개소식에는 이춘희 시장, 서금택 시의회 의장, 최교진 교육감,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정병선 연구개발정책실장, 지역주민 등 150여명이 참석했다.IT/과학 본문배너 세종시 조치원읍 옛 세종시청 용지에 자리한 센터는 지하 2층·지상 10층, 건물면적 1만749㎡ 규모로 건립했다. ‘사이언스 비즈(SB) 플라자’란 이름의 사업으로 2016년 12월 착공해 지난 7월 31일에 준공했다.

(로마=연합뉴스) 현윤경 특파원 = 이탈리아 주요 언론은 19일(현지시간)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세 번째 남북정상회담을 통해 비핵화와 한반도 긴장완화를 향한 여정에서 새로운 진전을 이뤘다고 평가했다. 일간 라 레푸블리카는 남북한 정상이 평양 정상회담에서 영변 핵시설 폐쇄와 국제 사찰단의 입국 허용 등에 대해 합의했다고 전하면서 “남북이 비핵화 노선에서 새로운 발걸음을 뗐다”고 논평했다. 이 신문은 또한 남북한이 이뿐만 아니라 2032년 올림픽의 공동 개최, 김정은 위원장의 이른 시일 내 남한 방문 등에도 의견을 모았다고 소개했다. 제1차 북핵위기 뒤 제네바합의를 채택하고도 북한은 뒤에서 비밀 핵개발을 계속 추진했다. 2차 북핵위기 뒤 북핵해결을 위한 대장전이라는 평가를 받았던 9·19공동성명이 나왔지만, 결국 검증 문제라는 ‘진실의 문’을 북한은 통과하지 못했다. ◇ 롯데백화점 = 오는 6일까지 ‘우리가 사랑한 가을’이라는 콘셉트로 서울 소공동 본점에서 ‘영패션 코트 인기상품 집중전’을 진행한다. 이 행사에는 라인어디션, 비지트인뉴욕, 베네통, 톰보이 등 16개 브랜드가 참여한다. 라인어디션의 트렌치코트가 7만9천∼15만9천원, 비지트인뉴욕 트렌치코트가 9만9천∼11만9천원에 판매된다. 잠실점은 2일까지 ‘영캐주얼 가을 상품 총출동’ 행사를 열고 잇미샤, 라인, 제이제이지고트 등 7개 브랜드의 가을 인기상품과 1년된 역시즌 상품을 선보인다. 또 탠디, 소다, 미소페 등이 참여하는 ‘가을 슈즈 페스티벌’, 나이키, 아디다스, 노스페이스 화이트라벨 등의 가을 신상품을 초특가에 판매하는 ‘스포츠 의류·슈즈 베스트 아이템 추천전’도 열린다. 롯데프리미엄아울렛 파주점은 5일까지 리바이스, 게스 등 5개 브랜드가 참여하는 ‘영패션 FW 브랜드 대전’을 연다. 브랜드별로 40∼80% 가격을 깎아 주며 리바이스 겨울 초특가 패딩 상품을 3만9천∼7만9천원, 게스 2018년 이월 패딩점퍼를 7만9천원에 판매한다. 프리미엄아울렛 광명점에서는 6일까지 ‘뉴발란스 사계절 인기상품전’을 열고 티셔츠, 맨투맨, 운동화 등을 최대 70% 할인 판매한다. — 6·15위원회가 민간교류에 역점을 두는 이유는. ▲ 통일운동이 별것 아니다. 민간교류 확대다. 남과 북이 오랜 기간 단절된 것은 위정자들의 책임이 크다. 문화, 언어, 풍습이 같은 한민족으로서 서로 가까이하려는 응집력이 강한데도 정치인들이 인위적으로 떼어놓았다. 냉전체제가 종식된 마당에 이념의 차이 때문에 오가지 못 하고 갈라져 있다는 상황은 말이 안 된다. 민간 차원의 인적교류가 이루어지면 사람뿐 아니라 자본이 오가게 된다. 자본의 왕래는 저쪽의 경제개발에 도움을 준다. 북측의 경제가 우리와 비슷한 수준으로 올라서면 통일이 더 가까워진다. 민간교류를 통일운동이라고 보는 이유가 여기에 있다. (화성=연합뉴스) 최해민 권준우 기자 = 19일 오후 1시 20분께 경기 화성의 한 반도체 세정공장에서 불이 나 소방당국이 헬기를 동원해 진화에 나섰다. 공장 내부에서 반도체 세정작업에 사용하는 불산이 발견됨에 따라 소방당국은 인근 주민들을 대피시켰으나 다행히 공장 주변 공기에서 불산은 검출되지 않았다.사회 본문배너 불이 나자 소방당국은 대응 2단계를 발령, 소방관 460여명과 헬기 2대 등 장비 40여대를 동원해 진화작업을 벌였다. 대응 2단계는 인접한 5∼6곳 안마 소방서에서 인력과 장비를 동원하는 경보령으로, 화재 규모에 따라 대응 3단계로 확대한다.북, 최근 도발에 유감표명, 남 대북확성기 방송중단 포함(서울=연합뉴스) 정윤섭 강병철 김호준 기자 = 북한의 비무장지대(DMZ) 목함지뢰 도발과 서부전선 포격 도발로 초래된 한반도 군사적 긴장 상황을 논의하는 남북 고위급 접촉이 25일 극적으로 타결됐다. 남북한이 22일부터 25일 새벽까지 무박 4일간 43시간 이상의 마라톤 협상을 진행한 끝에 극적 합의를 이룬 것이다. 민경욱 대변인은 이날 새벽 브리핑을 통해 “남북고위급 당국자 접촉이 오늘 0시 55분 종료됐다”며 “한시간 뒤에 김관진 국가안보실장이 춘추관에서 브리핑을 할 예정이며, 브리핑 시작 시간은 (판문점에서 춘추관으로) 이동하는 시간에 따라 변경될 수 있다”고 말했다. 김 실장이 이날 새벽 2시께 발표할 것으로 zestril 20 mg tablet. 출장서비스보장 예상되는 합의문에는 북한이 최근 도발에 대해 유감을 표명하고 우리 측이 대북 확성기 방송을 중단하는 내용이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남북은 북한의 도발로 촉발된 군사적 긴장상황을 해결하기 위해 지난 23일 오후 3시30분부터 고위급 접촉을 재개했으나 합의점을 도출하지 못한 채 이날 새벽까지 진행된 협상에서 막판 난항을 겪었으나 극적으로 합의점을 도출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남북 대표단은 지난 22일 오후 6시30분부터 23일 새벽 4시15분까지 10시간 가까이 무박 2일 협상을 진행했다. 박근혜 정부 들어 남북 최고위급 접촉인 이번 협상에는 남측에선 김관진 국가안보실장과 홍용표 통일부 장관이, 북측에선 황병서 군 총정치국장과 김양건 노동당 비서가 참석했다.

◇ 원인도 모르고 증상도 없는 고

◇ 원인도 모르고 증상도 없는 고혈압…무서운 건 ‘치명적 합병증’ 고혈압은 말 그대로 혈압이 정상보다 높은 경우를 말한다. 수치상으로는 수축기 혈압이 140mmHg 이상이거나 이완기 혈압이 90mmHg 이상인 경우를 말한다. 혈관 압력이 높은 것 외에는 증상이 없는 경우가 많다. 또 고혈압이 생기는 직접적인 원인도 모르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외국인출장만남 하지만 이처럼 원인도 모르고 증상도 없는 고혈압이 위험한 이유는 바로 합병증에 있다. 높은 혈압은 심장에 부담을 줘 심장벽이 두꺼워지고 커지게 되며 이로 인해 심부전 상태로 악화한다. 이뿐 아니라 압력으로 혈관이 손상되면 동맥경화로 이어지기도 한다. 국내 3대 사망 원인인 암, 심장, 뇌혈관 질환 중 두 가지가 고혈압으로 인해 생길 수도 있다. — 최근 들어 출생아 수가 가파르게 줄어들고 있다. 원인은 무엇인가. ▲ 첫째는 장기적이고 구조적인 요인으로, 인구구조가 변하고 있다. 저출산 현상은 1990년대 후반에 시작돼 IMF 위기를 거치면서 2000년대 들어 본격화됐다. 그때 태어난 여성들이 가임기(15세~49세)로 진입한다. 반면 수많은 베이비부머 여성들은 가임기를 벗어난다. 가임여성의 수 자체가 급격히 줄어들었다. 둘째는 사회문화적 요인이다. 결혼을 미루는 사람, 결혼했으나 출산을 미루는 사람, 하나만 낳고 멈추는 사람, 결혼해도 아이를 낳지 않는 사람, 이런 사람들이 늘고 있다. 이전에는 결혼하면 아이는 낳는다는 생각이 지배적이었다. 그러나 지금은 본인의 삶이나 사회생활을 위해 아이를 낳지 않는 부부가 증가하고 있다. –막대한 예산을 쓰고도 오히려 상황이 악화하고 있다. ▲ 2006년 이후 지난해까지 들인 출산장려 관련 예산이 124조~128조 원이다. 오늘날 개인은 정부나 지자체의 출산장려 드라이브를 받아들이지 않는다. 특히 결혼적령기 여성들, 신혼부부들은 ‘인구 위기’ ‘인구 절벽’ 등의 심각성은 알고 있지만, 결혼할 것인가, 아이를 낳을 것인가, 몇 명을 낳을 것인가 등을 결정할 때는 그 부분은 전혀 고려하지 않는다. 가족계획 당시만 해도 국가가 주도해서 경제가 성장하는 시기였고 국민도 상당히 호응했다. 2000년대 들어서서 국가 주도적 성장이라든가 계획이라든가 목표가 개인과 가족의 이해관계와 괴리가 생기지 않았나 생각된다. 출산 문제에 대해서는 개인과 가족의 선호라든가 판단 기준이 국가나 공동체의 판단 기준과 같지 않다. 시대가 바뀐 만큼 이러한 현상이 엄밀하게 반영될 정도로 세련된 정책이 아직 나오지 않았다. –정부 정책이 효율적이지 못하다는 의미인가. ▲ 저출산 관련 개별정책이 91개 정도이다. 거의 부처 전체에 걸쳐있다. 개별정책들은 우수한 것이 많다. 그러나 상위목표인 저출산 문제 해결에 효과가 있는지는 확실하지 않다. 인구문제는 다면적이라서 하나의 개별정책이 자체 목표의 몇 %나 달성했는지를 따지는 것은 의미가 없다. 백화점식, 병렬식으로 좋은 내용을 다 담았는데 체계적으로 잘 묶지 못하고 있다. –지금까지의 정책 중 성과라고 할 수 있는 것도 있지 않나. ▲ 출산율을 높이기 위한 중간목표가 있는데, 여성의 경제활동 참여를 늘리고 직장을 다니면서 육아를 할 수 있는 인프라를 제공하는 방향으로 진행되는 정책들, 예를 들면 육아휴직제도, 출산휴가제도, 이를 위한 급여 정책 등은 그 자체로 성과가 있었다. 문제는 최상의 목표인 출산까지 연결되는가인데 100% 확신할 수 없다. –기혼자 위주로 지원이 치우친다는 지적이 있다. ▲ 가족 구조가 많이 바뀌고 있어 “이상적”인 부부관계에서의 출산만 장려할 것은 아니다. 한부모 가정도 많이 늘어났고 다문화가정도 증가하고 있다. 기초적인 복지혜택만 주는 데서 벗어나 가족정책의 대상으로 넣어야 하는 것이 아닌가. 우리나라에서 혼외출산은 전체 출산의 2% 미만이다. 동거 커플의 수가 적고 동거하더라도 아이를 낳지 않는 경우가 많다. 동거에 대해서는 아직은 사회적 저항이 있지만, 유럽 국가들처럼 아이 중심으로 가족개념을 확대해서 지원하는 방안도 점차 생각해 볼 수 있다. The “International Robot Contest” to be held in Hall 1 of Exhibition Center I is a global event that has been participated in by various types of competitors including students (elementary, middle school, high school, and college) and adults. The theme for this year is “The Coexistence of Humans and Robots.” Based on this theme and a set of contest rules, participants will make robots and compete with each other in the areas of robot performance and in carrying out the 출장최고시 missions. The 2018 International Robot Contest consists of 11 competitions and 29 categories.

카사도는 그러나 자신은 잘못한 일이 없다면서 사퇴 요구를 일축했다. 이 대학에서 석사학위를 받은 또 다른 국민당 소속 정치인 크리스티나 시푸엔테스도 논란에 휩싸인 끝에 지난 송고 ◇ 고삼지 경기 안성시 고삼면 월향리와 삼은리 등에 걸쳐 있는 고삼지는 송전지, 신갈지 등과 함께 경기도의 3대 대형 저수지로 꼽힌다. 수도권 배스 마니아들 사이에서 사랑받아온 필드지만, 원래는 농업용수 확보를 위해 1963년에 완공된 곳이다. 김기덕 감독의 영화 ‘섬’의 촬영지이기도 한 이곳은 저수지 면적이 280만㎡에 달해 곳곳에 포인트들이 산재해 있다. 또 서울에서 한 시간 남짓 걸리는 데다 경치가 아름다워 평일에도 낚시인들의 발길이 잦다. 고삼지의 매력은 보트를 빌릴 수 있다는 것이다. 나무 보트에 몸을 싣고 노를 젓거나 전기모터인 ‘가이드 모터’를 동력으로 포인트에 진입해 원하는 곳에서 낚을 수 있다. 소득주도성장정책이 성과 부진, 정치 공세, 국민 공감 부족의 ’3大 벽’에 부딪혔다. 정책 의도와 반대로 소득 양극화가 오히려 심해지고 고용이 나빠지면서 시행 1년여 만에 사면초가다. 정책 핵심인 최저임금 인상이 저소득층 고용과 소득을 감소시킨 것으로 보인다. 최저임금 인상이 가져올 자영업자·소상공인 부담을 과소평가한 결과 같다. 보완이 시급하다. (제주=연합뉴스) 제주도는 도내 양돈농가를 대상으로 ’2018년도 축산악취 현황조사’를 10월 1일부터 실시한다. 아리스토텔레스는 ‘전쟁의 목적이 평화이듯 노동의 목적은 여가’라고 했다. 임금 노동이 주를 이루는 현대에서 노동은 기본권이자 생존권이다. 노동 없이 여가가 불가능하지만, 노동은 그 자체가 목적이 아니라 여가를 위한 수단이기도 하다. 이런 가운데, 제노바를 주도로 하는 리구리아 주의 조반니 토니 주지사는 이날 추모식에서 “왜 이런 참사가 일어났는지를 밝힘으로써 정의를 구현하는 것이 최우선 순위”라며 모란디 교량의 붕괴 원인을 밝혀, 책임자를 처벌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토니 주지사는 또한 도시의 동과 서를 잇는 모란디 다리의 붕괴로 심각한 교통난을 겪고 있는 제노바를 조속히 정상화시키기 위해서는 하루 빨리 재건이 이뤄지는 게 중요하다며, 주 당국이 제시한 재건 계획을 중앙 정부가 지지해줄 것을 촉구했다. 리구리아 주는 제노바 출신의 세계적인 건축가 렌초 피아노가 설계한 재건안을 최근 발표하고, 모란디 교량의 부실 관리로 거센 비판을 받고 있는 ‘아우토스트라데 페르 리탈리아’(이하 아우토스트라데)를 포함한 업체들에 재건 작업을 맡기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 이번 사고 직후 이탈리아 전체 고속도로의 절반에 가까운 구간의 운영을 책임지고 있는 아우토스트라데로부터 고속도로 운영권 회수에 나선 이탈리아 정부는 사고의 책임이 있는 회사에 재건 작업을 맡길 수 없다며 주 정부의 계획에 제공을 건 상황이다. 한편, 마르코 부치 제노바 시장은 이날 추모식에서 붕괴한 모란디 교량의 잔해를 송고 Nissan, Porsche, Volvo and several other marques have confirmed model introductions for AutoMobility LA; Tesla will also be at the show, with a full display of current models.(서울=연합뉴스) 홍지인 기자 = 방송통신심의위원회는 19일 서울 목동 방송회관에서 ’2018년 7월 이달의 좋은 프로그램’ 시상식을 열었다. 최우수상은 인류생존을 위협하는 플라스틱 폐기물 오염실태를 고발하고 그 대안을 모색한 KBS-1TV의 ‘KBS스페셜 – 플라스틱 지구 2부작’이 받았다. SBS-TV ‘그것이 알고싶다 – 죽어도 사라지지 않는…웹하드 불법동영상의 진실’, 국악방송 ‘국악방송 특별기획 고전의 숨결 – 최초집중조명, 출장소이스홍성 북한전승산조’, JTBC ‘미스 함무라비’, KBS-전주1TV ‘콘서트 나빌레라 시즌3′가 각각 부문별 우수작으로 선정됐다. 이달의 좋은 프로그램은 방송제작인의 창작의욕 고취와 방송프로그램의 질적 향상을 위해 1991년부터 운영되는 시상제도다. 연구팀은 이 논문에서 진짜 침(비만과 관련된 경혈자리에 침을 놓은 것)과 가짜 침(僞針.경혈자리를 벗어나 비만과 관련이 없는 부위에 침을 놓는 것)의 비만치료 효과를 비교하고, 비만 정도에 따라 침 치료 효과에 어떤 차이가 있는지를 살폈다. 이 결과 진짜 침과 가짜 침을 단독으로 각각 비교했을 때, 진짜 침이 가짜 침에 견줘 비만 치료 효과가 더 크다고 볼 수 있는 유의성이 나타나지 않았다는 게 연구팀의 분석이다. 이에 대해 연구팀은 “이는 진짜 침이 효과가 없다기보다는 그동안 가짜 침 역시 일정 부분 침 효과를 낸다고 보고됐기 때문에 이번 메타분석에서는 두 침법 간 차이가 없었던 것으로 생각된다”는 의견을 내놨다. 하지만 제대로 된 침 치료와 일상생활관리(운동, 식이요법 등)를 병행한 경우에는 단순히 일상생활만 관리한 경우보다 유의하게 치료 효과가 있는 것으로 관찰됐다. 비만에 대한 침 치료 효과는 엇갈렸다. 체질량지수(BMI)가 25∼30 사이에서만 유의성이 있었고, BMI 30 이상에서는 유의성이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통상 BMI 수치가 25∼30이면 비만으로, 30 이상이면 고도비만으로 간주하지만, 이번 연구에서는 이를 각각 과체중, 비만으로 분류했다. 연구팀은 “원래 BMI 기준으로는 비만과 고도비만이지만, 한의학적 관점을 적용해 과체중과 비만으로 재분류했다”고 설명했다. 연구팀은 침 치료가 감각수용체, 자율신경기능에 작용해 효과를 내는 점으로 미뤄볼 때 비만 환자는 자율신경과 말초신경기능에 이상이 생겨 과체중보다 침 치료 효과를 저해하는 것으로 추정했다. 과체중에만 국한해보면 침 치료는 일반 침 외에도, 이침(귀에 작은 침을 일정 기간 삽입하는 방식), 약침, 매선침(침으로 한방약실을 얼굴의 혈자리에 묻는 방식)도 효과가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연구팀은 이번 결과로 볼 때 만약 침술로 비만 치료를 받고자 한다면 뚱뚱해지는 초기에 침 치료를 시작해야 만족할만한 효과를 거둘 수 있다고 권고했다. 박영재 교수는 “너무 비만한 사람은 침을 놓아도 피부 감각 자체가 떨어지고, 결국 뇌 자극도 약해져 효과가 기대에 미치지 못한다”면서 “과체중 단계에서 일상생활관리와 함께 침 치료를 병행하면 살을 빼는 효과를 극대화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문대통령, 김위원장에 서울방문 요청…”가까운 시일내 답방” 약속문대통령 “‘가까운 시일 안’는 특별사정 없는 한 ‘올해 안’ 의미” (평양·서울=연합뉴스) 평양공동취재단 김연정 기자 =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19일 오전 평양 백화원 영빈관에서 이틀째 남북정상회담을 한 뒤 ’9월 평양공동선언 합의서’에 서명하고, 공동 기자회견을 열었다. 문 대통령은 회견에서 콜걸후기 “남과 북은 처음으로 비핵화 방안도 합의했다. 매우 의미 있는 성과”라면서 “북한은 동창리 엔진시험장과 미사일 발사대를 유관국 전문가의 참여하에 영구 폐쇄하기로 했으며, 미국의 상응 조치에 따라 영변 핵시설의 영구폐기와 같은 추가 조치도 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한반도의 영구 비핵화가 머지않았다”며 “남북은 앞으로도 미국 등 국제사회와 비핵화의 최종 달성을 위해 긴밀히 협의하고 협력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또 “남과 북은 오늘 한반도 전 지역에서 전쟁을 일으킬 수 있는 모든 위협을 없애기로 합의했다”면서 “남북 군사 분야 합의사항을 이행하기 위한 상시적 협의를 진행하기로 했다. 전쟁 없는 한반도가 시작됐다”고 말했다. (제네바=연합뉴스) 이광철 특파원 = 예멘 반군이 장악한 호데이다 항에서 인도주의 구호활동을 겨냥한 포격과 공습이 이뤄지고 있다고 유엔 세계식량계획(WFP)이 14일(현지시간) 밝혔다. WFP는 예멘에서 350만명이 심각한 굶주림을 겪고 있지만 호데이다 항에서 구호활동을 하는 국제기구 직원과 항구 시설을 노린 공격이 이어져 식량 배급이 어려운 상황이라고 전했다. WFP는 이날 성명에서 지난 며칠 호데이다에서 일어난 일련의 사건에 심각한 우려를 표명한다면서, 예멘에서 인도주의적 구호활동을 위해서는 안전지대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완성품·원부자재 실은채 ‘남부여대’식 귀환 줄이을 듯공단내 등록설비 반출은 북측과 별도 협상 필요(서울=연합뉴스) 황철환 기자 = 정부가 송고 송고(서울=연합뉴스) 홍지인 기자 = 간편결제 업체 카카오페이는 월간 결제 금액이 지난 8월 기준 1조8천억원을 돌파했다고 19일 밝혔다. 카카오페이는 “전월 대비 일평균 거래액이 크게 상승하고 있어 9월에는 월간 거래액이 2조원을 돌파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지난달 개시한 ‘카카오페이 QR결제’는 서비스를 신청한 점포가 10만 곳을 넘었다. QR결제 가맹점을 지역별로 보면 홍대·망원·상수·합정 등 젊은 소비층의 왕래가 활발한 서울 마포구가 사용자 수와 결제량, 총 거래액 모두 전국에서 가장 많았다고 카카오페이는 전했다. 업종별로는 식·음료 분야가 33%로 가장 많았고, 의류·잡화 및 약국 등 재화 판매 분야 출장아가씨 23%, 서비스 14%, 교육·강연 분야 6% 등 순이었다. 결제 금액은 1만원 미만이 전체의 61%를 차지했다. 류영준 대표는 “사용자들을 위한 다양한 혜택과 프로모션을 지속적으로 고민해 우리나라에서 바코드·QR코드 방식의 모바일 간편결제 시스템이 보편적인 결제 수단으로 확대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환구망은 또 애플의 출시 발표회에서 이 같은 행위는 무슨 뜻이냐며 의문을 제기했다. 이에 대다수 누리꾼들은 환구망 입장에 동조하지 않고 ‘중국인이 서로 단결하고 나라를 사랑한다면 미국 제품을 사용하지 않아야 하는 것 아닌가’, ‘이런 일을 자꾸 끄집어내는 것은 정말 창피한 일인 것을 아는지’, ‘허구한 날 말장난만 하고 있느냐? 대만에 중국을 추가한다고 너희(중국) 것이 되느냐’며 조롱을 퍼부었다고 자유시보는 전했다. 한편, 한 누리꾼은 버진아일랜드에 미국을 표시하는 것은 미국령과 영국령을 구분하기 위한 것으로 같은 미국 자치령인 푸에르토리코는 그런 혼란을 야기하지 않아 미국을 표시하지 않았다고 설명하기도 했다. 송고 김 상임위원장은 이해찬·정동영 대표와의 오랜 친분을 강조하기도 했다. 그는 “통신을 통해서 자료를 읽을 때마다 리해찬 선생과의 옛 추억에 잠기곤 했다”며 “정동영 선생도 다른 동무들을 통해서 들었는데, 내 물어봤지요. 남녘에서 정 선생이 지금 무슨 활동을 벌이는지 모르겠다고 하니까 ‘백의종군한다’는 말씀을 하셨다고 그러더구만요”라며 웃었다. 그는 또, “어제도 (정 선생이) 다시 원내로 복귀하셨기 때문에 우리와 손잡고 통일 위업을 성취하기 위해 매진하자고 했다”고 말하고 이정미 대표를 향해서는 “아름다운 마음으로 더 뜨겁게 합심해서 통일 위업 성취에 매진해 나가자”고 했다. 김 상임위원장은 정 대표가 “위원장님은 10년 전에 뵀을 때나 지금이나 똑같다. 변함이 없으시다”며 화답하자 “우리 통일 위업을 성취할 때까지는 영원히 요 모습대로 활기 있게 싸워나갑시다. 우리가 모두 졸장부가 돼서야 되겠습니까. 대장부가 됩시다. 민족의 대의는 통일이 아니겠냐”고 말했다. 이해찬 대표는 무엇보다 과거 보수정권 시절 남북관계가 후퇴한 점을 안타까워했다. 그는 “6·15 정상회담을 하고 나서 잘 나가다가, 노무현 대통령까지도 잘 나가다가 그만 우리가 정권을 빼앗기는 바람에 지난 11년 동안 남북관계가 단절돼 여러 손실을 많이 봤다”며 “이제 저희가 다시 집권했기 때문에 오늘 같은 좋은 기회가 왔다. 이번에는 남북관계가 영속적으로 갈 수 있도록 만들려고 단단히 마음을 먹고 왔다”고 강조했다.

2018년 9월 19일 대한민국 대통령 문재인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국무위원장 김정은』 — 우리나라 난민 인정률이 매우 낮다. ▲ 1994년 4월부터 올해 5월 말까지 심사를 모두 마친 난민신청자는 2만361명인데, 이 중 난민으로 인정받은 이들은 4.1%인 839명에 불과하다. 세계 평균치(38%)와 비교할 수 없을 정도로 낮은 수치다. 통계수치가 말해주듯 난민 심사가 매우 까다롭다. 그러나 ‘까다롭게’ 심사한다는 말은 ‘꼼꼼하게’ 심사한다는 말과는 다르다. ‘심사가 내실 있게 제대로 되고 있느냐’, ‘난민신청자가 자신이 처한 상황을 충분히 소명할 수 있는 환경이 조성되었느냐’는 측면에서 볼 때 우리의 난민 심사과정은 허술하기 짝이 없다. 달리 말해 ‘꼼꼼하게’ 제대로 심사한다면 난민 인정률이 크게 올라갈 것이다. 송고우리은행은 개성공단지점, 농협은행은 금강산지점 재운영 기대(서울=연합뉴스) 구정모 한혜원 기자 = 남북이 평양 정상회담에서 조건이 마련되는 대로 개성공단과 금강산 관광사업을 정상화하기로 함에 따라 은행들도 해당 지역에서 지점 재개 준비에 들어갔다. 개성공단에서는 과거 입주기업에 금융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우리은행[000030]이 지점을 운영했고, 금강산관광특구에서는 농협은행이 지점을 개설해 관광객들 대상으로 환전 등의 서비스를 제공했다. 19일 금융계에 따르면 우리은행은 개성공단이 재개되면 바로 지점을 운영할 수 있게 채비를 갖추고 있다. 우리은행은 개성공단 입주은행 선정이 취소되지 않았으므로 여전히 개성공단 입주은행의 자격을 유지하고 있다고 보고 있다. 개성공단관리기관 창설준비위원회는 2004년 9월 우리은행을 개성공단 입점은행으로 선정했고, 우리은행 개성공단지점은 그해 12월 개성공단관리위원회 건물에 입주해 영업을 시작했다. 개성공단지점은 여신, 수신업무와 신용장, 외환 업무 등 국내에서 취급하는 모든 금융서비스를 개성공업지구 내 입주기업 123개사에 제공했다. 2013년 4월 북한의 3차 핵실험으로 철수했다가 그해 9월 다시 문을 열었다. 이어 2016년 2월 정부의 개성공단 폐쇄 결정으로 재차 철수한 후 서울 중구 본점 지하 1층에 임시영업소를 마련해 명맥을 유지하고 있다. 개성공단지점 전산이 별도로 운영된 탓에 입주기업의 금융정보가 개성공단지점 전산에만 남아 있어서 지점장과 직원 등 2명이 임시영업소에서 입주기업의 사후관리를 해오고 있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개성공단이 재개하면 통일부 등에서 (지점 영업을) 결정하겠으나 당시 전산시스템을 보관하고 있어 여건만 되면 바로 전산설비를 개성공단으로 가지고 가 바로 영업을 할 수 있다”고 말했다. 파라 주는 브라질에서도 교도소 환경이 매우 열악한 곳으로 꼽힌다. 지난 송고 INVNT CEO Scott Cullather는 회사의 최신 임명 건과 관련해 “Brea가 자사에 합류하고, PR&마케팅 이사라는 직책을 마련하게 된 것은 매우 기쁜 일”이라며 “세계 곳곳에서 예상치 못한, 잊을 수 없는 체험을 전략화하고 제공하기를 요구하는 자사 고객이 점점 증가하고 있다. PR&마케팅 이사라는 새로운 국제적인 직책은 자사가 세계 최고의 라이브 브랜드 스토리텔링 대행사가 되기 위한 또 다른 단계”라고 말했다.▲ 경향신문 = 김정은 내외 영접ㆍ의장대 사열ㆍ예포 21발 ‘최고 예우’ ▲ 서울신문 = 文 “결실 맺자” 金 “더 큰 성과”…비핵화 의지 강했다 ▲ 세계일보 = 평양 심장부서 南北 담판…이젠 ‘결실의 시간’ ▲ 조선일보 = 文 “완전한 비핵화” 金 “손잡고 난관 넘자” ▲ 중앙일보 = “비핵화 구두합의 가능성” 오늘 한번 더 담판 ▲ 한겨레 = 평양의 첫날, 파격의 하루 ▲ 한국일보 = 평양, 뜨거웠던 하루 ▲ 디지털타임스 = 비핵화 기로에 또다시 마주 선 文ㆍ金 ▲ 매일경제 = 文 “이젠 결실 맺을때”…金 “빠른 걸음으로 성과” ▲ 서울경제 = 文 “결실” 金 “진전”…’비핵화 실행’ 활로 찾을까 ▲ 전자신문 = 남북 비핵화 삼세판, 이번엔 담판 ▲ 파이낸셜뉴스 = 文 “김 위원장 결단에 사의” 金 “북ㆍ미대화 불씨 찾아줘 감사” ▲ 한국경제 = 文 “이젠 결실 맺자”…金 “북ㆍ미 관계 더 진전될 것” ▲ 건설경제 = 南北, 다시 뛰는 ‘경협 맥박’ ▲ 매일일보 = 파격에 파격…남북관계 새로운 단계 도약 ▲ 신아일보 = 최고, 최초…평양회담 ‘파격의 연속’ ▲ 아시아타임즈 = 예정 넘긴 2시간 정상회담…’비핵화’ 집중한듯 ▲ 아시아투데이 = 남북정상 ‘평양 포옹’…곧바로 核담판 ▲ 아주경제 = 평화로 가는 평양의 가을 ▲ 에너지경제 = ‘파격 예우’속 세번째 만남…파격 합의 이룰까 ▲ 이데일리 = 세번째 만남…文ㆍ金 “평화ㆍ번영의 결실 빨리 맺자” ▲ 일간투데이 = ‘평양 대좌’ 한반도 비핵화길 여나 ▲ 전국매일 = 세번째 포옹…한반도 평화도 품는다 ▲ 경기신문 = ‘평양의 가을’, 평화의 결실로 ▲ 경기일보 = 오늘, 한반도 核시계 멈추자 ▲ 경인일보 = 진전된 비핵화 향한 ‘평화의 여정’ 나섰다 ▲ 기호일보 = 文, 8000만 겨레 한가위 선물로…金, 더 진전된 결과 예상돼 ▲ 인천일보 = 인천∼해주 직항로 남북 평화 길 될까 ▲ 일간경기 = 접경지 주민들 설렌다 ▲ 중부일보 = ‘비핵화ㆍ종전선언’ 통 큰 합의 나오나 ▲ 중앙신문 = 접경지역 주민들 ‘통일을 꿈꾸다’ ▲ 현대일보 = 강화교동 평화산단 조성등 박차 ▲ 강원도민일보 = 한반도 평화 위한 2박3일 여정 ▲ 강원일보 = 문대통령 “결실을 보여주자” 김위원장 “진전된 결과 예상” ▲ 경남도민일보 = 한민족, 평화를 일군다 ▲ 경남매일 = 경남교육 총체적 부실 ▲ 경남신문 = 金 “진전된 결과 예상”-文 “평화의 결실 맺자” ▲ 경남일보 = 진주남강유등축제 다시 시험대 올랐다 ▲ 경북매일 = 세 번째 포옹…평양의 가을 평화의 꽃피나 ▲ 경북연합일보 = 남북 정상, 역사적 평양 상봉 ▲ 경북일보 = 문 대통령 “평화의 결실을”-김 위원장 “진전된 결과를” ▲ 경상일보 = 시민 복지욕구 반영 5대 분야 사업 제시 ▲ 국제신문 = 비핵화 ‘평양 담판’ 시작됐다 ▲ 대경일보 = 文대통령 “평화 결실 보여주자” 金위원장 “더 진전된 결과 예상” ▲ 대구신문 = 文 “결실 보자” 金 “진전 예상”…비핵화 해법 찾나 ▲ 대구일보 = 남북정상, 비핵화ㆍ북미관계 논의 ▲ 매일신문 = 문재인-김정은, 2시간 첫 核담판 ▲ 부산일보 = 평양서 만난 남북 정상 “한반도 평화 노력” ▲ 영남일보 = 文 “평화 결실 맺자” 金 “큰 성과 내겠다” ▲ 울산매일 = 文 “평화와 번영의 결실 기대” 金 “더 진전된 결과 예상” ▲ 울산신문 = 해운조선산업 연계 북방경협 교두보로 ▲ 울산제일일보 = 부유식 해상풍력 사업 첫 단추 꿴다 ▲ 창원일보 = 道ㆍ경제단체 ‘경제상황 적극 대처’ ▲ 광남일보 = 한반도 평화 비핵화…새로운 미래 연다 ▲ 광주매일 = ‘비핵화’ 결실 기대감…세계의 눈 평양으로 ▲ 광주일보 = 평양의 가을 평화가 영근다 ▲ 남도일보 = 文대통령-金위원장, 노동당 본부서 역사적 정상회담 ▲ 전남매일 = 얼싸안은 남북정상…평화와 번영의 길 열다 ▲ 전라일보 = 판문점 평화의 봄…가을 평양서 결실 ▲ 전북도민일보 = 남북 세번째 포옹…평양 ‘비핵화 담판’ ▲ 전북일보 = 문 대통령 “결실 기대”…김 위원장 “큰 성과를” ▲ 호남매일 = 文대통령 “판문점의 봄이 평양의 가을로 결실을” ▲ 금강일보 = 언 빗장 녹인 남북 ‘세 번째 만남’ ▲ 대전일보 = 남북정상 세번째 만남…평화의 길 들어섰다 ▲ 동양일보 = “판문점 봄이 평양의 가을이 됐다” ▲ 중도일보 = 가을 평양, 평화로 물들다 ▲ 중부매일 = ‘핵시설 폐기ㆍ신고’ 구체적 비핵화 조치 설득 ▲ 충청일보 = 비핵화 담판, 시작은 ‘전례 없는 환대’ ▲ 충청투데이 = 판문점의 봄…평양의 가을 됐다 ▲ 제민일보 = “판문점의 봄이 평양의 가을이 됐다” ▲ 제주매일 = ‘판문점의 봄’이 ‘평양의 가을’로…한반도 새시대 열리나 ▲ 제주신문 = 문 “김위원장 결단에 사의” 김 “진전된 결과 예상” ▲ 제주新보 = 여기는 평양, 평화가 보인다 ▲ 제주일보 = 첫날부터 논의된 비핵화…진전 門 열리나 ▲ 한라일보 = 文 대통령-金 위원장 ‘한반도 비핵화’ 물꼬 트나

(자카르타=연합뉴스) 황철환 특파원 = 동남아시아 최대 경제국인 인도네시아에서 내년 총·대선을 앞두고 ‘경제민족주의’가 다시 고개를 들고 있다. 1997년 아시아 외환위기 이후 최악 수준으로 떨어진 통화가치와 금융위기 발생 우려도 이러한 분위기를 부추기는 배경으로 꼽힌다. 18일 자카르타 포스트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경제민족주의는 내년 4월 1일 치러질 차기 총선과 대선의 최대 화두 중 하나가 됐다. 재선을 노리는 조코 위도도(일명 조코위) 인도네시아 대통령은 지난달 10일 대선후보로 등록하면서 외국 기업이 차지했던 천연자원을 되찾아 온 것을 자신의 주요 성과로 내세웠다. 2014년 취임한 조코위 대통령은 개혁·개방적 이미지와 달리 전임자인 수실로 밤방 유도요노 전 대통령의 자원 민족주의 정책을 그대로 이어왔다. 그의 재임 기간 인도네시아 정부는 미국 광산업체 프리포트-맥모란으로부터 세계 최대 규모 금·구리 광맥인 파푸아 그래스버그 광산의 지분을 인수해 경영권을 넘겨받았다. 인도네시아 최대 석유·천연가스전인 로칸 블록을 운영하던 다국적 에너지 업체 셰브런도 2021년 만료되는 생산물분배계약(PSC) 연장에 실패해 관련 자산을 인도네시아 국영 석유 기업에 매각할 상황이 됐다.(브뤼셀=연합뉴스) 김병수 특파원 = 지난 3월 영국에서 발생한 러시아 출신 이중간첩 독살기도 사건을 비롯해 서방과 러시아 간 스파이활동을 둘러싼 공방이 계속되는 가운데 올해 봄에 러시아 스파이 2명이 네덜란드에서 체포됐다고 네덜란드 언론이 14일 보도했다. 네덜란드 일간지 NRC에 따르면 올해 봄에 러시아 스파이 2명이 네덜란드 군(軍) 정보기관인 MIVD의 협조를 받아 네덜란드에서 체포됐다면서 이들은 당시 러시아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조사를 진행하고 있던 스위스의 스피에즈연구소에 대한 해킹을 시도하려고 했던 것으로 드러났다. 러시아 스파이들은 체포 당시 스피에즈연구소의 컴퓨터망에 침투하기 위한 장비를 갖고 있었다고 신문은 밝혔다. 스피에즈연구소는 당시 러시아가 지원하는 시리아 정부군의 소행으로 추정되는 시리아 내 화학무기 공격 의혹과 지난 3월 영국에서 발생한 러시아 출신 이중간첩 세르게이 스크리팔 독살기도 사건에 대해 조사하고 있었다. 영국 정부는 스크리팔 독살기도 사건의 배후로 러시아 정부를 지목한 바 있다. 신문은 스위스 정보당국인 NDB로부터 러시아 스파이가 네덜란드에서 적발돼 추방됐다는 내용을 확인했지만, 네덜란드 군 정보당국인 MIVD는 러시아 스파이 체포에 관해 확인해주지 않았다고 덧붙였다.어린이날 낀 5월 4∼7일 석장리 박물관 일원…국내 첫 전시 구석기 유물 복원·석기 만들기 등 체험 프로그램 다채 대구에서 붉은 불개미가 나타나자 주민은 불안한 반응을 보였다. 아파트 공사장 앞에 앉아있던 김모( 송고개미 트랩 150개 설치…인근 주거지까지 범위 넓혀 개미 차단조치석재 주변 굴착기로 흙벽 쌓아…가스 주입 훈증소독 착수 조사단은 지난달 보고서 요약본을 미리 발표하면서 집단학살과 반인도범죄의 책임이 있는 민 아웅 흘라잉 최고사령관 등 미얀마 군부 지도자 송고(서울=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18∼20일 열리는 평양 정상회담에서 이산가족 문제의 근본적 해결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라고 한다.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은 17일 브리핑에서 이번 정상회담 3대 의제가 남북관계 발전, 비핵화 협의, 군사적 긴장 완화라고 소개한 뒤 “이산가족의 고통을 근원적으로 해소하는 방안도 심도 있게 별도로 논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임 실장은 “모든 종합적 방법으로 한 분이라도 더 늦기 전에 가족의 생사를 알고 여러 방법으로 만날 수 있는 조치들을 제안하고 의논 중”이라고 했다. (서울=연합뉴스) 팝스타 아리아나 그란데의 옛 연인인 래퍼 맥 밀러(26)가 숨졌습니다. 밀러는 7일(현지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의 자택에서 의식이 없는 상태로 발견됐는데요. 자세한 내용 영상으로 보시죠. (테헤란·카이로=연합뉴스) 강훈상 노재현 특파원 = 19일 남북 두 정상이 발표한 ‘평양공동선언’과 관련, 중동 지역 주요 언론도 이를 매우 주목하면서 신속하고 자세히 보도했다. 특히 북한의 장거리 미사일 시설을 영구적으로 폐기하겠다는 점에 대부분 언론이 주목했다. 시리아, 예멘 내전이 진행 중인 중동 지역은 현재 지구 상에서 유일하게 여러 종류의 탄도미사일이 실전 무기로 사용되는 상황이 반영된 것으로 풀이된다. 중동 뉴스채널 알자지라는 이날 ‘김정은 북 국무위원장이 핵심적인 미사일 시험 시설을 폐기하기로 합의했다’는 제목의 보도를 매시간 정시 뉴스의 첫머리로 보도했다. 알자지라는 “북한이 외국 전문가가 참관한 가운데 주요 미사일 시설을 폐기하는 데 동의했다”면서 “‘영구적으로’ 폐기하기로 했다”고 강조했다. 또 남북 두 정상이 핵무기와 핵 위협 없는 한반도로 향하기로 했다면서 “북한의 비핵화로 가는 구체적인 진전을 두 정상이 합의한 릉콜걸샵 것은 매우 의미있는 성취”라고 평가했다. 김 위원장이 북한 최고 지도자로서는 처음으로 조만간 서울을 방문하기로 했다는 소식도 비중있게 다뤘다.

▲ 민원기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차관은 6일 국민대에서 개최된 신규 ‘대학ICT연구센터’(ITRC) 현판증정식에 참석했다. 민 차관은 “4차 산업혁명 시대에 혁신성장을 견인하기 위해서는 플랫폼 경제뿐만 아니라 혁신인재 양성이 중요한 만큼 인재들이 꿈을 키우고 핵심 연구인력으로 성장해 나가도록 지속적으로 뒷받침하겠다”라고 밝혔다. 올해 서울대 등 15개 ITRC가 선정됐으며, 연간 600여명의 학생과 75개 이상의 기업이 참여해 연구를 수행할 예정이다. (서울=연합뉴스) — 스크린 독과점 문제가 심각하다. ▲ 먼저 해야 할 일은 한국영화에 대한 통계를 제대로 정리하는 것이다. 막연히 아는 것에서 벗어나 스크린 독과점, 상영 독과점에 대한 정확한 데이터를 분석해야 한다. 그런 다음 하반기부터 공청회를 개최할 계획이다. 독과점, 수직계열화를 바라보는 시각은 비슷한데, 해결 방안에 대해서는 조금씩 생각이 다르다. 이들을 하나로 묶어 영진위의 공식적인 입장을 정할 것이다. 영진위는 영화인들의 입장에서 태도를 정해야 한다. 세 번째가 법 개정이다. 이를 위해 논의구조를 만들고 여론화해야 한다. 영진위가 할 수 있는 부분은 여기까지이다. 불공정거래와 관련된 문제들, 예를 들어 초대권 남발 같은 사례들을 영진위가 수집해서 공정거래위원회와 함께 해결해야 한다. 정책연구와 공정환경 조성이 영진위가 중요하게 해야 할 일이다. 데일리, 오바마 비서실장 이어 시카고 시장도 이어받을까아버지와 형, 각각 시카고 시장 6선 지내 (시카고=연합뉴스) 김 현 통신원 = 미국 유권자들의 관심이 오는 11월 치러지는 중간선거에 쏠려있는 때 시카고는 다소 이른 시장 선거로 술렁이고 있다. 자금력과 조직력으로 무장하고 3선 준비를 해온 ‘전국구 정치인’ 람 이매뉴얼 시장(58·민주)이 돌연 내년 2월 열리는 시장 선거에 나서지 않겠다고 선언한 후 가뜩이나 북적이는 시장 후보군에 유명 인사들이 발을 들여놓으며 판세가 예측 불허로 전개되고 있다. 빌 클린턴 행정부에서 상무장관을 지내고 JP모건 미 중서부 회장, 버락 오바마 행정부 2대 백악관 비서실장 등을 역임한 빌 데일리(70·민주)가 오는 17일(이하 현지시간) 시카고 시장 선거 출마를 선언할 예정이다. 데일리 전 장관의 대변인은 14일 “당선 가능성 검토를 위한 위원회 구성 발표가 아니라, 출마를 공식 선언하는 것”이라고 밝히고 “이길 자신이 있어 나서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테슬라는 블룸버그 보도 후 성명에서 “지난달 머스크의 트윗 이후 법무부로부터 자발적인 자료 제출 요청을 받았으며, 이에 협조하고 있다”고 말했다. 테슬라는 그러나 머스크를 포함해 회사 관계자가 소환장이나 증언 요구를 받지는 않았다고 전했다. 테슬라는 “자료 검토 이후 문제가 최대한 빨리 해결되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법무당국의 조사는 미국 증권거래위원회( 송고테슬라 “법무부 접촉 확인…소환장 받은 사람 없어”(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옥철 특파원 = 미국 법무부가 ‘전기차업체 테슬라를 비상장 회사로 전환하려 하며, 자금이 확보됐다’고 밝힌 이 회사 최고경영자(CEO) 일론 머스크의 트윗에 관해 범죄 혐의를 두고 조사 중이라고 블룸버그통신이 1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블룸버그는 이 문제에 정통한 소식통 두 명을 인용해 지난달 머스크의 ‘상장폐지 검토’ 트윗이 나온 이후 연방검사들이 사기 혐의 조사에 착수했다면서 이같이 전했다. 법무당국은 특히 머스크가 “자금이 확보됐다”(funding secured)고 공개적으로 언급한 부분에 대해 조사를 벌이는 것으로 알려졌다. 머크스의 트윗 직후 테슬라 주가는 일시적으로 11% 폭등했다. 테슬라는 법무부가 접촉한 사실을 확인했다. CRRC 사장 Sun Yongcai는 “철도운송장비는 혁명의 중심에 서 있다”라며 “탄소섬유 소재를 수용 및 사용함으로써 더욱 가볍고 에너지 효율적인 열차를 제작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이제는 유지보수, 운행 및 승객 경험을 개선하기 위해 지능형 서비스를 지속해서 도입할 것”이라면서 “앞으로도 당사는 계속 연구개발에 투자하며, 600KM 고속 자기부상 열차, 고속 EMU, 지하철 등에 신기술과 탄소섬유 소재를 적용하는 데 투자를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About OUE Lippo Healthcare Limited OUELH is a subsidiary company of OUE Limited. OUELH provides high quality and sustainable healthcare solutions through the acquisition, development, management, and operations of healthcare facilities. The Company currently owns healthcare and related facilities in Japan and China, and continually seeks to expand its portfolio across Pan-Asia.

(경산=연합뉴스) 이강일 기자 = 경일대는 학부 재학생들이 자동차 종류에 따라 주차면 크기를 조절하는 기술을 개발했다고 송고 김서진 개성공단기업 비상대책위원회 상무는 “판문점 선언에서 빠진 ‘개성공단’ 자체가 이번 선언문에 들어갔다는 점에서 기대감이 크다”며 “직접 언급이 됐다는 것은 두 정상이 관련 사안에 대해 합의를 봤다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개성공단 입주 기업들은 김정은 위원장이 연내 서울 방문이 이뤄지면 개성공단 재개 문제도 곧 매듭이 지어질 것으로 보고 있다. 신한용 개성공단기업협회 회장은 방북 전에 “평양에서 현장을 보면서 기회가 되면 개성공단 기업들의 현 상황과 바람, 준비계획 등을 전달하겠다”며 “개성공단 연내 정상화에 대한 기대를 품은 채로 차근차근 재가동 준비를 하겠다”고 밝혔다. 개성공단 입주 기업들은 연내 방북해 시설을 점검하고서 바로 공단 재가동을 목표로 하고 있다. 입주 기업 관계자는 “공단 내 시설물 상태를 점검하고 가능하다면 연내 공단 재가동 목표가 이뤄지기를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공단 입주 기업들은 다만 여전히 불확실성도 있는 만큼 추이를 신중하게 지켜보기로 했다. 공단 관계자는 “남북 경제 교류는 국제사회 북한 제재가 완전히 풀려야 가능하므로 추이를 보면서 차분히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 뉴로트라이브 = 스티브 실버만 지음. 강병철 옮김. 자폐증은 장애일까, 인지능력 차이로 인한 천재성의 발현일까. 자폐증의 역사와 원인, 메커니즘을 추적하고 분석한다. 1943년 미국 소아정신과 전문의 레오 카너는 자신만의 세계에 살면서 주변 사람들을 무시하는 것처럼 보이는 아이 11명을 치료하면서 수수께끼 같은 질병을 발견해 ‘자폐증(autism)’이라고 이름 붙였다. 하지만 카너는 자폐증이 희소 질병으로 호전될 가능성이 희박하고 부모들의 잘못된 양육법에서 생긴다고 주장해 숱한 고통의 씨앗을 뿌렸다. 반면 독일 소아과 의사 한스 아스퍼거는 과학, 수학적 재능이 뛰어나지만 사회적 관계를 맺지 못하는 아이들을 관찰한 뒤 카너보다 1년 늦게 자폐증이라 명명했다. 헨리 캐번디시, 폴 디랙, 니콜 테슬라, 휴고 건즈백, 존 맥카시, 템플 그랜딘 등 특별한 재능과 능력의 소유자였던 역사 속 자폐인 이야기도 소개한다. 저자는 자폐증뿐만 아니라 난독증, 주의력결핍과잉행동장애(ADHD)와 같은 병들을 단순히 능력 부족과 기능 이상의 집합체로 볼 것이 아니라, 독특한 장점을 지니고 인류의 기술과 문화 진보에 기여한 자연발생적 인지적 변이로 봐야 한다고 말한다. 또한 신경다양성 개념으로 자폐증을 받아들일 것을 제안한다. 신경다양성 개념을 폭넓게 받아들이고 적용해나갈 때 보다 건강하고 안전하고 행복한 사회로 나갈 수 있다는 주장을 편다. 저자는 미국 IT 잡지 ‘와이어드’ 편집자를 역임한 저널리스트다. 2015년 이 책으로 과학 분야 책으로는 처음 영국의 유명 논픽션상인 새뮤얼존슨상을 받았다. 알마 펴냄. 700쪽. 3만6천원. 안중근 의사 관련 사업도 남북이 함께 할 수 있는 사업 중 하나로 검토되고 있다. 여순(뤼순)감옥 일대 등 안 의사의 유해가 매장된 것으로 추정되는 지역을 남북이 함께 조사하고 황해남도 신천군 청계동의 생가 복원 및 기념관 건립, 안 의사가 평안남도 진남포에 세운 삼흥학교와 교장을 맡았던 돈의학교의 원형 복원 등을 협의할 계획이다. 안 의사가 태어난 황해도 해주와 진남포의 삼흥·돈의학교, 의거지인 중국 하얼빈, 순국지인 뤼순 등 그의 행적지를 순례하고 안 의사가 주창한 동양평화론 관련 공동 학술회의를 여는 방안도 거론된다. 이밖에 남북이 함께 일제강제동원 실태를 조사하고 피해자 유골 송환을 지원하는 방안, 남북 역사학자들이 일제 강점기 국내외 범민족적 항일운동 등을 주제로 서울과 평양에서 동시에 학술회의를 여는 방안도 추진할 계획이다. 위원회는 위원회 자체 사업 뿐 아니라 남북 대학생의 한반도 평화·역사 대장정과 남북 종교계의 공동 종교행사 등 민간이 주도하는 행사도 지원할 방침이다. 특히 한완상 기념사업추진위원회 위원장이 특별수행원으로 이번 방북단에 포함된 만큼 이와 관련해 북측과 진전된 논의가 이뤄졌을지 주목된다. 위원회는 12월 전체회의에서 ’100주년 기념사업 종합계획’을 확정할 계획이라 적어도 이 전에는 구체적인 윤곽이 나올 것으로 보인다. 이날 조용필은 데뷔 시절 밴드의 기타리스트에서 우연히 노래를 부르게 된 과정, 송고 보이스피싱 범죄는 사회의 신뢰를 무너뜨릴 뿐 아니라 가계 파탄 등 2차 피해까지 유발할 수 있는 중대 범죄다. 검경과 금융당국은 힘을 합쳐 급속하게 진화하는 수법에 다각적으로 대응하는 한편 범행에 가담한 사람들은 끝까지 추적해 엄벌해야 한다. 전담 수사부서 diflucan no prescription canada . 콜걸후기 인력 증원과 국제 공조 강화도 추진해야 한다. 금감원이 오는 10월 한 달간 금융권과 공동으로 ‘보이스피싱 제로(zero) 캠페인’을 벌인다고 하니 국민도 적극적으로 참여해 범죄 피해 예방에 앞장서 줬으면 한다. 송고잠든 아이 방치 예방하는 기능도 갖춰(서울=연합뉴스) 정성호 기자 = 현대자동차[005380]는 18일 경기 고양시 현대모터스튜디오 고양에서 안전기술이 적용된 스타렉스 통학차량 14대를 ‘어린이 통학사고 제로 캠페인’에 선정된 어린이집과 지역아동센터 등 14곳에 기증했다고 19일 밝혔다. 현대차는 안전생활실천시민연합(안실련), 기술협력 파트너사와 함께 안전기능이 장착된 어린이 통학차량을 제공하고 교통안전 교육을 벌여왔다. 올해는 4월부터 전국의 어린이 교육·보육기관으로부터 신청을 받아 보유한 통학차량의 노후 정도, 통학길의 교통사고 위험도 등에 대한 현장 조사와 전문가 심사를 거쳐 14개 기관에 신규 통학차량을 전달했다. 올해 기증된 통학차량에는 최근 사회적 문제가 된 어린이의 차량방치 사고를 방지하기 위한 ‘슬리핑차일드 체크’ 기능이 탑재됐다. 이는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통학차량 도착시간, 승하차 상황을 학부모에게 알려주고, 운전자 등 책임자가 하차 후 차에 남은 아이가 있는지 확인한 뒤 NFC(근거리 무선통신) 태그를 찍도록 하는 것이다. 또 안전벨트 착용 확인 시스템, 어린이가 문에 끼인 경우 다시 문이 열리는 문 끼임 방지시스템, 차량 주변 360도를 모니터링해 사각지대를 없애는 어라운드뷰, 정차 후 이동 때 경고음을 내는 전·후방 경보 알림시스템 등이 장착됐다. 현대차는 또 이와 별도로 기술지원 대상 50개 기관을 선정해 이들이 운영하는 통학차량에 슬리핑차일드 체크 기능, 후방 경보 알림시스템, 후방 영상장치 등을 장착해줬다. 현대차는 안실련과 함께 이들 기관의 어린이들에게 ‘찾아가는 어린이 교통안전 교육’도 한다. 현대차 관계자는 “빈번한 어린이 통학사고를 예방하려면 차의 안전기능뿐 아니라 의식 개선이 동반돼야 한다”며 “앞으로도 어린이 통학길 안전사고 예방에 지속적으로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AP통신은 스페이스X가 17일 미국 캘리포니아주 호손에 있는 본사에서 중대발표를 할 것이라고 전했다. 이번에 스페이스X가 계약한 민간 달 탐사는 지난해 머스크가 윤곽을 드러냈던 기존 계획과는 다소 다르다고 미 언론은 전했다. 애초 계획은 두 명이 팰컨 헤비 로켓과 드래곤 크루 캡슐에 타고 달 주변을 여행하는 것이었다. SK건설은 안재현 사장을 중심으로 매머드급 재난상황실을 설치하고 구조, 구급, 복구 등 전방위 지원에 나섰다. 아타프 주로 가는 길에 우연히 들른 이재민 수용소는 북새통이었다. 한 회사의 작은 건물 창고에 100여 명의 이재민이 몰려 사흘째 차가운 바닥에서 칼잠을 자고 있다고 월드비전 관계자가 말했다.[경기도재난안전본부 제공] 소방당국은 반도체 세정에 쓰이는 불산이 공장 내부에 보관돼 best way to get pain pills. 출장최고시 있던 사실을 확인하고, 반경 800m 이내에 있는 주민들을 대피시켰다. 불산은 피부에 닿으면 심각한 화상을 입히고 상온에서 기체 상태로 눈과 호흡기에 들어가면 신체 마비나 호흡 부전 등을 일으키는 매우 위험한 산업용 화학물질이다. 한강유역환경청이 현장 주변 대기질을 측정했으나 불산은 검출되지 않았다. 화성시청은 긴급재난문자를 발송, 화재 상황을 주민들에게 알리기도 했다. 소방당국 관계자는 “공장 구조가 스티로폼이 들어있는 샌드위치 패널이 아닌 철골구조에 그라스울 같은 자재로 돼 있어 공장 지붕과 벽면이 녹아내리지 않은 게 천만다행이었다”라며 “건물이 무너지지 않은 덕분에 불길이 주변 건물로 확대되지 않았다”라고 설명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정확한 재산피해 규모를 파악하는 동시에 화재 원인 등을 조사하고 있다. 송고”대체로 큰 흠결 없고 도덕성·전문성 지니고 있어” 평가 기무사 후신 국감 두고 여야 공방…국감일정 합의 실패 (서울=연합뉴스) 한지훈 기자 = 국회 국방위원회는 19일 전체회의에서 정경두 국방부 장관 후보자에 대해 적격 의견을 담은 인사청문 경과보고서를 채택했다. 국방위는 보고서에서 “후보자는 대체로 큰 흠결 없이 국가를 보위하고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는 군인의 임무에 전념해 공직자로서 도덕성을 지니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이어 “후보자는 군내 주요 직위를 거치면서 다양한 정책적, 군사적 경험을 쌓아 장관 후보자로서 전문성을 지니고 있는 것으로 평가된다”고 말했다. 국방위는 또 “종전선언과 평화협정 등이 국가안보에 미치는 파급효과에 대한 인식이 충분하지 못하다는 지적이 있었으나, 후보자가 굳건한 대비태세의 필요성을 재확인하고 종전선언 등이 주한미군 철수, 한미동맹 와해로 이어지지 않을 것이라는 점을 분명히 한 점은 긍정적”이라고 언급했다. 국방위는 “국방예산의 안정적인 확보를 통해 관련 정책을 충실히 수행하겠다고 답변해 국방개혁과 장병복지 증진에 대한 의지를 보인 것으로 평가된다”고 덧붙였다. 한편, 국방위는 이날 여야 간 이견으로 국정감사 일정을 확정하지 못했다. 여당은 국군기무사령부에 대한 수사가 진행 중인 만큼 기무사 후신인 군사안보지원사령부에 대한 국감은 적절치 않다는 입장을 밝힌 반면, 야당은 군사안보지원사령부에 대한 단독 국감을 요구했다. ▲ 건국대학교병원은 신경과 한설희 교수(건국대병원 의료원장)가 ‘한설희 명의의 치매 걱정 없는 행복한 노후’를 출간했다고 18일 밝혔다. 이 책은 치매를 예방하고 진단하는 방법과 단계별 증상 소개, 준비하고 받아들이는 방법 등이 담겼다. 치매에 대한 오해와 속설을 풀기 위해 진료실에서 환자가 가장 많이 하는 질문 10가지와 답변도 실렸다. 한 교수는 대한치매학회를 창립해 초대 회장을 역임한 치매 분야 권위자로, 현재 건국대병원 의료원장 및 건국대학교 의무부총장을 맡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이번 포럼에는 덴마크, 독일, 아이슬란드, 이탈리아, 캐나다, 중국, 모로코, 노르웨이, 페로 제도, 일본 등지에서 3,000명이 넘는 사업 지도자, 어업 대표 및 정부 관료가 참석했다. 농업부 장관 Dmitry Patrushev가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의 환영사를 읽었다. LOS ANGELES, Sept. 18, 2018 /PRNewswire/ — Organizers of the Los Angeles Auto Show’s today announced that more than 50 vehicles are confirmed to make their debut at the 2018 show, taking place Nov. 26-Nov. 29 at the Los Angeles Convention Center. (서울=연합뉴스) 이영호 기자 = 말 그대로 ‘동에 번쩍, 서에 번쩍’이다. 아시안게임을 끝내고 곧바로 한국으로 돌아와 ‘벤투호 A매치’에 참가한 뒤 지난 12일 잉글랜드로 복귀한 손흥민(토트넘)이 이번에는 이탈리아로 날아가는 숨막히는 행군을 이어간다. 토트넘은 오는 19일(한국시간) 오전 1시 55분 이탈리아 밀라노의 산시로 스타디움에서 인터 밀란과 2018-2019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B조 1차전을 치른다. 아시안게임 이후에도 손흥민은 엄청난 일정을 이어가고 있다. 지난 7일 코스타리카전과 11일 칠레전을 끝내고 잉글랜드로 복귀한 손흥민은 지난 15일 리버풀과 정규리그 경기에 후반 교체 출전하며 남다른 체력을 과시했다. 휴식이 필요할 만도 하지만 손흥민은 곧바로 이번 시즌 UEFA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첫 경기를 위해 이탈리아로 향했다. 팀 사정상 손흥민이 쉴 수도 없었다. 골키퍼 위고 요리스를 비롯해 델레 알리, 무사 시소코가 부상으로 이번 원정에서 빠졌고, 키런 트리피어와 토비 알데르베이럴트는 전술적인 이유로 데려오지 않았다. 주전급 선수 5명이 결장하다 보니 팀 공격의 핵심인 손흥민으로서는 밀라노 원정에서 빠질 수 없는 상황이 됐다. 이에 따라 손흥민은 인터 밀란전에 이번 시즌 처음으로 선발 출전할 가능성도 커졌다.

성사 시 남북정상회담 정례화 ‘성큼’…남북관계 업그레이드 기대2000년 답방 합의에도 실현 안 돼…南 일부 부정 여론에도 방남 결단보수단체 반발 등 ‘남남갈등’이 위험 요소…숙소로 워커힐 등 거론 (선양=연합뉴스) 홍창진 특파원 = 중국이 북미협상을 훼방하고 있다는 미국 측 발언에 중국 당국이 북중접경 도시인 랴오닝(遼寧)성 단둥(丹東)의 밀수업자에 대한 단속을 강화한 것으로 나타났다. 9일 접경지역 소식통에 따르면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 방북을 불허하는 등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중국 배후론을 강조하는 가운데 중국 당국은 밀수 단속으로 대북제재 의지를 드러냈다. 압록강과 두만강을 통해 1천400km에 달하는 국경선을 공유하는 북한과 중국 간 육·해상 밀수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대북제재 결의의 대표적인 구멍으로 여겨졌기 때문이다. 단둥의 중국인 밀수업자들은 선박 송수신기 전원을 끈 채 북한 해상을 오가며 안보리 결의상 북한 수출금지품목을 중국에 넘기고, 북한의 수입금지품목인 제3국 물자를 중국으로 반입한 뒤 북중접경에서 밀수로 북한에 넘기는 경우가 비일비재하다는 관측이 많았다. 그러나 최근 중국 당국이 북한 접경지역 밀수행위를 대대적으로 단속하면서 양국 밀수업자들 사이에 선금이 오갔으나 물품을 보내지 못하고 보관할 데가 없다며 호소하는 업자들이 상당 수로 나타났다. 접경지역 소식통은 “접경지역에서 이뤄지는 밀수 단속과 처벌에 놀란 밀수업자들이 몸 사리기에 들어갔다”며 “대북제재 이후 북중간 정상 무역보다 밀수가 더 활성화돼 심지어 자동차까지 밀수하기도 했다”고 말했다. ◇ 고삼지 포인트 고삼지 물가 쪽은 수심이 꽤 얕은 편에 속한다. 특히 갈대와 수초지역은 산란하러 온 배스들이 자리를 잡는 곳이다. 지금은 배스의 산란 철이 살짝 지난 시점이다. 이 무렵 배스들은 얕은 지역에 알을 낳은 장소인 이른바 ‘알자리’를 지키고 있는 경우와 이곳을 벗어나 움직이려는 두 부류로 나뉜다. 루어 프로들은 이 부근을 공략하면 씨알 좋은 배스를 낚을 가능성이 크다고 조언한다. 알자리에 붙은 배스는 잘 움직이지 않기 때문에 웜(벌레)으로 죽은 듯 거의 미동하지 않고 조금씩 웜을 움직여주는 것이 좋다. 반면 산란을 끝낸 녀석들은 인근 지역을 어슬렁거릴 경우가 많으므로 곶부리 등을 공략하는 것이 좋다. 3. 남과 북은 이산가족 문제를 근본적으로 해결하기 위한 인도적 협력을 더욱 강화해나가기로 하였다. ① 남과 북은 금강산 지역의 이산가족 상설면회소를 빠른 시일내 개소하기로 하였으며, 이를 위해 면회소 시설을 조속히 복구하기로 하였다. ② 남과 북은 적십자 회담을 통해 이산가족의 화상상봉과 영상편지 교환 문제를 우선적으로 해결해나가기로 하였다. 美, 클래퍼 방북 전 사전설명…”순수한 인도적 방문”당국자 “북미관계 개선은 핵문제 등에 대한 北태도에 달려”(서울=연합뉴스) 강병철 김효정 기자 = 정부는 북한이 억류 중이던 미국인 케네스 배와 매튜 토드 밀러씨를 석방한 것을 환영하면서 북한이 “남북한 간 인도주의적 문제 해결에 대해서도 적극적으로 호응해 나오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정부는 송고’북한 권력 심장부’ 노동당 본청, 들어가봤습니다 / 연합뉴스 (Yonhapnews) 송고 그러나 명상이 동기부여를 방해하며, 비생산적인 작업 환경을 조성할 수도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와 눈길을 끈다. 행동과학자인 미네소타대 칼슨 경영대학원의 캐슬린 보스 박사와 카톨리카 리스본 경영대학원의 앤드루 송고 (인천=연합뉴스) 강종구 기자 = 인천시가 인천시교육청과 함께 내년부터 중·고교 신입생 무상교복 지원 제도를 전면 시행한다. 인천시의 중·고교 무상교복 지원은 송고(워싱턴=연합뉴스) 송수경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9일(현지시간) 남북 평양정상회담에서 이뤄진 비핵화 합의와 관련, “북한에 대한 엄청난 진전이 있었다”고 말했다고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로이터통신은 이날 트럼프 대통령이 남북정상회담에 대해 이같이 높이 평가했다고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 대해 “그는 평온하고(calm) 나는 평온하다. 따라서 무슨 일이 일어날지 지켜보자”고 말했다고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취역식에는 정진섭 해군작전사령관과 해군 주요 지휘관과 장병, 이재수 춘천 시장과 춘천시 관계관, 방위사업청, 국방기술품질원, 현대중공업 관계자 등 100여명이 참석했다. 취역식은 군함이 건조 및 인수과정을 거쳐 정식으로 해군 함정이 되었음을 선포하는 행사다. 이날 행사는 개식사, 국민의례, 경과보고 낭독, 취역기 게양, 표창 수여, 작전사령관 훈시 순으로 진행됐다. 정 사령관은 훈시에서 “소양함의 첫 승조원으로서 자부심과 열정을 가지고 해양수호 임무 완수를 위한 전비태세 확립에 최선을 다해달라”고 당부했다. 현대중공업이 건조해 2016년 11월 29일에 진수한 소양함은 140여 명의 승조원이 운용한다. 기존 천지급 군수지원함(AOE-Ⅰ)인 천지함·대청함·화천함에 비해 기동속력, 적재능력 및 장거리 수송지원 등 더욱 향상된 해상 기동군수지원 능력을 갖춘 것으로 평가받는다. 소양함은 길이 190m, 너비 25m 크기에 최대 속력은 24노트(약 44km/h)로 연료유, 탄약, 주·부식 등 보급물자 1만1천50t을 적재할 수 있다. 보급물자 적재능력은 기존 군수지원함의 2.3배에 달한다. 헬기를 이용한 보급도 할 수 있도록 비행갑판과 헬기 격납고를 갖췄다. 이밖에 전기모터와 디젤엔진을 선택적으로 사용할 수 있는 ‘하이브리드 추진체계’를 적용해 천지급에 비해 소음이 작고 연료가 덜 들며 신속한 기동력을 바탕으로 하는 효과적인 작전수행이 가능하다. 또 근접방어 무기체계와 대유도탄 기만체계를 장착하고 소화방수 체계보강·이중선체 적용 등을 통해 함정 생존성이 보강됐다.

검찰은 유 전 연구관이 들고 나간

검찰은 유 전 연구관이 들고 나간 대법원 문건이 대부분 대외비에 해당하고, 이후 문건을 변호사 활동에 활용한 정황이 있는 등 죄질이 좋지 않다고 보고 구속 수사 방침을 정했다. 특히 검찰은 유 전 연구관이 자신의 변호사 사무실에 대한 압수수색 영장이 세 차례 기각되는 사이 문건을 파쇄하고 송고퇴직하며 판결문 초고 등 수만건 빼돌린 혐의…문건 파쇄 주장도압수수색 다수 불허한 영장판사가 심리…결과 주목강제징용 소송 김기춘-박병대 회의 배석한 조윤선도 소환 (서울=연합뉴스) 방현덕 기자 = 대법원 기밀자료를 무단 반출한 혐의를 받는 유해용(52) 전 대법원 수석재판연구관의 구속 여부가 이르면 20일 밤 결정된다. 19일 서울중앙지법 허경호 부장판사는 20일 오전 10시 30분 유 전 연구관의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을 열고 공무상비밀누설 등의 혐의와 구속 필요성을 심리한다고 밝혔다. 유 전 연구관은 서울중앙지검 수사팀(한동훈 3차장검사)이 사법행정권 남용 의혹을 수사한 지 석 달 만에 처음으로 신병확보에 나선 피의자다. 그는 2014년 2월부터 대법원 선임재판연구관, 2016년 2월부터 지난해 초까지 수석재판연구관을 지내며 후배 재판연구관들이 작성한 보고서와 판결문 초고 등 수만 건을 모아 올 초 법원 퇴직 시 무단 반출한 혐의를 받는다. 2016년 초 박근혜 전 대통령의 ‘비선 의료진’ 김영재 원장 측의 특허소송 관련 정보를 불법으로 수집해 법원행정처를 통해 청와대에 전달한 혐의도 있다. 검찰은 그가 대법원에 근무할 당시 대법원에 계류 중이던 숙명여대와 한국자산관리공사(캠코) 사이의 소송을 변호사 개업 넉 달 만인 올해 6월 11일 수임하며 변호사법을 위반한 의혹도 포착했다. 검찰은 유 전 연구관이 숙대 사건에 관여된 대법원 재판연구관과 통화해 자신의 선임 사실을 알린 정황 등을 파악하고 소송 과정에서 ‘전관예우’ 흔적은 없는지 쫓고 있다. 전날 참고인으로 소환된 강정애 숙대 총장은 사건이 대법원 접수 약 4년 만에 대법관 전원이 심리하는 전원합의체에 회부되자 대법원 출신 전관 변호사를 수소문해 그를 선임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소송은 전원합의체에서 대법관 4명이 심리하는 소부(小部)로 다시 내려온 뒤 6월 28일 숙대 승소로 끝났다. 유엔 조사단은 미얀마 현지 유엔 직원들의 대응에도 날을 세웠다. 로힝야족이 극심한 탄압을 받는 동안 한 일이라곤 성명뿐이었으며 대부분 일상적이고 관행적으로 개발과 인도주의 문제를 우선순위에 두었다고 비판했다. 미얀마 주요 인사들의 활동도 제약을 받고 있다. 그동안 로힝야족 탄압을 애써 외면하거나 전면 부인해온 미얀마 실권자 아웅산 수치는 올해도 유엔총회에 참석하지 않는다, 그는 집권 직후인 송고 이 포럼은 국제 민간 항공업계의 “올림픽”이자 “세계 엑스포”로 불린다. 2108 세계노선개발포럼은 전례 없는 규모로 개최될 전망이다. 이번 포럼에는 115개국의 항공사, 공항 행정기관, 정부 및 여행사의 귀빈 3,500명 이상이 참석할 것으로 예상되며, 이는 1995년 제1회 포럼 이후 신기록이다. 이 대형 행사는 국제 시장에서 광저우와 중국을 위한 주요 기회를 창출했으며, 광저우가 국제 항공 허브로 부상하는 것을 목격하게 된다. (홍콩=연합뉴스) 안승섭 특파원 = 중국 정부가 본토에 거주하는 대만인에 제공하는 신분증을 취득한 사람이 송고 허창옥 의원 등 제주도의회 의원 22명은 ‘신화역사공원 등 대규모개발사업장 행정사무조사 요구서’를 발의했다고 18일 밝혔다. 허 의원은 행정사무조사 필요성에 대해 “지난 제주도의회 환경도시위원회 특별업무보고 결과 도의회가 동의한 환경영향평가에 따른 신화역사공원 상·하수도 물사용량 원단위(原單位)가 변경 적용됐음이 밝혀졌다”며 “이미 상·하수도 용량을 초과해 사용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도의회가 동의한 사항을 도에서 임의대로 축소 적용하는 하는 것은 대의기관을 무시하는 심각한 문제”라며 “신화역사공원 사례를 통해 인·허가 절차, 관련 부서 협의, 세재감면혜택, 사업승인조건 이행사항 등에 대한 의회 차원의 세밀한 조사가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허 의원은 “상·하수도 용량 등 관련 부서 협의와 사업승인조건 이행사항 등에 대한 조사를 통해 제주 투자자본에 대한 행정의 신뢰를 회복하고, 궁극적으로 도민 삶의 질 향상을 위한 투자정책을 마련하는 계기로 삼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다만, 홍 전 대표가 지적한 ‘최악의 청년실업’ ‘기업불황’ ‘자영업자 몰락’은 출장샵예약 caniadians cilus. perdorimi i viagra. 정부로서는 뼈아픈 대목이다. 통계청의 경제활동인구조사에 따르면 7월 기준 25∼34세 실업자는 33만8천명으로 1999년 43만4천명을 기록한 이래 19년 만에 가장 많은 숫자다. 또한 8월 기업이 인식하는 경기 상황을 보여주는 업황 기업경기실사지수(BSI)는 74로 작년 2월(74) 이후 18개월 만에 최저치다. 자영업자의 어려움도 심각한 수준이다. 수익형 부동산 전문기업 ‘상가정보연구소’의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상권분석시스템에 따르면 작년 하반기 전국 8대 업종 폐업률이 2.5%로 창업률(2.1%)을 앞지르는 등 새로 생겨난 업소보다 사라진 업소가 많았다. 8대 업종은 관광·여가·오락, 부동산, 생활서비스, 소매, 숙박, 스포츠, 음식, 학문·교육 등이다. 창업률이 폐업률을 앞서는 업종은 없었다.

▲ 유태분씨 별세, 장인화(동일철강 회장)씨 모친상 = 18일 오후, 부산시민장례식장 1층 MVG실, 발인 20일 오전 9시30분. ☎ 051-636-4444 (부산=연합뉴스) 송고 (서울=연합뉴스) 김수진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18일 방북 첫날 숙소인 백화원 초대소로 향하는 동안 연도에 늘어선 평양 시민들로부터 열렬한 환영을 받았다. 한복 또는 정장을 갖춰 입은 평양 시민들은 이날 문 대통령 부부가 평양 순안공항에 도착한 순간부터 손에 든 꽃과 한반도기, 인공기를 흔들며 문 대통령 부부를 맞이했다. 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무개차를 함께 타고 평양 도심을 지나는 동안에도 환영 인파의 붉은색 꽃물결이 쉼 없이 이어졌다. 지난 수십 년간의 북핵 해법 마련 실패가 이번에도 반복될 수 있다. 90년대 ‘고난의 행군’때도 포기하지 않았던 핵 보유 꿈을 경제개발 때문에 북한이 모두 버릴 것이라고 믿는 것은 낭만적 사고일 수 있다. 다만 ‘김정일’이 아닌 ‘김정은’이라는 변수를 북핵 방정식에 바꿔 집어넣어도 똑같은 결론에 이를까.▲ 네이버는 내달 11~12일 열리는 개발자 콘퍼런스 ‘데뷰’(DEVIEW) 사전 참가 신청을 홈페이지(deview.kr/2018)에서 18일과 19일 각각 오후 3시부터 선착순으로 받는다. 올해로 11주년을 맞는 이번 행사에서는 웹·모바일·인공지능·딥러닝·빅데이터·검색·증강현실(AR)·블록체인 등 44개 세션이 열린다. (서울=연합뉴스) 이런 신뢰저하를 어떻게 해결할까? 그 방법의 하나는 종합적인 통계개혁에 나서는 것이다. 통계 산정방식에 문제가 있다면 보완해야 한다. 전문가 의견, 외국 사례 등을 참고하고 공청회 등 세심한 과정을 거쳐 고칠 것은 고쳐야 한다. 다만, 기존 산출 방식의 통계도 일정 기간 함께 발표해야 정부에 유리하게 바꿨다는 의심을 차단할 수 있다. 통계청장 임기를 법으로 명시하는 것도 고려해 볼 만하다. 언제든지 교체될 수 있는 통계청장은 정부를 의식하지 않을 수 없기 때문이다. 정부 기관은 현행법에 따라 통계치를 공식발표 전날 낮 12시 이후에는 받아볼 수 있는데, 이것도 그대로 둬야 하는지 고민해봐야 한다. 통계수치가 밖으로 나갈 수 있어서다. 루피화 약세도 이어지고 있다. 루피화 가치는 송고달러당 72.97루피 ‘사상 최저’…”금리인상 가능성 대두”(선양=연합뉴스) 홍창진 특파원 = 중국에서 대형호텔 고객 1억2천만명에 대한 개인정보 유출의혹이 제기돼 해당 업체와 경찰이 조사에 나섰다고 중국 관영 매체가 29일 보도했다. 관영 글로벌타임스 등에 따르면 전날 인터넷 암시장 ‘다크넷’(Darknet)에 중국 화주(華住)호텔그룹 고객 1억2천300만여 명의 개인정보를 판매한다는 게시글이 올라왔다. 게시글에는 10개 이상의 호텔 체인을 거느린 화주호텔그룹 고객들의 개인정보 일체를 약 5만4천400 달러(약 6천만원)에 넘길 것이라는 내용이 담긴 것으로 알려졌다. 고객정보 유출의혹이 제기되자 화주그룹은 서둘러 자체적으로 진위 파악에 나서는 한편 경찰에 수사를 의뢰했다. 화주그룹은 중국 사회관계망서비스(SNS) 웨이보(微博·중국판 트위터) 계정에 올린 성명에서 “이들이 판매하겠다는 정보가 진짜인지 입증할 수 없다”며 경찰이 정보 유출 의혹에 대해 조사 중이며 ‘관련 개인정보’ 출처를 밝히기 위해 전문가들을 고용했다고 말했다. 신문은 “업체 측이 인터뷰 요청을 거절했다”며 “유출됐다고 주장되는 자료는 노보텔호텔, 메르뀌레호텔, 오렌지(쥐쯔·橘子)호텔, 한팅(漢庭)호텔 등 10여 개 호텔과 관련된 것”이라고 전했다. 북경신문은 “142GB(기가바이트) 용량의 자료가 3부분으로 나눠져 2억6천300만건의 기록, 1억2천300만여 명의 개인정보를 담고 있다”며 화주 측 프로그래머가 엔지니어들의 소프트웨어 코딩 개발 협업용 서비스 ‘기트허브’(GitHub)에 정보를 업로드할 때 자료가 해킹당했을 수 있다는 사이버 보안 전문가들의 분석을 소개했다. 이들 전문가는 관련 자료가 진짜라고 확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IT 평론가 신하이광(信海光)은 “당국이 정보 보안을 지키기 위해 더 많은 조치를 취해야 한다”며 “대중이 정보 보안에 더욱 관심을 갖게 된 만큼 입법자들이 조속히 법적 보호를 강화해야 한다”고 말했다. 무엇보다 잘 알려지지 않은 덕분에 너무나 고즈넉하다. 두 양요가 벌어졌던 강화해협은 고요하기 이를 데 없다. 잔디 옷을 입은 덕포진 뒤로는 잣나무 숲이 이따금 부는 바람에 조용한 노래로 화답한다.아울러 남북관계 개선과 발전 방안과 관련, 남북공동연락사무소 개소(지난 14일)를 포함해 판문점 선언 이행 경과를 확인하고 그 성과를 바탕으로 앞으로 진행할 일들에 대한 논의가 이뤄졌을 것으로 보인다. 판문점 선언에는 경의선 철도와 도로의 연결 및 현대화 등을 추진키로 한 내용이 있지만 대북제재가 건재한 상황에서 경협과 관련한 구체적인 후속 합의를 하기 쉽지 않을 것이라는 관측이 많다. 그렇다면 경협은 중장기적 비전 중심으로 논의하고, 손에 잡히는 논의는 인도적 협력과 사회·문화 협력 쪽에 포커스를 맞췄을 개연성이 거론된다. 양무진 교수는 “이산가족 문제와 관련, 흩어진 가족과 친척들의 서신 왕래와 상봉 확대, 영상편지 교환 사업을 추진하고 적절한 시기에 금강산 이산가족면회소에 쌍방 대표를 상주시켜 이산상봉을 상시적으로 진행한다는 내용이 들어갈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정부는 중국이 미국 기업들의 기술을 훔치고 국영 기업에 불법 보조금을 지급한다며 그동안 잇따라 보복 관세를 부과했다. 저우 전 행장은 중국이 송고 9월 평양공동선언은 풍성한 내용을 담았고 평화의 레일을 깔았지만, 8천만 한민족을 태운 공존ㆍ공영의 열차가 속력을 내는 데 장애물들은 여전하다. 남과 북은 평양선언을 뒷받침하는 행동과 실천, 국내 여론의 통합과 국제사회의 공조를 후속 과제로 떠안고 슬기롭게 풀어야 한다. 남북 간에 이제 새 합의나 선언보다 이행이 중요함을 잊지 말아야 한다. 송고 금년내 동·서해선 철도 및 도로 연결을 위한 착공식을 개최하는 한편, 조건이 마련되는 데 따라 개성공단과 금강산관광 사업을 우선 정상화하고 서해경제공동특구 및 동해관광공동특구를 조성하는 문제를 협의하기로 했다. 또한 자연생태계 보호 및 복원을 위한 남북 환경협력을 적극 추진하기로 하고, 현재 진행 중인 산림 분야 협력의 실천적 성과를 위해 노력하기로 했다. 전염성 질병의 유입과 확산 방지를 위한 긴급조치를 비롯해 방역 및 보건·의료 분야의 협력도 강화하는 데 뜻을 같이했다. (도쿄=연합뉴스) 최이락 특파원 = 일본 정부는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9일 평양정상회담에서 동창리 엔진 시험장 영구폐쇄 등을 담은 공동선언을 발표한 데 대해 “이번 합의에 이르기까지 남북 양 정상이 기울인 노력에 경의를 표한다”고 밝혔다. 정부 대변인인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은 오후 정례 브리핑에서 이같이 말하고 “이번 선언이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로 이어지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그는 “중요한 것은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를 위한 북한의 약속을 포함해 종전 북미정상회담에서 이뤄진 합의가 완전하고 신속하게 이행되는 것”이라며 “미일, 한미일 3국이 대북정책에 대해서는 긴밀히 조율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스가 장관은 ‘이번 선언이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로 이어질 것으로 보느냐’는 질문에는 “선언을 막 발표한 만큼 현시점에서 한반도 비핵화가 실현될지는 당분간 지켜봐야 하지 않겠느냐”고 말했다. 또 ‘이번 회담에서 북일정상회담 문제가 거론됐는지 확인됐느냐’는 질문에는 즉답은 피한 채 “다양한 정보 제공을 받고 있다”고만 답했다. 그는 ‘한국측으로부터 이번 정상회담 내용에 대해 언제, 어떤 방식으로 설명을 들을 계획이냐’는 질문에는 “회담 결과에 대해서도 안마 적절하게 정보공유를 받고 있다”며 “구체적 내용은 언급을 피하겠다”고 덧붙였다. (취재보조 : 데라사키 유카 통신원) 김정은은 미래를 향한 전략적 결단을 내렸다면 ‘트럼프 타이밍’을 놓쳐선 안 된다. 기존 워싱턴 문법에서 벗어나 움직이는 비(非) 정치인 출신 대통령이기에 ‘통 큰 거래’의 기회가 열렸다. 트럼프는 어느 대통령보다도 북한 문제에 많은 에너지를 투자하고 있다. 김정은은 싱가포르 합의를 이행해 이 흐름을 비가역적으로 만들어야 한다. 협상 전권을 위임받은 대화파 출장오피 폼페이오를 초조하게 해선 안 되고, 숨죽인 강경파 볼턴이 다시 목소리를 높일 공간을 줘서는 안 된다. 골드만삭스 이어 서스쿼해나 그룹 가상화폐 공개거래 개시 ‘희귀성 높아 투기자산 선호”…”미래 결제수단 희망 사라져” 비판론도 北, 먼저 제의…이산상봉-군사훈련 집중 협의(서울=연합뉴스) 차대운 홍지인 기자 = 남북이 송고 이들은 이날 도교육청 현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제주도교육청 소관 비정규직 노동자의 정규직 전환 비율은 고작 송고(타이베이=연합뉴스) 김철문 통신원 = 대만이 자국산 전투기 개발을 위해 내년중 미국 공군의 기술협력을 받기로 했다고 대만 자유시보가 4일 보도했다. 대만 국방부는 2019년 국방예산서를 통해 45만 대만달러(1천629만원)의 예산을 책정하고 전문가 6명을 미국 공군 연구개발기관에 10일간 파견해 기술협력을 진행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국방부는 이번 교류가 전투기 연구개발 기술 역량을 파악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는 차이잉원(蔡英文) 정부가 추진하는 ‘자주국방’ 정책의 일환으로 자국산 고등훈련기 및 전투기 개발을 위한 사전 포석으로 해석되고 있다. 대만 측은 중국의 반발을 의식한 듯 참관단 대표, 방문할 미국 기관명 등에 대해서는 언급을 피했다. ◇ 조시현, 박주현 교수는 연세의대를 졸업하고 동 대학원에서 석박사 학위를 취득했다. 조시현 교수는 미국 예일 의대, 박주현 교수는 미국 하버드 의대에서 각각 연수했으며 현재 강남세브란스병원 산부인과에서 생식내분비분과 진료를 맡고 있다. 대외적으로 대한자궁내막증학회, 대한폐경학회, 대한산부인과내분비학회, 대한산부인과학회에서 활동 중이다. 송고노출 최소화 노력 필요…”심한 생리통·월경변화 땐 질환 의심해야” (서울=연합뉴스) 조시현·박주현 강남세브란스병원 산부인과 교수, 김길원 기자 = #. 김모(24)씨는 20세 무렵부터 시작된 월경통이 유별났다. 처음엔 하루 이틀 진통제를 복용하면 진정됐지만, 2년 전부터는 진통제가 거의 듣지 않았다. 너무 심한 월경통에 응급실을 찾은 것도 1년에 3∼4회나 됐다. 월경통을 견디다 못한 김씨는 결국 대형 병원을 찾아 정밀검진을 받았다. 검사 결과 양측성 난소낭종, 자궁내막증이 의심된다는 게 의료진의 설명이었다. 그녀는 복강경 수술로 양측 난소낭종을 제거하고, 골반 내에 동반된 유착 박리 수술을 받고 회복 중이다. 자궁내막증은 자궁 안에 있어야 할 내막 조직이 자궁이 아닌 나팔관, 복막 등의 부위에서 증식하면서 출혈, 염증, 유착을 일으키는 질환이다. 가임기 여성의 10∼15%에서 발생하는데, 이 질환이 있으면 생리통, 골반통, 성교시 통증 등의 증상이 생길 뿐만 아니라 임신을 어렵게 한다. 문제는 자궁내막증의 가장 흔한 증상인 골반통증이 보통 생리통과 함께 나타나기 때문에 생리를 하는 여성들 상당수가 자신이 자궁내막증을 앓고 있다는 사실조차 모른 채 지내다가 뒤늦게 병원을 찾는다는 점이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전날 오전 0시 5분께 청원구의 한 편의점에서 아르바이트를 하다가 카운터에 있던 현금 등 190만원 상당의 금품을 털어 달아났다. 이날 이 편의점에서 첫 근무를 시작한 A씨는 야간 근무 교대를 하자마자 금품을 훔쳤다. 신임 정 원장은 한양대 의대를 졸업해 연천군 보건의료원 외과장, 원진녹색병원 원장 등을 지냈으며 한국보건의료원 신의료기술평가위원회 위원도 맡고 있다. 보건의료원에 근무해 공공 의료마인드를 갖추고 있고 원진녹색병원 원장 시설 흑자전환을 이루는 등 경영마인드도 겸비해 도의료원 운영의 적임자라고 도는 설명했다. 신임 정 원장은 수원병원장을 겸하게 되며 임기는 송고 올리버 비트케 독일 경제부 차관은 “이번 선언문은 ‘미국 우선주의’와 보호무역주의의 시대에 송고 김 여사는 수행원과 함께 오전 10시 30분께 궁전에 도착, 렴윤학 총장의 안내를 받아 무용실, 가야금실, 다이빙 훈련이 이뤄지는 수영장을 거쳐 400∼500명의 학생이 등장하는 공연도 관람했다. (울산=연합뉴스) 장영은 기자 = 울산시가 송철호 시장 공약인 가칭 울산국제환경영화제 추진 계획과 관련해 앞으로 미세먼지를 비롯한 다양한 환경문제를 영화 콘텐츠로 활용하는 방안을 모색한다. 울산시는 송고[풀영상] 남북정상회담 서명식부터 공동기자회견까지 / 연합뉴스 ( 송고시진핑 연내 방북 무산될 듯…남북미 주도 비핵화 절차 속도낼 듯 추가 정보는 행사 웹사이트 http://festival.j-mediaarts.jp/en/을 참조한다. 소방당국은 지하창고 내 방역 작업 직후에 검은 연기가 발생했다는 진술을 토대로 정확한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송고 충북지방경찰청은 의료인 또는 의료법인 자격 없이 병원을 운영한 혐의(사기 등)로 송고(청주=연합뉴스) 전창해 기자 = 일명 ‘사무장 병원’을 운영해 6억원이 넘는 요양급여를 받아 챙긴 일당 5명이 경찰에 붙잡혔다.▲ 카카오페이지는 21개 출판사와 함께 ‘제1회 카카오페이지 밀리언 소설 공모전’을 개최한다. 신인·기성작가 모두 응모할 수 있으며 분야는 판타지·현대판타지·무협과 로맨스·로맨스 판타지다. 총 지원금 및 상금은 6억2천만원이다. 11월 18일까지 작품을 접수해 내년 2월 중 최종 입상작을 발표할 예정이다. (서울=연합뉴스)전화 앱에 ‘명절병원’ 입력…갤S8 이후 모델부터 이용 가능(서울=연합뉴스) 고현실 기자 = KT[030200]와 LG유플러스[032640]는 스마트폰에서 별도 애플리케이션 설치 없이 전국 주요 상점 정보를 검색할 수 있는 번호안내 서비스 ‘플레이스’를 통해 추석 연휴 기간 진료 가능한 병원과 약국 정보를 제공한다고 19일 밝혔다. 삼성전자[005930]와 출장만족보장 LG전자[066570] 스마트폰 이용자는 기본 탑재된 전화 애플리케이션 연락처 옆 ‘플레이스’ 메뉴에서 ‘명절병원’을 입력하면 현재 위치와 가장 가까운 병원과 약국 정보를 얻을 수 있다. 제공되는 의료기관 정보는 보건복지부 ‘응급의료포털’ 협력 의료기관의 실시간 진료 정보다. 플레이스 서비스는 작년 6월 이후 출시된 LG전자 단말과 삼성전자 갤럭시S8, S8플러스(오레오 업데이트 단말) 이후 모델부터 이용할 수 있다.▲전해선 씨 별세, 배병길(금융감독원 특수은행검사국 반장)·배외수·배태순·배병용(국민은행 부장)·배병호 씨 모친상 = 19일, 대구 달서구 월배로 중앙요양병원 장례식장 201호, 발인 21일 오전 7시 ☎ 053-627-4444 (서울=연합뉴스) 송고(하노이=연합뉴스) 민영규 특파원 = 반역혐의로 구금됐던 켐 소카 전 캄보디아구국당(CNRP) 대표가 1년 만에 보석으로 풀려났다. 10일 일간 크메르 타임스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소카 전 대표는 이날 오전 5시께(현지시간) 병보석으로 구치소에서 석방돼 자택으로 돌아갔다. 소카 전 대표는 그러나 법원의 감독을 받게 된다.(청주=연합뉴스) 박병기 기자 = 새마을문고 충북도지부는 18∼19일 청주 원마루 공원과 제천 시민회관에서 알뜰도서 교환시장을 운영한다고 밝혔다. 그러나 바이오중유 발전 사업은 문재인 정부의 탈원전 정책과는 전혀 관련이 없으며, 박근혜 정부 당시 발전사업자들의 요구로 시작됐다. 2012년 신재생에너지 공급의무화제도(RPS)가 도입됨에 따라 신재생에너지에 대한 수요가 커졌기 때문이다. RPS는 500MW(메가와트)급 이상 발전 설비를 보유한 발전사업자에 대해 총 발전량 중 일정 비율을 신재생에너지로 공급하도록 의무화하는 제도다. 이 비율은 2012년 2.0%에서 매년 0.5%포인트씩 늘어 2017년 4.0%로 높아졌다. 올해부터는 1%포인트씩 늘어 2023년에는 10%에 이른다. 이에 따라 중부·남부·서부·동서발전 등 발전사업자들은 2013년 4월 산업통상자원부에 발전용 바이오중유 사업 추진을 건의하는 공문을 보냈고, 이에 산업통상자원부는 한국석유관리원과 함께 2014년 1월부터 시범보급 사업·연구를 시작, 50개월간 진행했다. 이보다 앞서 2012년 11월에는 이강후 당시 새누리당 의원이 관계 부처·기관, 발전사업자 등을 초청해 ‘바이오에너지의 발전용 연료 활용방안’을 주제로 정책 세미나를 개최하기도 했다. 따라서 ‘현 정부가 원전을 출장샵안내 포기하고 삼겹살로 전기를 쓰려 한다’는 배 대변인의 주장과 일부 네티즌의 지적은 사실이 아니다.

티켓 홀에서, 유도 챔피언 Sun Fuming과 Yuan Hua, 배구 챔피언 Liu Yanan, 조정 챔피언 Tang Bin, 레슬링 챔피언 Wang Jiao, 에페 챔피언 Sun Yujie가 방문객들과 함께 단체 사진을 촬영하고 이들에게 사인을 해줬다. 올림픽 챔피언들은 Red Beach National Scenic Corridor에 기명하고 관광버스를 찾았다. “올림픽 챔피언”이라 새롭게 이름 붙여진 이 버스는 랴오닝성 제13회 게임의 마스코트 패턴으로 장식돼 있으며, 명승지를 돌게 된다. 앞서 남북은 7∼8월 동해선 철도 연결구간인 북측 감호역, 삼일포역, 금강산청년역 등을 공동점검했다. 노반과 궤도 등 전반적인 시설 상태가 양호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토부는 최근 국회에서 동해선 철도 남측 단절 구간과 경의선 고속도로 남측 구간 연결을 위한 사업 절차를 하반기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힌 바 있다. 동해선 철도 남측 구간 사업비는 2조3천490억원으로 추산됐다. 국토부는 예비타당성 조사를 면제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남북교류협력에 관계되거나 국가 간 협약·조약에 따라 추진하는 사업은 예타 대상에서 제외하도록 한 국가재정법 조항을 적용하는 방안을 살피는 중이다. 이와 함께 남과 북이 육로로 연결된 통로 세 곳 중 한 곳인 동해선 육로 통행 재개도 주목받고 있다. 동해선 육로는 2003년 금강산관광과 이산가족 상봉을 위해 열렸다. 2007년 한 해에만 200만 명 이상이 남북을 오간 길이지만, 2008년 금강산관광이 중단되면서 사실상 끊겼다. 도는 이번 공동선언에 담긴 금강산관광 사업 정상화와 함께 동해선 육로 통행 재개를 조심스럽게 점치고 있다. 하지만 갑자기 북한군에 징용되는 바람에 약속을 지키지 못했다. 구 할아버지는 ” 송고박근혜 정부 첫 고위급 접촉…남북문제 포괄 논의(서울=연합뉴스) 차대운 홍지인 기자 = 남북은 송고 김 위원장이 언제 백두산행을 제안했는지에 대해서는 “어제·오늘 사이의 일”이라며 방북 이전에 제안을 받은 것은 아니라고 설명했다. 제안 이유에 대해서는 “문 대통령이 평소에도 백두산을 가고 싶다는 말씀을 자주 하셨고, 가더라도 중국 쪽이 아닌 우리 쪽을 통해 가고 싶다는 뜻을 여러 차례 얘기했다”고 말했다. 이어 “중국 쪽 아시는 분들을 통해 중국을 거쳐 천지에 오르는 방안을 여러 차례 제안을 받았지만, 우리 땅을 밟고 올라가고 싶다고 말씀하며 이를 마다한 바 있다”며 “이런 점을 북측에서 알고 있었던 것 아닌가 싶다”고 했다. 김 대변인은 동행 인사에 대해서는 “김정숙 여사는 당연히 (함께) 간다”며 “리설주 여사의 동행 여부는 잘 모르겠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기자단을 포함한) 수행원들도 같이 움직일 것으로 알고 있다”며 “순안공항에서 함께 비행기를 타고 백두산 근처 삼지연 공항에서 내려 거기에서 내려 차편으로 백두산 정상까지 올라갈 예정이다. 삼지연에서 (환송행사도) 한다”고 말했다. 이후 귀국 일정에 대해서는 “미정”이라고 했고, 두 정상이 내일 오찬을 함께할지에 대해서도 “그런 내용도 현재로서는 다 협의 중”이라고 말했다.[풀영상] 남북정상회담 서명식부터 공동기자회견까지 / 연합뉴스 (Yonhapnews) 당시 정상회담준비위원장이었던 문 대통령은 자신의 저서 ‘운명’에서 이와 관련, “우리가 욕심을 냈던 것이 거의 들어가 있었는데 딱 하나 빠진 게 있다면 정상회담 정례화였다”고 밝히기도 했다. 그동안 북한 최고지도자의 남한 방문이 성사되지 못한 가장 중요한 이유로는 경호 문제가 꼽혀 왔다. 북한 내에서도 최고지도자의 시찰은 대부분 사전에 대외에 공지되지 않은 채 완벽하게 통제된 상황에서 진행하는데, 남한에서는 돌발 상황에 대응이 힘들기 때문이다. 김 위원장을 맞이해야 하는 청와대로서는 휴전 후 북측 최고지도자의 첫 서울 방문이라는 점에서 보수단체의 반발 등 생각해야 할 돌발 변수가 한둘이 아니다. 실제로 2월 말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 등 북측 대표단이 평창동계올림픽 폐막식 참석차 방한했을 때 보수성향 단체들은 대표단 숙소 인근에서 인공기를 불태우는 등 ‘김영철 방남 규탄 집회’를 열기도 했다. 이 때문에 최고 수준의 경호에 용이한 숙소 후보가 벌써부터 거론되고 있다. 유력하게 이름이 나오는 곳 중 하나가 광진구 워커힐 호텔이다. 서울 도심에서 떨어진 데다 아차산 자락에 있어 경호가 쉬워 1980∼90년대 남북 비밀 접촉 때 북측 인사들의 숙소로 쓰인 것으로 알려졌다. 북측에도 이러한 대목이 달가울 리 없다. 그러나 김 위원장은 지난 6월 12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을 위해 싱가포르로 향하는 등 북한 밖을 벗어나는 데 대해 선친보다는 훨씬 유연한 태도를 보여왔고, 이런 성향이 서울 방문을 약속하게 된 배경으로 꼽힌다. 북한 최고지도자의 방남에 반대하는 여론이 우리 사회에 적지 않음에도 김 위원장이 서울을 방문한다는 데 합의했다는 점도 주목할만하다. 이어 토론에는 한기호 한국출판마케팅연구소 소장, 정우영 한국작가회의 시인, 강수걸 출판사 산지니 대표, 이경원 연세대학교 인문대 학장, 이용훈 한국도서관협회 사무총장, 최임배 한국학술출판협회 사무국장, 김갑용 한국과학기술출판협회 감사 등이 패널로 참여할 예정이다. 자세한 사항은 출협 홈페이지( 송고내달 4일 출협 4층 대강당(서울=연합뉴스) 이웅 기자 = 대한출판문화협회가 오는 10월 4일 출협 4층 대강당에서 ‘출판계 블랙리스트 조사, 제도 개선 그 이후(세종도서사업을 중심으로)’를 주제로 공청회를 연다. 블랙리스트로 피해를 본 ‘세종도서 선정 지원사업’ 개선방안을 포함해 블랙리스트 재발 방지를 위한 출판계 안팎의 의견을 듣고 모으는 자리로 마련된다. 세종도서는 정부가 전국 공공도서관 등에 비치할 우수 도서를 선정해 종당 1천만원 이내로 구매해주는 출판지원사업이다. 지난 정부의 부당한 지원 배제가 있었다는 의혹이 제기돼 출판계에선 민간 이양을 요구하고 있다. 1부는 블랙리스트 진상조사위원회 제도개선위원장으로 활동한 이원재 문화연대 문화정책센터 소장이 ‘출판계 블랙리스트 진상조사 이후의 과제: 권고안을 중심으로’라는 주제로 발표한다. 2부는 정원옥 출협 정책연구소 연구원이 ‘블랙리스트 재발 방지를 위한 과제: 세종도서사업 개선방향을 중심으로’라는 주제로 블랙리스트 이후 출판계 개선 방향 및 과제에 대한 의견을 제시한다.

이 시점에서 북한이 군사당국자 접촉을 하자고 한 것은 최근에 발생한 남북 군사적 충돌이나 5·24 조치 해제의 조건 등과 관련해 긴밀한 논의를 할 필요성이 있기 때문일 것으로 추정된다. 지금은 북한의 도발로 남북간 군사적 충돌이 발생한 직후이며, 제2차 남북고위급 접촉을 코앞에 두고 있는 시점이다. 북한은 이달초 실세 3인방을 인천아시안게임 폐막식에 보내 고위급 접촉을 수락한다는 메시지를 우리 측에 전해 남북관계 개선의 기대감을 높였다. 그러나 최근에는 다시 북한 경비정이 NLL을 침범해서 우리 함정과 교전을 하고, 민간단체의 대북전단 살포 직후 휴전선 남쪽으로 고사총 수백발을 발사했다. 총탄중 일부는 우리 측 민가에 떨어졌다고 한다. 희생자가 나왔을 수도 있는 위험한 상황이었다. 일각에서는 북한이 화전양면(和戰兩面) 전술을 쓰고 있다고 풀이했다. 북한의 도발 의도는 자명하다. 잦은 침범으로 NLL을 유명무실화시키고, 총탄으로 우리 민간단체들의 대북 전단 살포를 막겠다는 것이다. 문제는 우리 측이 북한의 그러한 전술에 어떻게 대응하느냐는 것이다. 북한의 전술에 우리 대북정책의 근간이 흔들려서는 안 된다. 즉, 도발에는 강력히 대응하면서 원칙있는 남북대화를 통한 관계개선을 추구해야 한다는 것이다. 권력·부·명예의 공정분배 이뤄져야 사회는 진보한다(서울=연합뉴스) 윤근영 논설위원= 개그맨 강호동 씨가 서울 강남구 신사동 가로수길에 있는 빌딩을 141억 원에 샀다고 한다. 최근에 관심을 끌었던 연예계 뉴스였다. 인터넷 댓글은 각양각색이었다. 씨름선수로서 최정상에 올랐고, 연예인으로서도 성공했으니 이 정도 재력은 당연하다는 반응도 있었다. 하지만 ’3대가 끄떡없겠다’ ‘대대손손 누려라’ ‘세금 똑바로 내라’ 등 어깃장 성격의 댓글도 적지 않았다. 그 시절 정 씨와 같은 수많은 사람이 부산의 신발회사에서 청춘을 불태우며 돈을 벌어 가장 노릇을 했다. 이들의 피와 땀은 부산에서 만든 신발이 세계 최고라는 타이틀을 얻게 하는 원동력이 됐다. 그 당시 국내 7대 신발 대기업이 부산에 있었기에 부산은 한국 신발의 고향이자 요람이라고 평가받는다. 일제강점기인 1919년 서울의 고무신 공장에서 시작돼 내년 100년을 맞는 우리나라 신발산업은 그동안 부산을 중심으로 꽃을 피웠다. 이희호 “조화가 남북관계 개선 도움 되길”(서울·파주=연합뉴스) 임형섭 박경준 최재훈 기자 = 새정치민주연합 박지원 의원은 송고 그런데 개정안 시행을 앞두고 말초혈 이식을 해온 의사들을 황당하게 하는 일이 발생했다. 복지부가 느닷없이 ‘장기 등 이식에 관한 법률 시행령’ 일부 개정에 따른 업무 안내를 통해 말초혈액 기증연령을 16세 이상으로 제한하고 말초혈을 기증하려는 사람은 모두 사전에 국립장기이식관리기관장의 승인을 받으라고 각 병원에 통보한 것이다. 전문가들 사이에서는 당장 ‘누가 이런 규정을 만들었느냐’는 여론이 들끓기 시작했다. 이식과 관련한 규제를 풀어도 시원찮을 판에 골수 이식에도 없던 나이제한과 승인 규정 등의 규제가 새로 생겼기 때문이다. 조혈모세포 이식 전문가인 A 대학병원 교수는 “말초혈 이식은 이미 10여년 전부터 혈액암 환자에게 보편화한 치료법”이라며 “이식 연령이나 승인에 제한을 둘 필요가 없는데 누가, 어떻게 이런 지침을 만들었는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예를 들어 형제 중 형(13)이 백혈병이어서 조혈모세포 이식이 필요한 상황이 발생했다고 가정하자. 현재 면역 적합성이 맞는 조혈모세포를 가진 건 동생(12)뿐이다. 하지만 복지부가 만든 지침대로라면 말초혈을 기증할 수 없어 동생이 16세 이상이 될 때까지 이식을 기다려야 한다는 게 이 교수의 설명이다. 또 가족 간 이식까지 모두 승인을 받으라는 것도 치료가 우선인 상황에서 어불성설이라는 입장이다. 이처럼 전문가들의 문제 제기가 있자 복지부는 부랴부랴 수습에 나섰다. 급기야 업무 안내 며칠 만에 개정안 취지와 무관한 연령제한, 승인 대상 강화 등은 시행령 적용대상이 아니라는 내용의 공문을 각 병원에 다시 발송했다. 공식 통계에 따르면, 둥관과 일대일로 국가 간 무역가치는 2017년에 2,099억9,000만 위안으로, 2016년에 비해 5.5% 상승했다. 수입 무역은 2013년의 630억 위안에서 30.9% 증가한 824억 8,000만 위안을 기록했다. 2년 전 20대 국회는 출범하면서 ‘일하는 국회’를 약속했다. 뻔지르르한 다짐을 다 믿은 건 아니었지만, 후반기 국회 시작 후 한 달이 넘도록 원 구성조차 하지 못하는 국회를 목격하는 것은 대단한 유감이다. 세상은 빠른 속도로 변화하는데, 어쩜 여의도 정치는 이렇게도 변하지 않는지…. 그럴 수 있다. 그러나 샌델 교수가 제시한 사례에서 나왔던 구명보트의 일반선원도 소년을 희생시키는 행위에 직접 가담하지는 않았다. 그래서 법적 처벌은 받지 않았다. 그렇지만 도덕적 책임에서 완전히 벗어나지 않는다. 그는 어떤 일이 벌어질지 일찌감치 눈치챘을 가능성이 있다. 그런데도 적극적으로 나서서 살인을 막지 않았다. 암묵적으로 동의했을 가능성이 있다는 것이다. 게다가 그는 살인의 수혜를 거부하지 않았다.

“비방중상 지속한 건 北…신뢰, 말 아닌 행동으로 보여야”"키리졸브 예정대로 실시”…비핵화 실질행동·이산상봉 실현 요구(서울=연합뉴스) 차대운 홍지인 기자 = 정부는 송고 영화는 무엇보다 낯선 제목으로 관객의 궁금증을 자아낸다. ‘암수살인’은 암수범죄(暗數犯罪)의 일종으로 실제로 범죄가 발생했지만, 수사기관이 파악하지 못했거나 증거불충분 등의 이유로 공식 범죄통계에 잡히지 않는 범죄를 뜻한다. 연출을 맡은 김태균 감독은 ‘암수살인’을 소재로 2010년 ‘그것이 알고 싶다’가 방영한 김정수 형사의 실화를 재구성해 영화로 옮겼다. 부산지방경찰청 마약범죄수사대 소속 ‘김형민’(김윤석 분) 형사는 살인 혐의로 수감된 살인범 ‘강태오’(주지훈 분)로부터 접견 요청을 받게 된다. 접견 자리에서 태오는 형민에게 자신이 죽인 사람이 모두 7명이라고 자백한다, 태오의 구체적인 진술과 형사의 직감으로 그의 자백이 사실임을 확신하게 된 형민은 태오가 적어준 7개 살인 리스트를 믿고 수사에 들어간다. 그러나 사건을 파헤칠수록 형민은 태오가 거짓과 진실을 교묘히 뒤섞고 있다는 것을 알게 된다. 공소시효는 얼마 남지 않았고 증거는 부족한 상황. 암수사건을 뒤집고 다니는 탓에 동료들마저 형민을 곱게 보지 않는다. 형민은 지방경찰청에서 일선 경찰서로, 다시 말단 파출소로 전출되는 수모를 겪지만 수사를 포기하지 않고, 태오는 그런 형민에게 두뇌 싸움을 걸며 재판을 유리하게 이끌어나가고자 한다. For more information about Mars, please visit www.mars.com. Join us on Facebook. Over 10,000 organisations trust and accept IELTS as a secure, valid and reliable indicator of true to life ability to communicate in English for education, immigration and professional accreditation purposes. 리우 국립박물관에서는 지난 2일 대형 화재가 일어나 다음 날 새벽에야 진화됐다. 200년 전인 1818년 6월에 문을 연 이 박물관에는 각종 유물 2천만 점과 동물 수집물 표본 650만 점, 식물 50만 종이 있으며 이 가운데 90% 정도가 소실된 것으로 확인됐다. 특히 포르투갈로부터 독립을 선언한 동 페드루 1세가 가져온 이집트와 그리스·로마 예술품, 아메리카 대륙에서 가장 오래된 1만2천 년 전의 두개골을 복원한 ‘루지아’, 1784년에 발견된 5.36t 무게의 대형 운석 등이 유명하다. (서울=연합뉴스) 이상현 기자 = 한반도의 평화 구축을 위한 방안이 담긴 ‘평양공동선언’이 발표된 19일은 13년 전 ’9·19 공동성명’이 발표된 날이기도 하다. 남북 정상은 이날 평양공동선언에서 “북측은 미국이 6.12 북미공동성명의 정신에 따라 상응조치를 취하면 영변 핵시설의 영구적 폐기와 같은 추가적인 조치를 계속 취해나갈 용의가 있음을 표명하였다”고 밝혔다. 시간을 과거로 돌리면 2005년 같은 날 중국 베이징(北京)에서는 남북과 미중일러 6개국 수석대표가 ‘제4차 6자회담 공동성명’(9·19 공동성명)에 합의했다. 성명은 북한은 모든 핵무기와 핵 계획을 포기하고 핵확산금지조약(NPT)에 복귀하며 미국은 북한에 안보 위협을 가하지 않고 관계 정상화 조치를 취하기로 한다는 내용을 담았다. 이어 2007년 2월과 10월 각각 합의된 ’9·19 공동성명 이행을 위한 초기 조치’(2·13합의) 및 ’2단계 조치’(10·3합의)에는 영변 핵시설의 폐쇄·불능화를 위한 표현이 구체화됐다. 다시말해 9·19 공동성명 발표로부터 공교롭게도 정확히 13년 만인 이날 평양공동선언에서 남북 정상이 다시 비핵화 방안에 합의한 것이다. (베이징=연합뉴스) 심재훈 특파원 = 중국의 한반도 문제 전문가들은 19일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9월 평양 공동선언 합의서’에 서명하자 북한 비핵화에 진전이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며 연내 종전 선언이 이뤄질 가능성이 크다고 분석했다. 문일현 중국 정법대 교수는 19일 연합뉴스와 한 인터뷰에서 “김정은 위원장이 연내 서울을 답방하겠다는 것은 종전 선언을 염두에 두는 것 같다”면서 “내주 한미 정상회담에서 비핵화 방안과 관련해 김 위원장의 의사가 전달되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수용하면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의 방북이 이뤄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문 교수는 “폼페이오 장관이 방북하면 북미 정상회담의 윤곽이 나올 것이며 북미 정상회담이 이뤄진 뒤 김정은 위원장이 연내 서울을 방문하는 수순이 될 것”이라면서 “문 대통령이 이번 미국 방문 때 트럼프 대통령에게 북한의 비핵화 방안을 전달할 것이며 미국이 이를 수용하느냐에 달렸다”고 설명했다.”대체로 큰 흠결 없고 도덕성·전문성 지니고 있어” 평가 기무사 후신 국감 두고 여야 공방…국감일정 합의 실패 (서울=연합뉴스) 한지훈 기자 = 국회 국방위원회는 19일 전체회의에서 정경두 국방부 장관 후보자에 대해 적격 의견을 담은 인사청문 경과보고서를 채택했다. 국방위는 보고서에서 “후보자는 대체로 큰 흠결 없이 국가를 보위하고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는 군인의 임무에 전념해 공직자로서 도덕성을 지니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이어 “후보자는 군내 주요 직위를 거치면서 다양한 정책적, 군사적 경험을 쌓아 장관 후보자로서 전문성을 지니고 있는 것으로 평가된다”고 말했다. 국방위는 또 “종전선언과 평화협정 등이 국가안보에 미치는 파급효과에 대한 인식이 충분하지 못하다는 지적이 있었으나, 후보자가 굳건한 대비태세의 필요성을 출장아가씨 재확인하고 종전선언 등이 주한미군 철수, 한미동맹 와해로 이어지지 않을 것이라는 점을 분명히 한 점은 긍정적”이라고 언급했다. 국방위는 “국방예산의 안정적인 확보를 통해 관련 정책을 충실히 수행하겠다고 답변해 국방개혁과 장병복지 증진에 대한 의지를 보인 것으로 평가된다”고 덧붙였다. 한편, 국방위는 이날 여야 간 이견으로 국정감사 일정을 확정하지 못했다. 여당은 국군기무사령부에 대한 수사가 진행 중인 만큼 기무사 후신인 군사안보지원사령부에 대한 국감은 적절치 않다는 입장을 밝힌 반면, 야당은 군사안보지원사령부에 대한 단독 출장안마추천 국감을 요구했다.

앞서 푸틴 대통령은 국방장관과 달리 이스라엘을 향해 유화적 메시지를 내놓았다. 푸틴 대통령은 이날 모스크바에서 빅토르 오르반 헝가리 총리와 회담한 뒤 기자회견에서 이번 사건과 송고 번역을 맡은 윤종록 전 미래창조과학부 차관은 책 서두에서 페레스 전 대통령이 종전 선언이라는 역사적 전환점을 눈앞에 둔 한반도에 주는 시사점이 더없이 크다고 평했다. “도저히 함께할 수 없을 것 같았던 팔레스타인 지도부와 이스라엘이 극적으로 손을 잡고 평화협정(오슬로협정)을 맺기까지, 그 누구도 실현 가능하리라고 기대하지 않았으나 그는 상상했고 실현해냈다. 이 부분은 우리의 숙명인 남북문제를 풀어가는 데 중요한 참고가 될 것이다. … 세상에는 아무리 두드려도 열리지 않는 문이 있다. 그러나 두드리지 않고 저절로 열리는 문은 없다. 페레스 대통령은 아무리 육중한 자물쇠로 잠겨 있는 문이라도 한없이 두드리는 삶을 살아왔다.” 송고자서전 ‘작은 꿈을 위한 방은 없다’ 출간(서울=연합뉴스) 이웅 기자 = 버락 오바마 전 미국 대통령이 가장 존경하는 정치인이라고 한 시몬 페레스 전 이스라엘 대통령 자서전이 한국어판으로 출간됐다. 이스라엘 건국과 함께한 페레스 전 대통령은 끊임없는 노력으로 중동의 평화를 지지했다. 육군교육사령부는 지난 3일 세종시에서 개최한 ‘드론봇(드론+로봇) 전투발전 콘퍼런스’를 통해 ‘육군 공역통제체계 발전방안’을 발표했다. 육군이 공중에서 공군의 간섭을 받지 않고, 자체적으로 작전할 수 있는 ‘공역(空域·Airspace)체계’를 갖추자는 것이 발표의 요지였다. 당시 행사에 참석해 발표를 들었다는 정부의 한 고위관계자는 “육군이 하늘도 갖겠다는 의지를 과시한 발표로 모골이 송연했다”면서 “언젠가는 공군의 영역과 육군의 영역이 경계가 모호해질지도 모를 일”이라고 평했다. 공역은 공중에 정해놓은 일정한 구역을 의미한다. 민항기 운항과 국가안전 보장을 위한 ‘국가공역’이 있고, 군용 항공기의 안전비행과 작전, 연습을 위한 ‘군 관할공역’이 있다. 평시 군 관할공역 관리와 관련해서는 합참의장이 군 공역에서 민간항공기 통제 권한을, 공군작전사령관은 군 관할공역의 군 항공기 통제 권한을 각각 행사한다. 현행 군 공역관리 운용체계를 보면 지상에서 800피트(243m) 높이 이상으로 항공전력을 띄우려면 공군작전사령관의 승인을 받게 되어 있다. 군 관할공역에서 드론을 띄울 때도 2만 피트(6천96m) 이하이면 공군작전사령관의 승인이 필요하다. 아파치 공격헬기 등 헬기 전력을 운용하고 있고, 앞으로 ‘게임체인저’ 전력 확보 차원에서 각종 임무형 드론을 개발하겠다는 육군으로서는 현행 군 공역관리 운용체계가 긴급 작전을 하는 데 걸림돌이 될 수 있다고 판단하는 것 같다. (이스탄불=연합뉴스) 하채림 특파원 = 유엔 조사단이 시리아에서 그동안 확인되지 않은 정부군의 화학공격 정황을 추가로 파악했다. 유엔 인권최고대표사무소(OHCHR) 시리아조사위원회는 12일(제네바 현지시간) 시리아 정부군의 화학공격 보고를 3건 더 확인했다고 발표했다고 AP통신 등이 전했다. 화학공격이 벌어진 장소는 수도 다마스쿠스 동쪽 동(東)구타와 북서부 이들립이며, 시기는 올해 1∼2월이다. 이들 공격으로 동구타와 이들립에서 부상자 ‘수십명’이 발생했다고 조사위원회는 설명했다. 이날 조사위원회의 발표로 시리아에서 보고된 화학공격은 33건으로 늘었다. (속초=연합뉴스) 이종건 기자 = 강원 속초시와 더불어민주당 강원도당은 19일 속초시청에서 당정협의회를 개최하고 속초시 현안에 대해 논의했다. 1982년 일본 삿포로에서 제1회 회의를 개최한 WWCAM은 그 후 36년간 2년마다 개최됐다. WWCAM 회의는 지난 과거의 성공을 바탕으로 회원 도시의 한계를 극복하고, 5개 대륙에서 공통된 문제에 직면한 나라의 겨울 도시 대표를 따뜻하게 초청해 전 세계 도시 간의 교류에 새로운 활력을 촉진한다. 그러나 히어로즈에 대한 우려는 금세 현실로 드러났다. 창단 직후 우리담배와 네이밍 마케팅 계약을 체결한 히어로즈는 가입금 120억원 중 10%인 12억원을 먼저 납부하고 2008년 상반기와 하반기에 24억원씩, 2009년 상반기와 하반기에 30억원씩 분할 납부키로 했다. 하지만 히어로즈는 2008년 상반기 납부기일인 6월30일을 지키지 못했다. “창단 과정에서 예상외로 돈이 많이 들었다”고 주장한 이장석 전 대표는 가입금 삭감을 요구하며 1주일 체납한 끝에 힘겹게 1차분을 냈다. 2차분도 우여곡절이 있었다. 히어로즈는 2차분 납부일을 한 달여 앞둔 11월 14일 당시 주축투수인 장원삼을 삼성에 현금 30억원을 받고 트레이드한다고 발표했다. ‘선수 장사’를 한다는 비난 여론이 들끓자 신상우 KBO 총재는 트레이드 승인을 거부했고 히어로즈는 삼성에서 받은 현금 30억원을 돌려줬다고 밝혔다. 그러나 돈을 제대로 돌려주지 않고 장원삼 몸값으로 2차 가입금을 납부한 것 아니냐는 의혹이 일었다. 장원삼은 1년 뒤 당초 금액보다 10억원이 줄어든 20억원을 받고 삼성으로 트레이드됐다.

어민들의 노력도 좋은 상품의 미역을 생산하는데 한몫한다. 어민들은 미역이 자라는 미역바위에 붙은 패류나 규조류 등을 제거해 미역 포자가 쉽게 붙을 수 있도록 돕는다. 이를 ‘기세작업’이라고 하는데 매년 11월이면 해녀들이 호미를 들고 바다로 들어가 바위를 긁어내는 작업을 한다. 포자가 바위에 촘촘히 안착하면 미역의 간격이 좁아져 쫄쫄이 미역으로 성장하게 된다. 이곳 어민들은 자신들이 채취하는 미역이 다른 지역과는 비교되지 않는다고 자부한다. 정상회담을 한때 멈춰 세운 건 오랜 적대관계가 만든 북미 내부의 관성, 고정관념이다. 정상회담을 재고할 수 있다며 해묵은 ‘벼랑 끝 전술’을 끄집어낸 김계관이나 최선희 담화가 김정일 시대 대미 외교 전술을 답습한 것이었다면, 무아마르 카다피의 비참한 최후를 연상시키는 ‘리비아 모델’을 강조한 존 볼턴은 북한과 화해를 꺼리는 네오콘을 대변한 것이다. 두 정상은 적대적 관성들을 억누르고 회담을 다시 살렸지만, 미래로 가자면 그런 과거의 힘과 계속 싸워야 한다. 연구팀은 감지 전극을 감지 층 동일 평면(기계적 중립면)에 배치해서 극단적으로 굽혀도 성능 변화 없이 동작하는 것을 확인했다. 대면적 균일성, 제작 재현성, 온도 변화나 장기 사용에 따른 신뢰성 등에서 상용화 수준에 달한다고 연구팀은 설명했다. 실제 맥박 모니터링이 가능한 헬스케어 웨어러블 기기에 센서를 적용해 맥박을 성공적으로 실시간 감지해 내기도 했다. (뉴델리=연합뉴스) 김영현 특파원 = “도로 대신 공장 짓자.” 말레이시아 등에 이어 파키스탄도 중국의 일대일로(一帶一路:육상·해상 실크로드) 프로젝트를 재검토하겠다고 나섰다. 도로, 철도 같은 대형 인프라 건설 대신 민생에 실질적으로 도움이 되는 공장이나 위생처리 시설을 짓는 데 초점을 두자는 것이다. 13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과 현지 언론에 따르면, 파키스탄 당국은 최근 중국에 이런 의사를 전달하며 중국 측을 압박했다. 파키스탄은 현재 중국과 460억달러(약 51조5천억원) 규모의 중국·파키스탄 경제회랑(CPEC) 사업을 비롯해 620억달러(약 69조5천억원)에 달하는 인프라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일대일로 사업 가운데 가장 큰 규모다. 하지만 파키스탄은 상환 능력을 넘어서는 초대형 자금을 투자하다가 현재 심각한 경제위기를 겪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파키스탄 당국 분위기는 말레이시아처럼 대형 프로젝트를 완전히 취소하자는 정도까지는 아닌 것으로 전해졌다. 대신 사업 내용을 재검토해 목표는 재조정할 필요가 있다는 입장인 것으로 알려졌다. 파키스탄 당국 관계자는 WSJ에 “일대일로는 중국의 민간 분야가 파키스탄에 공장을 짓는 방향으로 나아갈 것”이라며 “이 과정에 더 많은 파키스탄 회사와 노동자가 포함되고 위생시설 같은 사회복지 분야 프로젝트도 추가될 것”이라고 말했다. 러시아는 강하게 반발했다. 바실리 네벤쟈 유엔주재 러시아 대사는 “제재 그 자체가 목적이 될 수는 없다. (북한을) 건설적인 협상에 끌어들이기 위한 도구가 돼야 한다”면서 “장애물을 만들 것이 아니라 남북 간 대화와 협력을 출장샵예약 촉진해야 한다”고 반박했다. 이어 “북한에 대한 제재와 압박만으로 핵 문제를 해결하는 것은 불가능하다”면서 “제재는 외교를 대체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또 협상은 “쌍방향 길이 돼야 한다”면서 북한이 대가로 아무것도 받지 못하면 합의는 불가능하다며 북미 협상에서 미국의 양보를 사실상 촉구했다. 네벤쟈 대사는 안보리가 남북 협력사업에 잠정적인 제재 면제를 위해 대북제재위원회에 ‘특별한 조건’을 둘 것을 제안한다고 밝혔다. 대북제재위의 보고서에 러시아가 압력을 가했다는 헤일리 대사의 지적에 대해서도 보고서를 작성한 전문가 패널은 객관적이고 불편부당하게 움직여야 하는데 그들이 처음 준비한 보고서는 그런 기준을 충족하지 못했다고 주장했다. ‘정적’인 센터 김세영이 이미 흥국생명의 가운데를 지켜주고 있기에, 이동공격에 장점이 있는 이주아를 영입해 ‘기동력’을 강화하고 싶었다는 게 박 감독의 설명이다. 흥국생명은 이주아를 선발하면서 김세영, 김나희, 김채연과 함께 센터 송고 (자카르타=연합뉴스) 황철환 특파원 = 인도네시아의 한 직업학교가 불량학생 등을 처벌한다며 ‘학내 감옥’을 설치해 운영한 것으로 드러나 논란이 일고 있다. 송고 (서울=연합뉴스) 김희선 기자 = 아시안 게임 출전 선수들의 병역특례 논란에 더해 유은혜 교육부 장관 후보자 차남의 병역 기피 의혹까지 제기되면서 병역 면제의 형평성을 둘러싼 논란이 뜨거워지고 있다. 현행 규정에 따르면 징병 신체검사에서 질병 등을 이유로 6급 판정을 받으면 병역을 완전히 면제받는다. 5급 판정을 받아도 전시근로역 대상자로 분류돼 실질적인 군 복무를 하지 않고 민방위에만 편성되기 때문에 면제와 다름이 없다. 징병 신체검사 판정은 국방부령인 ‘징병신체검사 등 검사규칙’에 따라 이뤄지는데, 5급이나 6급 판정을 받은 이들 중 직장에 다니면서 무리 없이 사회생활을 하는 이들도 많다는 점은 논란을 일으키고 있다. 비록 군 복무는 힘들다 하더라도 대체복무 등 다른 방식으로 국가에 기여할 기회를 제공하는 것이 형평성 측면에서 바람직하지 않느냐는 문제 제기다. 그간 재벌가 등 부유층이나 유명인사, 고위공직자의 자식들 사이에서 질병을 병역 기피 수단으로 악용하는 사례가 많다는 지적도 끊이지 않았던 터다. 2016년 김중로 의원(바른미래당)이 병무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4급 이상 고위공직자의 직계비속 1만7천689명 가운데 병역 면제자는 785명으로 4.4%였는데, 이 가운데 726명이 질병을 사유로 병역을 면제받았다. 질병 종류별로 보면 불안정성 대관절로 면제받은 경우가 50명으로 가장 많았고, 시력장애(15명), 염증성 장질환(13명), 사구체신염(11명) 등이 뒤를 이었다. 불안정성 대관절은 십자인대 파열 등 무릎관절의 인대파열 또는 손상에 해당하는 질환으로 병역면탈 우려가 커 병무청에서 ‘중점관리대상 질환’으로 관리하는 질병이다. 유은혜 교육부 장관 후보자의 차남 역시 ‘불안정성 대관절’을 이유로 지난 2016년 3월 신체등급 5등급 판정을 받아 논란이 일고 있다. 불안정성 대관절이라고 무조건 병역을 면제받지는 않는다. 십자인대 파열·손상으로 인대 재건술을 시행한 경우, 신체검사 당시 십자인대 손상이 확인되고 고도의 불안정성이 있는 경우 등이 5급 판정을 받게 된다. 하지만 십자인대가 파열됐더라도 수술과 치료를 할 경우 인대의 기능이 80%까지 회복되기 때문에 일상생활에는 큰 문제가 없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지적이다. 이뿐만 아니라 수술이나 치료를 하면 생활에 별 지장이 없는 어깨 관절 탈구, 사구체신염 등 각종 질병이 병역 기피 수단으로 악용되어 왔고, 이 때문에 병역 등급 판정 기준을 더 촘촘하게 다듬을 필요가 있다는 지적이 제기되고 있다. 이일우 자주국방네트워크 사무국장은 “병역 제도의 형평성을 높이고 군 복무자들이 상대적 박탈감을 느끼지 않도록 신검 판정 기준을 다듬어 일상생활이 가능한 이들은 대체복무를 통해 사회에 공헌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바람직할 것”이라면서 “최근 수요가 늘고 있는 사회복지 분야의 업무 등 이들을 활용할 수 있는 분야가 많다고 본다”고 말했다. 반면, 형평성이라는 잣대를 들이밀어 일상생활이 가능한 사람은 무조건 대체복무를 하도록 해야 한다는 논리는 바람직하지 않다는 목소리도 있다. 징병제는 그 자체로 목적이 아니라 적정 병력 확보를 위한 도구로서, 현역 복무자 이외의 자원 활용에 대해서는 필요에 따라 탄력적으로 논의해야 한다는 것이 이들의 주장이다.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 모임(민변) 소속 임재성 변호사는 “정부가 정책적으로 필요할 경우 병역 판정 기준에 대해 논의를 해볼 수는 있겠지만, 형평성의 논리만을 내세우는 것은 생산적이지 않다”면서 “군 복무자의 박탈감 해소는 적정 월급을 주고 군복무기간을 줄이는 방식으로 이뤄져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김 부총리는 이날 한국GM의 협력업

김 부총리는 이날 한국GM의 협력업체였던 자동차 부품기업 창원금속공업에서 지역 기업인·근로자와 간담회를 열고 “지금까지 해온 것과 다른 것도 좋으니 건의해주시면 정부가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김 부총리는 “예산실을 통해 시·도에서 올라오는 사업뿐만 아니라 현장 협력업체, 음식점, 숙박업소 등 애로사항도 많은 것으로 알고 있다”며 “부족한 점이 있으면 예산 심의과정에서 최대한 반영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이날 참석자들은 새만금 투자 지원, 전기차 등 대체산업 발굴, 실업급여 확대 등을 정부에 건의했다. 한 참석자는 “대부분 설비 가동이 중지된 상태고 인력마저 군산을 빠져나가고 있다”며 “젊은 인력이 군산을 빠져나가지 않고 다시 군산에서 일자리를 찾을 수 있도록 실업급여 요건 등을 보완해주면 좋겠다”고 말했다. 한 50대 노동자는 “취업 지원 프로그램이 많은데 실질적으로 체감이 쉽지 않다. 타지로 향하는 사람들도 많아지고 있다”고 토로했다. 한 기업인은 “조선·자동차 업종 직원도 힘들지만 지역의 자영업자와 시민들은 2차 피해자”라며 “일자리 창출이 안 되면 지역 경제가 회생불능이 될 수도 있다”고 우려했다. 김 부총리는 이날 나온 미시출장안마 지역 건의사항에 대해 필요한 부분은 고용노동부 등 관계부처와 협의 등을 통해 대책을 검토하겠다고 답했다.쿨 김성수 합류 (서울=연합뉴스) 이정현 기자 = 17살 나이 차로 주목받은 가수 미나(48)-류필립(29) 부부가 KBS 2TV 예능 ‘살림하는 남자들2′에서 하차한다고 KBS가 19일 밝혔다. 미나-류필립 부부는 방송에서 신혼살림기와 가슴 아픈 가족사를 고백하며 시청자의 많은 지지를 받았으나, 류필립이 내년 영화 촬영 준비와 외국 일정을 앞두고 19일 방송을 끝으로 하차한다.AFP 보도…크루거 국립공원서 코뿔소 하루 1마리꼴로 밀렵당해수색견·정찰 경비행기 등 동원 단속 강화…상반기 밀렵꾼 365명 체포 (나이로비=연합뉴스) 우만권 통신원 = 뿔이 잘려나간 흰색 코뿔소 한 마리의 시체가 남아프리카공화국(이하 남아공)의 크루거 국립공원에 난 구불구불한 도로변 언덕에 뒹굴고 있다. 곤충들이 수개월 전 새끼를 낳은 이 18살 된 어미 코뿔소를 갉아먹고 이미 지나간 뒤였다. 남아공 국립공원 관리 당국의 프리크 로소우 수석 조사관은 “사체 안에 총탄 흔적이 있는 것 같다. 안에는 아무것도 남은 게 없다”며 “보다시피, 하이에나와 (독수리류) 벌처들이 파먹었다”고 AFP 통신에 말했다. 14일(현지시간) AFP 보도에 따르면 밀렵 단속반은 생후 10주 된 이 코뿔소의 새끼를 근처에서 발견하고 헬기를 이용해 인근 오피 보호구역으로 이동시켰다. 코뿔소는 2000년 초부터 아시아를 중심으로 뿔이 약재와 정력제로 인식되며 거의 멸종위기까지 치달은 가운데 현재 암시장에서 kg에 6만 달러(약 6천700만원)를 호가하고 있다. 이번에 발견된 어미 코뿔소는 지난 수주 간 남아공 최대 규모의 크루거 공원에서 밀렵꾼에 희생된 4번째 코뿔소로 기록됐다. 현장에서 2Km도 떨어지지 않은 지점에 또 다른 코뿔소가 죽어 있어 동일 밀렵꾼들의 소행으로 의심되고 있다. 7년 경력의 베테랑 조사관인 로소우는 “(공원내) 주요 도로에서 이렇게 가까운 곳에서 밀렵이 행해진 것은 처음”이라고 말하고서 “밀렵꾼들은 사람들이 많이 다니는 낮을 피해 밤에 코뿔소를 사살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밀렵꾼들은 단속반을 피하고자 플래시 불빛 등 인공적인 불빛을 최대한 줄이고 맑은 하늘에 달이 뜨기를 기다려 공원에 침입한다. 남아공에는 현재 전 세계의 80%에 달하는 2만여 마리의 코뿔소가 서식하는 가운데 공원 당국은 최근 밀렵 단속의 고삐를 더욱 강화하고 있다. 아이작 파알라 국립공원 대변인은 최근 밀렵 되는 야생동물의 숫자가 출장안마 하루 5마리에서 1.3 마리로 줄었다고 전했다. 대원들은 밀렵 단속이 첨단 감시기술과 정찰용 경비행기 등의 투입으로 성과를 거두고 있으며 특히, 밀렵꾼들의 자취를 냄새로 추적하는 수색견이 큰 역할을 하고 있다고 입을 모았다. 공원 당국은 앞으로 감시용 비행기를 더 도입하고 현재 54마리인 수색견의 숫자도 늘릴 예정이다. 한편, 남아공 정부는 최근 경찰과 손잡고 밀렵꾼들에게 자금을 지원하는 조직의 우두머리 3명을 검거했다. 밀렵 조직의 두목을 검거하는 데는 3년 정도 걸리지만, 이는 또 다른 성과라고 파알라 공원 대변인은 전했다. 남아공에서 크루거 국립공원의 절반이 속해 있는 음푸말랑가 주(州)는 올 상반기에만 365명의 밀렵꾼을 체포했다. ▲ 쓰기의 감각 = 미국에서 베스트셀러에 오른 글쓰기 교재. 대중적으로 사랑받는 작가 앤 라모트가 쓴 책이다. 저자가 오랫동안 글쓰기 수업을 진행하며 학생들에게 들려준 이야기와 자전적 삶에 관한 이야기를 담았다. 글쓰기에 관해 경험으로 터득한 많은 노하우와 작가로 살아간다는 것의 실체를 신랄하고 유머러스하게 들려준다. 미국에서 1994년 출간돼 창작 워크숍이나 학교 수업 교재로 널리 쓰여온 글쓰기 고전이다. 전 세계 16개국에 번역 출간됐다. 최재경 옮김. 웅진지식하우스. 360쪽. 1만4천800원.

(광주=연합뉴스) 정회성 기자 = 광주 남구 공직사회가 추석 명절을 앞두고 지역사랑을 실천한다. 송고 (화성=연합뉴스) 권준우 기자 = 19일 오후 1시 20분께 경기도 화성시 향남읍의 한 반도체 세정공장에서 불이 나 소방당국이 진화작업을 벌이고 있다. 이날 오후 3시30분 현재 불은 연면적 4천300여㎡ 규모의 철골조 1개 동 전체로 번져 있는 상태다. 현재까지 파악된 인명피해는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보예보딘은 “영국 측 CCTV 영상 사진의 페트로프는 사각형 귓불을 갖고 있는데 인터뷰에 나온 페트로프의 귀는 둥근 형태다”며 “다른 사람이다”라고 지적했다. 이어 영국 측 사진에는 페트로프의 앞쪽 머리 선이 반원 모양이지만 RT 인터뷰 영상에선 M자 모양이라고 설명했다. 또 사진 속 페트로프의 눈은 갈색인 데 비해 영상 속 그의 눈은 푸른색이고, 입의 길이·눈꺼풀·얼굴 점 위치 등에서도 차이가 난다고 꼬집었다. 보예보딘은 “보쉬로프의 경우도 영국 측 사진 속에선 코와 정수리가 오른쪽으로 치우쳐 있는데 영상 속에선 정수리와 턱은 왼쪽으로, 코는 오른쪽으로 치우쳐 있다”면서 “이것만으로도 두 사람이 전혀 다른 사람임을 알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귓불 모양도 전혀 다르고, 눈썹·머리색·얼굴 점 등도 다른 사람임을 보여준다”고 주장했다. 이러한 주장에 대해 일부 전문가들은 어차피 사진과 영상이라 실제 모습이 왜곡돼 보일 수도 있다며 대역이 아닌 실재 인물들일 수 있다는 반론도 제기했다. 앞서 영국 검찰이 지난 3월 영국 솔즈베리에서 발생한 러시아 이중스파이 세르게이 스크리팔 부녀 독살 시도 사건의 용의자로 발표했던 보쉬로프와 페트로프는 이날 러시아 관영 RT TV 보도국장 마르가리타 시모니얀과 한 인터뷰에서 자신들은 정보기관 요원이 아닌 사업가들이며 솔즈베리에는 관광차 갔었다고 주장했다. 영국 정부는 그러나 이들의 인터뷰 내용이 거짓과 노골적인 날조에 지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영국 총리실 대변인은 “러시아 정부가 지원하는 TV 방송(RT)의 인터뷰에서 나온 거짓말과 노골적인 날조는 대중의 지적 수준에 대한 모욕”이라며 “더욱 중요한 것은 그들이 이번 끔찍한 공격의 피해자들을 매우 불쾌하게 한다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신지예와 고은영은 28세, 33세 청년 여성이다. ‘페미니스트 서울시장’, ‘난개발 막는 여성청년 도지사’가 슬로건이었다. 성 평등, 낙태죄 폐지, 난개발 반대, 미세먼지, 생태주의 등 진보나 보수를 자처하는 거대 정당들이 잘 다루지 않는 얘기를 의제화했다. 녹색 청년들의 도전은 ‘계란으로 바위 깨기’라고 여겨졌지만, 바위에 균열을 냈다.사망자 집계후 최다…폐암·간암·대장암·위암·췌장암 많아자살 4.8% 감소, OECD 국가와 비교하면 많은 편…술 관련 사망 증가 (세종=연합뉴스) 이세원 기자 = 작년에 암으로 인한 사망자 수가 통계작성 후 가장 많아진 것으로 파악됐다. 통계청이 19일 공개한 ’2017년 사망통계원인’ 보고서를 보면 작년에 행정기관에 신고된 한국인 사망자 수는 28만5천534명으로 2016년보다 4천707명(1.7%) 늘었다. 사망자는 1983년 사망자 통계를 작성하기 시작한 후 작년에 가장 많았다. 인구 10만 명당 사망자 수를 나타내는 조(粗)사망률은 557.3명으로 2016년보다 7.9명(1.4%) 증가했다. 통계청 관계자는 사망자 수가 집계 후 가장 많아진 것이 고령층 인구가 늘어났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실제로 작년 사망자 가운데 80세 이상이 차지하는 비중은 44.8%로 10년 전보다 13.5%포인트 높았다. 원인별로 보면 암(악성신생물)으로 인한 사망이 가장 많았다. 작년 암 사망자는 7만8천863명으로 통계작성 후 가장 많았으며 전체 사망자의 약 27.6%를 차지했다. 인구 10만 명당 암으로 사망한 이들의 숫자를 나타내는 암 사망률은 153.9명으로 2016년보다 0.6% 증가했고 역시 집계 후 최대였다.평양 화장품 공장 “세계 유명 브랜드 능가하는 품질 갖춰” (베이징=연합뉴스) 심재훈 특파원 = 북한이 평양 남북 정상회담을 앞두고 최근 화장품 공장을 중국 매체에 공개해 눈길을 끌고 있다. 북한이 화장품 공장을 외국 언론에 보여준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 남북, 북중간 경제협력을 염두에 두고 북한의 출장소이스 경제건설 의지를 보여준 것이라는 해석이 나오고 있다. 18일 중국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의 영문 자매지 글로벌타임스는 외국 매체로는 최초로 지난 8일 평양 화장품 공장을 방문해 제조 시설과 상품, 판매 현황 등을 참관했다. 이 화장품 공장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015년과 2017년에 방문했을 정도로 북한 당국이 역점을 기울이는 제조업 시설이다. 글로벌타임스는 이 화장품 공장은 북한의 유명 브랜드 ‘은하수’를 생산하고 있으며 공장 내부는 조용하고 깔끔했으며 화학제품의 냄새가 전혀 나지 않을 정도로 관리가 잘 되고 있다고 전했다. 모든 공정은 자동화돼있으며 오염 방지를 위해 외부와 격리된 채 화장품이 생산되고 있었다. 이 공장에는 자사 제품인 ‘은하수’와 외국 유명 브랜드인 ‘시세이도’와 ‘샤넬’ 등의 품질을 비교하는 영상이 소개되는 등 북한 화장품의 우수성을 과시했다. 리선희 평양 화장품 공장 제조 책임자는 “세계 유명 브랜드 138종의 화장품을 정밀 분석해 화장품을 개발했다”면서 “우리 제품은 영양 성분 면에서는 세계 유명 브랜드를 따라잡았거나 능가했다”고 자신했다. 이 화장품 공장의 전시관에는 러시아, 이란, 호주 등 수출 대상국이 표시돼있는 등 수출도 활발하게 이뤄지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리선희 책임자는 구체적인 수출 주문 명세를 공개하지 않으면서 “이달에 러시아에서 주문을 받아 생산 공정이 바쁘게 돌아가고 있다”고 말했다.

(해남=연합뉴스) 조근영 기자 = 전남 해남군 주요 관광지에 이어 읍내권에 공공와이파이존이 구축됐다. 송고 중국, 일본, 러시아, 우즈베키스탄, 카자흐스탄 등 아시아 5개국에 거주하는 재외 한인 동포 작가 25명이 참여해 작품 110여점을 출품했다. 이번 전시는 작품에서 나타나는 주제 의식과 모티브를 분석해 4개 부분으로 구성된다. ‘기억, 이산의 역사’ 주제에서는 강제 이주에 대한 후손들의 기억이 다뤄진다. 1951년 카자흐스탄 우슈또베시에서 태어난 문 빅토르의 캔버스 유채화 ’1937년 강제이주열차’는 연해주에서 부유하게 살고 있던 고려인들이 화물열차에 실려 고통을 겪는 모습을 담았다. 송고질본, 응급실 차량사고 환자 분석…입원율도 미착용자가 높아 (서울=연합뉴스) 신재우 기자 = 차 사고 환자가 평소보다 많이 발생하는 명절 연휴에는 안전벨트 착용에 특히 신경을 써야 한다. 응급실 환자를 분석한 결과 안전벨트를 매지 않은 상태에서 사고를 당하면 사망률이 3∼4배 높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19일 질병관리본부가 전국 23개 응급실이 참여하고 있는 응급실 손상환자 심층조사를 바탕으로 최근 5년(2013∼2017년) 차 사고 자료를 분석한 결과, 이 기간 차 사고로 인한 내원 환자 10만9천76명 중 16.2%(1만7천656명)가 입원하고, 1%(1천111명)는 사망했다. 추석과 설 연휴, 여름 휴가 기간에는 하루 평균 67명의 차 사고 환자가 응급실로 왔다. 평상시 하루 환자 59명보다 많은 인원이다. 환자의 안전벨트 착용률은 57.5%였고 미착용률은 26.5%였다. 나머지 16%는 안전벨트 착용 여부를 확인할 수 없었다. 안전벨트는 환자의 사망률에 큰 영향을 미쳤다. 일반도로에서 착용자와 미착용자의 사망률은 각각 0.5%, 1.4%로 3배 차이가 났고, 고속도로에서는 각각 0.7%, 2.9%로 4배 차이를 보였다. 환자 입원율도 안전벨트 착용자 14.5%, 미착용자 17.5%로 차이가 났다. 안전벨트를 매지 않으면 의료비 부담도 더 커지는 것이다. 정은경 질병관리본부장은 “차량 이동 시에는 운전자석과 조수석뿐만 아니라 뒷좌석에서도 안전벨트를 반드시 착용하고 안전운전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 평창올림픽과 패럴림픽 때 남북공동응원단장을 맡았다. ▲ 올림픽 기간 민간교류의 중요성을 새삼 깨닫고 보람을 느꼈다. 평창올림픽을 ‘평화올림픽’으로 치르게 한 동기 부여도 민간이 했다. 작년 4월 중국 선양(瀋陽)에서 6·15남측위와 북측위 대표단이 만나 북한선수단의 참여와 공동응원단 구성을 통해 평창올림픽을 평화올림픽으로 만들자고 합의했다. 이 민간의 약속이 남북한 정부 차원의 약속으로 이어져 현실화됐다. 올림픽 기간 초기에는 관중에게 한반도기를 나눠주면 거절하는 이들이 적지 않았으나 경기가 거듭될수록 한반도기를 소중하게 간직하며 북한응원단과 교감하려는 사람들이 많아졌다. 분단 70년을 맞은 겨레가 동질성을 되찾고 서로를 이해하려면 자꾸 만나야 한다. 이재용 삼성전자[005930] 부회장, 구광모 LG그룹 회장, 최태원 SK그룹 회장 등 상대적으로 젊은 얼굴들로 방북단이 꾸려진 것도 이런 기대감을 높인다. 이 부회장과 구 회장은 첫 방북인 만큼, 대북사업에 대해 어떤 구상을 하고 특히 그룹 내 미래 신사업들과 접목해 어떤 청사진을 그려나갈지 관심이 모아진다. 물론 이들이 그룹의 3∼4세대 젊은 총수로 대북사업의 구상과 선택에서 명분보다는 실리를 택할 것이라는 예상도 나오는 만큼, 대북 경제제재나 미국과의 관계 등을 충분히 의식한 대북사업 전략을 구사할 것이라는 관측도 제기된다. 최 회장의 경우 2007년에 이어 두 번째 방북인 데다 현 정부 출범 이후 활발한 대외 활동을 이어왔다는 점에서 앞으로 SK그룹의 행보에 주목하는 시선이 많다. 주요 그룹 회장들은 전날 서울 삼청동 남북회담본부에서 특별수행단 대상 방북 교육을 받았다. 북한을 처음 방문하는 이재용 부회장과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은 이 교육에서 과거 북한과의 경협 사례와 북한 내 금기 사항, 주의할 사항 등을 교육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또 경협 관련 제안에 대해 “검토하겠다”고 답하는 것도 삼가도록 했다. 구광모 회장과 방북이 두 번째인 최태원 회장은 대리인을 보내 방북 교육을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이들 총수들은 또 방북 전 “동상 등 각종 선전물을 손가락으로 가리키지 말라” 등의 유의사항이 담긴 방북 매뉴얼과 북한 경제 상황, 과거 경협 사례, 방북 시 예상 질의 등에 대해 그룹 내부적으로 특별과외를 받기도 한 것으로 알려졌다.[풀영상] 남북정상회담 서명식부터 공동기자회견까지 / 연합뉴스 (Yonhapnews) 그러나 18일부터 이틀간 김 위원장과의 정상회담을 통해 도출한 9월 평양공동선언 합의서 등의 내용을 보면 문 대통령은 이 ‘빈칸’에 어느 정도 답을 채워 넣은 것이라는 해석이 나온다. 무엇보다 가시적 성과라고 한다면 김 위원장의 육성으로 북한의 비핵화 의지를 전 세계에 알렸다는 점이다. 김 위원장은 “조선 반도를 핵무기도, 핵 위협도 없는 평화의 땅으로 만들기 위해 적극 노력해 나가기로 확약했다”고 말했다. 4·27 판문점선언과 6·12 북미정상회담 공동성명에 ‘완전한 비핵화’를 담고 대북 특별사절단을 통해 비핵화 의지를 밝힌 적은 있으나 김 위원장의 육성으로 이를 “확약”했다는 점은 미국을 비롯한 국제사회에 시사하는 바가 적지 않다고 할 수 있다. 즉, ‘선 종전선언 후 비핵화 조치’를 요구하는 북한에 맞서 ‘선 비핵화 조치 후 종전선언’ 입장을 굽히지 않는 미국을 향해 김 위원장의 흔들림 없는 비핵화 의지를 ‘보증’한 셈이다. 문 대통령 역시 19일 백화원 영빈관에서 남북정상회담을 마친 뒤 열린 공동기자회견에서 “남북이 처음으로 비핵화 방안도 합의했다”고 말해 비핵화 협상을 놓고 상당한 진전이 있었음을 시사했다.

(하노이=연합뉴스) 민영규 특파원 = 전통적으로 개고기를 먹던 아시아에서도 개 식용을 금지하거나 규제하려는 움직임이 확산하고 있다. 베트남 수도 하노이시 인민위원회는 개와 고양이 식용을 자제해달라고 권고했다고 현지 언론이 12일 전했다. (자카르타=연합뉴스) 황철환 특파원 = 나랏돈을 빼돌려 보석과 명품백 등을 사모았다는 의혹을 받는 말레이시아 전임 총리 부인이 조만간 기소될 것으로 전해졌다. 18일 현지 일간 뉴스트레이츠타임스(NST)는 나집 라작(65) 전 총리의 부인인 로스마 만소르(67) 여사의 돈세탁 혐의 등에 대한 반부패위원회(MACC)의 수사가 막바지 단계에 이르렀다며 이같이 보도했다. 이 매체는 관련 소식통을 인용해 로스마 여사가 최대 20건의 혐의로 형사 기소될 수 있다고 전했다. 이 중에는 국영투자기업 1MDB의 옛 자회사를 통해 빼돌린 공적자금으로 2015년 초 100만 링깃(약 2억7천만 원) 상당의 미국산 노화방지 호르몬 제품을 구매했다는 혐의도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로스마 여사는 지난 6월 이미 한 차례 MACC에 소환돼 조사받은 바 있다. 남편인 나집 전 총리는 7월과 8월 두 차례에 걸쳐 배임과 반(反)부패법 위반, 자금세탁 등 7건의 혐의로 기소돼 내년 2월부터 재판을 받을 예정이다. 나집 전 총리는 경제개발 사업을 하겠다며 2009년 1MDB를 설립한 뒤 45억 달러(약 5조원)가 넘는 자금을 빼돌려 비자금을 조성했다는 의혹을 받아왔다.통상 전문가들, 무역협회·호주 퍼스 유에스아시아센터 포럼서 주장(서울=연합뉴스) 김동현 기자 = 한국이 포괄적·점진적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CPTPP)에 가입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CPTPP는 일본, 호주, 뉴질랜드, 캐나다, 멕시코, 칠레, 페루, 싱가포르, 베트남, 말레이시아, 브루나이 11개국이 가입한 메가 자유무역협정(FTA)으로, 정부는 연내 우리나라의 가입 여부를 결정하기로 했다. 이혜민 서울대 국제대학원 객원교수는 한국무역협회와 호주 퍼스 유에스아시아센터가 지난 17일 서울 삼성동 트레이드타워에서 개최한 ‘CPTPP 전문가 포럼’에서 “CPTPP가 향후 디지털 경제와 관련된 새로운 무역규범 창출에도 중요한 역할을 할 것으로 보이는 만큼 한국은 적극적으로 가입을 추진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 교수는 “아태지역의 정치·경제적 중요성 때문에 미국의 CPTPP 복귀 가능성이 큰데 이럴 경우 CPTPP는 세계 국내총생산(GDP)의 약 40%, 세계 교역의 27%를 차지하는 세계 최대의 FTA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퍼스 유에스아시아센터 제프리 윌슨 박사는 “CPTPP는 최신의 통상규범을 반영한 살아 있는 협정”이라며 “메가 FTA로서의 영향력을 확대하기 위해 신규 회원국을 유치하고자 하며 한국은 가장 유망한 후보국”이라고 밝혔다. 정인교 인하대 부총장은 “글로벌 보호무역주의 확산과 안정적인 수출시장 확보를 위해 메가 FTA의 중요성이 커지고 있다”며 “일본에 대한 시장개방 부담이 있지만, 범 아태지역 FTA의 장점을 고려해 우리나라도 CPTPP에 참여해야 한다”고 말했다. 정철 대외경제정책연구원(KIEP) 부원장은 “다자무역체제의 상징인 세계무역기구(WTO)가 제 역할을 못 하는 지금 CPTPP는 우리가 선택할 기회의 창”이라며 “단기적으로 가능성이 크지 않지만, 미국이 CPTPP에 복귀한다면 우리의 가입협상은 더욱 험난해질 것”이라고 주장했다. CPTPP 가입으로 국내 산업이 입을 피해를 최소화하고 기존 회원국이 신규 가입국인 한국에 지나친 요구를 하지 않도록 대응해야 한다는 지적도 나왔다. 박천일 무역협회 통상지원단장은 “CPTPP가 한일 FTA를 체결하는 효과도 있는 만큼 자동차, 기계, 부품·소재 등 대일 민감성이 높은 산업을 개방했을 때 우리 기업에 미치는 영향을 면밀히 검토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서울=연합뉴스) 채새롬 기자 = 삼성전자[005930]가 국내 통신사에 차세대 이동통신 5G 장비를 공급하기 위한 절차에 속도를 내고 있다. 17일 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이날 국내 이통사에 공급할 5G 장비 적합 인증을 신청했다. 5G 장비 적합 인증은 무선설비의 통신신호 간섭 방지 및 전파 신호 품질 유지를 위해 제품의 출력, 주파수 허용 편차 등이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제시한 기술적 세부 조건을 충족하는지 검사하는 절차다. 장비업체들이 국내 이통사에 5G 장비를 공급하기 위해서는 반드시 거쳐야 한다. 인증을 거치고 나면 통신사가 원하는 시점에 장비를 공급하게 된다. 과기부와 국립전파연구원은 지난달 ‘전기통신사업용 무선설비의 기술기준 개정’을 통해 세계 최초 5G 이동통신 서비스 상용화를 위한 5G용 기지국, 단말기, 중계기에 대한 무선설비 기술 기준을 신설 고시했다. 이번에 진행하는 장비 적합 인증은 3.5㎓ 대역 5G 기지국 장비다. 추후 28㎓ 대역 장비에 대해서도 적합 인증을 받게 된다. 삼성전자는 에릭슨, 노키아와 함께 이달 14일 SK텔레콤[017670] 5G 장비업체로 선정됐다. 화웨이는 대상 업체에서 빠졌다. 애초 화웨이는 장비의 앞선 기술력과 가격을 고려할 때 이통사들이 무조건 배제하기 힘들 것이라는 관측이 지배적이었다. 하지만 미국, 호주, 일본 등에서 보안 논란을 이유로 화웨이 장비가 배제되면서 이에 대한 우려와 함께 국내 비판 여론이 일었다. 화웨이가 주춤하는 사이 삼성전자는 미국 1위 이통사 버라이즌, 4위 스프린트에 이어 2위 통신사업자 AT&T의 5G 통신장비 공급 업체로 선정됐다. 유럽, 아프리카 일부 통신사들과도 장비 공급을 논의 중이다. KT[030200]와 LG유플러스[032640]도 이달 중 5G 장비업체를 선정할 방침이다.

(방콕=연합뉴스) 김상훈 특파원 = 베트남 수도 하노이의 한 워터파크에서 열린 음악축제 도중 약물을 과다복용한 것으로 추정되는 성인 7명이 사망했다고 베트남 뉴스 등 현지 언론이 17일(이하 현지시간) 보도했다. 현지 관리에 따르면 전날 밤 하노이 서호 워터파크에서 열린 전자음악 축제 ‘트립 투 더 문’에 참여했던 젊은이 12명이 심정지 또는 의식불명 상태로 병원에 실려 왔다. 병원의 응급 처치에도 7명은 사망했고 나머지 5명은 여전히 혼수상태다. 경찰은 워터파크를 잠정 폐쇄하는 한편 정확한 사인을 밝히기 위해 사망자들에 대한 부검도 진행했다. 현지 관리인 도 안 투언은 “사망자에 대한 약물 검사결과 양성 판정이 나왔다. 부검 결과가 나와야 정확한 사인을 알 수 있겠지만, 일단 약물 과다복용이 의심된다”고 말했다. 또 경찰은 워터파크에서 ‘웃음을 유발하는 가스’로 알려진 아산화질소와 마약류가 들어 있는 풍선도 수거해 조사하고 있다.성사 시 남북정상회담 정례화 ‘성큼’…남북관계 업그레이드 기대2000년 답방 합의에도 실현 안 돼…南 일부 부정 여론에도 방남 결단보수단체 반발 등 ‘남남갈등’이 위험 요소…숙소로 워커힐 등 거론 ‘미국의 상응조치에 따라 영변 핵시설의 영구폐기와 같은 추가 조치도 취해나가기로 했다’는 것은 북한이 줄곧 주장해온 종전선언을 염두에 두고 이행과 보상을 단계별로 배치하는 동시 행동의 원칙을 재확인한 것이다. 하지만 북한 핵 개발의 핵심 시설인 영변 핵시설의 영구 폐기를 명문화하면서, 북미간 후속 협상을 염두에 두고 비핵화 진정성을 부각하려 했다. 비핵화 협상 재개의 공은 다시 미국으로 넘어갔다. (자카르타=연합뉴스) 황철환 특파원 = 말레이시아의 정권교체를 부른 ’1MDB’ 스캔들의 핵심으로 거론되는 백만장자 금융업자가 미국의 유명 배우 겸 모델인 킴 카다시안에게 수억대의 슈퍼카를 선물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16일 현지언론과 외신에 따르면 말레이시아 금융업자 조 로우(37)는 2011년 카다시안이 전남편 크리스 험프리스와 결혼할 당시 32만5천 달러(약 3억6천만원) 상당의 흰색 페라리 승용차를 선물했다. 하지만 두 사람은 수개월 만에 이혼했고 이 과정에서 해당 차량의 소유권을 두고 다툼을 벌였던 것으로 전해졌다. 카다시안은 최근에도 마이애미에서 흰색 페라리 승용차를 이용하는 모습이 포착됐다. 콜걸추천 이런 보도가 사실일 경우 카다시안은 차량 소유권을 정부에 넘겨야 할 처지가 될 수 있다. 말레이시아 국영투자기업 1MDB에서 횡령된 자금으로 구입된 차량일 수 있기 때문이다. 나집 라작 전임 말레이시아 총리의 측근인 로우는 1MDB에서 천문학적인 자금을 빼돌려 비자금을 조성하고 이 중 일부를 자기 돈인 양 호화생활에 써왔다. 미국 법무부는 이와 관련해 2016년 1MDB 횡령 자금으로 조성된 미국내 자산에 대한 압류절차를 시작했으며, 이 과정에서 로우에게 선물을 받은 할리우드 유명인 다수가 유탄을 맞았다.[풀영상] 남북정상회담 서명식부터 공동기자회견까지 / 연합뉴스 (Yonhapnews) 당시 정상회담준비위원장이었던 문 대통령은 자신의 저서 ‘운명’에서 이와 관련, “우리가 욕심을 냈던 것이 거의 들어가 있었는데 딱 하나 빠진 게 있다면 정상회담 정례화였다”고 밝히기도 했다. 그동안 북한 최고지도자의 남한 방문이 성사되지 못한 가장 중요한 이유로는 경호 문제가 꼽혀 왔다. 북한 내에서도 최고지도자의 시찰은 대부분 사전에 대외에 공지되지 않은 채 완벽하게 통제된 상황에서 진행하는데, 남한에서는 돌발 상황에 대응이 힘들기 때문이다. 김 위원장을 맞이해야 하는 청와대로서는 휴전 후 북측 최고지도자의 첫 서울 방문이라는 점에서 보수단체의 반발 등 생각해야 할 돌발 변수가 한둘이 아니다. 실제로 2월 말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 등 북측 대표단이 평창동계올림픽 폐막식 참석차 방한했을 때 보수성향 단체들은 대표단 숙소 인근에서 인공기를 불태우는 등 ‘김영철 방남 규탄 집회’를 열기도 했다. 이 때문에 최고 수준의 경호에 용이한 숙소 후보가 벌써부터 거론되고 있다. 유력하게 이름이 나오는 곳 중 하나가 광진구 워커힐 호텔이다. 서울 도심에서 떨어진 데다 아차산 자락에 있어 경호가 쉬워 1980∼90년대 남북 비밀 접촉 때 북측 인사들의 숙소로 쓰인 것으로 알려졌다. 북측에도 이러한 대목이 달가울 리 없다. 그러나 김 위원장은 지난 6월 12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을 위해 싱가포르로 향하는 등 북한 밖을 벗어나는 데 대해 선친보다는 훨씬 유연한 태도를 보여왔고, 이런 성향이 서울 방문을 약속하게 된 배경으로 꼽힌다. 북한 최고지도자의 방남에 반대하는 여론이 우리 사회에 적지 않음에도 김 위원장이 서울을 방문한다는 데 합의했다는 점도 주목할만하다.’미투’ 유명인 첫 실형…”권력 복종할 수밖에 없는 피해자 처지 이용”8명에 18차례 상습추행 인정…”미투 운동에 용기 얻은 피해자들 증언 신빙성 커”문 대통령, 15만 평양 관중에 연설…”우리 함께 새 미래로 나아가자” / 연합뉴스 (Yonhapnews) 송고

도로 파손으로 버스 못다녀 지하철역 북새통…항공편은 운항 재개’사상 최초 폐장’ 마카오 카지노 재개장…태풍, 베트남 향하며 위력 약해져전날까지 필리핀서 64명 사망…실종자 많아 사망자 늘 수도 빅토리오 팔랑단 시장은 “산사태가 발생하면서 흙과 돌무더기가 광부 합숙소를 덮쳤다. 매몰된 광부 수가 40∼50명을 넘을 수도 있다”며 “이곳에서만 사망자 수가 100명에 육박할 수 있다”고 말했다. 앞서 필리핀 재난 당국은 다른 지역의 산사태 등으로 최소 29명이 죽고 13명이 실종됐다고 밝힌 바 있다. 사망 및 실종자 중에는 미성년자와 아기도 포함돼 있다고 필리핀 당국이 밝혔다. 재난 당국에 따르면 이번 태풍으로 섬과 저지대 주민 27만명이 피해를 봤고, 전력 공급선 등이 파손되면서 440만명이 거주하는 8개 주에 정전 사태가 발생했다. 또 필리핀의 주요 벼농사 지대인 루손섬의 논도 수확을 불과 한 달 남겨두고 흙탕물에 만신창이가 됐다. 루손섬 주민인 사킹(64) 씨는 AFP통신에 “세상의 종말을 느꼈다. 이번 태풍은 라윈보다도 강력했다. 좀체 잠을 이룰 수가 없었다”고 태풍의 위력을 설명했다. 라윈은 2016년 필리핀에 상륙해 19명의 사망자를 비롯해 엄청난 피해를 냈던 초강력 태풍이다.(도쿄=연합뉴스) 최이락 특파원 = 지난 8월 수출에서 수입을 뺀 일본의 무역수지는 4천446억엔(약 4조4천523억원) 적자로 집계됐다. 일본의 무역수지 적자는 2개월 연속이다. 이는 경기 회복에 따른 수출액 증가에도 불구하고 원유 등 에너지 가격 상승으로 수입액이 수출액을 크게 웃돈데 따른 것이다. 19일 일본 재무성이 발표한 무역통계 속보치에 따르면 지난달 수출액은 전년 동월보다 6.6% 증가한 6조6천916억엔이었다. 수출 증가는 21개월 연속이다. 수입액은 전년 동월보다 15.4%나 늘어난 7조1천362억엔에 달했다. 수입 증가도 5개월 연속이다. 국가·지역 별로는 미국에 대한 무역수지 흑자액이 전년 동월보다 14.5% 줄어든 4천558억엔이었다. 대미 무역수지 흑자는 2개월 연속 줄었다. 미국 정부에 의해 수입제한 대상으로 지정된 철강의 대미 수출액은 15.8% 감소했다. 재무성은 “수입제한의 영향이 곧바로 반영됐는지는 분명하지 않다”고 밝혔다. 중국에 대한 무역수지는 휴대전화와 컴퓨터 등의 수입이 늘면서 1천810억엔 적자로 집계됐다. 대중 무역적자는 5개월 연속이다. 유럽연합(EU)에 대한 무역수지도 항공기와 석유 제품 수입이 늘면서 874억엔 적자였다. 초창기 텔레비전은 나날이 발전하는 인류 문명을 대변하는 첨단 과학기술의 집약체였으며 지위와 재력을 과시하는 상징물이자 사치품이었다. 당시는 가구와 같은 물리적 존재로서 텔레비전의 중요성이 강조됐다. 그러다 기술이 보편화하고 가격이 저렴해져 일반인들의 생활 속 깊숙이 파고들어 가게 되자 대중문화의 지배적 구성물로서 텔레비전의 성격이 부각됐다. 텔레비전은 오랜 옛날 사람들이 하나의 공간에 모여 소통하게 했던 모닥불이자, 세상을 바라보고 소통할 수 있게 하는 창(窓)의 역할을 담당한다. 대량 소비재인 텔레비전에 대한 사람들의 감정은 양 갈래로 나뉜다. 우리는 텔레비전을 익숙하고 편한 생활의 이기로 대하는 동시에 “생각을 통제하고 시청자를 감시하며 정신과 육체를 해칠 수 있는 불길한 사물”로 바라보게 됐다. 텔레비전은 송고 (밀양=연합뉴스) 정학구 기자 = 독립운동과 아리랑, 아랑, 사명대사 등 다양한 콘텐츠를 보유한 도시 밀양이 매년 업그레이드하면서 제작하는 ‘밀양강 오딧세이’가 열린다. 밀양시는 경남 대표 문화관광콘텐츠로 만들어가는 ‘ 송고밀양 빛낸 영웅과 독립투사 이야기…”삶을 위로하고 희망 노래” (상하이=연합뉴스) 차대운 특파원 = 미·중 무역전쟁이 지속하는 가운데 중국의 고정자산투자 부진 흐름이 지속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14일 중국 국가통계국에 따르면 1∼8월 고정자산투자액은 41조5천158억위안(약 6천786조원)으로 작년 동기보다 5.3% 증가했다. 증가율은 시장 예상치인 5.6%를 크게 밑돈 수치다. 1∼8월 누적 증가율은 1∼7월 누적 증가율 5.5%보다 0.2%포인트 둔화했다. 1∼8월 고정자산투자 증가율은 관련 통계가 있는 1995년 이후 최저 수준이다.(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옥철 특파원 = “류현진은 언제나 빅게임 피처였다. 강한 담력으로 투구를 컨트롤할 수 있는 능력을 지녔다.”"평양공동선언, 한반도 평화·안보·비핵화 진전 보장 소망”(브뤼셀=연합뉴스) 김병수 특파원 = 유럽연합(EU)은 19일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3차 남북정상회담 개최와 평양공동선언 합의에 대해 한반도의 평화와 안보, 비핵화를 위한 구체적인 진전을 보장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EU의 대외정책을 총괄하는 페데리카 모게리니 외교·안보 고위대표는 이날 성명을 통해 “평양에서 이틀간 진행된 제3차 남북정상회담은 우리에게 외교가 나아가야 할 방향이라는 것을 보여줬다”고 평가했다. 민주공화제 이념 아래 공동체 구성원이 더불어 잘 사는 사회는 부단히 좇아야 할 목표다. 대한민국의 기틀을 마련한 건국의 아버지들이 세운 이정표이기에 송고(서울=연합뉴스) 성기홍 논설위원 = 해마다 찾아오는 광복절은 자주독립의 의미를 되새기는 날이다. 다가오는 8월 15일은 내년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앞두고 있어 의미가 유달리 깊다. 독립운동가들이 상해 임시정부를 세운 지 어언 1세기가 지난 지금, 미래로 나아가기 위해서라도 지난 세기를 겸허히 되돌아봐야 한다. 100년 전 임정 지도자들은 빼앗긴 ‘망국’(亡國)을 되찾는 것이 아니라 새로운 ‘민국’(民國)을 건설하는 것을 꿈꾸었다. 100년이 지난 지금 후손들은 ‘민국’의 뜻에 부합하는 나라를 건설했는가.

지상 MDL 기준 남북 10㎞·동해 80㎞·서해 135㎞·공중 40~80㎞공중완충구역 군단급 무인기 활동 제한될 듯(서울=연합뉴스) 김귀근 기자 = 평양정상회담에서 채택된 ‘군사분야 합의서’에는 분단 이후 처음으로 지상과 해상, 공중에서 적대 행위를 막는 완충지대·구역(Buffer Zone)을 설정한 것이 눈에 띈다. 완충지대·구역은 우발적 충돌을 막고자 상호 군사장비를 끌어들이지 않기로 합의한 지역을 말한다. 송영무 국방부 장관과 북한 노광철 인민무력상이 서명해 채택된 이 합의서에 명시된 완충지대·구역은 군사분계선(MDL)을 기점으로 남북으로 일정 거리에 설정했다. 이 구역에서 군사 활동을 하지 않도록 해 군사적 긴장과 갈등을 평화와 협력 관계로 전환하자는 취지에서다. 최근 나온 여론조사 결과를 보면 룰라 전 대통령으로부터 대선후보를 넘겨받은 아다지는 뚜렷한 지지율 상승세를 나타내고 있다. 여론조사업체 다타폴랴(Datafolha)의 조사에서는 극우 성향 사회자유당(PSL) 자이르 otc permethrin otc pliva 433 high. . 출장업소 보우소나루 후보가 26%로 선두를 달렸고 아다지 후보는 좌파 성향의 민주노동당(PDT) 시루 고미스 후보와 함께 13%로 공동 2위였다. 또 다른 여론조사업체 MDA의 조사에선 보우소나루 후보(28.2%)에 이어 아다지 후보가 17.6%로 단독 2위를 기록했다. 고미스 후보는 10.8%로 밀렸다. 전문가들은 대선 판세가 보우소나루-아다지 2강 구도로 흘러갈 가능성이 크다고 내다봤다. 금융시장도 보우소나루 후보와 아다지 후보가 결선투표에서 최종 승부를 가릴 것이라는 관측이 제기되고 있다. 눈먼 돈, 쌈짓돈이라는 비판을 받아왔던 국회 특수활동비 문제도 마찬가지다. 특활비가 의원 가족 생활비로 들어가고, 자녀 유학자금으로 썼다는 사실이 드러나자 여야 모두 제도개선을 한 목소리로 약속했던 게 몇 년 전이다. 그러고는 깜깜무소식이었다. (금강산=연합뉴스) 공동취재단·김희선 기자 = ○…북쪽 종교인 대표로 나온 강지영(61) 협회장은 지난 10월 전임 장재언(81) 협회장이 뇌출혈로 쓰러지며 그 자리를 이어받은 인물.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 사무국장으로 그동안 남쪽과 협상을 해 온 강 협회장은 임수경 새천년민주당 의원이 지난 1989년 방북했을 때 임 의원과 함께 평양 장충성당에서 단식을 한 북한 대학생의 대표였다. 당시 김책공대 총학생회장이었던 강 협회장은 임 의원이 단식을 하자, 함께 단식을 하며 남북 청년 간 우의를 과시하기도 했다. 강 회장은 조선카톨릭협회 중앙위원장도 겸직하고 있다. 강 회장은 “임 의원을 기억하느냐?”는 질문에 반갑게 웃으며 직접적인 답변은 하지 않았다.귀경길은 SKT “24일 아침이나 25일 밤”, 카카오 “24일 밤”(서울=연합뉴스) 홍지인 기자 = 추석 연휴가 다가오면서 차량으로 고향을 찾는 귀성객들은 언제쯤 출발해야 차가 덜 막힐지가 큰 관심사다. 모바일 내비게이션을 서비스하는 SK텔레콤[017670]과 카카오모빌리티는 19일 최근 명절 연휴기간 교통상황을 바탕으로 이번 추석 연휴 때 비교적 차가 덜 막힐 귀성·귀경 시간대를 예측했다. ‘T맵’을 운영하는 SK텔레콤은 이번 추석 연휴 때 서울에서 부산이나 광주로 가려면 21일 오전 10시 이전 또는 22일과 23일 오후 3∼4시 이후 출발하는 것을 추천했다. 서울→부산 하행선은 24일 오전 9시부터 교통량이 급증해 오전 11시께 최고치를 기록할 전망이다. 24일 오전 11시 서울에서 부산으로 출발할 경우 소요시간은 8시간 4분에 이를 것으로 SKT는 분석했다. 서울→광주 하행선은 21일 오전 10시부터 교통량이 증가해 오후 4시 최고치에 달할 전망이다. 21일 오후 4시에 서울에서 출발할 경우 광주까지 6시간 31분이 걸리나 24일 오후 1시에 출발하면 5시간 32분, 23일 오후 11시에 출발하면 3시간 10분이 걸릴 것으로 예상된다. (멕시코시티=연합뉴스) 국기헌 특파원 = 니콜라스 마두로 베네수엘라 대통령을 당나귀로 비유한 동영상을 제작해 유포한 소방관 송고 (멕시코시티=연합뉴스) 국기헌 특파원 = 니콜라스 마두로 베네수엘라 대통령을 당나귀로 비유한 동영상을 제작해 유포한 소방관 송고 “In an increasingly competitive marketplace, companies are challenged to maintain and grow their customer relationships on a global basis,” said Mr. Simon Yoon, AVP Sales S. Korea, VVDN Technologies. “The local presence in S. Korea will allow us to better understand the customer requirements and thus help us in providing deliverables to our customers as desired.” 북한에서는 현재 다수의 해외 언론이 활동 중이다. 러시아 타스통신과 중국의 신화통신은 일찌감치 상주해왔다. 서방 언론 가운데는 미국 AP통신의 영상 전문 매체인 APTN이 2006년 9월 처음 진출했다. 뒤이어 일본의 교도통신, AP, 프랑스 AFP가 평양에 지국을 개설했고 미국 보도전문채널 CNN도 비상주 특파원을 두고 있다. 그러나 당사국인 남북한 언론교류는 아직 얼음장처럼 얼어붙어 있다. 문 대통령은 후보 시절, 주요 통일정책 가운데 하나로 ‘남한 언론사 평양지국 개설과 조선중앙통신 등 북한 언론사의 서울지국 개설 추진’을 공약으로 내걸었다. 남북한 언론교류의 중요성을 깊이 깨닫고 있었기 때문이라고 본다.

유엔세계식량계획 프라빈 아그라월 평양사무소장 방한 “평화 분위기에 대북지원 기대감 고조…인도적 지원, 정치와 별개” (서울=연합뉴스) 최평천 기자 = “어떠한 국제·정치적 이해관계와 별개로 굶주린 아이들을 위한 인도적 지원은 끊임없이 이뤄져야 합니다.” 최근 방한한 프라빈 아그라월 유엔세계식량계획(WFP) 평양사무소장은 14일 경복궁 인근 한 카페에서 연합뉴스와 인터뷰하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남북정상회담, 북미정상회담 등으로 조성된 한반도 평화 분위기가 한국의 대북지원에 긍정적 영향을 줄 것으로 기대하는 모습이었다. 그는 “전 세계에 도움이 절실히 필요한 지역이 많고, 북한도 그중 한곳”이라며 “한국 정부는 전 세계에 많은 인도적 지원을 하고 있고, 이러한 지원들이 북한에서도 이뤄지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최근 조성된 한반도 평화 무드가 북한의 안정적인 (식량) 환경을 구축하는 데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한다”며 “한반도에 조성된 대화 분위기로 인도적 지원이 정치와 분리돼 이뤄질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WFP에 따르면 한국 정부는 WFP에 북한 사업을 지원해오다 2015년 지원을 중단한 상태다. 지난해 정부가 북한 인도적 지원을 결정했지만, 현재까지도 지원이 이뤄지지 않고 있다. (뉴델리=연합뉴스) 김영현 특파원 = 제임스 매티스 미국 국방부 장관이 지난 7일(현지시간) 취임 후 4번째로 아프가니스탄을 방문하면서 지난 수년간 제자리걸음한 아프간 평화협상이 새로운 동력을 얻을지 주목된다. 매티스 장관의 과거 방문과 달리 이번 일정은 아프간에서 구체적인 평화협상 추진 움직임이 감도는 가운데 진행됐기 때문이다. 9일(현지시간) 외신에 따르면 매티스 장관은 이번 방문에서 아슈라프 가니 아프간 대통령을 비롯해 이번에 새롭게 부임한 스콧 밀러 주 아프간 미군사령관과 만나 최근 아프간 안보상황 등에 대해 논의했다. AFP통신은 “매티스 장관의 아프간 방문은 17년째 내전이 이어지는 가운데 민감한 시기에 이뤄졌다”고 전했다.정의용 “비핵화, 공동선언 내용 외 많은 논의…북미회담 속도 낼 것”동창리 엔진시험장·미사일 발사대 영구폐기 확인 등은 가시적 성과김정은 육성 확인한 비핵화 의지도 종전선언 논의가속에 기대감 높여’조건부’ 추가 비핵화 조치는 변수…더 정교한 중재역 요구될 수도 그는 “트럼프 대통령은 몇몇 분야에서만 고정된 이념을 가지고 있을 뿐”이라며 “만약 그가 자신이 스마트해 보일 수 있다고 생각하고, 이전과 다른 방식으로 일을 처리할 수 있다면 그는 열린 사고를 보여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국무부의 외교 및 원조와 같은 ‘소프트파워’가 ‘하드파워’의 필요성을 줄여준다는 짐 매티스 미국 국방장관의 주장에 트럼프 대통령이 영향을 받았다고 주장했다. 앞서 매티스 장관은 “만약 국무부를 위한 전폭적인 자금 지원을 하지 않는다면 내가 더 많은 무기를 사야 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게이츠는 송고”아프리카 빈곤 지원 안하면 서방국가에 큰 위협될 수도” (부여=연합뉴스) 충남 부여 서동연꽃축제가 매일경제와 KT에서 주최한 ’2018년 제1회 대한민국 빅데이터 축제대상’에서 문화재 활용 최우수상을 받았다. 대한민국 빅데이터 축제대상은 전국의 축제를 KT 빅데이터 자료를 기반으로 객관적이고 과학적인 검증 절차와 전문기관 심사를 거쳐 시상하는 국내 최초의 빅데이터 축제상이다. 주최 측은 부여 서동연꽃축제가 연꽃의 아름다움을 부각하고, 거기에 다양한 문화재 콘텐츠를 융합시킴으로써 문화재를 활용한 가장 우수한 축제로 평가됐다고 설명했다.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의 경우 ‘예상대로’ 방북단에 포함됐다는 평가가 많다. 그는 지난달 북한 금강산에서 정몽헌 전 회장 송고 (서산=연합뉴스) 충남 서산시는 18일 시청에서 SK이노베이션㈜ 1천500만원의 성금을 기탁받았다고 밝혔다. 성금 기탁식에는 맹정호 서산시장. 김진영 배터리 생산기술센터장을 비롯한 임직원들이 참석했다. 기탁한 성금은 추석을 맞아 서산에 거주하고 있는 독거노인의 생필품 구매에 사용할 예정이다. SK이노베이션(주)은 매년 경제적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주민을 대상으로 성금 기탁과 후원 활동을 꾸준히 이어오고 있다. 그 시절 정 씨와 같은 수많은 사람이 부산의 신발회사에서 청춘을 불태우며 돈을 벌어 가장 노릇을 했다. 이들의 피와 땀은 출장서비스 부산에서 만든 신발이 세계 최고라는 타이틀을 얻게 하는 원동력이 됐다. 그 당시 국내 7대 신발 대기업이 부산에 있었기에 부산은 한국 신발의 고향이자 요람이라고 평가받는다. 일제강점기인 1919년 서울의 고무신 공장에서 시작돼 내년 100년을 맞는 우리나라 신발산업은 그동안 부산을 중심으로 꽃을 피웠다. 아프리카인, 무더위 비교시험서 한국인보다 체온 낮고 땀 분비량도 적어폭염 온열질환 예방하려면 야외활동 후 찬물에 ’10분 반신욕’ 권장(서울=연합뉴스) 김길원 기자 = 한반도가 펄펄 끓고 있다. 이런 폭염이 처음이어서인지 요즘 언론 보도에는 ‘최악’, ‘가마솥’, ‘용광로’ 등의 수식어가 늘 따라붙는다. 가장 덥다는 대구는 ‘대프리카’(대구+아프리카)라는 별칭이 익숙해진 지 이미 오래다. 그렇다면 한낮 온도가 40도를 웃돌 정도로 늘 더운 곳에 사는 아프리카인도 한국인만큼 이번 폭염이 덥게 느껴질까. 이런 비교에 대표적인 지표가 땀과 체온이다. 사람은 보통 더위를 느끼면 상당량의 땀을 흘리게 마련이다. 특히 요즘처럼 주변 온도가 체온(섭씨 36.5도)보다 높아지면 몸에 쌓이는 열을 줄이기 위해 신체는 더 많은 땀을 배출하는 게 일반적이다. 하지만 열대지방에서 태어난 사람들은 조금 다르다. 다른 대륙의 사람들보다 땀을 덜 흘리고 더 많은 체액을 보존함으로써 열스트레스(heat stress)에 잘 견디는 것으로 보고돼 있다. 국내 연구팀이 실제 아프리카인과 한국인을 대상으로 비교 시험한 결과를 보면 흥미롭다.

— ‘다양성 영화’ 진흥 방안은. ▲ 대기업에서 만드는 영화 말고, 20억 원에서 50억 원 정도의 예산으로 제작한, 규모는 작지만, 작품성이 있는 영화를 ‘다양성 영화’라고 한다면, 우리나라는 잘 만들 수 있는 환경은 된다. 시간을 갖고 다양한 기획개발을 할 수 있도록 예산을 배정하고, 투자를 받을 수 있도록 투자환경을 조성하겠다. 국내 극장 상영까지는 장담할 수 없으나 해외에 소개하는 것은 적극적으로 돕겠다. 국내 영화제 프로그래머들과 협력해서 해외영화제에서 한국의 ‘다양성 영화’가 초청받도록 하거나 해외의 한국문화원에서 상영되도록 지원하겠다. ▲ 밥벌이의 미래 = 4차 산업혁명 시대에 개인이 당면할 소소한 변화를 구체적으로 분석한 책. 물리학 연구자이자 과학기술 칼럼을 써온 이진오 씨가 펴냈다. 저자는 과학기술 자체보다 인간이 그 기술에 어떻게 반응할지에 주목한다. 자율주행차의 예에서 알 수 있듯 기술이 뛰어나다고 해서 인간이 곧바로 기술을 받아들이는 게 아니라는 것. 그 기술이 인간의 마음을 얼마나 움직일 수 있느냐가 관건이라고 말한다. 틈새책방. 340쪽. 1만5천원. 이어 그는 “대다수의 도로 사망과 중상의 원인은 사람의 실수”라며 “웨스트 오스트레일리아와 호주가 더 빨리 자율주행차로 전환하도록 돕는다면 수백 명의 호주인을 구할 수 있을 것”라고 말했다. 바로마켓은 매주 수·목요일 전국 130개 농가가 직접 생산한 농축수산물을 판매한다. 이 총리는 “유통단계를 축소, 가격 측면에서 농업인과 소비자 모두에게 도움이 되는 상생모델인 ’1도1대표 직거래장터’를 더욱 확대할 수 있는 방안을 검토해달라”고 관계기관에 당부했다.[로이터 제공] 외관 디자인을 보면 전면에 플래티넘 그레이 색상의 8각형 싱글프레임이 적용됐고 4개의 수평 바(bar)가 처음으로 전조등에 통합됐다. 옵션으로 제공되는 ‘버추얼 익스테리어 미러’(virtual exterior mirror)는 사이드미러 대신 소형 카메라를 이용하는 기능으로, 공기 항력을 감소시킬 뿐만 아니라 디지털 자동차로서의 이미지를 강조한다. 첨단 운전자 보조 시스템으로는 자동으로 에너지를 회수해 경제적인 주행을 하도록 돕는 ‘효율 보조 시스템’이 기본으로 적용됐으며 ‘어댑티브 크루즈 어시스트’는 옵션으로 제공된다. e-트론의 멀티미디어인터페이스(MMI) 시스템에는 아마존 인공지능(AI) 음성인식 서비스인 ‘알렉사’가 탑재됐다. 별도의 애플리케이션을 설치하지 않아도 자동차와 아마존 계정을 연동하기만 하면 알렉사의 인공지능 비서 기능을 이용할 수 있다. e-트론은 브뤼셀 공장에서 생산되며 올해 말 유럽을 시작으로 고객에게 인도될 예정이다. 아우디는 내년에 두 번째 전기차인 e-트론 스포트백을, 2020년에는 순수 전기 콤팩트(소형) 출장샵안내 모델을 내놓는 등 다양한 전동화 모델을 선보인다는 계획이다.이별 앞둔 가족들, 상봉장 곳곳서 오열·흐느낌(금강산=연합뉴스) 공동취재단·차지연 기자 = “건강하슈, 오래 사슈….” 송고 이번 남북 정상회담은 2차 북미 정상회담으로 향하는 튼튼한 징검다리가 되어야 한다. 이를 위해 김 국무위원장이 거듭 밝혀온 비핵화 의지의 진정성이 말뿐 아니라 행동으로 실천되어야 한다. 대통령 특사로 김 국무위원장을 만나고 돌아온 정의용 청와대 안보실장이 “양 정상이 한반도 비핵화를 위한 실천적 방안도 협의하기로 했다”며 ‘실천적 방안’을 언급한 대목을 주목한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표현했던 대로 문 대통령이 다시 한 번 ‘수석 협상가’(chief negotiator)로서 역할 해야 한다. 전쟁 위기 상황을 대화 협상 무드로 반전시키고, 북측 당국자들의 돌출 발언으로 취소될 뻔했던 북미 정상회담을 되살리는 외교력을 다시 발휘해 협상 촉진자, 중재자의 면모를 기대한다.(오클랜드=연합뉴스) 고한성 통신원 = 뉴질랜드 밤바다에서 믿을 수 없을 만큼 생생한 푸른빛이 불을 밝힌 듯 빛나는 자연현상이 카메라에 잡혔다. 23일 뉴질랜드 언론에 따르면 뉴질랜드 고래관찰 단체인 웨일워치혹스베이 페이스북 계정 관리자 리브 잭은 이날 페이스북에 북섬 네이피어 바다에서 불을 밝힌 듯 솟아오르는 푸른빛을 카메라에 담았다며 생물발광 사진 다섯 장을 공개했다. (홍콩=연합뉴스) 안승섭 특파원 = 미국의 무역 공세와 제재에 맞서 연대를 강화하는 중국과 러시아가 북극 지역 개발에서도 다각적 협력에 나서고 있다고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 송고 이상은 뉴고려병원 응급실 의료진의 최근 온열질환자 진료 사례를 재구성한 것이다. 올해 여름은 최악의 폭염이 지배하고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이런 폭염을 견디지 못해 많은 사람이 쓰러지고 있고, 생명 구호의 최일선에 있는 응급실 의료진은 더욱 바빠졌다. 환자들도 앞선 사례처럼 농사짓는 어르신, 건설현장 노동자, 택배기사 등으로 다양하다. 심지어는 옥상에 널어놓은 작물들 보러 올라갔다가 실신한 사례도 있다. 최석재 전문의는 응급 온열질환자를 줄이기 위해 무엇보다 ‘어르신 외출금지’를 지켜달라고 주문했다. 폭염 주의보나 경보가 내려졌을 때 체력을 과신하지 말라는 얘기다. 최 전문의는 “간혹 어르신 중에 폭염을 가볍게 여기고 평소 하던 대로 하는 분들이 있다”면서 “하지만 이런 행동이 생각지 못한 응급상황으로 이어질 수 있는 만큼 가급적이면 외출을 삼가는 게 바람직하다”고 권고했다. 하지만 이런 행동 요령을 어르신들이 제대로 인지하지 못할 수도 있어 가족들이 안부전화 등으로 위험을 각인시킬 필요가 있다는 게 그의 설명이다. 그는 또 햇볕과 싸워가며 일하는 건설현장이나 사방이 막힌 공장에서 일하는 근로자들도 온열 질환에 취약한 만큼 한낮에는 일을 멈추는 게 바람직하다고 조언했다. 남궁인 이대목동병원 응급의학과 교수는 “이번 폭염은 지적장애나 치매를 앓는 환자들에게 특히 위험하다”면서 “이런 환자들은 외출 후 동선을 예측하기 어려운 만큼 절대로 혼자 외출하도록 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송고근로자부터 노약자까지 온열질환자 북새통…”노약자, 폭염 속 외출 말아야”(서울=연합뉴스) 김길원 기자 = 폭염이 정점을 찍었던 지난 1일 오후 3시 경기도 김포 뉴고려병원 응급실. 도시와 농촌이 공존하는 이 병원 응급실에 갑작스럽게 환자들이 밀려들기 시작했다. 대부분이 탈진, 탈수, 실신, 의식불명 등의 증상으로 구급차에 실려 온 온열질환자였다. 응급실 당직인 최석재 전문의(응급의학과)를 비롯한 의료진에 비상이 걸렸다. 첫 번째 환자는 40대의 외국인 노동자였다. 그는 구급차에서 응급실로 이송된 후 가쁜 호흡을 내쉬며 알 수 없는 언어로 횡설수설 대고 있었다. 얼굴은 빨갛게 익어있었고 입술은 바싹 마른 모습이었다. 급히 체온부터 확인하니 무려 41도가 찍혔다. 통풍조차 잘 안 되는 공장에서 한낮 내내 일하고 있었다는 동료의 진술로 미뤄 전형적인 온열질환, 그중에서도 열사병이었다. 열사병으로 추정되는 만큼 우선 열을 내려야 했다. 옷을 벗긴 뒤 차갑게 식혀 둔 생리식염수를 정맥으로 주사했다. 동시에 차가운 물을 환자의 몸에 뿌려주면서 선풍기를 틀었다. 기화열 메커니즘으로 체온을 빼앗는 게 가장 효율적이라는 것을 응급실 의료진들은 경험적으로 알고 있기 때문이다. 다행히 이 환자는 응급처치 후 30분 만에 체온이 떨어지면서 의식을 회복했다. 의료진 모두가 안도의 한숨을 내쉬었다.

송고 (멕시코시티=연합뉴스) 국기

송고 (멕시코시티=연합뉴스) 국기헌 특파원 = 미성년자 성추행 혐의를 받아온 칠레 고위 성직자가 영구 제명됐다고 AP통신 등 외신이 1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칠레 가톨릭 교계에 따르면 프란치스코 교황은 전날 미성년자 성추행 혐의로 수사를 받아온 크리스티안 프렉트의 성직을 박탈하도록 명령했다. 이 조처는 미국과 호주, 아일랜드 등에서 성직자들이 저지른 성추행 사건으로 가톨릭 교계에 대한 신뢰가 추락하는 가운데 취해졌다. 70대 후반의 프렉트는 다른 성추행 혐의로 5년간 직무 정지를 당한 바 있다. 산티아고 대교구는 프렉트가 이번 결정에 항소할 수 없다고 밝혔다. 프렉트는 1970년대 아구스토 피노체트 전 독재정권이 자행한 고문 등 인권 탄압에 맞서 싸운 가톨릭 인권보호단체를 이끈 인물이다. 칠레에서는 올해 들어 가톨릭 교계의 성추행 파문이 걷잡을 수 없이 커지고 있다. 사법당국마저 가톨릭 교계를 상대로 본격적인 수사에 착수했다. 칠레 검찰은 지난 7월 1960년 이후 아동 178명을 포함한 총 266명에게 성적 학대를 하거나 관련 사실을 은폐한 혐의로 가톨릭 성직자와 평신도 258명을 수사 중이라고 밝힌 바 있다. 검찰은 지난달 마리스트 형제회에서 발생한 성 추문 사건의 증거를 확보하려고 주교회의 본부를 압수수색 한 데 이어 이달 13일에도 4개 가톨릭 교구에서 압수수색을 했다. 교황은 칠레 사법당국의 본격적인 수사에 앞서 철저한 자체 진상조사를 지시하는 한편 칠레 가톨릭 교계의 성추행 문화와 은폐 관행을 강력히 비판한 바 있다. About First REIT First REIT is a real estate investment trust listed on the Main Board of the SGX-ST since 2006. It is a healthcare real estate investment trust which invests in a diversified portfolio of income-producing real estate and/or real estate-related assets in Asia that are primarily used for healthcare and/or healthcare related purposes. As at the date of this announcement, based on public information, First REIT has 20 properties comprising 16 located in Indonesia, three in Singapore and one in South Korea. (제주=연합뉴스) 제주학생문화원은 오는 20일까지 제주학생문화원과 인근 청소년의 거리 일대에서 2018 자유학기제 지원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도내 중학교 13개교 1학년 1천700명을 대상으로 지난 17일부터 시작된 이 행사에서는 제주 돌담쌓기, 천연염색, 로컬푸드 등 총 18개 체험 부스를 운영한다. 제주시 이도2동 지역 주민들도 참여해 빙떡 만들기 부스를 운영하면서 청소년의 거리 정화작업을 한다. 학생문화원 대극장에서는 학교폭력 예방 등을 주제로 한 비보잉 뮤지컬 ‘쿵! 페스티벌’, 꿈을 위해 도전하는 10대들의 열정을 춤으로 표현한 융복합 퍼포먼스 작품 ‘디스이즈잇’ 등을 통해 학생들이 자신의 꿈에 대해 진지하게 생각해볼 수 있는 시간을 마련해준다. 송고 According to Kim Hwanguen, Vice President of the Korea Association of Robot Industry who will supervise the event, the Robot World is the largest robot exhibition in Korea. “We will turn it into a leading global exhibition by adding a platform for smart factories and artificial intelligence to robotics, which will surely play a leading role in the Fourth Industrial Revolution,” he added.유엔세계식량계획 프라빈 아그라월 평양사무소장 방한 “평화 분위기에 대북지원 기대감 고조…인도적 지원, 정치와 별개” (서울=연합뉴스) 최평천 기자 = “어떠한 국제·정치적 이해관계와 별개로 굶주린 아이들을 위한 인도적 지원은 끊임없이 이뤄져야 합니다.” 최근 방한한 프라빈 아그라월 유엔세계식량계획(WFP) 평양사무소장은 14일 경복궁 인근 한 카페에서 연합뉴스와 인터뷰하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남북정상회담, 북미정상회담 등으로 조성된 한반도 평화 분위기가 한국의 대북지원에 긍정적 영향을 줄 것으로 기대하는 모습이었다. 그는 “전 세계에 도움이 절실히 필요한 지역이 많고, 북한도 그중 한곳”이라며 “한국 정부는 전 세계에 많은 인도적 지원을 하고 있고, 이러한 지원들이 북한에서도 이뤄지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최근 조성된 한반도 평화 무드가 북한의 안정적인 (식량) 환경을 구축하는 데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한다”며 “한반도에 조성된 대화 분위기로 인도적 지원이 정치와 분리돼 이뤄질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WFP에 따르면 한국 정부는 WFP에 북한 사업을 지원해오다 2015년 지원을 중단한 출장아가씨 상태다. 지난해 정부가 북한 인도적 지원을 결정했지만, 현재까지도 지원이 이뤄지지 않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이주영 기자 = “웬만해선 그들을 움직일 수 없다!” ‘교수’와 ‘연구원’이라는 남부럽지 않은 직업에 누구나 한 번쯤 꿈꾸어보았을 ‘과학자’로 불리는 그들 얘기다. 사회문제 등 자신들의 학문 영역과 직접 큰 관련성이 없으면 좀처럼 움직이지 않는다는 점에서 과학기술계 안팎에서는 ‘웬만해서 그들을 움직일 수 없다’는 자조 섞인 말이 나오곤 한다. 그런데 최근 그들이 스스로 뭉치고 움직인다. 하루가 멀다 하고 언론의 문을 두드리고 온라인 서명운동을 하며 한목소리를 낸다. 참여 단체들의 면면은 더욱 놀랍다. 과학기술단체총연합회, 학술단체총연합회, 과학기술한림원, 공학한림원, 의학한림원, 자연과학대학장협의회, 공과대학장협의회, 의과대학·의학전문대학원협회, 약학교육협의회, 기초과학학회협의체, 수학관련단체총연합회, 과학교육단체총연합회, 바른과학기술사회실현을위한국민연합 등 자연과학에서 공학, 의학, 교육학까지 각종 학회를 아우르는 송고(서울=연합뉴스) 이주영 기자 = “웬만해선 그들을 움직일 수 없다!” ‘교수’와 ‘연구원’이라는 남부럽지 않은 직업에 누구나 한 번쯤 꿈꾸어보았을 ‘과학자’로 불리는 그들 얘기다. 사회문제 등 자신들의 학문 영역과 직접 큰 관련성이 없으면 좀처럼 움직이지 않는다는 점에서 과학기술계 안팎에서는 ‘웬만해서 그들을 움직일 수 없다’는 자조 섞인 말이 나오곤 한다. 그런데 최근 그들이 스스로 뭉치고 움직인다. 하루가 멀다 하고 언론의 문을 두드리고 온라인 서명운동을 하며 한목소리를 낸다. 참여 단체들의 면면은 더욱 놀랍다. 과학기술단체총연합회, 학술단체총연합회, 과학기술한림원, 공학한림원, 의학한림원, 자연과학대학장협의회, 공과대학장협의회, 의과대학·의학전문대학원협회, 약학교육협의회, 기초과학학회협의체, 수학관련단체총연합회, 과학교육단체총연합회, 바른과학기술사회실현을위한국민연합 등 자연과학에서 공학, 의학, 교육학까지 각종 학회를 아우르는 송고’최고의 예우’로 일정마다 극진한 대접에 파격 환대 (평양·서울=연합뉴스) 평양공동취재단 김연정 기자 = 남북 정상은 평양에서 만난 이틀째인 19일에도 한나절 가까이 일정을 함께 하며 한층 더 돈독해진 모습을 보였다. 전날 평양공항 영접 때 ‘최고의 예우’를 시작으로 문재인 대통령 일정마다 각별히 정성을 쏟았던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이날도 오전에 열린 추가 회담을 위해 문 대통령 숙소를 직접 찾는 등 파격적인 대우를 했다. 방북 이틀째인 이날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은 2일차 정상회담을 위해 오전 10시5분께 처음 만나 65분간 대좌했다. 전날 북한 체제의 ‘심장부’라 불리는 노동당 본부청사를 처음 공개하며 회담을 한 데 이어, 이날은 김 위원장이 회담을 위해 문 대통령 숙소인 백화원 영빈관을 직접 찾았다. 이날 5개월 된 남동생을 안고 나무 위로 급히 몸을 피하는 장남을 떠받쳐주다가 한꺼번에 목숨을 잃은 부모의 안타까운 소식도 현지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 뜨거운 이슈가 됐다고 한다. 댐 아래 13개 마을을 휩쓴 물의 높이가 최고 16∼17m에 달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로 인한 사망자는 현재까지 확인된 사람만 27명이고, 실종자도 131명으로 집계되고 있다. 아직 애타게 구조를 기다리는 주민도 3천 명이 넘는다고 현지 언론은 보도했다. 라오스 남부 참파삭 주의 팍세 공항에서 사고 현장인 아타프 주로 출장소이스 가는 16B 도로는 이번에 홍수피해가 없었음에도 곳곳이 패어 있었다. 또 산 중턱에 있던 소형 댐이 붕괴하면서 도로를 덮친 것을 간신히 복구해놓은 흔적이 역력했다. 아타프 주로 들어선 직후에는 폭우로 일부가 유실된 다리를 차량이 가까스로 통과하는 아찔한 순간도 있었다. SK건설 측은 댐 사고가 발생하기 전 10일가량 이 지역에 쏟아진 비가 무려 1천300㎜에 달했고, 사고 전날에는 440㎜의 물폭탄이 쏟아졌다고 밝혔다. SK건설이 재난상황실을 꾸린 호텔에서 수몰 마을과 가까운 현장상황실까지 가는 길도 전날까지 완전히 잠겨 배로 이동해야 했을 정도다. 회사 관계자는 “수몰 사고가 난 마을은 평년에도 우기에는 공사 차량이 다닐 수 없을 정도로 범람하고 사고 전에도 마을 상당 부분이 이미 잠겨 있었다”면서 “라오스 정부도 이번 사고를 자연재해라고 공식 출장안마야한곳 발표한 바 있다”고 설명했다. 송고”김정은 서울 방문 약속도 대화국면 지속시키기 위한 측면 있다”"핵리스트 제출·검증 언급없어…미국의 대응이 초점 될 듯”아사히 “文대통령, 김정은에 ‘과거 생산 핵 폐기해야 미국 대화’ 계속 설득” (도쿄=연합뉴스) 최이락 김병규 특파원 = 일본 언론은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9일 평양정상회담에서 동창리 엔진 시험장 영구폐쇄 등에 합의한 데 대해 “북미협상 정체를 타개하기 위해 비핵화를 향한 진전을 보여줄 필요가 있었기 때문”이라고 평가했다. 그러면서도 일본 언론은 이날 발표된 평양 공동선언이나 남북 정상의 공동기자회견에서 북한의 핵 리스트 제출이나 검증에 대해서는 언급이 없다는 점이 향후 북미협상 재개 등의 변수가 될 것으로 전망했다. 교도통신은 해설 기사를 통해 “김 위원장의 핵시설 폐기 의사 표명은 북미협상이 파탄에 빠지는 것을 피하기 위해서는 비핵화를 향한 진전을 보여줄 필요가 절박해졌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통신은 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협상에 나서도록 해야 한다는데 남북 정상의 이해가 일치했다”며 “김 위원장의 서울 방문 합의도 대화국면을 지속시키기 위한 측면이 있다”고 지적했다. 통신은 “북한은 지금까지 핵실험장 폐기나 미사일 발사 중지 등 자발적 조치를 하고 미국에 종전선언 등 상응한 행동을 요구했다”며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이 비핵화가 충분하지 않다며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의 방북을 취소하는 등 강경 자세를 보이자 북한도 회유책이 필요하다고 판단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전했다.

자전거 통근수당 도입·도시 간 도로망 확충…7년간 4천600억원 투입 현 이용률 3% 수준…2024년까지 9%로 높이기로(제주=연합뉴스) 제주도는 도내 양돈농가를 대상으로 ’2018년도 축산악취 현황조사’를 10월 1일부터 실시한다. ICC는 로힝야족에 대한 미얀마 측의 살인과 성폭력, 강제 추방, 파괴, 약탈 등등의 혐의와 관련해 18일(현지시간) 예비조사에 착수했다고 AFP통신이 보도했다. 예비조사 결과에 따라 공식 수사로 이어지고 당사자에 대한 기소도 가능하다. 파투 벤수다 검사는 성명을 통해 “다음 절차를 진행해 전면적인 예비조사를 실행하기로 했다”며 미얀마 군부의 탄압과 관련해 전면 수사를 할 충분한 증거가 있는지 살필 것이라고 밝혔다. 이번 예비조사는 ICC가 미얀마에 대해 사법 권할권이 있다고 결정한 지 2주 만에 시작됐다. 당시 ICC는 비록 미얀마가 회원국은 아니지만, 관련국인 이웃 방글라데시가 회원국이므로 관할권을 행사할 수 있다고 밝혔으며, 미얀마 정부는 “절차상 흠결이 있고 법률적 가치도 모호하다”며 강력하게 반발했다. ICC의 예비조사 착수 직전에는 유엔 진상조사단이 미얀마 군부의 잔혹함과 민간인 생명 경시는 가늠조차 어려울 정도라고 강도 높게 비판했다. 유엔 조사단은 이어 군부는 정치에서 떠나야 하고 고위 장성들은 집단학살 혐의로 처벌을 받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조사단은 이날 유엔 인권이사회에 440여 쪽에 이르는 최종 보고서를 해출했다. 조사단은 앞서 미얀마군의 민 아웅 흘라잉 총사령관 등 장성 6명을 국제법에 따라 중범죄 혐의로 법정에 세워야 한다는 보고서를 공개한 바 있다. 그러나 미얀마 정부 측은 군의 소탕 작전이 국경 지역 로힝야 반군의 위협을 제거하기 위한 것이었다며 이번 보고서에 대해 “일방적이고 흠이 있다”고 비난했다. (서울=연합뉴스) 엄남석 기자 = 태양계 밖 행성 중 지구를 닮은 ‘프록시마(Proxima) b’는 한때 외계 생명체를 발견할 가능성이 높은 곳으로 꼽혔지만, 부정적인 연구결과가 이어지면서 그 가능성이 사그라들었다. 하지만 태양계와 가장 가까운 항성인 ‘프록시마 켄타우리(Proxima Centauri)’를 도는 이 행성에 생명체가 존재할 가능성이 여전히 높다는 연구결과가 나와 주목된다. 미국항공우주국(NASA) 고다드 우주연구소(GISS)의 앤서니 델 지니오 박사가 이끄는 연구팀은 프록시마 b 행성의 환경을 다양한 조건에 맞춰 컴퓨터 모의실험을 한 결과, 생명체가 존재할 수 있는 여러 가지 시나리오를 확인했다고 과학저널 ‘우주생물학(Astrobiology) 최신호에 밝혔다. 프록시마 b는 2016년 8월 유럽남방천문대(ESO) 천문학자들이 태양에서 4.24광년(약 40조1천104㎞) 떨어진 곳에서 처음 발견했으며, 프록시마 켄타우리 항성계의 생명체 존재 가능 구역에 자리 잡고 있는 것으로 확인돼 많은 기대를 모았다. 그러나 프록시마 켄타우리 항성이 태양보다 질량이 작고 온도가 낮은 ‘적색왜성’이기는 해도 폭발 활동이 너무 잦아 항성에서 가까운 궤도를 도는 프록시마 b에 생명체 유지에 필수적인 대기와 물이 유지될 수 없다는 연구결과가 이어지면서 기대는 실망으로 바뀌었다. 항성에 가깝다 보니 초기에 온실가스가 걷잡을 수 없이 급증하고, 강력한 복사와 태양풍에 노출되면서 대기와 물을 빼앗겨 생명체가 정착할 수 없었을 것이라는 얘기다. 게다가 프록시마 켄타우리는 적색왜성 기준으로도 폭발 활동이 불안정하고 변동이 심한 것으로 지적되고 있다. 최근 2차례의 강력한 폭발 중 두 번째 것은 육안으로도 관측될 정도였다고 한다. (광주=연합뉴스) 정회성 기자 = 광주 동구는 추석 명절을 홀로 보내는 어르신을 모시고 합동 차례를 지냈다고 송고 (서울=연합뉴스) 임주영 기자 =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부인 리설주 여사와 여동생인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이 김 위원장의 이미지 제고에 기여하고 있다고 미국 일간 USA투데이가 18일(현지시간) 전했다. 신문은 평양에서 열린 제3차 남북정상회담에서 리설주 여사와 김여정 부부장의 활동상을 전하면서 “두 여성이 젊은 독재자(김 위원장)의 거친 이미지를 개선하고 개조하고 있다고 전문가들은 말한다”고 평가했다. 이번 회담에서 리 여사는 김 위원장의 ‘퍼스트레이디’로서 일정을 소화했다. 김 부부장은 문재인 대통령 영접 행사와 백화원초대소 의전 일정을 지휘했을 뿐 아니라 앞서 평창동계올림픽 참가 등 남측 방문으로 넓은 활동 폭을 과시했다. 이처럼 김 위원장이 부인과 여동생 등 가족 구성원들의 행보를 공개 노출시키면서 이미지 개선을 꾀하는 것은 부친이었던 김정일 국방위원장과 확연히 대조를 보이는 것이라고 신문은 전했다. 선거 결과 국회의원표(405표)와 당원표(405표)를 합산해 과반수를 득표한 후보가 차기 총재가 된다. 당원표는 우편투표로 실시되며 19일에 마감된다. 당원표는 20일 낮까지 집계돼 당 본부에 보고되며, 같은 날 오후 실시되는 의원들의 투표 결과와 함께 발표된다. 그동안의 각종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아베 총리는 의원표의 80% 이상을 확보하고 당원표에서도 50% 이상을 얻어 무난하게 3선 총재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요미우리신문도 “자체 조사 결과 연속 3선 총재를 노리는 아베 총리가 의원표와 당원표를 합산해 70%가량을 획득하며 우위를 보이고 있다”고 분석했다. 20일 선거에서 아베 총리의 승리가 확정되면 아베 총리는 여당 총재가 총리를 맡는 관행에 따라 차기 총재 임기인 2021년 9월까지 원칙적으로 총리직을 유지할 수 있게 된다. 이 경우 그는 자신의 정치적 소명으로 내세웠던 ‘전쟁 가능한 국가’로의 개헌에 박차를 가하고 군비 확충에도 속도를 낼 것으로 보여 한국과 중국 등 주변국과 갈등이 재연될 가능성도 있어 주목된다.

왜 이런 일이 발생했을까. 이유는 복지부의 탁상행정이었다. 복지부가 시행령을 만들 때 말초혈 이식 전문가나 학회로부터 의견수렴 과정을 거치지 않은 채 심장이나 폐 등의 장기에 적용되던 송고연방하원 연설…”무슬림·유대인도 우리 사회의 일부”EU 회원국 상대로 난민 문제 연대 촉구시리아서 화학무기 사용 시 군사개입 가능성 열어놔 그런데 개정안 시행을 앞두고 말초혈 이식을 해온 의사들을 황당하게 하는 일이 발생했다. 복지부가 느닷없이 ‘장기 등 이식에 관한 법률 시행령’ 일부 개정에 따른 업무 안내를 통해 말초혈액 기증연령을 16세 이상으로 제한하고 말초혈을 기증하려는 사람은 모두 사전에 국립장기이식관리기관장의 승인을 받으라고 각 병원에 통보한 것이다. 전문가들 사이에서는 당장 ‘누가 이런 규정을 만들었느냐’는 여론이 들끓기 시작했다. 이식과 관련한 규제를 풀어도 시원찮을 판에 골수 이식에도 없던 나이제한과 승인 규정 등의 규제가 새로 생겼기 출장안마 때문이다. 조혈모세포 이식 전문가인 A 대학병원 교수는 “말초혈 이식은 이미 10여년 전부터 혈액암 환자에게 보편화한 치료법”이라며 “이식 연령이나 승인에 제한을 둘 필요가 없는데 누가, 어떻게 이런 지침을 만들었는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예를 들어 형제 중 형(13)이 백혈병이어서 조혈모세포 이식이 필요한 상황이 발생했다고 가정하자. 현재 면역 적합성이 맞는 조혈모세포를 가진 건 동생(12)뿐이다. 하지만 복지부가 만든 지침대로라면 말초혈을 기증할 수 없어 동생이 16세 이상이 될 때까지 이식을 기다려야 한다는 게 이 교수의 설명이다. 또 가족 간 이식까지 모두 승인을 받으라는 것도 치료가 우선인 상황에서 어불성설이라는 입장이다. 이처럼 전문가들의 문제 제기가 있자 복지부는 부랴부랴 수습에 나섰다. 급기야 업무 안내 며칠 만에 개정안 취지와 무관한 연령제한, 승인 대상 강화 등은 시행령 적용대상이 아니라는 내용의 공문을 각 병원에 다시 발송했다.(서울=연합뉴스) 설승은 기자 = 청와대는 19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방북은 북한이 아닌 우리 측의 요청으로 이뤄진 것이라고 밝혔다. (홍콩=연합뉴스) 안승섭 특파원 = 올해 전 세계에서 발생한 태풍 중 가장 강력한 슈퍼 태풍 ‘망쿳’이 홍콩을 강타하면서 항공편 운항이 전면 중단돼 10만 명이 넘는 관광객들의 발이 묶였다. 중국에서는 태풍의 진행 경로에 있는 원자력 발전소 2곳에 초비상이 걸렸고, 세계 최대 도박 도시 마카오는 사상 처음으로 카지노를 전면 폐장했다. 16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신화통신 등에 따르면 태풍 망쿳은 필리핀을 지나 이날 오전 8시 홍콩 동남쪽 220㎞ 해상에 도달했으며, 정오께는 남쪽 100㎞ 해상에 이를 것으로 전망된다. 태풍 망쿳이 동반한 돌풍의 최고 시속은 필리핀을 강타할 당시의 305㎞보다는 낮아져 시속 185㎞로 떨어졌으나, 홍콩 정부는 ‘시그널 10′의 경보를 발령하고 시 전역에 비상태세를 유지했다. 지하철 지상 구간과 버스 등은 운행이 전면 중단됐으며, 시내 대부분의 점포와 사업장도 문을 닫았다. 태풍으로 인한 침수가 우려되는 저지대 주민들은 정부의 지시에 따라 신속하게 대피했다. 홍콩 마사회는 이날 예정됐던 경마 대회를 취소했다. 경마 대회가 기상 문제로 취소된 것은 5년 만에 처음이다. 박 청장은 이날 보급수송대 장병들과 군납 라면을 시식하며 장병들에게 보급되는 물품에 대한 의견과 개선사항 등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이 자리에는 기획재정부와 국방부 예산담당자들도 참석해 장병들의 건의사항을 함께 청취하고, 필요한 사항은 앞으로 예산에 반영하기로 했다. 박 청장은 “조달청은 연간 송고 그런 가운데 반가운 소식이 들려오고 있다. 문화재청은 최근 ‘남북한 천연기념물 서식실태 조사 및 공동연구 발전방안 마련을 위한 용역조사’를 발주했으며 북한과 ‘크낙새 서식지 환경과 개체 수 조사를 위한 협약’을 체결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어 크낙새 증식과 복원사업도 공동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크낙새는 1993년 경기도 포천시 광릉숲에서 한 쌍이 목격된 것을 마지막으로 남한에서는 멸종됐으나 북한에서는 황해도 일부 지역에 20여 마리가 사는 것으로 알려졌다. 민간 차원에서도 멸종위기종 보존과 한반도 생태 축 복원 등에 관한 남북한 협력 제안이 쏟아지고 있다.”한민족 정체성 가진 글로벌 인재 육성 위해 축제 꾸준히 열 것”(하얼빈=연합뉴스) 강성철 기자 = “조선족 어린이들의 솜씨 경연을 통해 인재를 발굴하는 일이라서 매년 설레는 마음입니다.” 현지 시간으로 15∼16일 중국 헤이룽장성 하얼빈시 사범대학 음악홀에서 열리는 ‘제14회 홈타민컵 전국 조선족 어린이 방송문화축제’를 후원하는 강예나(37) 유나이티드문화재단 축제 지원단장이 14일 연합뉴스와의 인터뷰에서 “한민족의 정체성을 가진 글로벌 인재 육성을 돕자는 게 대회를 개최하는 이유”라며 한 말이다. 강덕영 유나이티드제약 대표의 딸로 재단 갤러리 대표도 겸하는 그는 지난해부터 축제 지원단장을 맡아 대회를 홍보하고 참가자들 발굴에도 앞장서고 있다. 강 단장은 “최근 조선족 3, 4세들은 점차 현지화해 우리의 말과 글을 잃어가고 있다”며 “한민족의 얼과 혼을 심어주어 자긍심을 갖도록 돕는 일이라 해마다 빠지지 않고 축제를 연다”고 강조했다. 흑룡강조선어방송국과 중국국제방송국 조선어부가 재단의 후원을 받아 열어온 이 행사는 한국어 글짓기, 이야기, 노래, 피아노 등 네 부문에서 경연을 펼친다. 그는 “입상자들이 베이징대·칭화대 등 명문대에 진학하거나 예술 분야에서 두각을 나타내고 있어서 조선족 어린이들의 인재 등용문이라는 평가도 받는다”고 설명했다. “3회 노래부문 금상을 받은 박향실 학생은 조선족 성악계의 차세대 주자로 주목을 받고 있고, 7회와 8회 이야기 부문 수상자인 류명봉·김주남 학생은 타고난 이야기꾼이라는 소리를 듣습니다. 특히 류 군은 한족 학생으로 유창한 한국어 솜씨를 뽐내 중국 사회에 한국어 학습 붐을 일으키고 있습니다.” 또 9회 피아노 부문 우승자인 김주남 학생은 2013년 중국 전역에서 13명만 선발하는 중국음악학원 피아노영재반에 뽑힌 데 이어 지난해에는 포르투갈 국제피아노콩쿨에서 우승했다고 강 단장은 소개했다. 초창기 참가자들은 동북 3성 지역에 집중됐지만 이제는 중국 전역은 물론이고 한국에서도 참가자가 나오고 있다. 강 단장은 “대회 3개월 전부터 방송국 심사위원단이 중국의 베이징, 상하이, 칭다오 등 주요 도시와 네이멍구 등 중국 전역을 돌며 예선을 치러 1천여 명의 지원자 가운데 최종 본선 60명을 선발했다”며 “최근에는 한류 열풍에 힘입어 한족 학생들의 참여도 늘고 있다”고 반기기도 했다. 재단은 2002년 첫 축제 때부터 독립운동 유공자의 후손을 발굴해 감사장과 격려금을 전달했다. 강 단장은 “독립운동에 몸 바쳤던 선열들의 후손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하는 것은 당연한 도리로 방송국의 협조를 받아 후손 찾기를 꾸준히 진행하고 있다”며 “올해는 안중근 의사의 이토 히로부미 암살을 도운 유동하 의사와 지린성 일대에서 항일 무장 투쟁을 벌인 마하도 의사의 후손을 격려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그는 “유나이티드제약이 중국지역에 의약품 수출로 번 이익을 현지에 환원하자는 취지로 홈타민컵을 시작했다”며 “한두 번의 이벤트로 끝내지 않고 꾸준히 후원하고 있어서 조선족들로부터 진정성을 인정받는 게 가장 큰 보람”이라고 뿌듯해했다.

(자카르타=연합뉴스) 황철환 특파원 = 조코 위도도(일명 조코위) 인도네시아 대통령이 9일 한국을 방문하기로 하면서 이번 방한이 양국 간 경제협력을 더욱 확대하는 계기가 될지에 관심이 쏠린다. 특히, 인도네시아 현지에선 신흥국 시장 불안을 잠재우기 위한 금융협력과 현대자동차 동남아 생산공장 유치 가능성 등에 촉각을 세우는 분위기다. 7일 CNN 인도네시아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에디 유숩 인도네시아 외무부 동아시아·태평양 국장은 전날 기자들을 만나 조코위 대통령이 문재인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에서 “달러화 수요를 줄이기 위해 양자 통화 스와프 협정의 틀에서 루피아화나 원화를 (결제에) 사용하는 방안을 제안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인도네시아는 한국, 중국과 양자 통화 스와프 협정을 맺었기에 특정 상황에선 양자 간 거래에 달러를 사용할 필요가 없다”고 덧붙였다. 통화 스와프는 외환위기 등 비상시 상대국에 자국 통화를 맡기고 상대국 통화나 달러를 받을 수 있도록 하는 협정을 말한다. 한국과 인도네시아는 2013년 100억 달러(약 11조2천억원) 콜걸출장마사지 상당의 통화 스와프 협정을 체결했으며, 유효기간은 2020년 3월까지다. 터키와 아르헨티나의 통화위기로 촉발된 신흥국 금융불안이 확산하면서 인도네시아 루피아화는 지난 5일 달러당 1만4천938 루피아에 거래돼 아시아 외환위기 직후인 1998년 이후 최약세를 보였다. 송고벨기에 “농장사육 돼지에선 아프리카돼지열병 바이러스 미검출” (브뤼셀=연합뉴스) 김병수 특파원 = 벨기에에서 지난 주에 ‘돼지 흑사병’으로 불리는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발생이 확인된 이후 지금까지 한국, 일본을 비롯해 모두 9개 나라가 벨기에산 돼지고기 수입을 전면 금지했다고 벨기에 정부가 19일 밝혔다. 벨기에 농무부는 남부 뤽상부르지역의 야생 멧돼지에서 ASF 바이러스가 검출된 이후 지금까지 9개국에서 벨기에산 돼지고기 수입을 중단했다면서 다른 수입 국가들도 추가로 이를 금지할 수 있다고 밝혔다. 지금까지 벨기에산 돼지고기 수입을 중단한 나라는 한국을 비롯해 중국, 대만, 벨라루스, 멕시코, 필리핀, 남아프리카공화국, 일본, 싱가포르 등이다. 농무부는 지금까지 야생 멧돼지에서만 ASF 바이러스가 발견됐고 돼지 농장에서 사육되는 돼지에서 발견된 사례는 아직 없다며 감시를 강화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벨기에 돼지고기 가운데 94%는 EU 내부로 수출되는데 농장에서 사육된 돼지에서도 ASF 바이러스가 검출되면 거래업자들이 벨기에산 돼지를 수입하지 않을 것이라며 국가 차원의 수입금지 조치는 없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농무부는 돼지농장에서도 ASF가 검출돼 돼지산업이 타격을 받게 되면 이를 완전퇴치하고 대외 신뢰를 회복하는 데 2~3년이 걸릴 것이라며 조속한 퇴치를 위해 관련 단체, EU 집행위원회와 긴밀히 협력하고 있다고 덧붙였다.친정부 언론 “카타르 군주가 에르도안에 선물” 보도야당 의원 “카타르 왕실이 내놓은 매물, 터키 대통령실이 구입”소셜미디어 ‘하늘의 궁전’ ‘오스만 왕조’ 등 비판글 (광주=연합뉴스) 여운창 기자 = 지방의원의 활발한 입법활동을 위해서는 의원 개인별 보좌인력이 필요하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송고정의용 “비핵화, 공동선언 내용 외 많은 논의…북미회담 속도 낼 것”동창리 엔진시험장·미사일 발사대 영구폐기 확인 등은 가시적 성과김정은 육성 확인한 비핵화 의지도 종전선언 논의가속에 기대감 높여’조건부’ 추가 비핵화 조치는 변수…더 정교한 중재역 요구될 수도 (둥관, 중국 2018년 9월 4일 AsiaNet=연합뉴스) 9월 3일, Beijing Summit of the Forum on China-Africa Cooperation이 중국의 수도 베이징에서 그 시작을 알렸다. 이번 행사에는 해당 포럼의 아프리카 53개 회원국으로부터 수백 명의 대표가 참석했다. 이스라엘 국영 방산업체 라파엘이 개발한 지뢰제거 장비 ‘카펫(Carpet)’도 있다. 카펫은 드론이 아닌 철갑을 두른 전차에서 기화폭탄을 발사해 지뢰를 제거하는 것이 다른 점이다. 만약, 육군과 ADD가 개발을 서두른다면 우리나라는 드론체계를 이용해 지뢰를 제거하는 몇 안 되는 나라가 될 것으로 보인다. SK건설은 안재현 사장을 중심으로 매머드급 재난상황실을 설치하고 구조, 구급, 복구 등 전방위 지원에 나섰다. 아타프 주로 가는 길에 우연히 들른 이재민 수용소는 북새통이었다. 한 회사의 작은 건물 창고에 100여 명의 이재민이 몰려 사흘째 차가운 바닥에서 칼잠을 자고 있다고 월드비전 관계자가 말했다. 올해 CCIAFF에서는 지린 성 농촌 활성화 출장샵예약포항 정상회담과 제1회 중국 생태농업 재생에너지 재활용 개발 및 현대적인 농기계 산업 포럼도 열린다. 또한, 미난방 온실, 무토양 재배 및 입체적 농업 같은 새로운 기술, 시설 및 패턴도 선보일 예정이다. AGC Group 소개 AGC Inc.(본사: 도쿄, 회장 겸 CEO: 시마무라 타쿠야)은 AGC Group의 모회사다. AGC Group은 유리 솔루션 부문의 세계적 선도 제공업체이자 자동차 및 디스플레이의 평면 유리, 화학, 세라믹 및 기타 하이테크 소재 및 부품 공급업체이다. AGC Group에는 전 세계에 걸쳐 약 5만 명가량의 직원이 근무하고 있으며, 약 30개국에서의 사업을 통해 연간 약 1조5천억 엔의 매출을 올리고 있다. 자세한 사항은 www.agc.com/en을 참조한다.

서귀포시 표선면 제주민속촌에서도 22∼26일 추석 민속 체험행사를 운영한다. 제주 전통음식인 기름떡 만들기, 떡메치기, 달고나 만들기 등을 직접 해보고 맛도 볼 수 있다. 윷놀이, 전통그네 타기, 지게발 걷기, 동차타기, 투호놀이, 팽이치기, 굴렁쇠 굴리기 등 민속놀이 체험은 물론 민속연, 대나무 바람개비, 제기, 딱지 등 민속놀이 기구를 만들어볼 수도 있다. 민속촌 전속공연팀과 함께하는 낮은 줄타기, 버나 돌리기, 민속 타악기 연주, 민속 공연 등 풍물한마당도 펼쳐진다. 행사 기간 한복(개량한복 포함)을 입고 제주민속촌을 찾으면 입장료를 50% 할인받을 수 있다. 본태박물관도 23∼26일 추석 연휴 이벤트를 준비했다. 추석 당일 어린이 관람객(36개월 이상 초등학교 6학년 이하)을 대상으로 무료입장 이벤트를 진행하며, 투호·제기차기·팽이 등 민속놀이를 체험할 수 있는 공간도 마련한다. 넥슨컴퓨터박물관은 추석 연휴인 25∼26일 이틀간 ‘추석N박물관: 쇼미더비트’ 이벤트를 진행한다. 이 이벤트는 가상현실(VR) 리듬액션 게임을 활용한 서바이벌 방식 게임 대회다. 모든 참여자에게는 소정의 기념품이 주어지며, 보너스 스테이지 진출자와 최고 득점자에게는 특별한 선물을 준다. 이벤트는 오후 2시에 시작되며 행사 시작 30분 전부터 박물관 3층에서 선착순으로 참가 접수를 한다. 입국장에서 이상 징후를 보이는 승객에 대해서는 따로 입국수속을 하는 게 바람직하다는 의견도 나온다. 차제에 승객들이 형식적으로 작성하는 경향이 있는 검역신고서에 대해서도 진실성을 높이기 위한 개선작업을 고민해보라는 의견도 검토할 만하다. 아울러 공항에 감염병 의심환자용 격리병동을 설치하라는 주장도 일리가 있다. 출발 당시 또는 기내에서 의심환자로 분류된 경우라면 공항에 내리자마자 지체 없이 치료를 받을 수 있도록 해야 한다는 이유에서다. 이와 함께 국가 소속의 감염병 예방 전문가를 하루빨리 양성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여전히 귀기울여야 할 대목이다. 이번 질병관리본부 브리핑을 보면 환자 주치의인 감염내과 전문의가 배석했지만, 이제는 방역과 관련한 국가 전체의 큰 그림을 그릴 수 있는 예방의학 전문가가 이런 자리에서 함께 목소리를 내야 한다는 측면에서 나오는 얘기다. 물론 정부 대응을 칭찬하는 목소리도 적지 않다. 송고 The experimental results that will be presented strongly suggest that pre-treatment with 5-Azacytidine and Decitabine enhances the cell killing activity of MEN1112/OBT357 on SKNO-1, HL60 and K052 cell lines. 금강산관광이 활성화한 시절 농협(농협은행 분리 전) 지점을 뒀던 NH농협은행도 금강산 영업을 재개할 수 있을지 기대하고 있다. 농협 금강산지점은 2006년 8월 금강산지구 내 온정각 옆 부지에 2층(60평) 건물로 지어졌다. 농협에서 파견한 3명과 중국동포 3명이 일했다. 금강산 관광객 대상 달러 환전이 주 업무였고, 필요한 때는 송금도 이뤄졌다. 전산이 남측 본점과 연결되지 않은 탓에 남쪽으로 송금할 일이 있으면 금강산지점 전산에 송금 내역을 입력하고서 관련 정보를 본점에 팩스로 보내 남측에서 최종 처리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금강산특구 내 상주한 한국인을 대상으로 예금과 예금담보대출, 신용대출 업무도 진행됐다. 그러나 2008년 7월 고(故) 박왕자 씨 피격 사망 사건을 계기로 금강산관광이 중단되면서 지점 영업도 이어갈 수 없게 됐다. 2009년 7월 14일 영업을 잠정 중단하고 직원 전원이 국내로 복귀한 상태다. (울산=연합뉴스) 장영은 기자 = 울산시가 국제환경영화제를 추진한다. 울산시는 송고 (테헤란=연합뉴스) 강훈상 특파원 = 여성이 외출할 때 히잡을 강제로 써야 하는 이란에서 비행기 안에서도 히잡을 둘러싼 찬반 논란이 가열됐다. 이번 논란은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최근 퍼진 동영상이 발단됐다. 이란 마한항공 여객기 기내에서 최근 촬영된 이 영상은 한 이란 남성 승객이 옆에 앉은 다른 여성 승객에게 “(비행기 안에서도) 히잡을 똑바로 써라”라고 꾸짖는 장면으로 시작한다. 이를 본 주위 여성 승객들이 “지금이 어느 때인데 여자에게 이래라저래라 하느냐”, “당신이 무슨 자격으로 참견이냐”라며 불같이 항의하고 일부 남성 승객도 자리에서 일어나 이에 가세했다. 승무원이 화가 나 소리 지르는 승객을 만류하지만 결국 진정시키지 못하고 ‘훈계’한 남성을 다른 자리로 옮기면서 소동이 끝났다. 마한항공은 이란 혁명수비대와 연관된 항공사로 국내외 노선을 운항한다. 다른 항공사와 달리 마한항공 기내에선 ‘이란의 관습을 존중해달라’는 안내문을 볼 수 있고 이륙 전 기장이 같은 내용으로 기내 방송을 한다. 히잡을 쓰라고 직접 말하지 않지만 이란에서 이런 표현은 통상 여성은 히잡을 써야 한다는 뜻으로 해석된다. 그러나 이란 국적의 항공사뿐 아니라 외국 항공사 여객기 안에서 이란 여성 승객 대부분은 이륙과 함께 히잡을 벗는다. 이 동영상을 둘러싸고 “이란 항공사의 여객기는 이란의 영토나 다름없고 가족이 아닌 남성과 섞이므로 여성은 히잡을 써야 한다”는 의견과 “외국으로 나가는 여객기 안에서까지 긴 시간 동안 히잡을 강제로 쓰는 것은 불합리하고 시대착오적이다”는 주장이 맞섰다. 한편, 이란에서 자동차 안에서는 여성이 히잡을 써야 한다. 자동차가 개인적인 공간이고 여성 운전자의 시야를 가리기 때문에 안전을 위해 벗어도 된다는 반론도 있지만 다른 사람이 볼 수 있으므로 써야 한다는 의견이 우세하다. 자신의 차라고 해도 히잡을 쓰지 않았다가 경찰에 적발되면 범칙금을 내야 한다. 2회 이상 적발되면 차를 최장 1년까지 압류한다.

(양평=연합뉴스) 성연재 기자 = 누구에게나 나만의 작은 정원을 갖고 싶어하는 로망이 있다. 조금만 눈을 돌리면 수도권에 위치한 아름답고도 작은 정원들이 있다. 바로 가까운 경기도 양평이다. 하루가 멀다하고 오르는 아파트 가격에 지치고 심드렁한 마음을 뒤로하고 신선하고 상큼한 볼거리를 찾아나서보자. 전원생활의 메카로 자리 잡은 지 오래된 양평에 알게 모르게 많은 정원이 들어서기 시작했다. 대표적인 곳은 바로 양평군 옥천면이다. ‘더 그림’이라는 오래된 가든이 있다. 주인장이 수십 년에 걸쳐 가꾼 가든인데, 몇 년 전부터 일반에게 공개됐다. 입장하자마자 파랗게 깔린 잔디밭과 잘 어우러진 유럽식 건물들에 감동한다. 곳곳에 아기자기한 인형들이 자리 잡고 있는 모습이 감성을 자극한다. 아이들이 특히 좋아한다. 순한 양 모양의 동상과 리트리버처럼 순한 동상도 있다. AGC Group의 장기 경영 전략인 “Vision 2025”에서, 회사는 전략 사업으로 모빌리티 및 전자 제품 비즈니스를 지정하고, 해당 분야 중 특히 5G를 엄청난 비즈니스 기회로 간주하고 있다. 이후 회사는 차세대 고속 통신 기술의 성장에 공헌하기 위해 다년간 성장시킨 유리, 전자, 화학 및 세라믹 기술을 통합 및 조합을 계속하는 한편, 이 분야의 사업을 적극적으로 확장할 예정이다. 경협주는 이날 개장 직후 대체로 하락세를 보이다가 남북 정상의 ’9월 평양공동선언’ 합의문 발표 소식에 상승세로 돌아섰으나 공동 기자회견을 앞두고 문 대통령이 그다지 밝은 표정을 보이지 않자 일제히 떨어지는 등 롤러코스터를 탄 듯이 오르락내리락하는 흐름을 보였다. 특히 발표 내용에 연내 동서해선 철도와 도로 연결 착공, 개성공단과 금강산 관광 사업의 정상화 등 일부 성과가 포함되자 철도주 등 관련주가 반짝 상승하기도 했으나 결국 이들 종목도 장 막판에 매물이 쏟아지며 다시 하락 반전했다. 다만 대성미생물[036480](29.95%)과 중앙백신(3.42%), 이글벳[044960](2.20%) 등 일부 백신 관련주는 남북정상회담에서 보건·의료 분야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는 발표에 상승했다. 또 남측 대표단 경제인들이 양묘장을 방문한다는 소식에 아시아종묘[154030](9.16%)도 급등했다.(고흥=연합뉴스) 형민우 기자 = 전남 고흥군청의 한 여직원이 전직 간부로부터 성추행을 당했다며 경찰에 고소했다.하나원에 중국어관광통역사 자격증 과정 신설(서울=연합뉴스) 차대운 기자 = 통일부가 탈북자들을 상대로 중국어 관광 가이드 육성 교육 프로그램을 운영 중이다. 통일부 관계자는 송고 회담 중에 열린 “양질의 랴오닝 발전을 촉진하는 민간기업 회의”에서 76건의 프로젝트가 성사됐다. 이들 프로젝트의 총 계약 규모는 3,000억 위안에 달한다. 이들 프로젝트 중 투자금이 100억 위안 이상인 대형 프로젝트도 10건이 넘는다. Changjiang & Jinggong Steel Building (Group) Co. Ltd.의 전략 및 투자 책임자 Wang Xiaochun은 “랴오닝이 견고한 산업 기초와 확실한 지역 이점을 갖고 있다”고 언급했다. 랴오닝은 중국 동북부 개발 전략에 따라 투자자에게 많은 기회를 가져다 줄 것으로 예상된다. 그래서 과거 아낙들은 여름 소나기가 내리면 고맙기도 하고 죽은 광해가 측은하기도 해 ‘광해우’(光海雨)라는 노래를 불렸다. ‘칠월이라 초하룻날은, 임금대왕 관하신 날이여, 가물당도 비오람서라. 이여∼ 이여∼’ 양진건 제주대 스토리텔링 연구개발센터 교수는 “이 민요에서 ‘임금대왕’은 제주에 유배 온 유일한 왕 광해이며 ‘칠월이라 초하룻날’, ‘관하신 날’은 그가 그날 붕어했다는 의미”라고 말했다. ‘가물당’은 ‘가물었다가도’라는 의미의 제주어이며 ‘비오람서라’는 ‘비가 오더라’라는 뜻이다. 양 교수는 “이 민요는 가뭄이 들어 말라 있는 대지를 광해우가 촉촉이 젖게 해 준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며 “광해에 대한 동정심과 동시에 은덕을 표현하고 있다”고 말했다. 음력 7월 1일이 있는 7월 말∼8월 중순 실제로 제주에 비가 내릴까. 조사 결과 이 시기 대기 순환 등의 이유로 소나기가 일시적으로 내리는 날이 많았다. 2014년 음력 7월 1일(양력 7월 27일) 전후 총 나흘간 1㎜의 비가 이어졌다. 2015년에는 음력 7월 1일 이틀 후인 양력 8월 16일 74.6㎜의 많은 비가 내렸다. 역시 음력 7월1일이었던 2016년(양력 8월 3일)과 지난해(양력 8월 22일)에도 강수량을 기록했다. 오봉학 제주지방기상청 예보관은 “7월 말에서 8월 중순까지는 고온다습한 북태평양고기압의 영향을 받는 기간”이라면서 “이 고기압대의 가장자리에 들게 되고 찬 공기가 유입되면 그 시기 대기 순환으로 소나기성 비가 내릴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정부는 중국이 미국 기업들의 기술을 훔치고 국영 기업에 불법 보조금을 지급한다며 그동안 잇따라 보복 관세를 부과했다. 저우 전 행장은 중국이 송고

가동중단 책임 전가하며 자산 전면동결 통보…남측 인원도 전원 추방(서울=연합뉴스) 황철환 기자 = 정부의 개성공단 가동 전면중단 결정으로 남측 인원의 철수가 시작된 송고 지린 성은 동북아시아의 지리적 중심이자, 세계적으로 유명한 “황금 옥수수 벨트”와 “황금 쌀 벨트”를 보유하고 있다. 지린 성의 연간 총 곡물 생산량은 5년 연속 700kg을 유지하고 있다. 중국의 경지 중 겨우 4%만을 사용하는 지린 성은 중국의 총 상품 곡물 중 10%를 생산한다. 지린 성의 1인당 곡물 가용성, 상품 가격, 수송량 및 옥수수 수출량은 수년째 중국 최고 수준을 기록하고 있다. 지린 성의 농업생산 산업 생산량은 5,600억 위안(미화 820억 달러)에 달하며, 이는 지린 성의 세 가지 핵심 산업 중 하나다. 나머지 두 핵심 산업은 자동차와 석유화학 공학이다.”학종 신뢰도 문제 알아…불신 해소 위해 최선 다할 것” (세종=연합뉴스) 고유선 기자 =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후보자가 대학수학능력시험 위주 전형(정시모집)을 늘리기로 한 교육부의 대입개편안이 문재인 대통령의 교육공약과 모순된다는 지적을 반박했다. 유 후보자는 송고 최근 서울 종로구 삼청동에서 만난 전여빈은 아직 영화의 여운에서 완전히 빠져나오지 못한 듯했다. 어떤 질문에도 막힘없이 답하는 모습에서 그가 이 작품을 위해 얼마나 많은 고민과 준비를 했는지가 느껴졌다. 전여빈은 오디션을 통해 캐스팅됐다. “20대 후반인 제가 여고생 역할을 할 수 있을까 걱정이 앞섰지만, 포기하고 싶지는 않았어요. 2차 오디션 때 감독님이 먼저 자신의 이야기를 꺼냈고, 저 역시 잊고 싶었던 트라우마를 자연스럽게 말하면서 공감이 이뤄진 것 같아요. 그때 저는 죄책감을 아우르는 이 작품의 무게감을 감당해내고 싶다는 생각으로 가득 찼던 것 같아요.” ‘죄 많은 소녀’는 김의석 감독이 직접 겪은 상실의 아픔을 토대로 쓴 작품이다. 등장인물과 이야기는 모두 허구이지만, 감독이 당시 느낀 감정들을 솔직하게 녹여냈다. 영희는 극 중 자신의 결백을 증명하려 극단적인 선택을 한다. 그때의 괴로움과 아픔을 온몸으로 표현하는데, 스크린 밖으로 그 고통이 전해질 정도다. 전여빈은 “그 장면을 위해 ‘부산행’과 ‘곡성’에서 배우들의 움직임을 가르쳤던 전문가를 만나 훈련을 받은 뒤 2~3개월 정도 연습했다”고 떠올렸다. (뉴욕=연합뉴스) 이준서 특파원 = 미국의 AP통신은 18일 “남북 정상이 남북 데탕트의 새 시대를 열고자 환하게 웃으면서 서로를 껴안았고 칭찬했다”면서 문재인 대통령의 2박3일 평양 방문 첫날 북측의 열렬한 환영과 평양 시내 퍼레이드 등 여러 장면이 시선을 사로잡았다고 보도했다. 우선 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이날 오전 반려견인 ‘마루’와 함께 관저를 나서는 모습을 소개하며 흰색 풍산개인 마루가 청와대 참모들과 함께 문 대통령의 평양길을 배웅했다고 AP통신은 전했다. AP통신은 “애완동물 애호가인 문 대통령은 유기견 ‘토리’도 입양하면서 유기 애완동물에 콜걸샵 xenical canadian pharcharmy online. buying cialis in kuala lumpur. 대한 공공의 관심을 환기했다”면서 “문 대통령은 반려묘 ‘찡찡’도 키우고 있다”고 설명했다.(밴쿠버=연합뉴스) 조재용 통신원= 캐나다 브리티시 컬럼비아(BC)주에서 계속되는 산불로 연무가 주내 전역에 번져 대기 혼탁도가 역대 최악 상태라고 현지 언론이 20일(현지시간) 전했다. 주 보건 당국은 이날 오전 현재 광역 밴쿠버 지역의 대기 혼탁도가 1~10척도 기준으로 10+로 측정됐다며 주의보를 발령하고 주민들에 외출 자제 등 강력한 주의를 당부했다. 주내 산불은 600여 곳에서 기승을 부리면서 광범위한 연무가 발생하고 있으며 대기 순환에 따라 인구 밀집 지역인 남부로 집중하고 있다고 당국은 설명했다. 주 정부는 지난 15일을 기해 산불 비상사태를 선포한 상태다. 보건 당국 관계자는 연무가 인체 호흡기와 심장 등에 영향을 미치는 미세 물질을 다량 내포하고 있어 지병을 가진 노약자와 어린이들이 특별한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고 당부했다. 이날 BC주 질병관리센터에 따르면 대기 질이 극도로 악화하면서 광역 밴쿠버 일대 호흡기 환자의 일일 내원 비율이 평소보다 120% 증가했고 특히 천식 환자 내원이 80%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보건 당국 관계자는 연무에 포함된 미세 물질이 폐와 심장 등 인체 기관에 깊숙이 침투할 수 있다면서 마스크를 착용해도 건강에 미치는 영향을 완전히 방지할 수 없다고 경고했다. 또 산불이 집중된 북부 및 중부 내륙, 주도가 위치한 밴쿠버 섬을 왕래하는 항공편이 시계 불량으로 잇달아 결항하거나 지연되는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 주말 사이 중북부 지역 켈로나 국제공항의 경우 30편의 항공기 운항을 취소, 1만여 명의 여행객이 불편을 겪었다고 현지 언론이 전했다. BC주는 지난해 여름 산불이 역대 최악으로 기록됐으나 올해 콜걸추천 이 기록이 경신될 것으로 보고 있다. 당국이 내린 대기 혼탁 주의보가 일주일 째 계속되는 가운데 밴쿠버 지역에서는 축구 클럽이나 하계 캠프 활동 등 외부 행사들이 속속 취소되고 있다. 기상 당국은 당분간 비가 내리거나 풍향이 변하는 등 기후 조건이 개선될 조짐이 없다면서 “모든 주민이 위험에 노출돼 있다”고 거듭 주의를 당부했다.

테메르 대통령 개인에 대해서도 89.7%가 부정적 평가 (상파울루=연합뉴스) 김재순 특파원 = 올해 말로 임기가 종료되는 미셰우 테메르 브라질 대통령 정부에 대한 여론의 평가가 끝없는 추락을 계속하고 있다. 17일(현지시간) 브라질 여론조사업체 MDA에 따르면 테메르 대통령 정부의 국정 수행에 대한 평가는 긍정적 2.5%, 부정적 81.5%, 보통 15.2%로 나왔다. 무응답은 0.8%였다. 지난 8월 조사와 비교하면 긍정적 평가는 2.7%에서 0.2%포인트 하락했고, 부정적 평가는 78.3%에서 3.2%포인트 높아졌다. 테메르 대통령 개인에 대해서는 긍정적인 평가가 7%에 그쳤고 부정적 평가는 89.7%에 달했다. 8월 조사 때(긍정 6.9%, 부정 89.6%)와 거의 차이가 없었다. IELTS 파트너들은 IELTS 응시 경험을 향상시키기 위해서 계속 시험 개발에 전념하며 투자를 지속하고 있습니다.볼턴, 보수단체 연설서 ICC의 美·이스라엘 조사 문제삼아 강력 경고키로PLO 워싱턴 사무소도 폐쇄 발표…”미국은 항상 우리 친구 이스라엘 편” ※ 이준식 독립기념관장은 연세대 사회학과를 졸업하고 연세대에서 문학박사학위를 받았다. 한국학중앙연구원 특별연구원, 연세대 국학연구원 연구교수, 성균관대 동아시아학술원 연구교수(조교수)를 지냈다. 송고 Appium Automated Testing Cloud에 관한 추가 정보나 테스팅 과정에 자동 테스팅을 도입하는 사안과 관련하여 자문이 필요한 경우에는 다음 웹사이트를 통해 문의한다. IELTS on computer에 대하여 2017년 12월에 호주에서 처음 시작된 IELTS on computer는 IELTS를 주관사들에 의해 2018년에 점차 확장되고 있습니다.부산 감천문화마을, 대구 근대골목, 강릉 커피거리, 파주 DMZ 등 (선양=연합뉴스) 홍창진 특파원 = “한국을 자주 찾는 중국 조선족들, 서울·수도권 뿐만 아니라 지방의 특색있는 관광지에도 많이 놀러 오세요” 한국관광공사 선양지사는 26일 현지매체인 요녕신문과 공동으로 대한민국의 자연풍경과 인문적 매력을 조선족들에게 널리 알리기 위해 ‘조선족 관광객이 꼭 가봐야 할 한국 지방관광 10선(選)’ 프로모션을 펼치고 있다고 밝혔다. 관광공사 선양지사는 각계 조선족 전문가와 함께 지방관광 10선으로 부산 감천문화마을, 대구 근대골목 및 가수 김광석 거리, 강원도 설악산, 강릉 커피거리·경포대, 경기도 파주 비무장지대(DMZ)를 선정했다. 충청북도 단양팔경, 경상남도 진주성, 전라북도 전주한옥마을, 전라남도 여수 오동도 및 엑스포해양공원, 제주도 우도가 지방관광 10선에 포함됐다. 선양지사는 이들 10개 지방 관광지의 특성과 위치, 연락처 등을 소개한 관광수첩을 5천부 만들어 중국 동북3성(랴오닝·지린·헤이룽장성)의 조선족 사회를 중심으로 배포했다. 지난 1~16일 사회관계망서비스(SNS)인 웨이신(微信·위챗)을 통해 ‘꼭 가고 싶은 베스트 관광지 추천 이벤트’를 진행한데 이어 오는 11월 말까지 지방관광 10선 체험담·관광소감 공모전을 진행 중이다. 김용재 관광공사 선양지사장은 “지방관광과 테마관광을 활성화하는 추세에서 한국문화·역사를 풍부히 담은 지방 대표 관광지를 선정해 널리 알리고 휴가, 가족방문 등의 기회를 이용해 조선족들이 국내 곳곳을 방문하는 계기를 제공코자 한다”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천병혁 기자 = 2018 자카르타 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 3회 연속 우승을 차지한 야구대표팀은 3일 오전 귀국했지만 모두 경직된 표정이었다. 대회가 시작되기도 전에 ‘선수 선발’ 논란이 일면서 야구 팬들의 거센 비난이 이어졌기 때문이다. 금메달을 따면 병역 특례 혜택이 주어지는 아시안게임 대표팀 선수 선발을 둘러싼 팬들의 우려와 논란은 이미 지난해부터 시작됐다. 오지환(28·LG 트윈스)은 연령 제한으로 인해 지난해가 상무나 경찰청 야구단에 입대할 수 있는 마지막 기회였으나 신청서를 제출하지 않았다. 상무나 경찰청에 입단하지 않으면 현역병으로 입대해 야구를 할 수 없게 되지만, 오지환은 아시안게임 대표로 선발돼 금메달을 따서 병역을 면제받겠다며 모험을 한 것이다. 오지환은 2년 전에는 경찰청에 지원했다가 팔뚝 문신으로 인해 탈락했다. 함께 탈락한 이대은은 문신을 지우고 재지원했지만, 오지환은 경찰청이나 상무 대신 아시안게임 금메달에 자신의 야구인생을 걸기로 했다. 이때부터 야구 팬들의 비난이 쏟아졌다. 한국은 세계에서 6번째로 큰 공작기계 시장이다. 반도체와 자동차 산업의 추가적인 성장세가 예상됨에 따라 오쿠마 브랜드 제품에 대한 수요 역시 성공적인 이중 기둥 센터를 비롯해 고부가가치 5축 머시닝 센터와 멀티태스킹 기계가 고객에게 제공하는 혜택을 기반으로 증가할 전망이다. AU, 반난민 선봉 살비니에 “발언 철회하라”…살비니 “사과할 이유 없어”(로마=연합뉴스) 현윤경 특파원 = 지난 6월 취임 이후 강경 난민 정책을 밀어붙이며 유럽연합(EU) 및 주변국과 갈등을 빚고 있는 마테오 살비니(45) 이탈리아 부총리 겸 내무장관이 난민을 노예에 빗댄 발언으로 아프리카 국가들에게도 집단 반발을 사는 처지가 됐다. 아프리카 나라 55개국이 참여한 국제기구인 아프리카연합(AU)은 18일 밤(현지시간) 성명을 내고 살비니 부총리가 최근 아프리카 이주자들을 노예에 비교한 것에 불쾌감을 드러내며, 해당 발언을 철회할 것을 요구했다.

(NUSSLOCH, Germany, Sept. 18, 2018 PRNewswire

(NUSSLOCH, Germany, Sept. 18, 2018 PRNewswire=연합뉴스) Leica Biosystems, the cancer diagnostics company, today announced the global launch of the HistoCore SPECTRA Workstation, which integrates the HistoCore SPECTRA ST stainer with the new HistoCore SPECTRA CV coverslipper, for an all-in-one platform that enhances efficiency and diagnostic confidence for large-volume pathology labs by delivering exceptionally high throughput and consistent staining quality. Agnew 대표는 “자사가 시행한 실험에서는 회원과 지역사회가 참여할 길을 제시하는 것이 중요했다. 2015년 RAC Intellibus(R) 여정을 시작한 이래로 참가자로부터 받은 피드백이 중요한 통찰을 제공했다”라며 “이 기술은 물론 이 기술이 웨스트 오스트레일리아에 대해 갖는 의미를 제대로 이해함으로써 자율주행 차량의 미래로 안전하게 전환할 수 있는 로드맵을 구축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출생 후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으로 전문가의 도움이 필요하면 자살 예방 핫라인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 전화하면 24시간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송고사망자 집계후 최다…폐암·간암·대장암·위암·췌장암 많아자살 4.8% 감소, OECD 국가와 비교하면 많은 편…술 관련 사망 증가 (세종=연합뉴스) 이세원 기자 = 작년에 암으로 인한 사망자 수가 통계작성 후 가장 많아진 것으로 파악됐다. 통계청이 19일 공개한 ’2017년 사망통계원인’ 보고서를 보면 작년에 행정기관에 신고된 한국인 사망자 수는 28만5천534명으로 2016년보다 4천707명(1.7%) 늘었다. 사망자는 1983년 사망자 통계를 작성하기 시작한 후 작년에 가장 많았다. 인구 10만 명당 사망자 수를 나타내는 조(粗)사망률은 557.3명으로 2016년보다 7.9명(1.4%) 증가했다. 통계청 관계자는 사망자 수가 집계 후 가장 많아진 것이 고령층 인구가 늘어났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실제로 작년 사망자 가운데 80세 이상이 차지하는 비중은 44.8%로 10년 전보다 13.5%포인트 높았다. 원인별로 보면 암(악성신생물)으로 인한 사망이 가장 많았다. 작년 암 사망자는 7만8천863명으로 통계작성 후 가장 많았으며 전체 사망자의 약 27.6%를 차지했다. 인구 10만 명당 암으로 사망한 이들의 숫자를 나타내는 암 사망률은 153.9명으로 2016년보다 0.6% 증가했고 역시 집계 후 최대였다. 자료 제공: 2018 세계 지능형 제조 서밋 조직위원회(The Organizing Committee of the 2018 World Intelligent Manufacturing Summit) 앞서 이달 7일 테헤란에서 열린 러시아·이란·터키 정상회의에서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은 이들립에서 휴전을 시행하자고 제안했으나,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하산 로하니 이란 대통령은 대테러전이 우선순위라며 휴전을 거부했다. 차우쇼을루 장관은 터키정부가 여전히 휴전 합의를 도출하고자 애쓰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브라힘 칼른 터키 대통령실 대변인은 이날 이스탄불에 모인 터키·독일·프랑스·러시아 당국자 모두는 이들립 공격은 심각한 결과를 낳고 다시 대규모 난민 사태를 초래할 수 있다는 데 동의했다고 설명했다. 러시아는 그러나 이들립에서 공습을 중단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거듭 확인했다.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교장관은 이날 베를린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이들립에서 무엇보다 중요한 과업은 테러조직을 제거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라브로프 장관은 이들립 무장조직을 겨냥한 공습을 계속하되, 필요하다면 민간인이 공습 지역을 벗어날 수 있도록 ‘인도주의 통로’를 운영할 수도 있다고 덧붙였다. 러시아군은 앞서 다른 반군지역 탈환작전 때도 민간인을 분리·보호하고 반군 공격을 용이하게 할 의도로 인도주의 통로를 운영했다. (영주=연합뉴스) 영주시는 추석을 앞두고 21일부터 가흥동과 상망동을 잇는 6.6㎞ 국도 대체 우회도로가 개통한다고 19일 밝혔다. 부산지방국토관리청이 2009년부터 1천577억원을 들여 봉산터널, 나무고개교차로 4곳 등을 설치했다. 이에 따라 상망동 교차로에서 중앙고속도로 영주IC까지 걸리는 시간이 20분 이상 줄고 봉화군, 영주 순흥면 등으로 쉽게 갈 수 있다. “남측과 토지사용료 협상 의도” “갈등 장기화 실익없다 판단”(서울=연합뉴스) 황철환 기자 = 북한이 최상철 개성공단 관리위원회 부위원장 등 남측 인원 송고가족·변호인 접견도 함께 요구…방북 편의 제공할것(서울=연합뉴스) 차대운 기자 = 정부는 송고

▲ 네이버는 내달 11~12일 열리는 개발자 콘퍼런스 ‘데뷰’(DEVIEW) 사전 참가 신청을 홈페이지(deview.kr/2018)에서 18일과 19일 각각 오후 3시부터 선착순으로 받는다. 올해로 11주년을 맞는 이번 행사에서는 웹·모바일·인공지능·딥러닝·빅데이터·검색·증강현실(AR)·블록체인 등 44개 세션이 열린다. (서울=연합뉴스) ◇ 오존, 아토피피부염·자살률 증가에도 나쁜 영향 오존이 아이들의 아토피피부염을 악화한다는 연구결과도 있다. 삼성서울병원 환경보건센터 연구팀(안강모 교수·김영민 박사)이 서울에 살면서 아토피피부염을 앓고 있는 5세 이하 어린이 177명을 17개월에 걸쳐 추적 관찰한 결과를 보면 오존과 아토피피부염 사이에 이런 상관성이 관찰됐다. 연구팀은 오존농도 변화에 따라 아토피피부염의 주요 증상인 가려움, 습진 등이 얼마나 변화하는지를 살폈다. 이 결과 출장여대생 오존농도가 0.01ppm 증가하면 아이들의 아토피피부염 증상 위험도는 6.1% 커지는 것으로 평가됐다. 다른 대기오염 물질인 미세먼지(PM10)와 이산화질소도 농도도 10㎍/㎥, 0.01ppm 증가할 때마다 아토피피부염 증상 위험도를 각각 3.2%, 5.0% 상승시키는 요인이었다. 이들 대기오염물질은 아이들의 호흡기와 피부 점막을 직접 자극해 여러 염증 반응을 유발하면서 아토피 증상을 악화하는 것으로 연구팀은 해석했다. 안강모 교수는 “요즘처럼 오존과 미세먼지 농도가 너무 높은 날에는 가급적 아이들이 외출을 삼가도록 함으로써 아토피피부염이 악화하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고 권고했다. 여기에 더해 1주일간 오존농도가 0.016ppm 증가하면 그 주 우리나라 전체자살률이 7.8%가 오른다는 연구결과도 있다. 연구팀은 오존이 중추신경계의 면역 체계와 신경전달물질을 교란하거나 평소 질환을 악화시켜 자살률을 높이는 것으로 추정했다. 우울감과 충동성이 악화해 자살 충동이 커진다는 것이다. 송고(모스크바=연합뉴스) 유철종 특파원 = 러시아는 남북 정상회담을 전적으로 긍정적으로 평가하며 남북 간 대화와 협력이 한반도의 긴장 완화와 신뢰 분위기 조성으로 이어질 것으로 본다고 북한 주재 러시아 대사가 19일(현지시간) 밝혔다. 리아노보스티 통신에 따르면 알렉산드르 마체고라 주북 러시아 대사는 이날 남북 정상회담에 대해 “남북 정상 간 회동을 전적으로 긍정적으로 평가한다”면서 “남북한 화해는 긴장 완화, 상호 신뢰 분위기 조성, 상호 이해 고려 등을 촉진하고 군사적 긴장을 해소하는 데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마체고라는 “(남북한) 경계선에서의 군사적 긴장 해소는 아주 좋은 일이다. 우리는 이번 (남북 정상) 회동을 환영한다”면서 “가장 중요한 것은 누구도 남북한을 방해하지 않는 것”이라고 대북 제재 해제에 미온적인 미국을 겨냥했다. 그는 특히 지난달 말 서울에서 출발한 남측 열차가 군사분계선을 넘어 개성을 거쳐 신의주까지 운행하는 방식으로 북측 철도 시설에 대한 남북 공동조사를 진행할 계획이었으나 유엔군사령부의 불허로 무산된 일을 상기시켰다. 마체고라 대사는 “우리는 미국을 포함한 모든 당사국이 한반도에 상호 이해와 평화 분위기가 조성되도록 하기 위해 남북한 화해가 모두에게 필요한 것임을 인식하는 데서 출발하길 바란다”고 주문했다. 그러면서 “여기에 나쁜 점은 아무것도 없다. 그러한 협력은 긍정적 효과만을 낳을 뿐”이라고 강조했다. “미국에 동의 구해야…국내 정쟁 가능성”(서울=연합뉴스) 출장샵추천 한지훈 기자 = 정의당 김종대 의원은 19일 “남북정상이 비핵화에 대해 상당한 수준의 합의를 하더라도 합의문에 명기하기 어려울 수 있다”고 전망했다. 국방 전문가인 김 의원은 MBC 라디오에 출연해 “상당한 수준의 의견 접근이나 대화가 있다고 해도 큰 방향성만 공개하고 나머지는 그 내용을 갖고 미국에 가서 설명하고 동의를 구해야 하는 상황”이라며 이같이 내다봤다. 김 의원은 “합의된 내용을 기정사실화 해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을 압박하는 모양새가 될 경우 한반도 정세가 어려워질 수 있다”며 “문재인 대통령은 비핵화에 관한 공을 트럼프 대통령에게 양보하려 할 것”이라고 관측했다. 그는 “북한이 핵물질이 어디에 얼마나 있는지 핵탄두는 어디 있고 원자로는 어떻게 되고 있는지 다 목록으로 만들어 신고하면 참 좋겠다는 생각이 들고 불가능하지 않다고 본다”고 말했다. 그는 그러나 “그것을 다 공개하기는 어려울 것이고 이 때문에 국내에서 정쟁이 발생할 수 있다”며 “(남북정상이) 좋은 합의를 해도 국내에서 곧바로 정치적으로 뒷받침이 되지 않고 정쟁의 대상으로 휘말리는 부분을 청와대에서 제일 걱정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유엔본부=연합뉴스) 이귀원 이준서 특파원 =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의 대북제재 결의 위반 여부를 놓고 미국과 러시아가 17일(현지시간) 안보리 회의에서 정면으로 충돌했다. 미국은 러시아를 향해 “(그동안 대북제재 위반을) 속여왔다”고 공격했고, 러시아는 미국을 향해 “남북 간 협력과 대화에 장애물이 되지 말라”며 직격탄을 날렸다. 중국도 대북 압박에 대한 거부감을 분명히 했다. 대북제재 위반 문제를 논의하기 위한 이날 회의는 9월 안보리 순회 의장국인 미국의 요구로 긴급 소집됐다. 시기적으로는 18일 평양에서 열리는 3차 남북정상회담 직전이다. 니키 헤일리 유엔주재 미국 대사는 이날 뉴욕 유엔본부에서 ‘비확산 및 북한’을 주제로 열린 안보리 회의에서 러시아의 지속적이고 광범위한 제재위반 증거가 있다면서 북한이 불법적으로 정유제품을 획득하도록 돕고 있다고 밝혔다. 헤일리 대사는 “러시아의 제재위반은 일회성이 아니라 체계적(systematic)”이라면서 “러시아는 제재위반을 멈춰야 하고, 제재위반 증거를 은폐하려는 시도를 중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안보리 산하 대북제재위원회 보고서에 당초 포함된 러시아의 제재위반 내용이 러시아의 요구로 빠진 것을 지적한 것이다. 헤일리 대사는 러시아 제재위반 내용이 빠진 보고서를 ‘오염된 보고서’라고 언급했다. 헤일리 대사는 “러시아의 부패는 바이러스와 같다”면서 “그것은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를 위한 우리의 능력을 방해하고 우리가 주의를 기울이지 않으면 그 같은 ‘질병’이 안보리의 위상과 효율성에까지 진행될(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지적했다.

(경주=연합뉴스) 손대성 기자 = 인접한 지방자치단체인 경북 경주와 울산 북구가 상생협력으로 주목받고 있다. 송고”협상은 지금부터 시작…하나하나 차분하게 풀어나갈 것”NSC도 신중기조 재확인…”5·24 등 기존 입장변화 없다” 朴대통령은 개혁·경제 행보로 신속 전환 무게중심 이동(서울=연합뉴스) 강병철 기자 = 남북 고위당국자 접촉을 통해 안보위기를 해소한 청와대가 북한의 진정성을 확인하는 절차가 필요하다며 남북관계 개선에 대해 신중한 입장을 취하고 있다. 속도를 조절하며 ‘숨고르기’에 나서는 양상이다. 여론의 관심은 후속 남북회담 및 5·24 조치 등 의제로 빠르게 이동하고 있지만, 흥분하지 않고 차분하게 남북관계를 관리해 나가겠다는 것이다. 청와대는 무엇보다 남북관계 개선에 대한 북한의 진정성을 확인할 수 있는 첫 시험대로 추석계기 이산가족 상봉 행사를 꼽고 있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27일 남북간 합의사항 중 우선순위와 관련, “당장은 이산가족 상봉 문제부터 풀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남북 관계 개선을 위해서 할 일이 한두 개가 아니며 하나하나 풀어가야 한다”면서 “마치 금방이라도 5·24 조치를 해제할 것처럼 하면 이상하다”고 말했다. 청와대가 이산가족 상봉을 우선 과제로 보는 것은 이산가족들이 고령이라는 점 외에 남북간 6개 합의 사항 중 군사적 긴장 완화 관련 내용 외에 이산가족 상봉이 내용이 가장 구체적이고 실현 가능성이 큰 합의사항이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남북이 합의한 당국회담이나 남북 민간교류 활성화 문제는 구체 사항을 앞으로 남북간 협의를 통해 정해야 하는 상황이지만 이산가족의 경우 실무적 준비만 하면 되는 상황이다. 남북은 이를 위해 다음 달 초에 적십자 회담을 갖기로 한 상태다. 그러나 이산가족 상봉도 합의대로 이행될지는 실제 상봉행사가 열리기 전까지는 불투명하다는 게 대체적 지적이다. 북측의 일방적인 통보로 행사가 예정일 직전 취소되거나 연기된 적이 많기 때문이다. 실제 북한은 2013년 9월 25~30일 박 대통령이 8·15 경축사에서 제안한 이산가족 상봉행사를 진행키로 합의했으나 직전(21일)에 이산가족 상봉 행사를 연기한다고 일방적으로 발표하기도 했다. 특히 시기적으로 실무 절차 등을 고려하면 이번 이산가족 상봉이 10월 중순에 열릴 것으로 보이는 점도 변수다. 북한은 노동당 창건일(10월10일)을 계기로 장거리 미사일 발사 등 도발을 할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는 점에서다. 만약 북한이 장거리 미사일을 발사할 경우 이를 계기로 남북간 대치 국면이 다시 조성되게 되며 이산가족 상봉도 불발될 가능성이 있다. 이런 차원에서 이산가족 상봉은 북한의 남북관계 개선에 대한 진정성을 확인하는 첫 계기가 될 수 있다는 게 청와대 관계자들의 인식이다. 여기에는 이산가족 상봉 행사도 진행되지 않은 상태에서 남북 당국 회담의 형식과 내용에 대해 이야기하는 것은 너무 앞서나가는 것이라는 판단도 깔려 있다. 북한의 호응이 있어야 합의를 이행할 수 있는데 북한의 적극적 호응을 기대하기 어려운 현안도 적지 않기 때문이다. 가령 금강산 관광 중단이나 5·24 조치는 각각 박왕자씨 사건이나 천안함 사건에 따른 대응으로 이에 대한 북한의 사과와 재발방지 약속 등 입장 표명이 있어야 한다는 여론이 적지 않다. 나아가 급격한 남북 관계 개선 추진 전망에도 불구, 북한이 호응하지 않으면서 실제 남북관계에 별다른 변화가 없거나 북한이 추가 도발해 남북관계가 다시 긴장국면으로 원위치될 경우 현재의 호의적 여론이 비판 여론으로 바뀔 수 있다는 점도 신중 기조의 배경으로 분석된다. 박 대통령이 남북 고위당국자 접촉 합의에도 국민적 관심이 쏠린 남북관계 관련 행보가 아닌 경제·개혁 행보로 신속하게 전환하는 흐름도 같은 맥락으로 분석된다. 민경욱 대변인은 이날 춘추관 브리핑에서 “남북간 협상은 앞으로도 계속되니 차분하게 대응해야 한다는 (청와대) 내부 기류가 있다”면서 “(남북 간) 협상은 끝난 게 아니라 지금부터 시작”이라고 말했다. 이런 측면에서 정부는 남북 당국 회담 등도 시간을 갖고 발전시킨다는 방침이다. 이와 관련, 청와대는 이날 남북 고위당국자 접촉 합의 이후 처음으로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회를 열어 합의사항 이행과 정부의 대북 기조 등과 관련해 포괄적인 논의를 했다. NSC 상임위는 5.24 조치 및 금강산 관광 문제 등에 대해선 기본 입장에 변화가 없다는 점을 재확인했다. 청와대 참모는 “이제 겨우 급한 불을 끈 것으로 어떻게 할지 설계도 하고 차분하게 해야 한다”면서 “이는 시간이 꽤 걸리는 작업”이라고 말했다.야당 “방통위, KBS 직원 이메일사찰 확인·KBS 이사 해임 요구해야”이효성 방통위원장 “KBS 조사권 없어…이메일 로그기록 공개 요청할 것”(서울=연합뉴스) 최현석 신선미 기자 = 19일 국회 과학기술정보통신위원회 전체회의에서는 KBS 사내 특별기구인 진실과미래위원회(이하 진미위) 활동의 불법성을 두고 야당 의원들과 방송통신위원회 간 공방이 벌어졌다. 자유한국당 박대출 의원은 KBS공영노동조합이 진미위의 직원 이메일 불법 열람을 주장한 것과 관련, “직원들 이메일 불법 사찰은 대단히 중대한 사태”라며 “진실을 밝히는데 방통위가 역할을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박 의원은 최근 법원이 KBS 진미위의 활동 중 징계 요구 규정 권리에 대해 효력을 정지시킨 데 대해 “진미위의 공정하고 객관적 조사가 불가능해졌으므로 해체해야 한다”며 “진미위 운영규정을 의결한 KBS 이사장과 여권 이사도 해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작년 말 업무추진비 유용 의혹으로 해임된 강규형 전 KBS 이사의 해임 건의 때처럼 불법 행위 성립과 KBS 명예 훼손 등을 이유로 여권 이사들의 해임도 건의해야 한다는 주장이다 같은 당 윤상직 의원도 “피감독기관에서 불법적인 일이 벌어지면 당연히 대책이 있어야 한다”며 “방통위가 진미위 활동을 계속하겠다고 밝힌 KBS 입장을 따르면 정치적 중립성과 독립성을 의심받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이효성 방통위원장은 “법원에 인용된 부분은 확실히 따라야 한다고 KBS에 전달하겠다. 이메일 로그 기록은 가급적 공개하도록 요청하겠다”고 답했다. 그러나 이 위원장은 정권의 방송 장악 주장에 대해서는 “방통위가 진미위 활동을 KBS에 지시한 것이 아니기 때문에 정부가 방송 장악을 위해 그렇게 했다는 말은 맞지 않는다고 본다”며 “방통위는 KBS에 대한 조사권이 전혀 없으며, 도덕적으로나 실질적으로 개입할 수 없다”고 반박했다. 이 위원장은 여권 이사의 해임을 요구하라는 주장에 대해서도 “법원의 인용이 감사원 감사결과, 국민 청원이 있었던 강 전 이사 해임 때와는 차이가 있다”며 부정적인 입장을 피력했다.

창비 ‘지혜의 시대’ 출간(서울=연합뉴스) 이웅 기자 = “한반도 비핵화는 굉장히 복잡하며 어려운 과제이고, 현실적으로 우리나라의 힘만으로 해결할 수도 없습니다.” 얼마 전 타계한 노회찬 정의당 의원 말이다. “평화란 어디서 뚝 떨어지는 것이 아닙니다. 저 멀리서 오지요. 지난한 과정을 거쳐야겠지만 빠르고 편한 지름길은 없습니다. 평화를 만들기 위해서는 그만한 노력과 각오가 필요합니다. 저는 그 누구도, 보수라 할지라도 전쟁을 부추겨서는 안 된다고 생각합니다.” 평범한 말들 같지만 울림이 있다. 창비가 지난 2월 주최한 ‘지혜의 시대’ 연속특강에서 노 의원이 한 강연 내용이 ‘우리가 꿈꾸는 나라’라는 제목의 책으로 출간됐다. 특강 시리즈 5권 중 한 권이다. (서울=연합뉴스) 강종훈 기자 = ▲ 종교 없는 삶 = 필 주커먼 지음. 박윤정 옮김. 많은 이들이 종교가 없는 삶은 공허하고 본질적으로 문제가 있다고 생각한다. 종교적 믿음이 강한 이들은 더 그렇다. 그러나 세상에는 종교 없이도 충분히 의미 있고 윤리적인 삶을 사는 사람들이 많다. 종교가 없는 사람들을 출장샵예약포항 연구해온 저자는 이 책에서 무종교의 긍정적인 측면을 조명한다. 세계적으로 종교가 없는 사람들의 수가 급격히 늘고 있다. 최근 종교계에서 불미스러운 사건이 계속되는 우리나라에서도 종교를 떠나는 사람이 많다. 이제 종교가 없는 사람이 종교를 가진 사람보다 많다. 저자는 책에서 이러한 탈종교 현상에는 다양한 원인이 있다고 설명한다. 종교와 보수 우파 정치 세력의 노골적인 협작, 각종 성추문, 일하는 여성들의 증가 등이다. 설교자들은 신을 믿지 않으면 혼돈과 범죄가 창궐하는 사회가 된다고 말하지만, 저자는 반대로 신을 믿고 살 때의 부작용을 제시한다. 신을 많이 믿는 나라와 지역이 도덕적으로 오히려 더 낙후됐으며, 종교가 없으면 오히려 더 풍요로운 삶을 살 확률이 높음을 실증적인 자료를 통해 보여준다. 종교와 무종교에 대한 선 긋기가 아닌, 종교와 무종교의 편견을 극복하고 진정한 종교의 의미를 성찰하게 하는 책이다. 판미동 펴냄. 420쪽. 1만8천원.(시카고=연합뉴스) 김 현 통신원 = 미국에서 ‘대학 무상교육’에 대한 요구가 확산하고 있는 가운데 명문 주립대 일리노이대학이 ‘중산층 이하 가정 출신, 수업료 면제’ 방침을 세워 관심을 모으고 있다. 일리노이 중부 대학도시 어바나-샴페인에 소재한 일리노이대학은 28일 “가계 소득이 6만1천 달러(약 6천800만 원)를 넘지 않고 가족 자산이 5만 달러(약 5천500만 원) 이하인 일리노이 주 출신 학생들의 수업료를 면제하겠다”고 발표했다. 대상은 내년 가을 학기 신입생과 편입생부터이며, 학생 나이가 만 24세를 넘지 않는 한 최대 4년까지 수업료 면제 혜택을 받을 수 있다. 로버트 존스 총장은 “일리노이대학 입학을 바라고 합격 가능성이 있는데도 높은 학비가 걸림돌이 돼 지원조차 하지 않는 학생들이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며 “일리노이 주 간판 주립 대학으로서, 실력을 갖춘 주내 모든 학생들이 경제적 배경과 상관없이 양질의 교육 기회를 얻도록 하기 위해 이번 방침을 마련했다”고 설명했다. 1867년 설립된 일리노이대학의 학부생 수는 3만3천여 명. 대학 측은 수업료 면제 프로그램을 위해 매년 400만 달러(약 44억 원)가 필요하다고 추산하면서 “우선 기존 장학 기금으로 예산을 충당하고, 동문을 비롯한 기부자들을 찾아가겠다”고 부연했다. 일리노이대학은 미국 공립대학 가운데 등록금이 가장 비싼 대학 중 한 곳으로 손꼽힌다. 게다가 만성 적자 상태인 주정부 재정 형편이 교육 예산 지원에 영향을 미쳐 장학금·학비 보조가 필요한 주내 톱 클래스 학생들이 타주 대학으로 눈을 돌리고, 상대적으로 타주 출신과 유학생 수가 늘면서 “일리노이 간판 주립대학에 일리노이 출신 학생 수가 줄고 있다”는 지적을 받아왔다. 일리노이대학은 미국내 한국인 유학생 수가 가장 많은 대학으로도 알려져 있다. 일리노이대학의 외국인 유학생 비율은 미국 주립대학 가운데 가장 높고, 유학생 국적은 중국, 한국, 인도, 대만 순이다. 일리노이 주내 거주 학생의 수업료는 2018-2019 학사연도 기준 1만6천~2만1천 달러(약 1천800만~2천300만 원), 교재비·기숙사비 등을 포함한 등록금 총액은 3만1천~3만6천 달러(약 3천400만~4천만 원)에 달한다. 해외 유학생과 타주 출신의 경우 수업료 3만3천~3만8천 달러(약 3천700만~4천200만 원), 등록금 총액은 4만8천~5만3천 달러(약 5천300만~5천900만 원)다. 앞서 뉴욕 주가 지난해, 가계소득 12만5천 달러(약 1억4천만 원) 이하 가정 출신이 뉴욕 주립대와 시립대, 2년제 커뮤니티 칼리지에 진학할 경우 수업료를 면제해주기로 한 바 있다. 뉴욕 주는 미국에서 공립대학 학비가 상대적으로 저렴한 곳으로, 뉴욕 주립대와 시립대의 수업료는 6천800달러(약 750만 원), 커뮤니티 칼리지 수업료는 5천200달러(약 580만 원) 수준이다.

(서울=연합뉴스) 홍지인 기자 = 사회관계망서비스(SNS) 인스타그램은 19일 ‘부모님을 위한 자녀의 안전한 인스타그램 사용 가이드’를 제작, 공개했다고 밝혔다. 이 가이드는 부모들이 청소년 자녀의 안전한 인스타그램 사용을 도울 수 있도록 인스타그램 사용 방법과 다양한 안전 기능 등 내용을 담고 있다. 또 부모들이 인스타그램과 관련해 가장 궁금해하는 질문에 대한 답변과 개인정보보호 방법, 괴롭힘을 당할 때 대처법 등도 실렸다.IT/과학 본문배너 인스타그램은 한국의 부모를 위해 사회복지법인 ‘아이들과 미래 재단’과 협력해 관련 내용을 반영했다. 헬레나 러치 인스타그램 아시아태평양 공공정책 총괄은 “사람들이 안전하고 편안하게 자신을 출장안마야한곳 표현할 수 있는 커뮤니티를 만드는 데 주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가이드는 웹사이트(https://wellbeing.instagram.com)에서 볼 수 있다. 이번에 더저우 시 정부가 ‘녹색 성장, 녹색 생활’이라는 개념을 바탕으로 SDC2018 대회를 개최했다. 8개 국가와 지역에서 34개 학교가 참여한 19개 팀이 영구적으로 사용 가능한 120~200㎡ 면적의 1층 혹은 2층 태양열 주택을 지었다. 각 주택은 태양에너지 장비로 모든 전력을 공급할 수 있는 TV, 냉장고, 세탁기 및 컴퓨터 같은 모든 필수 가전 기기를 설치해야 한다. 시계를 돌려보자. 1987년 6월 항쟁은 민주화 공간을 열었지만, 본격적인 3김 시대도 열었다. 1988년 첫 여소야대 국회, 1990년 민자당 합당, 1997년 DJP 연합 등 노무현 정부 출범 때까지 정치 주인공은 3김이었다. 산업화와 민주화 대결 담론으로 씨름했던 시기이다. 개인의 가치는 대의를 위해 희생해야 했다. 성 평등이나 난개발 같은 이슈는 정치 의제가 될 수 없었다. ‘녹색당 신지예’가 설 출장샵 땅은 없었다. 시대의 한계였다. (서울=연합뉴스) 김은주 논설위원 = “난민 아동 지원은 해당 아동의 법적 지위와 무관하게 인도적 차원에서 이루어져야 합니다.” 국제구호개발단체 세이브더칠드런의 오준 이사장은 “세계화 시대에 특정 국가나 종교에 대한 콜걸출장마사지 viagra levitra shop uk. 차별과 편견을 근거로 인도적인 목적의 활동을 거부한다면 우리는 외톨이가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주 유엔대사를 지낸 오 이사장은 “앞으로 남북 관계가 잘 풀려서 대북제재가 완화되면 국내 비정부기구(NGO) 들이 북한에 직접 들어가 활동할 수 있게 될 것이다. 그에 대비해서 세이브더칠드런도 북한 어린이를 돕기 위한 활동을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최근 몇 년 동안 북한의 장애인 인권 상황에 긍정적인 변화가 있었다”며 “북한 인권문제에 대해서는 비정치적, 전문적 접근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서울=연합뉴스) 박수윤 기자 = 가수 아이유(본명 이지은·25)가 데뷔 10주년을 기념해 아시아 7개 도시 투어에 들어간다. 소속사 카카오M은 아이유가 10월 28일 부산, 11월 10일 광주, 11월 17∼18일 서울, 12월 8일 홍콩, 12월 15일 싱가포르, 12월 16일 태국 방콕, 12월 24∼25일 대만 타이베이에서 ’2018 아이유 10주년 투어 콘서트- 이 지금’을 타이틀로 공연한다고 18일 밝혔다. 이 과정에서 데뷔 후 처음으로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체조경기장에 입성한다. 여성 솔로 가수한테 이 공연장 단독 콘서트는 패티 김, BMK, 인순이에 이어 네 번째다. 카카오M은 “아이유에게 10주년 콘서트가 특별한 의미인 만큼 세심하게 준비 중”이라고 전했다. 팬클럽 회원은 오는 27일 오후 8시 멜론티켓에서 예매할 수 있다. 일반 예매는 오는 10월 1일부터 가능하다. 언제부터인가 한국에서는 보수정권이든, 진보정권이든 부국강병을 내세우는 일이 거의 없어졌다. 그렇지만 중국은 ‘중국몽’, 북한은 ‘강성대국’, 미국은 ‘미국 우선주의’를 슬로건으로 내걸고 있다. 이들 나라의 중요 국정 목표가 부국강병이다. 임 실장은 “북쪽도 상당히 적극적인 의사가 있다”고 전해 남북이 이미 합의에 가까운 의견접근을 본 게 아니냐는 관측까지 낳았다. 그동안 이산가족 상봉은 북한이 대남협상의 지렛대로 활용한 탓에 중단과 재개가 반복됐다. 그랬던 북한이 이산가족 문제 해결에 적극적이라고 하니 이번 정상회담에 거는 기대가 커진다. 이번 회담에서 이산가족 문제에 관한 큰 틀의 합의가 이뤄지면 남북의 적십자를 창구로 후속접촉을 통해 이를 구체화할 것으로 보인다. 여기에 최근 개소한 남북연락사무소도 이산가족 문제 해결을 위한 남북 간 실무접촉 창구로 활용하는 방안도 생각해볼 수 있다. (전주=연합뉴스) 임채두 기자 = 박재천 전주세계소리축제 집행위원장은 18일 “개막 무대를 ‘축제 미리 보기’ 형식으로 꾸미겠다”고 밝혔다. 박 위원장은 이날 기자간담회에서 “개막공연은 매년 매진행렬을 이어가는 가장 핫한 프로그램”이라며 “올해는 관객이 한 공연만으로 축제 면면을 살필 수 있도록 국내·외 주요 출연진을 개막 무대로 올린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올해 축제 기간에 어떤 공연이 펼쳐질지 가늠할 수 있는 갈라쇼(Gala Show) 형식”이라며 “개막공연에서 짧게 음악을 맛보고 이튿날부터 이어질 개별 공연에서 더 짜임새 있는 모습을 볼 수 있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박 위원장은 이어 “올해까지 개막공연을 실내에서 진행하고 내년부터는 야외에서 소화하려고 한다”며 “조만간 야외공연장 정비를 마쳐 우리 소리에 가을밤 정취를 섞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소리판타지’를 주제로 한 2018 전주세계소리축제 개막공연은 오는 10월 3일 오후 7시 한국소리문화의전당 모악당에서 선보인다.

※ 개성공업지구지원재단 김진향 이사장은 세종연구소 북한연구센터 연구위원, 청와대 행정관 등을 거쳐 개성공단에서 2008년부터 2011년까지 3년 6개월간 기업지원부장을 맡았다. 이론과 실무를 겸한 북한경제 전문가다. 통일부의 공모에 뽑혀 작년 12월부터 개성공단 지원재단 이사장직을 맡고 있다. 송고 (서울=연합뉴스) 김중배 기자 = 가수이자 방송인이면서, 교통문제 전문가, 독도 운동가로 통하는 서유석(73) 씨. 팔방미인으로 활동해온 그는 무엇보다 ‘홀로아리랑’과 ‘가는 세월’ 등 대표곡으로 장년층 이상의 뇌리에 각인된, 대표적인 포크송 가수로 꼽힙니다. 그에겐 일반인들에게는 잘 알려지지 않은, 굴곡 가득한 아픔의 가족사가 있습니다. 연합뉴스 통일언론연구소 유튜브 채널인 ‘북맹타파’는 서 씨와 만나 그간 잘 알려지지 않았던 그의 외조부와 이모 등 월북한 가족들의 이야기를 비롯해 다양한 주제로 1시간 넘게 이야기를 나눴습니다. In recent years, following the country’s development strategy, Liaoning province has been constantly implementing new development concepts, focusing on building a modernized economic system, and embarking on a path of all-round revitalization featuring innovative development. Since last year, there is an overall positive economic trend in Liaoning. In the first half of this year, the provincial GDP increased by 5.5%, fixed asset investment increased by 12 percent, actual utilization of foreign capital increased by 14%, and the introduction of domestic capital increased by 36%. The quality and efficiency of economic development were further improved. Meanwhile, Liaoning has been focusing on improving the business environment, and issued the first national regulation on business environment optimization. In addition, Liaoning attaches great importance to continuous beautification of the ecological environment and create a favorable environment for overall development. 한편 문 대통령의 방북 이틀째인 이날도 남북 정상은 다수의 행사를 함께 소화하며 두터운 신뢰관계를 확인했다. 이날 오전부터 문 대통령의 숙소인 백화원 영빈관에서 정상회담을 한 것은 물론, 평양 옥류관에서도 ‘냉면 오찬’을 함께했고 저녁에는 평양 5·1경기장에서 열린 집단체조 공연을 동반 관람했다.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은 특히, 방북 마지막 날인 20일 백두산을 함께 방문하기로 했다. 윤 수석은 문 대통령이 귀국 직전 백두산을 찾는 것에 대해 “백두산은 우리 민족의 영산이자 가장 상징적인 산”이라며 “문 대통령은 그동안 여러 차례 중국을 거치는 것이 아닌 우리 땅을 밟고서 백두산을 오르고 싶다고 강조한 바 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이번 백두산 방문은 전 세계에 ‘민족 동질성’을 강조하려는 메시지도 담겨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서울=연합뉴스) 송고 –북한의 장애인 인권 상황은 어떠한가. ▲ 최근 몇 년간 북한에서 장애인 인권문제와 관련, 긍정적인 변화가 있었다. 북한은 2012년 런던 패럴림픽을 통해 처음으로 패럴림픽에 참가했다. 2016년 말에는 유엔 장애인권리협약에 가입했다. 동계패럴림픽에 참가한 것은 이번 평창 패럴림픽이 처음이다. 인권문제에 대해서는 비정치적 접근이 바람직하다. 인권이 완벽한 나라는 없고 다만 정도의 차이가 있다는 전제하에 인권 보장이 잘되지 않는 나라는 다른 나라가 지원해서 인권 수준을 높이겠다는 취지이다. 근본적으로는 민주주의를 실현하는 것이 인권 신장에 가장 중요하다. 그것은 궁극적인 목표이고, 민주주의가 안되더라도 인권 상황이 개선될 수 있다. 그 좋은 예가 북한의 장애인 인권이다. 장애인권리협약에 가입하면 잘 이행하고 있는지 심사를 받는다. 이를 통해 장애인 인권이 개선된다. ◇ ‘황무지에 던져진 삶’…맨손으로 옥토 일구다 지금에야 ‘울진∼철원’이 차로 5시간 거리(360여㎞)지만, 당시 수재민들은 강릉과 화천을 거치는 굽이길 500여㎞를 돌아 나흘 만에 철원군 근남면 마현1리에 닿았다. 무리 중에 만삭의 아낙네는 화천군 한 초등학교에서 딸을 순산하기도 했다. 트럭에서 내린 이들을 맞이한 것은 끝없이 펼쳐진 갈대숲이었다. 북쪽 산 정상 인근에는 남방한계선 목책이 보였고 논밭은 흔적만 남아 있었다. 전쟁 전 주민 800여명이 살았으리라고는 짐작할 수 없을 만큼 황폐해진 땅에서 이들은 군부대 천막 60여동에 기거하며 삶을 이어나가야 했다. 철원의 봄은 종종 영하권 날씨로 떨어졌다. 이주민들은 바람이 들이치는 천막 안에서 가마니를 깔고 군부대에서 지원한 담요 한 장에 의지해 한뎃잠을 청했다. 남쪽에서 살다 온 이들은 생전 처음 듣는 대북·대남방송, 포사격 소리로 불안함에 떨었다. 이윽고 4·19 혁명이 일어나 민주화의 싹이 전국에 돋아났지만, 마현리의 봄은 더 멀어져 버렸다. 강원도지사가 바뀌면서 그가 책임진 약속들이 허공에 날아가고 이주민과 관련된 문서들도 다 사라져버린 까닭이다. 약속받은 장비와 식량은 없었지만, 황무지에 던져진 이들은 맨손으로 갈대를 뽑으며 논밭을 일궈갔다. 1가마(80㎏)를 빌리면 1년 뒤 5말(40㎏)을 얹어 갚아야 하는 보리쌀로 배를 채우며 고리를 꾸어 소를 장만해 버려진 땅을 개간했다. 마현리 일대는 6·25 격전지로, 땅을 갈아엎다 보면 탄피들이 여기저기서 나왔다. 탄피 4kg에 보리쌀 3말로 수입이 여간 아니었다. 하지만 이것을 장에 내다 팔기가 문제였다. 인근 와수리 장터로 가려면 검문을 거쳐야 하는데 군인들에게 걸리기라도 하면 낭패를 보기 일쑤였다. 그 때문에 아낙네들이 아기를 둘러맨 보자기 속에, 속곳과 젖싸개 안에 탄피를 꼭꼭 숨겨 검문을 피했다. 이주민들은 이토록 던져진 삶을 처절하게 견뎌내며 갈대밭을 옥토로 바꿔갔다.

경찰, 쌍둥이 자매도 조사 예정…”수사결과 따라 입건 가능성”"중간고사 이전 수사완료 어려워…쌍둥이 중간고사 성적도 참고할 것” 육군은 올해 내로 초소형 감청드론, 수류탄 및 액체폭탄 투하용 전투드론, 자폭드론, 감시정찰드론, 화력유도드론 등 우선 개발할 드론 품목을 선정할 계획이다. 특히 선정된 드론에 대해서는 이르면 내년부터 전투실험을 진행할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육군은 이들 임무형 드론을 개발해 유사시 지상작전 지원을 위해 적지에 긴급 투입해야 하는 데 일일이 공군작전사령관의 승인을 받는 절차를 밟게 되면 장병 생존이 달린 ‘작전 골든타임’을 놓칠 수도 있다는 생각인 것 같다. 육군교육사령부는 당시 발표 자료를 통해 “협조고도(800피트) 이상으로 전력을 운용할 때는 공군작전사령부의 승인이 필요하다”면서 “유사시에 육군과 공군 간의 C4I(지휘통제체계) 연동과 소통에 제한이 생긴다면 공역 사용 요청에서 승인, 예하부대 전파까지 상당한 시간이 소요되는 문제점이 발생한다’고 주장했다. 이 때문에 육군은 ‘육군공역통제체계(AACS:Army Airspace Control System)’가 필요하며, 여기에 필요한 관제레이더와 공역통제관리 C4I체계를 도입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런 체계가 구축되어 육군이 공군의 승인을 구하지 않아도 되는 자체 공역통제권을 갖고, 관련 장비를 도입하게 된다면 ‘하늘을 나는 육군’이 될 수도 있다. 이런 움직임에 공군은 냉가슴만 앓는 표정이다.(세종=연합뉴스) 이대희 기자 = 관세청은 19일 서울세관 대강당에서 ’2018년 관세청 정부 혁신 우수사례 공유대회’를 열었다. 금년내 동·서해선 철도 및 도로 연결을 위한 착공식을 개최하는 한편, 조건이 마련되는 데 따라 개성공단과 금강산관광 사업을 우선 정상화하고 서해경제공동특구 및 동해관광공동특구를 조성하는 문제를 협의하기로 했다. 또한 자연생태계 보호 및 복원을 위한 남북 환경협력을 적극 추진하기로 하고, 현재 진행 중인 산림 분야 협력의 실천적 성과를 위해 노력하기로 했다. 전염성 질병의 유입과 확산 방지를 위한 긴급조치를 비롯해 방역 및 보건·의료 분야의 협력도 강화하는 데 뜻을 같이했다. 아랍연맹은 아랍권 송고(카이로=연합뉴스) 노재현 특파원 = 아흐메드 아불 게이트 아랍연맹(AL) 사무총장은 11일(현지시간) 팔레스타인해방기구(PLO) 워싱턴사무소를 폐쇄하겠다고 발표한 미국 정부를 비판했다고 이집트 언론 알아흐람과 신화통신 등이 전했다. 아불 게이트 사무총장은 이날 발표한 성명에서 트럼프 미국 행정부의 PLO 워싱턴사무소 폐쇄 방침에 대해 “그 결정은 팔레스타인인들을 향한 불공정한 미국 정책과 절차 중 하나”라며 “팔레스타인인들의 대의를 몰아붙이려는 목적”이라고 밝혔다. 또 “현 미국 행정부는 지난 5월 이스라엘 주재 미국대사관을 예루살렘으로 옮긴 것을 시작으로 이스라엘 문제에 대한 편향성을 보여줬다”고 지적했다. (베이징=연합뉴스) 김진방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 행정부가 무역협상 재개를 제안함과 동시에 송고(타이베이=연합뉴스) 김철문 통신원 = 12일(현지시간) 애플의 언팩 행사에서 대만을 ‘중국 대만’이 아닌 ‘대만’(Taiwan)으로 표기한 것을 두고 중국 관영매체가 비판 여론을 조성하려다가 실패하고 되레 중국 누리꾼들에게서 조롱받는 해프닝이 일어났다. Media Contact: Sonia Jain sonia.jain@vvdntech.in +91-8826620778 Sr. Marketing Executive VVDN Technologies Pvt. Ltd.(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옥철 특파원 = 태국 동굴소년 구조에 동참한 영국인 잠수전문가를 소아 성애자로 비난한 테슬라 최고경영자(CE) 일론 머스크가 결국 명예훼손 소송을 당했다. 17일(현지시간) 아스 테크니카 등 미 IT 매체에 따르면 태국에 거주하는 영국인 잠수사 버논 언스워스는 자신을 아무런 근거 없이 소아 성애자, 아동 강간범 등으로 비난했다며 머스크를 상대로 7만5천 달러(8천448만 원) 이상의 손해배상을 요구하는 소송을 냈다. 언스워스는 머스크가 끊임없이 자신에 대한 험담을 늘어놓았다며 이로 인한 정신적 피해를 배상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두 사람 사이의 불화는 지난 7월 전 세계적 관심을 끈 태국 동굴 소년들을 구조하는 과정에서 불거졌다. 머스크가 동굴 구조 현장에 소형 잠수정을 투입하겠다고 하자, 초반부터 현지 구조활동에 참여해온 언스워스가 ‘쓸모없는 짓’이라며 면박을 준 데서 갈등이 시작됐다. 머스크는 언스워스를 소아 성애자를 뜻하는 ‘피도 가이’(pedo guy)라고 비난했다. 막말 논란이 일자 머스크가 일단 사과했다. 그러나 언스워스가 CNN과의 인터뷰에서 머스크의 잠수함 기부 행위를 ‘선전용’이라고 거듭 비난하자 머스크가 발끈했다. 언스워스를 아동 강간범이라고 비난하며 소송을 낼 테면 내보라고 큰소리쳤다. 언스워스의 변호인은 “머스크의 악의적이고 근거 없는 주장은 부끄러운 일이다. 그는 소송을 당할만하며 그렇게 될 것”이라며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카이로=연합뉴스) 노재현 특파원 = 서아프리카 말리의 국회의원 선거가 오는 11월로 한달 미뤄졌다고 AFP통신이 14일(현지시간) 전했다. 말리 정부는 전날 당초 10월 28일로 예정됐던 국회의원 선거가 오는 11월 25일 치러진다고 발표했다. 또 판사들의 파업으로 선거 후보자들이 마감시한 전에 관련 서류를 제출할 수 없기 때문에 선거 일정을 변경했다고 설명했다. 말리에서는 최근 판사들이 적은 급여와 열악한 근무조건을 이유로 파업을 벌였다.브렉시트협상, 향후 수주가 중대고비…’노딜 브렉시트’ 피할까 내년 5월 유럽의회 선거 앞두고 EU 내부서 난민문제 ‘재부상’(브뤼셀=연합뉴스) 김병수 특파원 = 유럽연합(EU)은 19, 20일 이틀간 오스트리아 잘츠부르크에서 비공식 정상회의를 열고 영국의 EU 탈퇴(브렉시트) 협상과 난민 문제 등 EU의 당면 현안에 대해 논의한다. 브렉시트 협상과 관련, 내년 3월 30일 EU를 탈퇴하는 영국이 EU와 아무런 합의 없이 EU를 떠나게 될 경우 적지 않은 혼란이 예상돼 향후 몇 주가 EU와 영국 간 협상의 중대 고비가 될 전망이다. 양측은 당초 비준과정 등을 고려해 오는 10월을 현상 시한으로 잡았으나 아일랜드와 북아일랜드 국경문제 등 핵심쟁점을 놓고 양측이 대립하는 등 협상이 늦어지고 있어 오는 11월이 ‘협상 데드라인’으로 거론되고 있다. EU 정상들은 이번 회의에 이어 10월, 11월, 12월에 잇따라 회의를 열어 브렉시트 협상 진척 상황을 보고받고 협상 타결을 위한 가이드라인을 제시한 뒤 협상 타결 또는 결렬을 결정할 것으로 예상된다. 브렉시트 협상 EU 측 수석대표인 미셸 바르니에 전 집행위원은 18일 기자들과 만나 “10월이 되면 협상 타결이 가시권에 들어올지, 아일랜드 국경문제가 해결될지 보게 될 것”이라며 오는 10월 18일 EU 정상회의가 양측 협상팀에는 협상 타결 여부를 결정짓는 ‘진실의 순간’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는 19일 만찬 회동 때 나머지 EU 회원국 정상들에게 교착 상태에 빠진 브렉시트 협상에 대한 영국의 입장을 설명할 예정이어서 협상의 돌파구를 마련할지 주목된다. 이어 영국을 제외한 27개 회원국 정상들은 20일 브렉시트 협상을 끝내기 위한 EU의 대책을 논의한다. 도날드 투스크 EU 정상회의 상임의장은 전날 EU 회원국 정상에 보낸 서한에서 “우리는 브렉시트 협상의 마지막 국면을 어떻게 이끌어나갈지 논의할 것”이라면서 “유감스럽게도 아직 ‘노딜 브렉시트(영국이 아무런 합의없이 EU를 탈퇴하는 상황) 시나리오’가 상당히 가능성이 있지만, 책임감 있게 대처하면 재앙을 피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번 정상회의에서는 유럽의 최대 과제인 난민 문제를 둘러싼 회원국 간 갈등을 완화하고 근본적인 해법을 찾기 위한 대책에 대해서도 논의한다. 최근 이탈리아 정부가 지중해에서 구조된 난민을 태운 구조선의 입국을 불허하고 다른 회원국에 이들 난민을 수용하라고 요구하면서 EU 내부에서 난민 문제를 놓고 회원국 간 갈등이 재점화됐다. 특히 내년 5월 유럽의회 선거를 앞둔 가운데 최근 이탈리아, 오스트리아, 슬로베니아, 독일, 프랑스, 네덜란드, 스웨덴 등 일부 EU 회원국에서 반(反)난민을 내세우는 극우 포퓰리스트 정당들이 정권을 잡거나 세력을 확대하고 있어 기성 정치권이 바짝 긴장하고 있다. 투스크 의장은 전날 서한에서 난민 문제와 관련, “잘츠부르크 회의에서 (회원국 간에) 상호 비난을 끝내고 건설적인 자세로 돌아와 협의에 임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자카르타=연합뉴스) 황철환 특파원 = 조코 위도도(일명 조코위) 인도네시아 대통령이 9일 한국을 방문하기로 하면서 이번 방한이 양국 간 경제협력을 더욱 확대하는 계기가 될지에 관심이 쏠린다. 특히, 인도네시아 현지에선 신흥국 시장 불안을 잠재우기 위한 금융협력과 현대자동차 동남아 생산공장 유치 가능성 등에 촉각을 세우는 분위기다. 7일 CNN 인도네시아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에디 유숩 인도네시아 외무부 동아시아·태평양 국장은 전날 기자들을 만나 조코위 대통령이 문재인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에서 “달러화 수요를 줄이기 위해 양자 통화 스와프 협정의 틀에서 루피아화나 원화를 (결제에) 사용하는 방안을 제안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인도네시아는 한국, 중국과 양자 통화 스와프 협정을 맺었기에 특정 상황에선 양자 간 거래에 달러를 사용할 필요가 없다”고 덧붙였다. 통화 스와프는 외환위기 등 비상시 상대국에 자국 통화를 맡기고 상대국 통화나 달러를 받을 수 있도록 하는 협정을 말한다. 한국과 인도네시아는 2013년 100억 달러(약 11조2천억원) 상당의 통화 스와프 협정을 체결했으며, 유효기간은 2020년 3월까지다. 터키와 아르헨티나의 통화위기로 촉발된 신흥국 금융불안이 확산하면서 인도네시아 루피아화는 지난 5일 달러당 1만4천938 루피아에 거래돼 아시아 외환위기 직후인 1998년 이후 최약세를 보였다. 김정은은 미래를 향한 전략적 결단을 내렸다면 ‘트럼프 타이밍’을 놓쳐선 안 된다. 기존 워싱턴 문법에서 벗어나 움직이는 비(非) 정치인 출신 대통령이기에 ‘통 큰 거래’의 기회가 열렸다. 트럼프는 어느 대통령보다도 북한 문제에 많은 에너지를 투자하고 있다. 김정은은 싱가포르 합의를 이행해 이 흐름을 비가역적으로 만들어야 한다. 협상 전권을 위임받은 대화파 폼페이오를 초조하게 해선 안 되고, 숨죽인 강경파 볼턴이 다시 목소리를 높일 공간을 줘서는 안 된다.

이날 면담은 남측 기업인들로서는 남북경협 국면이 본격화할 때 자신들의 주력 사업을 대북사업에 어떤 방식으로 접목할지 청사진을 그리는 성격의 자리였다. 다만 제한적인 면담 시간과 대북제재가 여전한 정치·외교적 현실 등을 고려하면 이날 면담에서 구체적인 경협 플랜이 도출될 가능성은 크지 않아 보인다.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도 이날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 마련된 프레스센터 브리핑에서 “(오늘은) 이제 막 논의를 시작한 남북 간 협력 분야에 대한 대화를 더 진척시키지 않을까 생각한다”며 “구체적 결과물이 나오는 건 이번에는 없다”고 말했다. 이밖에 국립민속박물관이 민속학 생활사 연구를 바탕으로 제작해 보급하는 ‘한국문화상자’와 한국 송고(서울=연합뉴스) 채새롬 기자 = LG유플러스[032640]는 19일부터 GS25 편의점에서 알뜰폰 고객 유치 강화를 위한 유심 서비스 전용매대를 설치한다고 18일 밝혔다. LG유플러스는 전국 3천500여개 매장에서 미디어로그, 에넥스텔레콤, 유니컴즈의 요금제 판매를 지원하고, 연내 1만3천여개 전 GS25 매장으로 전용매대를 확대할 예정이다. 이번 입점을 계기로 알뜰폰 3개사는 신규 요금제를 포함한 10종의 선·후불 서비스를 선보인다. 유니컴즈는 알뜰폰 브랜드 ‘Mobing’을 통해 선불 요금제 3종을 내놓는다. 데이터 300MB과 음성·문자를 기본으로 제공하는 요금제(기본료 2만5천원), 데이터 11GB에 음성·문자를 기본으로 제공하는 요금제(기본료 5만원), 음성·문자·데이터를 종량 차감형으로 쓰는 요금제(기본료 1만원)이다. 에넥스텔레콤이 운영하는 ‘A모바일’은 기본료 9천900원으로 데이터 2GB, 음성 100분, 문자 50건을 쓸 수 있는 요금제를 낸다. 기본료 7천700원으로 데이터 1GB, 음성 50분, 문자 50건, 기본료 3만9천490원으로는 데이터 11GB, 음성·문자 기본 이용이 가능하다. 제휴카드를 이용하면 월 1만5천원의 요금할인을 받을 수 있다. 미디어로그의 ‘U+알뜰모바일’은 신규 요금제 4종을 출시한다. 모든 요금제는 음성 100분(데이터 3GB 요금제는 150분 제공), 문자 100건을 제공하며 데이터 용량에 따라 이용료가 다르다. 기본료 1만4천300원에 3GB, 1만7천500원에 6GB, 2만2천원에 10GB, 2만7천500원에 15GB를 제공한다. 제휴카드 요금할인은 월 1만7천원까지 받을 수 있다. LG유플러스 신채널영업그룹장 최순종 상무는 “앞으로도 대기업 유통망을 알뜰폰 사업자와 공유해 상생의 생태계를 구축할 수 있도록 주력하겠다”고 말했다. 입장 도중 문 대통령이 손을 흔들자 장내 함성은 한층 더 높아졌다. 이 과정에서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은 문 대통령이 편히 앉을 수 있도록 의자를 밀어주기도 했다. (광주=연합뉴스) 정회성 기자 = 광주 남구 공직사회가 추석 명절을 앞두고 지역사랑을 실천한다. 송고 (서울=연합뉴스) 윤선희 김은경 기자 콜걸출장안마 lasix online no prescription needed. = 제3차 남북정상회담이 평양에서 열리자 한반도관광 시대에 한 발짝 더 가까이 다가갔다는 기대에 관광업계가 반색하고 있다. 한국관광협회중앙회는 “아직 조심스럽지만, 금강산이나 백두산 관광이 재개되면 여행사 쪽에 많은 도움이 될 것”이라며 “관광 콘텐츠가 확대된다는 측면에서 기대가 크다”고 18일 밝혔다. 그러면서 “재개는 환영하지만, 안전 문제 등 산적한 문제들이 많다”며 “사전에 잘 준비해 재개 후 원활하게 한반도관광이 이뤄질 수 있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강원도와 북한, 러시아, 일본 등을 잇는 크루즈 관광을 구상하는 롯데관광개발은 “남북 관계가 진전되는 모습에 기대가 커지고 준비하고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 다만 “여행 산업이 재개하려면 인프라 부분이 중요하니 섣불리 구체적인 움직임을 보이기는 힘들다”며 “더 지켜봐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금강산에 리조트와 골프장을 보유한 아난티는 앞서 “남북 관계가 개선돼 금강산에 다시 갈 수 있게 되면 금강산 골프 리조트를 빌 게이츠도 한번 관광하고 싶을 만한 곳으로 만들겠다”는 포부를 밝힌 바 있다. 한국관광공사와 지방자치단체들도 북한의 유엔 제재가 풀리는 것을 전제로 한반도관광에 대해 다양한 구상을 하고 있다. 안영배 한국관광공사 사장은 “북한과 함께하는 한반도관광은 한국관광산업을 또 다른 차원으로 업그레이드할 수 있는 프로젝트”라며 “비무장지대(DMZ)를 세계적인 평화관광 브랜드로 만들어나가는 과정에서 난개발을 막고 효율적으로 상생 성장의 거점을 만들 수 있도록 준비하겠다”고 역설한 바 있다. 한국관광공사는 지난달 조직개편을 하면서 한반도관광센터를 신설했고 문체부, 3개 광역시(인천·경기·강원), 10개 기초지자체와 함께 20일 DMZ 평화관광추진협의회를 발족한다. 강원도와 경기도 등도 이미 접경지역에서 뮤직 페스티벌, 예술제를 개최하거나 접경지역을 문화와 안보, 예술을 주제로 하는 관광특구로 지정하는 방안을 추진하는 등 다양한 한반도관광 활성화 방안을 구상하고 있다. (시카고=연합뉴스) 김 현 통신원 = 매년 9천여 명이 참가하는 세계 최대 규모 ‘시카고 철인 3종 경기 대회’에 졸수(卒壽·90세)를 앞둔 도전자가 나서 화제를 모으고 있다. 시카고 교외도시 네이퍼빌에 사는 은퇴한 엔지니어 로버트 스콧. 올해 87세, 우리 나이로 88세인 스콧은 26일(현지시간) 시카고 도심 미시간호변에서 열리는 제36회 시카고 트라이애슬론(Chicago Triathlon)에 출전하는 ‘사상 최고령’ 도전자다. “평생 고정관념에 개의치 않고 살아왔다”는 스콧은 미시간호수 1.5km 수영으로 시작해 40km 경주용 자전거를 탄 뒤 10km 달리기로 마무리되는 총 51.5km 구간에서 전 세계 ‘강철인’들과 경쟁을 벌이며 다시 한 번 나이에 대한 고정관념 깨기에 나선다. 시카고 언론은 그를 이번 대회의 ‘다크호스’로 손꼽고 있다. 스콧은 하와이 코나에서 열리는 ‘아이언맨 트라이애슬론’(수영 3.9km·자전거 180km·마라톤 42km)을 2014년까지 총 14차례 완주했으며, 70세 이상이 225.9km 전구간을 13시간 이내에 완주한 최초 기록까지 세웠다. 지난해에는 하프 트라이애슬론에 3차례 출전했다. 어려서부터 수영과 자전거 타기에 능했던 스콧은 마라톤 선수로 변신, 보스톤 마라톤을 26차례(19년 연속 포함) 완주했다. 그러다 50대 들어 처음으로 위스콘신 주 라신에서 열린 트라이애슬론에 도전했다가 철인 3종 경기의 매력에 빠졌다. 그는 “나보다 더 어린 사람들이 내 도전 기록들에 대해 듣고 ‘기가 막힌다’고 반응하는 것을 보며 ‘내 나이에 이만큼 활동하는 사람이 드물구나’ 새삼 깨닫는다. 그러나 이 나이에도 충분히 해낼 수 있다는 사실을 깨닫고 또 할 수 미시출장안마 있다고 믿는다면, 주저 말고 도전해야 한다”고 각오를 다졌다. 이어 “일단 도전을 결심했으면 노력이 필요하다. 정말 할 수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된다면 그 능력을 지속하기 위해 노력하게 된다”면서 “나는 훈련을 매우 좋아하며, 내가 해낼 수 있다는 것, 잘해냈다는 사실은 스스로 만족감을 느끼게 해준다”고 말했다. 시카고 트리뷴은 “이번 대회 사전 등록자 7천271명 가운데 70세 이상이 33명, 80세 이상은 7명”이라며 흔히 ‘고령’으로 언급되는 나이에 속한 참가자가 스콧뿐만이 아니라고 전했다. 스콧은 “일주일에 20시간씩 훈련하고, 섭취하는 음식과 운동량을 철저히 관리하고 있다”며 “훈련에 방해될 약속은 잡지 않는다”고 강철 건강 비결을 소개했다. 이번 대회 목표를 ‘완주’로 설정한 그는 “해낼 수 있을 것 같다.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2018 시카고 트라이애슬론은 현지시간 26일 오전 6시(한국시간 27일 오후 8시) 도심 동편의 먼로 비치에서 시작된다. 주최 측은 수용 한계를 고려해 제한을 둔 약 1만 건의 참가 신청 접수가 이미 마감됐다고 밝혔다.

WordPress Themes